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에게 싸가지없는 자식은 어떻게 대우해줘야하나요?

ㅇㅇ | 조회수 : 3,220
작성일 : 2020-10-26 01:43:27
고1딸의 싸가지가 하늘을 찌르네요
세세히 쓰긴 힘들지만
정말 어처구니가 없는 말과 행동을 하네요
부모에대한 예의도 없고
너무나 자기중심적이에요
중등때 사춘기와서 정말 힘들었고
지나가는가 싶더니
또 ㅈㄹ병 도진것 같네요
이젠 무서운것도 없이 지 하고싶은말 따박따박하면서 속을 뒤집어 놓네요
가장 기분이 나쁜건
부모에대한 존중도 없이
또래 혹은 아랫사람에게나 할만한 말들을 서슴없이 쏟아내내요
첫째다보니 비교대상도 없고
제 눈엔 정말 심해보이는데
제가 어떻게 대해야 좋을찌 정말 모르겠네요
걍 무시로 일관해야할까요?
조언부탁드려요
IP : 211.186.xxx.24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보니까
    '20.10.26 2:00 AM (223.62.xxx.59)

    중2병이 1년으로 끝나는 애는 거의 없는 것 같아요.
    저라면 일일이 상대 안 하고
    예의 차리지 않는 한 용돈등
    원하는대로 안 줄 것 같아요.

  • 2. 예의없는건
    '20.10.26 2:10 AM (114.206.xxx.59)

    따끔하게 가르치시고
    다른건 간섭하지말고 모든걸 자기알아서하게
    내비두는건 어떨까요
    애들이 사춘기되면 문부터 걸어잠그고 입닫고
    나 건드리지마라 그런 태도잖아요
    간섭하는게 싫다는거니까 간섭만 안해도
    트러블이 안생길거같아요
    그상황에서 애를 통제하겠다고 이것저것 얘기하고
    노력해봤자 사이만 나빠지고 역효과만 나지
    소용없는짓이더라구요

  • 3. ..
    '20.10.26 3:15 AM (39.7.xxx.64)

    싸가지가 없다는 결과만 보기 보다 원인을 들여다볼 필요도 있는 것 같아요.
    그냥 타고난 성격이 나쁜 경우도 있을거고 그렇다면 부모 외 다른 사람들에게도 예외없이 싸가지없게? 할 거고.
    일일이 가르쳐서 사람 만들기도 한계가 있겠죠.
    부모에게만 유독 그런다면 부모와의 관계 문제일 수 있고요.
    저도 사춘기 심하게 앓고 자란 축인데 어릴 때부터 강압적이고 신경질적인 부모님을 안 좋아했어요.
    어릴 때는 부모가 전부이니까 대항할 생각도 못했지만 좀 크고 나니 표출되기 시작한 거죠. 그 시기에 그나마 가끔 져주기도 하시고 저를 아예 놓지 않아 준 아버지께는 미안한 마음도 있고 관계가 회복될 여지가 있었는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싶게 심하게 부딪치고 저를 끝까지 꺾어 이기려 했던 어머니와는 지금도 데면데면해요. 엄마에게 딱히 애틋함도 정도 없어요.
    보통 부모님들은 낳아서 먹여 입혀 키워줬더니 싸가지가 없더라 이렇게만 생각하지 자신들에게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는 건 잘 생각하지도 인정하지도 않아요. 성격 안 맞는 부모자식으로 맺어졌다면 그냥 서로의 불행인 거죠. 가족을 선택할 수 있는 사람은 없잖아요. 그래서 저는 비혼입니다. 가족이라는 지긋지긋한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결혼도 안 하고 애도 안 낳았어요.
    자녀분 캐릭터나 댁의 상황을 잘 모르지만 개인적인 경험을 써봤어요. 현명하게 해결하시길 바랍니다.

  • 4. ...
    '20.10.26 6:09 AM (112.170.xxx.237)

    부모 언행에 알관성이 있고 논리적이어야 아이를 혼내면 그 말이 효과가 있어요. 아이가 부모를 무시한다는 건 어른답지 못하다 부모답지 못하다는 뜻 아닐까요. 뭐가 불만인지 얘기를 들어보기고 기본은 지키라 하세요. 밖에서 못할 말은 집에서도 안하는 거라구요. 이유 불문하고 부모 무시 막말은 중2병 관계없이 지금 못고치면 쭉 못고친다고 보시면 될것 같네요...

  • 5.
    '20.10.26 10:29 AM (222.109.xxx.155)

    투명인간 취급하세요

  • 6. 죄송합니다.
    '20.10.26 2:42 PM (121.129.xxx.173)

    언짢게 들리시겠지만
    자녀가 부모에게 싸사지 없게 군다면
    98%로는 부모가 싸가지 없는 행동을 자주 보인 거에요.

    나를 젤 잘 알 사람이 누구라고 생각하세요?
    부모도 배우자도 자식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아요.
    자식이 더 잘압니다.

    애하고 진지하게 대화를 해보세요.
    엄마가 뭘 고쳤으면 좋겠냐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376 다들 온전한 정신으로 잘 살고 계신가요? ㄴㄴ 06:27:54 125
1262375 오래전 잡지인데.. 2 ㅇㅇ 06:05:35 193
1262374 방탄 그래미 노미네이트!!! 3 ... 05:50:52 518
1262373 빌보 아마조니아 예쁠까요? .. 05:25:27 152
1262372 냉동식품택배는 오후에 ㅌㅂ 05:21:33 184
1262371 30대 중반에 맨얼굴인데 모공이 아예 안보이는 피부가 존재하네요.. 9 이야 05:19:08 730
1262370 당진 영탑사 !!! 배우 이원종.. 05:18:17 237
1262369 아무것도 못하겠는데 왜인지 괴롭 05:17:08 177
1262368 제 상황에 우울한게 정상이죠? 4 ..,,;;.. 05:11:28 609
1262367 오트밀은 쿠키가 제대로네요 4 초가지붕 04:59:30 471
1262366 아이폰12 구매하면 에어팟 무료증정하는거 아이폰 04:19:29 350
1262365 사법부 사찰 4 언론 04:08:28 548
1262364 pms우울증 2 ㅈㄱㄹ 03:36:18 503
1262363 최성해 가짜학위 변명과 표창장 위조 진실 .... 03:28:01 357
1262362 추미애 장관님 무한신뢰하는 이유 7 링크 03:25:37 585
1262361 위로가 필요하네요 5 .. 03:02:44 819
1262360 건축가도 놀란 목조주택학교 480시간 듣고 혼자 지은 집 1 .. 02:55:37 1,460
1262359 축하해요 방탄소년단!!!! 35 아미아 미 02:35:16 2,977
1262358 퀸스 갬빗" 넷플릭스 리미티드 시리즈 역대 최고 흥행 .. 2 대박 02:30:14 940
1262357 사건 번호 찾는 법 알고 싶어요. 2 왜 안알려주.. 02:30:08 319
1262356 딸 때문에 걱정입니다. 6 ... 02:23:21 1,747
1262355 검찰 특활비 줄이면 기레기들은~ ^^ 3 기레기처단 02:15:41 623
1262354 조국 오천만 원에 분노한 서울대생 금태섭 30억 원엔 침묵 12 블루 02:10:41 1,517
1262353 내가 경험을 못해본거나 원하는 것을 이미 경험한 사람에게 4 ?? 01:52:46 846
1262352 1회분 4달러 '아스트라제네카'..가난한 나라들도 혜택 받는다 3 뉴스 01:52:27 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