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술을 좋아한다는건 어떤거예요?

.. 조회수 : 2,485
작성일 : 2020-10-24 16:07:13


떡볶이나 초콜릿처럼 그 맛이 생각나서 먹고 싶다인가요
아니면 취하는 느낌을 좋아하는건가요?
IP : 121.129.xxx.134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20.10.24 4:08 PM (106.102.xxx.101)

    맛있어서 생각나고 먹고싶어요

  • 2. ㅁㅁㅁ
    '20.10.24 4:09 PM (49.196.xxx.96)

    현실도피처죠 뭐..(단과자를 쫩쫩 소리내서 먹는 아줌마가....)

  • 3. .....
    '20.10.24 4:09 PM (110.70.xxx.136)

    알딸딸 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취하는걸 좋아하겠죠 술맛나는 무알콜 음료를 좋아하진않으니

  • 4. ...
    '20.10.24 4:11 PM (110.70.xxx.189)

    술꾼들 말로는 그 쓴 술이 자기한테는 달다던데요.

  • 5. ㅇㅇ
    '20.10.24 4:15 PM (223.39.xxx.77)

    전 맥주 그 쌉싸롬 청량한 맛~

  • 6. ♥라임♥
    '20.10.24 4:15 PM (222.100.xxx.212)

    저는 원래 맥주파였다가 요새 과일소주 얼음에 타서 먹는데 너무 맛있어요 ㅠ 맛있는 음식이랑 먹으면 진짜 좋아요 알딸딸 기분도 좋아지고.. 요즘 낙이 이거네요.. 덕분에 살은 엄청 쪘어요..ㅠ

  • 7. ...
    '20.10.24 4:17 PM (203.142.xxx.31)

    맥주는 시원한 목넘김과 탄산, 와인은 향, 사케나 독주는 깔끔함
    거기에 술에 취했을 때의 몽환적인 느낌
    뭐 이런게 다 복합적인 것 같네요 ㅋ

  • 8. ...
    '20.10.24 4:17 PM (61.255.xxx.94)

    술맛이 좋은거죠
    진짜 더운 여름에 퇴근 후 찬물로 샤워하고
    에어컨 켜고 앉아서 편한 쇼파에 앉아서 맥주 탁 까서
    시원한 글라스에 이슬맺히게 따라서
    꿀꺽꿀꺽꿀꺽 캬~ 하고 마신다고 생각해보세요
    너무 맛있죠

  • 9. 맛도 있겠지만
    '20.10.24 4:39 PM (110.12.xxx.4)

    불안과 우울을 잠재우거든요.
    그래서 알콜 중독이 무서운겁니다.
    만병의 근원이기도 하고 여자는 호르몬 증가로 유방암의 확률도 높아집니다.
    술좋아 하는 사람이 사건사고가 많고 거지꼴을 못면합니다.

  • 10.
    '20.10.24 4:46 PM (223.38.xxx.160)

    입에는 달지는 않고 씁슬하지만
    뇌는 즐거우니까요

  • 11. 지인들
    '20.10.24 4:49 PM (116.39.xxx.186)

    친척, 친구들 술 좋아하는 사람들은
    술이 없으면 덜 흥겨워서... 술이 있으면 흥겨워지는걸 아니까 술을 찾는대요.
    식사자리에도 술 찾고요..안주꺼리 될만한 음식 있으면 혼자든, 여럿이든 무조건 술 마시더군요. 술이 있으면 음식이 더 맛있어 진대요
    우리동네 소문난 짬뽕집이 있는데 짬뽕가게에 테이블마다 초록 소주병이 있어요..아기 데리고 온 가족도 소주를 부르는 짬뽕국물이라고 올때는 자기차타고 와서 갈땐 대리 불러 갑니다. 메뉴판, 수저통 곳곳에 각종 대리운전 스티커가 붙어 있어요.

  • 12. 저는
    '20.10.24 5:12 PM (223.38.xxx.112)

    둘 다입니다!
    술 종류별로 다양하게 즐기니까
    중화요리 먹을 때는 백주가
    이태리요리 먹으면 와인이 절로 생각나죠.
    정신적으로 힘들 때 취한 기분 필요하기도 하고요

  • 13. 전 술 안좋아해서
    '20.10.24 5:19 PM (183.98.xxx.141)

    왜 마시는지 모르지만
    학교다닐때 배운바로는 대뇌에 자기를 누르는 기능A와 활성화시키는 기능B가 있는데 먼저 A쪽을 마비시킨대요

    그래서 이말저말 하게되고 과감해지고요ㅡ해방감을 느끼는거죠
    그러다 알콜이 뇌를 더 적시면 B마저 마비되면서 디프레션되어 울거나 자거나 한다는요

    뇌생리학시간에 배웠슴요

  • 14. 맥주파
    '20.10.24 6:29 PM (59.10.xxx.178)

    시원하고 쌉쏘롬한 청량함이 좋아요
    어차피 취할정도로 마시지 않고 남편이랑 밤에 애 재우고 한두잔 해요
    맥주맛이 참 좋아요

  • 15. nora
    '20.10.24 9:31 PM (220.86.xxx.131)

    전 요즘 와인에 빠져있어요. 와인 마시다 보니 와인책도 사고 와인잔도 공부해서 사고... 재밌어요. 알아가는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8074 인터넷에서 파는 족발 사도 될까요? 8 ㅇㅇ 2021/06/23 923
1338073 믿어야할지 웃어야할지.. 2 2021/06/23 1,038
1338072 티오피 원빈광고요 .. 2021/06/23 585
1338071 그녀의 이름은 난노 4 ㅇㅇㅇㅇ 2021/06/23 2,022
1338070 십이지장 용종 패츌리 2021/06/23 424
1338069 Ldl수치가 떨어졌어요 15 대딩맘 2021/06/23 3,158
1338068 악날한 조선일보....그런데 조선일보를 능가하는..... 5 아휴 2021/06/23 1,296
1338067 초등학생 집단 따돌림 13 화남 2021/06/23 2,211
1338066 린넨 옷이 줄어들었어요ㅜㅜ 10 ㅜㅜ 2021/06/23 2,601
1338065 82cook, 3일 만에 회원 4,500명 늘어 ( 옛날기사 .. 2 2008 2021/06/23 2,297
1338064 박덕흠 일가 회사들 '이해충돌' 지적 기사에 소송냈지만 패소 2 ... 2021/06/23 562
1338063 7월부터 6명 모임이 가능하다는데 걱정이네요 6 .... 2021/06/23 1,900
1338062 이낙연TV예고-‘열린공감TV’ 반복되는 이낙연죽이기 정치적 배후.. 19 본방사수 1.. 2021/06/23 717
1338061 한페이지 전체복사 알려주세요ㅠㅠㅠ 5 한글 2021/06/23 939
1338060 지금 홈쇼핑 최화정 뱀파이어 같네요 16 놀라워라 2021/06/23 10,407
1338059 약간 두꺼운이불 어떻게 버려야하나요 8 바닐라 2021/06/23 1,943
1338058 케이뱅크, 예금금리 1.5%로 선제적 인상 1 ........ 2021/06/23 1,610
1338057 주식단타) 하루10~20만원 버는데 이렇게 하는분 있으세요 56 책값 2021/06/23 7,054
1338056 백신 안맞는다고 난리더니 이젠 서로 맞겠다고 난리 7 백신수급이 2021/06/23 2,222
1338055 신승목 대표, "이준석 대표 재입대 추진한다".. 13 .... 2021/06/23 1,865
1338054 손정민사건을 마무리 할 빌라도의 등장에 경악!!! 21 한강의문사 2021/06/23 5,016
1338053 민주당 대표가 얼굴이 새하얗게 질렸다고요? 19 너무 바빠서.. 2021/06/23 2,151
1338052 새차샀는데 강아지랑 어디 놀러갈까요? 2 붕붕 2021/06/23 738
1338051 저 40초반. 통풍이래요. 26 세상에 2021/06/23 8,314
1338050 먹방 히밥 장난아니네요 ㄷㄷ 10 뜨악 2021/06/23 2,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