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원장님이 코로나 터지고 마스크 쓰고부터 양치를 안하고 출근하는것같아요

냄새나 | 조회수 : 3,311
작성일 : 2020-10-23 20:11:06
그런데 냄새가 어마어마해서 원장실 들어갈때마다 곤욕입니다ㅡ
오늘은 어떤 환자분이 냄새난다고 궁시렁 거리며 나가는데ㅡ
궁금한게 있는데 본인은 그 냄새 못느낄까요?
진짜 심해요ㅡ 역겨울정도로ㅡ
아침에 양치 안하고 밥도 안먹고 속비었을때나는 그런 냄새로 가득찹니다ㅡ
IP : 58.232.xxx.18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23 8:13 PM (220.75.xxx.108)

    마스크 안에서 본인도 냄새 맡을텐데요.
    환자가 궁시렁 거릴 정도면 모를 수가 없지 않아요?

  • 2. 추잡스러라
    '20.10.23 8:14 PM (58.232.xxx.184)

    누구하나 말도 못하고 아침마다 괴롭네요ㅡ

  • 3. ㅋㅋ
    '20.10.23 8:19 PM (122.62.xxx.194)

    부인 없나보네요.
    완전 ㄸ 냄새 날텐데...
    원글님 힘드시겠어요.

  • 4. 말해줘야
    '20.10.23 8:26 PM (175.122.xxx.249)

    속병이 나셨냐
    환자들도 말을 한다
    고 말하세요.
    마스크 쓰고 있는데도 날 정도면
    환자들 불쌍하네요.

  • 5. ㅠㅠ
    '20.10.23 8:28 PM (58.232.xxx.184)

    부인 있어요 애들도 있고 평범한 가장 50대 중반.
    헛구역질 나올정도예요ㅡ

  • 6. ...
    '20.10.23 8:41 PM (1.241.xxx.135)

    치과나 이비인후과는 아니겠죠

  • 7. 시골살때
    '20.10.23 9:57 PM (175.223.xxx.197)

    이비인후과가 동네에 딱 하나 있었어요. 환절기마다 비염때문에 가긴 갔는데 너무 더러웠는데 특히 의사 목뒤 카라부분 때가 꼬질꼬질 했었어요. 머리도 무스 바른줄 알았죠. 의사라고 다 깔끔하지 않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844 종교인들이 다 망쳐놓았어요 2 Fhjkkt.. 07:52:30 207
1264843 밑에 참여연대도 그렇고 대학들. ㄱㄴ 07:49:05 83
1264842 공공기관등 미화원(청소)구직은 어떤가요? 07:42:25 105
1264841 인구대비 확진자 찾아봤어요. 1 ㅇㅇ 07:40:12 303
1264840 펌) 35세 여자가 느끼는 35세 여자들.jpg 8 ... 07:36:21 851
1264839 교회 헌금 얼마씩 내나요? 7 11월 07:19:06 576
1264838 님들 현미밥 드시기 힘드시면 이렇게해보세요 10 .... 07:17:52 627
1264837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마지막으로 당부하고 가신 말씀이 옷좀... 3 써니베니 07:17:04 943
1264836 어떤 여자분이 모자에 털이 풍성한 오버사이즈 흰숏패딩을 입은걸 .. 2 이유가 07:08:18 952
1264835 넷플릭스, 악귀 잡으러 다니는 저승사자 특공대 드라마 ... 06:45:41 415
1264834 주진우의 계속되는 '수상한 발언'…”아직도 현재 진행형?” 8 뉴스 06:44:42 964
1264833 코스트코하니 악용 06:41:51 360
1264832 집에서 만든 커피샴푸 장기간 사용하시는 분 계세요? 1 머리 06:34:05 472
1264831 스피루리나 효과 있나요(바다생산된거 말고는 없나요?) 2 .... 06:32:49 353
1264830 엄마들은 왜 그렇게 표현이 과격했을까요 9 옛날 06:29:18 1,012
1264829 띵굴마켓이라는 데 아세요? 3 .. 06:21:57 671
1264828 오리털. 거위털도 재활용 됐으면..ㅠㅠ 5 06:13:11 512
1264827 이런 증상들이 지속(반복)되면 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5 05:55:07 2,067
1264826 참여연대가 알고보니 더러운 집단이었네요. 22 참여연대 05:49:36 2,027
1264825 아들이, 이 백만원짜리 사과책을 사달래서 사줬어요.. @@ 6 빚쟁이 05:25:51 2,248
1264824 강아지 학대범이 쇠파이프로 강아지 때렸다네요. ㅠㅠ 04:06:04 673
1264823 감자전 믹스 한번 사봤거든요. 2 ㅇㅇ 03:45:34 1,624
1264822 옥스포드 노란색 리갈패드 노트 쓰시는 분들 10 메모패드 03:28:28 675
1264821 선우은숙 돈관리도 이영하가 했나봐요 3 .. 03:06:45 4,297
1264820 나이 드니 안사는 옷 있으신가요? 12 50대 02:33:59 2,8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