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리 좋아하는 엄마, 입짧은 식구들

이럴수가 | 조회수 : 1,454
작성일 : 2020-10-22 13:31:52
초 6아들있는 3인 가족인데요
전 요리하는거 넘넘 좋아하거든요
물론 귀찮을때도 있지만 이것저것 만들어 푸짐하게
한 상 차려 먹이는거 좋아하고 새로운 시도도 좋아해서
유튜브 따라하거나 밖에서 외식할때 맛있게 먹은 음식들 중
만들수록 있겠다 싶은건 집에와서 꼭 만들어 봐요
근데 식구들 입도 짧고 항상 먹는것만 찾고 밑반찬은
거의 손도 안대네요ㅠ
저는 요리도 넘 좋아하고 다양하게 해먹이고 싶어서
이것저것 사다 힘들게 요리해도 입에 안맞으면 깨작거리고
좋아하는 거 몇가지만 먹어요
초 6아들은 미역국에 환장해서 한번 끓일때 20인분씩 끓여서
냉면그릇에 2인분씩 말아주면 매일 먹어도 안질리고
너무 맛있대요 한솥 끓여놓음 혼자 다 먹어요 김치도 없이..
한가지만 주구장창 먹음 좀 그러니까 김치볶음밥, 스파게티,
사골국(이것도 냉면그릇에 밥 말아 2인분씩)
한번씩 번갈아 줘요
국대접 사이즈가 작아 아들때메 냉면기 샀음ㅋㅋ
위에 음식들은 사실 요리랄것도 없잖아요
남편도 밖에서 자주 먹고 입짧은 사람이라 크게 다르지않구요
근데 전 한번씩 제대로 된 요리가 하고 싶고 밑반찬 만들고싶어
잔뜩했다가 여기저기 나눠줘요 저도 많이 먹지는 않으니까..
예쁜 그릇 좋아해서 이리저리 세팅하고 차리는거 좋아하는데
우리집은 냉면기와 접시 몇개면 되네요ㅎㅎ

잘 먹는 가족들 있으면 음식해대기 바쁘니 힘들기도 하겠지만
저는 너무너무 부럽네요
IP : 118.222.xxx.20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10.22 2:01 PM (125.130.xxx.9)

    요리잘하고 좋아하는 엄마라니 너무 부러워요

    이런 고충도 있을수 있구나 싶네요
    티비에서 봤을때 딘딘네 가족이 딱 원글님 상황인거같더라구요. 어머님이 요리 엄청 잘하시는데 딘딘이 입짧아서 별로 먹지도 않고.. 근데 독립하면서 엄마밥상이 그리워지더라고 그러더군요. 아드님도 나중에 크면 엄마밥 그리워지지않을까요 ㅎㅎ

  • 2. ..
    '20.10.22 2:13 PM (211.178.xxx.37)

    전 엄마가 어릴적 먹었던 음식이 생각 나서 해 먹고 그래요
    근데 제 딸도 지금 어릴때 엄마가 해준 요리 이름 대면서 먹고 싶다고 하더군요
    요즘은 손이 많이가고 귀찮고 그래서 대충대충 해주긴 해요~

    님의 정성드려 만든 음식이 식탁에 차려져 있으면
    표현만 못 할 뿐이지 나중엔 엄마의 밥상을 그리워할 거예요

  • 3. ..
    '20.10.22 2:38 PM (219.251.xxx.216)

    맞아요
    더 해주고 싶어도 안먹으니 못해요
    어떠다 아들 놈 친구와서 이것저것 잘 먹는것 보면 너무너무 예뻐요

  • 4. 진짜
    '20.10.22 3:56 PM (58.143.xxx.157)

    그것도 취향에 맞아야죠.
    우리 엄마도 요리해서 먹어라 먹어라 하는 사람인데
    그 스트레스가 말로 못해요. 하루 2끼 매일 잔소리 폭탄

  • 5. 그런경우
    '20.10.22 7:19 PM (82.8.xxx.60)

    보통 엄마와 가족들의 입맛이 다르더라구요. 아들이 먹는 음식이 한정적인 이유는 이제까지 먹었던 음식 중에서 그것만 입맛에 맞는 거예요. 모든 음식에 관심이 없고 깨작거리는 아이라면 모르지만 좋아하는 음식은 잘 먹는다면 뭘 좋아할지 계속 연구해보고 메뉴를 늘려가는 것도 방법인 듯. 저희집도 아이가 입이 짧은데 고기도 이것저것 야채도 이것저것 바꿔가며 시도해보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의외의 발견, 예를 들어 냄새에 예민한 아이인데 의외로 양고기를 좋아하고 케잌보다는 바게트를 좋아하고 날야채를 싫어하는데 케일 된장국을 흡입하는 등 새로운 사실들을 발견하게 되네요. 문제는 알게 될수록 저랑 식성이 다르다는 ㅠㅠ

  • 6. ....
    '20.10.22 11:18 PM (220.72.xxx.200)

    딘딘네는 위로 누나 둘 있어요
    큰 누나 시집갔으니 식구들 다 모일때는 더 북적이죠
    딘딘 어머님은 공사 다망하셔서 늘 음식 많이 하시진 않아요 ㅋ
    원글님네랑은 다른 상황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780 조국 "최성해 양복 받았더라면 검찰은 뇌물로 기소했을 .. 11 ㄱㅂㄴ 2020/11/24 1,565
1262779 동거 = 사실혼 : 외우면 됨 17 .... 2020/11/24 3,613
1262778 애플 청포도랑 샤인머스켓 맛이 어떻게 다른가요? 3 2020/11/24 1,419
1262777 코로나 끝나면 왕따가 되어 있겠네요. 6 코로나왕따 2020/11/24 2,329
1262776 부여 숙박 추천부탁드립니다. 4 ... 2020/11/24 725
1262775 경과루 멸치볶음 할때 멸치 씻어야 하나요? 6 2020/11/24 1,036
1262774 코로나 속 세계 집값 폭등, 한국은 작은 편 14 금호마을 2020/11/24 2,044
1262773 금태섭아들 증여한 집값76억 맞나요? 11 2020/11/24 1,742
1262772 남푠이 회사를 그만두겠데요. 61 실직 2020/11/24 19,374
1262771 에리스테롤이나 설탕대용으로 유자청 담그신분 ..... 2020/11/24 287
1262770 사주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2 ??? 2020/11/24 864
1262769 마이너스통장 1 만들까요 2020/11/24 826
1262768 너튭 도하영 영상 몰아보는데 넘 귀여워요 13 슈돌 2020/11/24 2,199
1262767 카페나음식점 하시는 분들 2단계때 알바들.. 1 Pppp 2020/11/24 986
1262766 선행이 많이 안 되어있으니 5 이제와서 2020/11/24 1,260
1262765 성가대 연습·예배 후 소모임..홍대새교회 관련 71명 감염 뉴스 2020/11/24 771
1262764 주부 아내 나를 위한 소비를 하다 15 바보엄마 2020/11/24 4,182
1262763 10년동거 말안했다가 현재 배우자에게 밝혀지면 원래 29 14 2020/11/24 6,865
1262762 솥밥 대통령 잘 써지나요? llll 2020/11/24 505
1262761 BTS performs ‘Dynamite’ on ‘GMA3’ 7 ㅇㅇㅇ 2020/11/24 998
1262760 집샀어요 10 랭쥬 2020/11/24 2,506
1262759 쥴리 무혐의??진짜 미쳐돌아가는구나 표창장이 최고네 마약딸재벌아.. 17 주물럭법 2020/11/24 2,579
1262758 요리잘하는 남자가 최고예요 13 ㅇㅇ 2020/11/24 2,012
1262757 펜트하우스 키스씬 야해요 11 가을 2020/11/24 5,109
1262756 김건희는 이와중에 무혐의라는 15 ... 2020/11/24 1,7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