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공부를 못해도 자존감 높게 키울 수 있는 방법이 뭘까요?

ㅇㅇ | 조회수 : 3,404
작성일 : 2020-10-01 23:56:12
좋은 댓글 많았는데 왜 사라졌나요?

이런거 82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이 몇개 이상 달리면

본글만 지울 수 있음 좋겠어요
IP : 211.193.xxx.134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뭔가 하나
    '20.10.2 12:02 AM (125.15.xxx.187)

    단 하나라도 잘하는 것을 하게 하면 자신이 만만해 집니다.

    바둑을 잘 할 수 있고
    골프를 잘 할 수 있고
    만드는 것을 잘 할 수 있어요.

    이것 저것 찾아 보세요.
    카메라를 가지고 꽃을 아주 예쁘게 찍는 것을 공부하며 남들 보다도 더 잘 찍을 것이고요.
    지금부터 친구들을 학교에서 여러 모습을 찍어서 친구들이 다 볼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어도 친구들이 부러워 할 겁니다.

  • 2. 부모의절대적지지
    '20.10.2 12:23 AM (59.18.xxx.119)

    공부가 뭐라고 공부??그거 못 할 수도 있어.
    공부 못해도 너가 잘 하는 걸 찾으면 되고 찾을 수 있어.
    그건 니 인생에 하나도 중요하지 않아.
    이렇게 이쁜 엄마 딸인데,,,그게 뭣이 중헌디,,,
    이 마인드와 아이에게 말 하며 키웠어요. 사람은 누구나 잘 하는게 틀리다고 그리고 학교라는 사회로 부터도 보호 해 주기 위해 매년 샘들 학기초에 상담 가서 울 아이는 공부를 시킬 생각이 없으니 공부 못한다고 걱정하지 마시라고 했어요. 친구문제나 학교 규칙등에 문제 되는 행동 할 시에는 언제든 연락 주시라 하고,,,꼴지하며 기 전혀 안 죽고 학교 다녔고 즐겁고 신나에 친구들에게 인기 있게 학교 잘 다닙니다. 본인 좋아하는 방송댄스반 하며,,

  • 3. 타고난
    '20.10.2 2:18 AM (120.142.xxx.201)

    성격
    어쩔 수가 없어요
    학벌 좋아도 빌빌대는 성격은 어쩔 수 없음

    밝고 유쾌한 성격과 자존감은 타고 나요

  • 4. 엄마가
    '20.10.2 2:41 AM (210.2.xxx.53)

    아이가 공부를 못해도 자존감 높을 수 있게 도와주고 싶어하는 엄마가 있다는 점만으로도 자존감이 높아질것같아요. 천복이네요..

  • 5. ㅡㅡ
    '20.10.2 4:24 AM (49.196.xxx.110)

    칭찬 & 화장실 가면 큰 ㄸ 작은 ㄸ 축해해 주고
    면봉으로 살짝 귀 청소해주면서 금가루가 나왔네! 그러고 놉니다

  • 6. ㅇㅇ
    '20.10.2 5:10 AM (211.219.xxx.63)

    타고난다는 말은 헛소리임

  • 7. ㅇㅇ
    '20.10.2 5:14 AM (211.219.xxx.63)

    애가 매일 학대받아도 유쾌할 수 있을까요?

    모르면 좀 눈팅이나 하던가

  • 8. 맞네요
    '20.10.2 6:57 AM (182.219.xxx.55)

    210 님 댓글에 공감합니다 ~

  • 9. ㅇㅇ
    '20.10.2 7:47 AM (111.118.xxx.150)

    공부말고 잘하는 다른거 찾으라는 글은
    자존감이 뭔지 모르는 거에요.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인정하고 사랑하는게
    자존감입니다.

  • 10. 엄마부터
    '20.10.2 10:15 AM (182.216.xxx.43)

    공부가 최고가 아니다 라는 생각을 하고 아이가 잘 하는걸 찾아서 칭찬하고 북돋아 주면 됩니다.

  • 11. ...
    '20.10.2 11:15 AM (118.38.xxx.29)

    >>학벌 좋아도 빌빌대는 성격은 어쩔 수 없음
    >>밝고 유쾌한 성격과 자존감은 타고 나요

    >>근데 보통은 공부못하는 자식은 부모가 못미더워하죠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인정하고 사랑하는게 자존감입니다.

  • 12. 뭔가 하나를
    '20.10.2 1:22 PM (125.15.xxx.187)

    잘하면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고
    사람들이 친해지고 싶어하지요.
    사람들에게 인정 받으면 사람은 기쁨을 느낍니다.

    어떤 실력이든 실력이 있어야 사람들이 따르고 자존심도 강해 집니다.
    부모는 그걸 자녀들이 빨리 알도록 일깨워 주는 거고요.
    아무 것도 아는 것도 없이 뿜뿜 거리며 활기 차게보내도 내심 외로워 집니다.

    피아노를 잘 치니 사람들이 칭송을 하고 골프를 잘하니 사람들이 그 사람 주변에 모여들고 ...
    뭔가 잘하는 걸 찾아내서 어머니가 도와 주면 됩니다.
    지금 다양한 직업이 있으니 서양 쪽의 것도 찾아 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013 장조림을 했는데 국물이 부족할때는 .. 1 .. 00:33:27 48
1246012 스타트업의 영실이 목소리..ㅋㅋ zzz 00:30:09 170
1246011 넷플리스로 한국 드라마 4 아이유 00:25:02 378
1246010 윤석열에게 화환 보낸 자들은 ' 자유연대'라는 극우단체 4 돋보기 00:24:00 325
1246009 호텔비, 고추장 연하남 후기 3 ... 00:20:09 748
1246008 머리 염색되는 샴푸 있을까요 2 거너스 00:19:55 293
1246007 맥주마시는중인데,, 안주.. ㅇㅇ 00:18:45 109
1246006 스카우트 받는 사람 특성 뭔가요? 1 .... 00:12:53 237
1246005 침구청소기 추천해주세요 1 ㆍㆍ 00:11:34 127
1246004 적당히좀 퍼줘라 2 부자 00:09:09 338
1246003 여권들 챙기세요 별 보러 갑시다 3 ㅇㅇㅇ 00:08:43 1,175
1246002 재수학원에 금비 00:08:22 171
1246001 바네사브루노 백 사고싶어요 2 뒤늦게 00:06:05 529
1246000 이승윤 나와서 좋아요. 전참시 00:05:01 474
1245999 그동안 방심했어요 3 ㅇㅇ 2020/10/24 862
1245998 김장&동서땜에 취직을 미루라는 시어머니.. 12 ... 2020/10/24 1,686
1245997 야한꿈.. 2 2020/10/24 676
1245996 대단지 신축 2층, 장점 좀 얘기해주세요 5 파랑 2020/10/24 481
1245995 바꾸려하는데. 1 기분 2020/10/24 243
1245994 아들에게 매달 받는 용돈 31 ㄹㄹ 2020/10/24 2,573
1245993 급질)lg건조기..3시간을 넘게 돌려도 축축한데..왜 그런걸까요.. 9 .. 2020/10/24 1,080
1245992 엄마들과의 관계 ㅇㅇ 2020/10/24 562
1245991 면접 볼때 이런 말 의미있나요? ... 2020/10/24 269
1245990 거금의 계좌 이체내역(시누ㅡ>남편ㅡ>시누가 지정한 여.. 4 뭘까요? 2020/10/24 1,327
1245989 마스크 쓰고부터 동안이란 소리 엄청 들어요 15 ..... 2020/10/24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