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수년 전 일도 생각하면 시모가 미워요.

.... | 조회수 : 3,200
작성일 : 2020-09-27 08:13:50
첫아이 임신중인 저에게
둘째를 안 낳는 거는 이기적인 거라고 말했던 시모.
그리고 제가 외동딸입니다.
그럼 우리 친정 엄마가 이기적인게 되잖아요.
그 자리에서는 뭐라고 못했어요. 전 어렸어서.
수년이 지난 지금도 생각이 나네요.
어쩜 그리 생각 없이 말하고 사는지.
IP : 50.92.xxx.240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래
    '20.9.27 8:17 AM (223.39.xxx.45)

    시모가 하면 그래요. 며느리가 하는말도 뼈에 세기고
    시모가 하는말 며느리는 가슴에 세기고 두 예민한 여자들이 한남자두고 신경전인거죠. 이런거 보면 딸만둔분들이 승 며느리 볼일 없으니

  • 2. 수년전이면
    '20.9.27 8:43 AM (1.236.xxx.223)

    말실수하셨네 하고 잊으세요. 성격이 인생의 질을 좌우합니다. 내가 미워하면 결국 서로 미워하게 돼 있답니다.

  • 3.
    '20.9.27 8:47 AM (223.39.xxx.60)

    그리 세기고 있는지...

  • 4. 저도
    '20.9.27 8:54 AM (112.152.xxx.40)

    예전엔 그랬는데요
    지나고보니 당시 결혼할 때 시어머니가 50대중반..
    지금 젊은 사람들은 50대가 되게 큰 어른같겠지만
    내가 50대가 되고보니 여전히 인생사 배울 것도 많고 모르는 것도 많아요..실수도 하구요..이 나이에도 엄마한테 김치 담그는 방법등 물어본다는;;;
    나중에 생각해보니 시어머님이 말문이 턱 막히게 황당한 말씀들을 하셨던 것도 시어머니용심이 아니라 철이 덜 드셨었구나 싶더라구요..
    지금 웃으면서 옛날얘기하면 내가 진짜 그랬냐고 껄껄 웃으셔요ㅎ

    시어머니 말속에 어떤 뼈가 있는가
    꼬아서 생각해봐야 원글님만 힘들구요..
    아무 생각없이 말씀 하신다고 여기고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세요

  • 5.
    '20.9.27 9:04 AM (211.196.xxx.33)

    그런 말 하나하나에 의미 부여하면서 쓸데 없는
    에너지 낭비 하지 마요

  • 6. 생각없는 말
    '20.9.27 9:24 AM (221.143.xxx.25)

    말할때 신중하게 생각담고 말하는 사람 있지만 먼저 툭툭 뱉는 사람도 있어요.
    시모 언사에 몇년을 곱씹고 힘들고 미워했는데 그게 나를 괴롭히는 일이었어요.
    지나고 망각하니 정말 편해요

  • 7. ..
    '20.9.27 9:43 AM (107.77.xxx.216)

    잊으라는 건 가해자 논리죠. 그 시모 생각없이 말한 것도 아니고 돌려깐 것도 아니예요. 감히 사돈을, 우리엄마를 직접적으로 깐건데 두고두고 분하지 않으면 자식이 아니죠. 본성이 못된 사람이니 임신한 며느리한테 함부로 한건데 다른 건 보나마나...남이면 인연끊고 안보면 그만인데 남편으로 얽힌 사이라 망각이 안돼요. 님 마음을 풀라면 비슷하거나 더 강도 센 어퍼컷 몇번 날려주시고 생각날 때마다 복수한 기억 떠올리며 통쾌해하시면 돼요. 무례에는 무례로 갚아줘야 예의가 생깁니다. 경험담입니다.

  • 8. 매일매일
    '20.9.27 10:25 AM (118.46.xxx.158)

    떠오르죠.

  • 9. 그정도는....
    '20.9.27 10:46 AM (203.81.xxx.46)

    대화하는 그 시점에서는 내입장만 생각하는거라
    그리 폭넓게 생각하고 말하기는 시모아니어도 힘들어요
    실컷 우리애 합격얘기했는데 상대방은 떨어졌다든지...
    이혼가정 얘기했는데 올케가 이혼가정이었다든지...

    그순간 시모는 우리며느리 둘째도 낳아라하는 뜻이지
    사돈 이기적이다 라고까진 생각하지 못했을거에요

  • 10. 11
    '20.9.27 4:20 PM (180.67.xxx.130)

    할수있는말이라고봅니다
    시어머니세대에서 보기엔
    손주혼자서 세상풍파겪으며
    사는것보다 형제나 자매가 있음
    서로 의지해서살수있는데..
    이기적으로 손주생각은 안하고
    너네들 힘들다고 하나만낳아키우냐고
    하신말이지요
    세상에 별의별 시어머니들많습니다
    내입장에선 기분나빴을지모르는말이지만
    어르신입장에서 그러실수도있었겠다하시길요..
    생각하나로 천당과 지옥을 왔다갔다하는데..
    원글님의 그 말하나만으로만
    보자면 시어머니말에 전혀 상처받을필요없는말입니다

  • 11. 응?
    '20.9.27 6:03 PM (211.52.xxx.105)

    이기적인게
    나쁜가여- 뭐 이 험한 세상에
    나하나 잘 살기 벅찬데요 뭐- 어머니
    전 이기적이잖아요 하며 시댁생활 씩씩하게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4742 짐이 왕이다 ........ 17:58:24 12
1244741 '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 오세훈, 대권 출마 공식화.. 2 .... 17:57:27 57
1244740 가난한 부부가 아이를 낳는 건 가난 대물림이죠? GE 17:54:56 96
1244739 독감예방주사 맞을까요? 말까요? 5 주사 17:48:41 239
1244738 김진애 왜 법사위 간거에요?ㅋ 12 .. 17:48:07 422
1244737 죽은 공무원에서 독감 백신으로 3 갈아 타는 .. 17:47:16 344
1244736 국정감사 기더기들 제목 뽑는거 보니 윤석열 옹호하느라 가관 4 국정감사 17:46:25 151
1244735 윤석열, 처가 비위 의혹 …아내 일 관여 안해 14 내로남불 17:42:12 560
1244734 대장내시경 물약보다 알약이 훨씬 편한거맞죠? ㅇㅇ 17:40:41 139
1244733 윤석열 정말 오늘 잘하지 않았나요? 17 .. 17:38:44 1,133
1244732 사과 - 어디에서 주문해서 드시나요? 6 과일 17:38:44 285
1244731 대답중에 -네,예 6 네 예 17:37:26 329
1244730 피아니스트들은 곡을 어떻게 다 외우나요 6 ㅇㅇ 17:37:06 310
1244729 알러지성 기침에도 도라지나 은행이 도움이 될까요? 궁금 17:29:52 71
1244728 목욕탕 가면 안될까요?? 11 dd 17:25:58 537
1244727 대장내시경 용종 2 내시경 17:25:05 179
1244726 드라마 나의나라 최고네요. ㅠㅠ 2 17:23:04 720
1244725 [속보] 윤석열 '총장, 법무부 장관 부하 아냐...장관은 정치.. 26 dd 17:20:50 1,625
1244724 원래 첫애 출산전에 많이 떨리나요? 16 ㅇㅇ 17:20:18 500
1244723 윤짜장말이에요.. 2 아이 17:19:55 373
1244722 포렌식하면 녹음 저장 안한 통화내용도 다 복원되나요? 포렌식 17:19:47 136
1244721 아이없는 부부들..어찌 살고 계세요? 25 ㅇㅇㅇㅇ 17:19:25 1,192
1244720 국민의힘 '정은경 때리기' 시작..'K-방역' 신화 흔드나 7 .... 17:19:07 494
1244719 냥이 건식과 습식(캔) 궁금점 어렵다 17:18:12 75
1244718 이지아 얼굴 완전 바꼈네요 43 .. 17:16:44 3,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