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남자는 20대 이후로 처음 보는데 이성이 약한건가요

... | 조회수 : 4,270
작성일 : 2020-09-27 03:28:24
짝사랑한다는 고백 받고 그 고백읓 받아들이느냐 마느냐 기로에 서있어요.
그 이유가 그 남자에게 약간 부담스러운 부분이 분명 있기때문인데요.
저에게 첫눈에 반했다하고 절 보자마자 너무 예뻐서 많이 깜짝 놀랐다는데 저 역시
그 순간 (그 남자가 반하는 그 순간) 그 남자의 표정을 분명 기억은 하고 있기에 빈말이 아님은 알아요.
듣는분들 거북스럽겠지만 원래 제눈에 안경이라하니 너그럽게 이해해주시구요.
남자 나이는 어리지도 않고 30대 중반. 공부 오래한 직업이지만 연애는 3번 정도 해봤대고...
그런데 이 남자가 저에게 고백하기 전부터 저는 이미 좋아한단걸 눈치 챘어요
왜 그러냐면 바로 옆에서 사람 얼굴을 엄청 쳐다보거든요.
이런 부분들이 부담스럽게 작용한듯한데...
그것도 진짜 이 남자가 내 얼굴을 나노 단위로 뜯어보는구나 다 느껴질 정도로
눈코입 하나하나 피부까지 정말 시선 이동해가며 것도 바로 옆에서 쳐다봐요
물론 그런 남자가 없었던건 아니지만 그 남자는 약간 이성적인 눈? 정상적인 눈빛으로 그렇게 쳐다본거구요.
이런말 그렇지만 지금 이 남자는 특히 제 눈을 바로 옆에서 그렇게 쳐다보는데 저를 쳐다볼때 그때 표정이 상당히부담스럽거든요.
설명하기 모호하긴한데 상당히 부담스러운 표정이에요.
눈이 약간 풀렸다고 하기도 애매하고 진짜 무슨 표정이 헤벌레 하면서 보는데
전 그게 너무 부담스럽거든요.
혹시 제가 자기 얼굴쪽으로 눈을 돌리려고 하면 다시 시선을 거두긴하는데
제가 남자라면 그렇게 얼굴 바로 옆에서 못쳐다볼거 같아요
여자가 뻔히 느낄테고 뻔히 다 알거잖아요.
암튼... 혹 이런남자 겪어보신분들 계신가요?
사귄다 해도 별 문제 없을까요?
IP : 106.101.xxx.231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9.27 3:31 AM (220.117.xxx.26)

    그게 시선에서 꿀 떨어진다는 표정
    아닌가요 진심 좋아해서 표정도 숨길수 없는거죠
    좋은 연애 하세요

  • 2. ㅇㅇ
    '20.9.27 5:04 AM (222.114.xxx.110)

    많이 부담스럽겠어요. 좀 느끼하니 그러네요.

  • 3. 00
    '20.9.27 6:12 AM (182.215.xxx.73)

    님이 그남자를 이성으로 느끼지 못해서 그렇죠
    좋은 사람이면 만나는동안 그 사람 매력을 찾아보세요
    그럼에도 부담스럽기만 하면 헤어져야죠
    그건 징그러운거니까요

  • 4.
    '20.9.27 7:13 AM (218.152.xxx.20)

    고백 받아들이지 마세요. 남자가 그렇게 쳐다보는게 부담스러운게 아니라 거북하고 싫은거에요. 내가 호감이 있고 좋으면 그렇게 눈이 풀린듯 쳐다보는것도 사랑스럽고 설레야 정상이죠. 이성적 호감 전혀 없는데 왜 고민하시는지..그거 그 분이 잘못된게 아니라 걍 님이 그 분 안좋아하는겁니다.

  • 5. ha
    '20.9.27 7:22 AM (115.161.xxx.137)

    다 떠나서 원글이 그 남자 어케 생각하냐죠.

  • 6. oo
    '20.9.27 7:54 AM (118.37.xxx.116)

    정말 이쁘면 잘 못봤던 걸로...

  • 7. 원글님
    '20.9.27 8:29 AM (222.234.xxx.222)

    느낌에 별루면 그냥 별루인 거죠.
    맘에 드는 사람이 그러면 설레는데요..
    남자가 첫눈에 반했다는 말도 그리 믿을 게 못 되요.

  • 8. ...
    '20.9.27 8:58 AM (211.246.xxx.154)

    너무 그런것도 별로....단순세포...책임감 없음.

  • 9. ......
    '20.9.27 9:36 AM (221.157.xxx.127)

    확 싫을듯 아무리 여자한테 첫눈에 반했다해도 자기행동 컨트롤 도 못하고 본능적

  • 10. 불쾌
    '20.9.27 1:09 PM (124.197.xxx.72)

    정상 범주 아닌것 같은데요 ㅜ

  • 11. ....
    '20.9.27 1:57 PM (1.233.xxx.68)

    저렇게 쳐다보는것과 꿀떨어지게 쳐다보는것은
    달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013 장조림을 했는데 국물이 부족할때는 .. 1 .. 00:33:27 65
1246012 스타트업의 영실이 목소리..ㅋㅋ zzz 00:30:09 194
1246011 넷플리스로 한국 드라마 4 아이유 00:25:02 415
1246010 윤석열에게 화환 보낸 자들은 ' 자유연대'라는 극우단체 4 돋보기 00:24:00 353
1246009 호텔비, 고추장 연하남 후기 4 ... 00:20:09 803
1246008 머리 염색되는 샴푸 있을까요 2 거너스 00:19:55 321
1246007 스카우트 받는 사람 특성 뭔가요? 1 .... 00:12:53 246
1246006 침구청소기 추천해주세요 1 ㆍㆍ 00:11:34 133
1246005 적당히좀 퍼줘라 2 부자 00:09:09 356
1246004 여권들 챙기세요 별 보러 갑시다 3 ㅇㅇㅇ 00:08:43 1,233
1246003 재수학원에 금비 00:08:22 179
1246002 바네사브루노 백 사고싶어요 2 뒤늦게 00:06:05 547
1246001 이승윤 나와서 좋아요. 전참시 00:05:01 489
1246000 그동안 방심했어요 3 ㅇㅇ 2020/10/24 882
1245999 김장&동서땜에 취직을 미루라는 시어머니.. 12 ... 2020/10/24 1,745
1245998 야한꿈.. 2 2020/10/24 684
1245997 대단지 신축 2층, 장점 좀 얘기해주세요 5 파랑 2020/10/24 484
1245996 바꾸려하는데. 1 기분 2020/10/24 246
1245995 아들에게 매달 받는 용돈 32 ㄹㄹ 2020/10/24 2,632
1245994 급질)lg건조기..3시간을 넘게 돌려도 축축한데..왜 그런걸까요.. 9 .. 2020/10/24 1,097
1245993 엄마들과의 관계 ㅇㅇ 2020/10/24 571
1245992 면접 볼때 이런 말 의미있나요? ... 2020/10/24 271
1245991 거금의 계좌 이체내역(시누ㅡ>남편ㅡ>시누가 지정한 여.. 4 뭘까요? 2020/10/24 1,345
1245990 마스크 쓰고부터 동안이란 소리 엄청 들어요 15 ..... 2020/10/24 1,349
1245989 모기목소리 어떻게 개선할수 있을까요? 3 ㅇㅇ 2020/10/24 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