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음.... 소위말하는 찐따... 가 저희 앱니다...

날은 좋은데 | 조회수 : 3,927
작성일 : 2020-09-26 10:28:19
친구들이랑 너무 어울리고 싶은데 애들이 본인한테는 관심 없고
공부도 딱히 잘하는 것도 아니고
운동도 딱히 잘하는 것도 아니고
키도 작고 얼굴도 그냥 그렇고 좀 살도 쪘고......

제가 보기엔 너무 다정하고 귀여운 막내라
아직도 집에선 예쁨을 독차지하는데
학교에서 그런 취급 당하는게 너무너무 속상한 가봐요.

다행히 같은학교 운동부에 형이 있고, 얘네들이 운동부친구들이있어서
다른 애들이 건들진 못합니다. 천만다행이죠..
그래도 혼자 다녀야한다는게 마음이 괴로운힘든 남자애에요.

ㅁ중1 도와줄게 없네요

반 갈리면서 성향 비슷한아이 만나면 좀 나아지나요??
쭉 이렇게 갈까봐 염려도 되고 그렇습니다....
IP : 1.225.xxx.3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랑
    '20.9.26 10:34 AM (175.198.xxx.139)

    원글님의 글 속에 '그런 취급'이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인간관계에 그런취급이라는 건 없어요
    하지만 그런 느낌이 든 이유는 삶의 관심을 자신에게 두지 못하기 때문이지요
    비난하는게 아니라 생각의 관점을 바꿔야 한다고 힘주어 말씀드리려 일부러 그러는거예요.

    세상을 내위주로 주도권을 가져오는게 필요합니다.
    그럴려면 내 생각, 내 기분, 내 감정에 충실하는 습관을 들여야 해요.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고
    세상은 스스로를 사랑하는 자를 사랑합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끼고 위하고 칭찬할 수 있게 키워주세요.

  • 2. ㅁㅁㅁ
    '20.9.26 10:49 AM (223.38.xxx.19)

    82 쿡이 좋은 것이 이런 현명하신 분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어서예요
    저도 많이 배워갑니다.
    아이가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들로부터 좀 더 나은 대우를 받을까 보다
    아이가 어떻게 하면 스스로 자신의 삶에 집중하고 스스로를 사랑하며 주변 상황과 관계없이 스스로 당당히 삶을 살아갈 수 있을까 고민해 보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인성이 모나지만 않으면 능력있는 사람들 주변에 모여들기 마련이거든요 ㅎㅎ따지고 보면 별로 중요한 것도 아니에요

  • 3. 자존감
    '20.9.26 10:59 AM (49.196.xxx.53)

    친구없어도 된다 책보자 저는 그랬던 것 같아요
    여건이 되면 아이들 한두명만 집에 초대해 보시거나 만나 놀게 해줘도 좋을 듯 하구요

  • 4. ...
    '20.9.26 11:24 AM (39.7.xxx.227)

    어디 공부하는 학원 말고 뭔가 다른 거 배우는 곳에 보내보시는 건 어때요?
    제가 아는 중학생 남자애는 미용학원 다니거든요
    거기서 사람도 사귀고 특기도 만들고 하면 사고방식이 좀 달라질지도 몰라요

  • 5. 중1학교
    '20.9.26 11:46 AM (125.182.xxx.65)

    며칠 가지도 않는데 그런 취급이 구체적으로 뭔가요?남자애들 보통 단짝없어요

  • 6. 그냥
    '20.9.26 12:05 PM (1.225.xxx.38)

    교실에서 혼자다니고
    애들이 험하게
    찐따새끼.. 이렇게 말도하나봐요 물어보더라고요 찐따가 뭐냐고
    저도 요즘애들 단짝없이 다 혼자다니고
    게임이나하고 그런다고 아무리말해도
    형은 운동부 하니까우르르다니는데
    자긴 친구없다고 난리라서요..

  • 7. 새옹
    '20.9.26 12:50 PM (112.152.xxx.71)

    마음이.아프시겠어요
    중1인데 찐따라는 말을 모른다는게 아이가 완전 온실속 화초처람 자란건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드네요 요새 애들 유투브로 별 말 다 배우더라구요 본인이 안 봐도 주변친구가 보고 말해주고....

    남자애들은 일단 운동이니 뭔가 취미활동을 공유하는 친구들이 있으면 괜찮더라구요 친하게 지내는 친구들이 있어야 다른 애들도 안 괴롭히구요

  • 8. 아직은 모릅니다
    '20.9.26 1:27 PM (182.216.xxx.43)

    아이가 자신감을 갖게 끊임없이 용기를 북돋아 주세요.어려서 부모의 말 한마디가 아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고등학교 대학교 들어 가면서 다른 아이로 바뀔수 있어요.부모의 역활이 중요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656 애들 친구들한테 잘해줄 필요없어요 6 04:55:59 441
1248655 퇴사시기 고민이예요 .... 04:14:52 203
1248654 나이가 50쯤되니 마음이 선한 사람은 느껴져요 3 ... 03:41:12 1,134
1248653 전세계 일일확진 기어이 50만명 넘겼네요 6 .... 03:39:32 416
1248652 세월호 청원에 동참해주세요. 4 201404.. 03:23:07 208
1248651 장난감으로 싸우는 아이들 해결책좀 알려주세요 6 cinta1.. 02:47:00 321
1248650 김치담그기 고수님 계신가요? 6 김치명인 02:39:25 664
1248649 주호영 국회의원 뺏지도 안 달아.. 스캐너로 수색.. 그의 계산.. 13 국짐당 02:04:14 839
1248648 만나면 재미없는 친구 만나시나요? 5 질문 01:48:59 1,360
1248647 한국 출산율이 낮은이유 2 ㅇㅇ 01:46:12 693
1248646 소윤 윤대진의 형 윤우진 전 용산 세무서장 압색 / mbc 4 ... 01:30:27 607
1248645 아까 파운데이션 추천하는글 16 올리브영 01:16:56 1,934
1248644 강남 쌍꺼풀 수술 잘 하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8 눈의노화 01:15:58 651
1248643 급!! usb의 파일 하나가 안읽혀요 5 ... 01:06:11 495
1248642 시판 사골육수로 만둣국 끓이니 간단하고 맛있네요. 2 .... 01:04:48 921
1248641 저 브레지어사이즈가 매장에서 잘 없어요.. 12 .. 01:00:14 1,665
1248640 펌. 와 다미선교회 교인분 글. 2 ........ 00:56:03 1,267
1248639 윤석열 장모 재판 의정부 법정 '난 속았다, 억울하다.".. 3 ... 00:55:31 772
1248638 깜빡이도 안키고 차선변경 지멋대로 하는 차량 2 suv 00:48:52 452
1248637 인터넷 사주 공짜로 볼 수 있는 곳 어디 없을까요. 5 부탁드림요 00:47:05 1,003
1248636 짧지만 강렬했던 행복했던 순간들5 13 행복 00:45:13 2,090
1248635 정의당 “문재인 대통령 당대표였을 때 만든 ‘무공천’ 당헌 민주.. 34 ... 00:39:55 1,091
1248634 미국현지에 계신분들 대선분위기 어떤가요? 11 미국 00:27:42 1,495
1248633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800명대..누적 10만명 넘어 12 뉴스 00:23:12 1,180
1248632 월세주고 2년 만기 6 개월전 매도하고 3 ... 00:21:07 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