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 수십군데를 보러 다니고 있는데..신기..

아파트 | 조회수 : 6,405
작성일 : 2020-09-24 14:19:23
미니멀 라이프 해야겠단 생각이 절로 들어요

신기한건 집 상태가 깔끔하고
살림도 별로 없고 뭔가 시원하고 기분이 좋으면
집주인 인상도 좋고 시원 말끔하면서
뭔가 함께 있으면 일이 잘 풀릴 것만 같은 얼굴이고요


집 상태에 뭔가 구석구석 쌓여있는게 많고
뭔가 물건더미가 많고 그러면
인상도 영락없이 뭔가 답답하고 꽉 막혀있는
그런 얼굴이예요

왠지 집 정돈상태가 그 사람의 마음상태를
보여주는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주일동안 내내 집만 온종일 보고 다녔더니
가서 집 정리 해야겠단 생각이 절로 들어요

왠만한건 다 버려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IP : 39.7.xxx.2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남편이
    '20.9.24 2:20 PM (165.246.xxx.162)

    저는 외국에 있고, 남편이 집을 구해야 해서 혼자 엄청 다녔거든요. ㅎㅎㅎㅎ 자기가 청소합니다. 먼지 닦고, 가스레인지 닦고, 널부러진 거 치우고..... 집 보러 다니다가 넘 충격 받았대요.

  • 2. 저도그래요
    '20.9.24 2:21 PM (218.148.xxx.195)

    하루에 한 10군데 정도 봤는데
    현관입구부터 신발가득 하..옷방에 옷이 정말..미어터지더군요
    아무리 가격좋고 뭐 뷰 좋다고 해도 일단 인상이 자푸러지더라구요

    저도 가장 환하고 짐없고 관리 잘된집으로 해서 이사왔어요
    가격이 조금 비쌌지만..

  • 3. ..
    '20.9.24 2:33 PM (118.42.xxx.7)

    집보러 많이 다녀봤는데 깨끗 정리정돈된 집은 열곳에 두세군데예요
    정말 신기해요

  • 4. ㅎㅎ
    '20.9.24 2:34 PM (118.220.xxx.115)

    저두 놀랬어요 젤심했던집은 지금도 기억이나요 들어가자마자 현관에 빈틈없이 신발이 가득하더니 거실이 미로처럼 꽉차있었어요 방에도 가구들도 짐들도 꽉차있고......짐이 많네했는데 뒷베란다에 가득찬 곰팡이를 보고 그냥 나왔어요ㅎㅎ 결국은 구조도 똑같은 같은 아파트인데 젤 환하고 깔끔한집이 젤 맘에 들더라구요 진짜 필요한 가구들만있고 베란다로 깔끔하니 저절로 맘이 가더라구요

  • 5.
    '20.9.24 2:35 PM (61.74.xxx.64)

    집 수십군데를 보러 다니고 있는데 신기한 점. 동의해요.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는 집, 짐 많이 쌓여있는 너저분한 집... 정리와 청결은 좀 다른 문제이긴 한데. 어쨌든 집주인 인상과 대부분 일치하는 듯해요.
    당장 정리 청소하러 갑니다 ㅎㅎ

  • 6. 맞아요
    '20.9.24 2:41 PM (124.194.xxx.18)

    다들 사는게 팍팍해서
    치우는거 미루고 대충사는듯

    미니멀하면 진짜 몸도 편하고
    집안일이 반의반의반의반으로 줄어 넘 좋아요

  • 7. 정리
    '20.9.24 3:48 PM (175.223.xxx.35)

    어려서부터 정리, 정돈 습관이 되어야 결혼 후에도 그렇게 사는 것 같아요.
    엄마가 다해주거나 지저분하게 살던 사람들은 잘 못하더군요

  • 8. 추가로
    '20.9.24 6:07 PM (211.187.xxx.172)

    결혼후 열번도 넘는 이사하면서
    지저분한 집이 엄청 많다.........

    요즘은 그렇게 이상하게 정리 안하고 물건 산더미 집 일수록
    개를 꼭 키우더라....... 추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001 바네사브루노 백 사고싶어요 뒤늦게 00:06:05 13
1246000 이승윤 나와서 좋아요. 전참시 00:05:01 58
1245999 그동안 방심했어요 1 ㅇㅇ 2020/10/24 358
1245998 김장&동서땜에 취직을 미루라는 시어머니.. 6 ... 2020/10/24 564
1245997 야한꿈.. 2 2020/10/24 307
1245996 대단지 신축 2층, 장점 좀 얘기해주세요 2 파랑 2020/10/24 213
1245995 바꾸려하는데. 1 기분 2020/10/24 166
1245994 아들에게 매달 받는 용돈 14 ㄹㄹ 2020/10/24 1,187
1245993 급질)lg건조기..3시간을 넘게 돌려도 축축한데..왜 그런걸까요.. 6 .. 2020/10/24 580
1245992 엄마들과의 관계 ㅇㅇ 2020/10/24 355
1245991 면접 볼때 이런 말 의미있나요? ... 2020/10/24 178
1245990 거금의 계좌 이체내역(시누ㅡ>남편ㅡ>시누가 지정한 여.. 4 뭘까요? 2020/10/24 911
1245989 마스크 쓰고부터 동안이란 소리 엄청 들어요 13 ..... 2020/10/24 727
1245988 모기목소리 어떻게 개선할수 있을까요? 3 ㅇㅇ 2020/10/24 245
1245987 겨울 부츠 이제부터 뭘 신으세요? 2 월동준비 2020/10/24 501
1245986 미안하다고 하면 용서가 되나? 15 답답 2020/10/24 890
1245985 4년 전 쯤에 사주본게 있거든요- 3 ㄱㄴ 2020/10/24 744
1245984 [펌] 분노한 부산일보 5 zzz 2020/10/24 869
1245983 유독.. 2020/10/24 188
1245982 50이후에 인생에.대해 여쭙니다 5 ㅇㅇㅅ 2020/10/24 1,519
1245981 추위 안 타니 참 편한 것 같아요.>_ 12 ... 2020/10/24 1,011
1245980 올챙이알 먹는꿈은 뭘까요? 2 궁금 2020/10/24 211
1245979 자식만 아니면 확~~~ 6 .... 2020/10/24 842
1245978 공공임대인 7 임대인 2020/10/24 276
1245977 성대모사 해볼께요 맞춰보세요 5 ... 2020/10/24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