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살면서 제가 좀 모자란거같아요

... | 조회수 : 2,205
작성일 : 2020-09-24 08:17:58
40대 후반..집에서 막내로 자랐어요..순한막내..
어려서부터 기에 눌려그런건지 내주장 없이 그냥 착하다소리
듣고 컸어요.. 존재감 거의없는..
요즘은 내가 바보같이 느껴질때가 있어요
그냥 누가 그렇게 하라그러면그대로 해놓고
나중에 후회하고..내가 잘못한거였다는걸 뒤늦게 깨닫는..
순발력이 떨어지고 사회성이 떨어지는?
근데 또 회사생활은 잘 하고있어요..
사람은 완벽하지 않은거죠?
생각이 많은 타입이라 항상 걱정거리 많고 소심해요
적당히손해보고 베푸는 삶을 살아야겠어요
나만그런거 아니라고 위로받고 싶어요
IP : 223.38.xxx.6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9.24 8:30 AM (73.3.xxx.5)

    다들 그런거 같아요 저는 40 중반.
    혼자가 아니에요

  • 2. ㅁㅁㅁㅁ
    '20.9.24 8:41 AM (119.70.xxx.213)

    다들 부족한 부분이 있죠
    저는 의심이 많아서 남이 하라는대로 잘 안하는데
    너무 조심하고 따지고 하다보니 인생이 넘 피곤해요
    따지는만큼 성공하는것도 아님서 가성비가 넘 떨어지는..

  • 3. ㅇㅇ
    '20.9.24 8:44 AM (124.49.xxx.158)

    자기 자신에 대해 생각하고 아는 사람은 흔치 않아요 ㅎ
    죽을때 까지 모르는 사람도 있고
    살아가면서 깨닫고 고치고 변하며 사는 사람도 있는거구요
    원글님은 좋은 사람이예요.
    오늘까지 별로래도
    내일엔 좋아질 수 있는 거잖아요 ^^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4. 바이올렛22
    '20.9.24 9:15 AM (125.184.xxx.236)

    모자란걸 알고있는게 모자라지 않은 걸수도 있어요.
    다들 재고 따지고 시간끌다가 오히려 최악을 선택하는 경험도 많고요
    회사생활 잘 하신다고 하시니 큰 문제는 아닌듯해요.

  • 5. 인간
    '20.9.24 1:25 PM (106.197.xxx.44)

    100% 완벽한 인간은 없어요. 단, 환경이 좋아서,운이 좋아서 계속 성장해 나가는거죠. 이정도 자신에 대해 냉철히 판단하실 정도면 상위 10%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자신을 몰라요. 아니, 정확히 알려고 안해요. 왜냐! 상처받을까봐요. 남보다 가진거,배운거 많다 생각되어지면 금방 교만해지고 잘난체하는게 그 이유이지요. 제가 53년을 살아오고 있지만 원글님이 가장 현명한 분이세요!

  • 6. 이번생은...
    '20.9.24 2:19 PM (1.236.xxx.212)

    막내들이 그렇죠...
    부모에 기센 언니 오빠에 자기주장 펼칠 일 없이 그냥 말 잘듣고 착한애로 좋은게 좋은거지 하면서 살았는데 나이드니 이런 내 모습이 정말 싫을 때가 있어요. 나도 내 맘대로 한번 살아보고 싶다~~고.
    근데 지금은 기센 남편 옆에서 기대 사네요 ㅋ

  • 7. ㅇㅇㅇㅇㅇ
    '20.9.24 4:02 PM (202.190.xxx.144)

    저는 순둥순둥한분들 부러워요
    전 미투도 이해가 안 가는 자기 주장 똑부러진 스타일이고 제 기분, 감정 제가 스스로 잘 알아서 그때그때 캐치하고 못마땅한건 대화하고 의견도 잘 내고 그렇거든요. 그런데 이런 걸 한국에선 '드세다' 하잖아요.
    한국은 의견이 다른 것도 기분나빠하고 싸우자고 하는것처럼 받아들이니까요.
    의견이 분명하고 태도가 분명한 만큼 적도 있을 것이고..
    조직에선 있는 듯 없는 듯 자기 할일 잘하고 그러면 오히려 인정받고 잘 되는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7959 의사분께 이런질문 실례일까요? .. 21:03:32 2
1247958 삼성 상속세내지말게 하자는 청원은 4 20:57:33 148
1247957 환절기라 피곤한건가요 피곤 20:53:33 98
1247956 한글을 빠르게 떼려면 어떤 방법이 좋을까요 5 cinta1.. 20:49:58 128
1247955 마지막으로 쓰는 저희집 에프 얘기예요. 1 ... 20:48:58 332
1247954 삼성이 상속세내는게 너~무 싫은 한국경제 기자.jpg 12 너무싫다 20:46:17 331
1247953 스타일러 기능차이질문드려요, 2 질문 20:42:39 140
1247952 천연 수제비누. 체취가 깨끗히 안 지워져요 1 수제비누 단.. 20:38:18 175
1247951 오피스텔 분양같은거 광고할때 나누어주는거요 6 퓨러티 20:32:07 332
1247950 오늘밤 나가본 거리의 단상 2 낯선 20:31:53 730
1247949 씀 유투브 이낙연대표님 라이브중!!! 5 푸른 20:29:00 172
1247948 교육붕괴는 아파트 값 양극화 원인 6 ..... 20:22:52 549
1247947 우리 기레기들이 세계언론신뢰도1등 먹었어요 9 00 20:22:39 353
1247946 집에 공기청정기 사용하시나요? 3 다들 20:19:32 307
1247945 오늘 뉴스데스크 개특종-mbc 15 학교가자 20:19:32 1,805
1247944 한국 수험생은 중국학생만큼 치열할까요? 9 불공평한 리.. 20:17:07 454
1247943 환불원정대 뮤직비디오 나왔네요. 8 이거슨 20:16:23 774
1247942 협착증이 심한 80대 어떻게 해야하냐요ㅠ 7 시아버님 20:14:34 696
1247941 윤석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5.1%로 야권 선두 39 20:13:11 854
1247940 엉덩이에 항생제 주사 맞았는데.. 5 ** 20:11:33 535
1247939 당근에 아이옷 팔았는데 환불하고 싶다는데요 23 ㅠㅠ 20:09:48 2,454
1247938 Omr 체크를 늦게해서 낸 것도 부정행위 맞나요? 13 내신 20:09:11 501
1247937 동치미 담갔어요 3 ... 20:00:28 539
1247936 "5대 신산업 수출 성장률, 한국이 주요국 중 가장 높.. 5 ㅇㅇㅇ 20:00:06 305
1247935 남자애들 뽀글이 후리스 어디서 사세요 16 19:48:45 1,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