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계속 이렇게 끌고가는게 맞는지...

들들 | 조회수 : 1,715
작성일 : 2020-09-22 14:29:23

고1 아들 키우는 직장맘입니다

하루에도 몇번씩 생각이 왔다갔다하고 고민이 너무 되어 이렇게 글올립니다..지혜로운 글 부탁드려요..

아들이 중학교 성적이 썩 좋치않았어요...그래서 이런 성적으로 인문계 가봤자 힘들겠다 싶어서 동네 근처에 있는 컴퓨터쪽특성화고에 보냈습니다. 가서 내신성적 잘 딸수있으면 좋고 공부도 힘들면 컴관련 자격증이나 따자 싶어 그렇게 아이를 설득해서 입학했습니다. 학원도 동네 중학교 친구들과 다니다가 고등학교를 따로 가면서 학원도 달라졌구요

고등학교에 가서 학교 등교는 많이 못했지만 본인도 1년 열심히 해보자 하는 마음이 있었던거 같아요,,,

그래서 중간 기말고사를 봤고 3등급의 성적을 받았습니다...4등급도 있고요,,,주요과목 성적이 90점대를 받았지만 특성화고라 그런지 학생수가 많치않아 높은등급받기도 쉬운건 아니였어요,,,그래도 희망은 있다 하면서 생각하고 2학기때 더 성적을 잘 받아보자 했는데 아이가 공부에 영 재미를 못붙이기 하고 학교도 가끔가고 친구가 없어 너무 재미없는 생활을 이어가고있어요

마음 맞는 친구한명이라도 있으면 좀 나을텐데..다 타지에서 온 친구이고  우리아들도 외향적인 아이도 아니고 학교에 대한 재미도 없고 중학교 친구들과도 잘 못만나고 하니 사는게 재미가 없네 하면서 푸념하듯 얘기하곤합니다

그런 얘기 들으면 괜히 공부에 재미도 없는 아이를 친구도 하나없는 곳에 보내서 이렇게 고생을 시키나 싶기도 하고

애아빠나 나나 학창시절 공부잘해서 명문대가서 직업잡고 사는 사람들도 아니고 놀거 다 놀아보고 어찌 운좋아 잘 풀린 케이스인데 애한테 너무 힘들게 살게 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요,,,

무엇이든 본인이 재미가 있고 하고싶어서 해야 재미있을텐데...아니면 친구들도 가끔보면서 스트레스 풀면서 같이 으샤하면서 공부하면 좀 나을텐데 여기 학원은 그럴만한 친구도 없는거 같아요

우선 저혼자 속으로는 2학기 성적보고 1학기 성적보다 안좋으면 동네에 있는 친구들 많은 인문계로 전학을 할까   고민하고 있습니다...계속 3.4등급이나 더 밑에 등급을 받는다면 재미도 없고 친구도 없는 이학교를 다닐필요가 있을까 싶어요  동네로 오면 맘에 맞는 친구들과 아주 조금은 재미있게 학원다니면서 공부하겠지요,,,성적에 맞는 학교 갈테구요...저희 부부는 대학을 가면 너무좋치만  꼭 가야되는 곳은 아니다 생각하고 있어요

아이가 너무 힘들어하는 표정을 보니 너무 고민이 되서 글 올려봅니다

IP : 121.166.xxx.9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9.22 2:35 PM (175.223.xxx.176)

    솔직히 인서울이 힘든거지
    지방 이름없는 대학
    가려고만 하면 합격하지않나요?

    요리건 컴퓨터건 자동차건간에
    흥미있는걸 찾는게 중요할거 같아요

    어차피 공부로 성공하는 케이스는
    얼마 안돼요

  • 2. 아는 고1아이
    '20.9.22 2:39 PM (223.38.xxx.56)

    2학기에 중학교 때 친구들 있는 학교로 전학갔어요.
    전에 다니던 학교는 나름 유명고였는데
    아이가 성적, 적응 힘들어해서 옮기더군요.
    다행히 지역이 달라 전학 가능했어요.

  • 3. 고1아들엄마
    '20.9.22 2:52 PM (116.40.xxx.49)

    아들보니 친구가 제일중요해보여요. 공부는 본인의지문제니 친구들있는곳으로 가는것도 괜찮을듯합니다. 근데 같은지역전학도되나요? 같이 잘 얘기해보세요.

  • 4. ㅡㅡ
    '20.9.22 3:04 PM (49.172.xxx.92)

    아들의견이 젤중요해요

    어떤 길로 가든 힘들지 않은 길이 없어요

    자기가 선택해야
    견뎌낼 힘이 있죠

    저희 아이 작년에 대학떨어지고 힘들어할때
    제가 해준말은

    돌아가도 다 의미가 있다.였습니다

    너만 정신줄 잘잡고 살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4768 서울시장. 벌써부터 스트레스 매국 18:34:57 2
1244767 [펌] 박선영 측 "'식용유 여배우' 아냐..억.. zzz 18:34:14 53
1244766 솔직히 요즘 초등학생도 '부하'란 단어 안쓰죠? ㅋㅋ 18:33:17 17
1244765 권위적인 남편의 예는 뭐에요? ... 18:31:39 26
1244764 황신혜 정말 저세상 미모였네요! 3 ........ 18:25:42 485
1244763 공황장애 라는데 의사가 너무 불친절해서 언짢아요 2 병원 18:24:55 221
1244762 법원 검찰청 앞에 웬 화환들이 그리 많아요? 결혼식같이? 7 ㅇㅇ 18:24:52 208
1244761 주변에서 말리는 결혼요.... 10 ㅁㅁㅁ 18:22:47 308
1244760 스마트폰 조금만 오래해도 눈이 침침해지는것도 노안인가요? 3 .. 18:21:03 157
1244759 2000mg면 양이 어느정도 인가요? 11 치즈 18:16:12 200
1244758 역사이래 26 구연 18:14:01 525
1244757 박주민 의원이 PPT 띄울때 순간 표정캡쳐.gif 8 명짤탄생 18:13:33 1,160
1244756 윤석열 3 ........ 18:13:01 237
1244755 윤석열 의외루 이미지 관리하면서 할말 다하는거 보니 만만치않네.. 8 ㅇㅇㅇ 18:11:25 640
1244754 혐오) 방귀냄새가 너무 지독해요. 1 ... 18:11:09 207
1244753 이재용 재판이 첫재판였어요? 3 ... 18:10:41 106
1244752 요양병원 한의사요~ 11 궁금 18:10:06 328
1244751 윤석열도 추미애도 정말 가관이네요 12 윤추 18:09:45 485
1244750 팀장님, 저는 당신의 부하가 아닙니다 2 ... 18:09:05 229
1244749 순살 간장게장 사먹을만한가요~ 3 .. 18:08:45 109
1244748 보테가베네타 조디백어때요? 2 조디포슷 18:07:09 247
1244747 헌법 1조를 바꿉시다 5 오늘은 18:06:15 274
1244746 82에 남긴 댓글 일괄로 지우는방법 있나요? 2 방법좀 18:04:43 179
1244745 카톡에서 상대방이 1 18:04:32 201
1244744 멸치조림시에 꼭 똥 떼야하나요? 흠흠 18:01:05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