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송편 넘 나 싫은거...

ㅇㅇ | 조회수 : 4,375
작성일 : 2020-09-22 12:58:24
전 송편이 너무 싫어요..
진짜 맛없음.
어렸을때도 콩넣은 송편 고르면 오만상...ㅋㅋ
결혼전에 늘 명절날 사드셨다던 시모님
아들 결혼후 꼭 만들어 드십니다.
작년에 울 딸이 좀 사드시라 했더니 뻘쭘하셨는지
올해는 아예 선전포고 하시네요.
처음에만 먹지 냉장고에서 이리저리 돌아다닐거 뻔한데
일손 있다고 아까운지 반죽도 한바가지 
떡은 백설기가 최곤데...
IP : 14.38.xxx.149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9.22 1:00 PM (125.177.xxx.201)

    집안에 일꾼들 놀리기 싫은 주인님 심보죠. 명절엔 여자들은 그냥 일꾼이에요

  • 2. 설탕
    '20.9.22 1:05 PM (211.206.xxx.180)

    들어가고 열량도 높은 거 적당히 먹읍시다.

  • 3. ----
    '20.9.22 1:11 PM (118.235.xxx.192)

    원글님과 비슷한 기억중,
    어릴때는 콩 송편 잘못 집으면 너무나 싫었었는데 어느순간부터 콩편을 젤 좋아해요.
    저희는 다행히 양가 모두 송편은 사먹는지라 편해서인지 아직 송편 맛있네요.
    올해 친정은 떡 찾으러 가기 번거로운것 같아 인터넷에서 냉동송편 콩송편,깨송편,동부고물모시송편 종류별로 1킬로씩 주문했어요. 냉동에 뒀다 먹을때 조금씩 쪄먹게요.

  • 4. 흠...
    '20.9.22 1:13 PM (222.109.xxx.204)

    전 너무 좋아하는데...
    특히 풋콩 넣은거, 밤 넣은거, 팥,녹두 넣은거..
    젤 싫은게 깨 넣은거..
    혼자 사는데다..
    올 추석에 갈 데도 없는데 집에서 송편이나 직접 생각중이예요.

  • 5. 안먹
    '20.9.22 1:15 PM (112.167.xxx.92)

    쌀가루 뭉쳐논거에 설탕 범벅인거 더구나 시중 떡집 송편은 공짜로 줘도 안먹 송편이 그안에 앙금맛으로 먹는건데 이건 넣은것도 아니고 안넣은 것도 아닌 식으로 모양만 냈더구만 걍 쌀가루 뭉쳐논 맛임 이걸 굳히 사서 먹는 사람은 입맛이 넘사벽 입맛인거임

    집에서 한건 앙금이 넉넉히 드가니 한두개 집어먹는데 결국은 태반이 남아 냉동실에 한몇년 묵혔다가 결국은 버리는 옛날 먹을거 없던 시대에나 송편이 별미였지 지금은 먹을거 넘치는데 굳히

  • 6.
    '20.9.22 1:19 PM (223.62.xxx.230)

    깨송편 제일좋아하는데
    팥시루떡과 호박넣은모두배기
    그리고
    꿀깨송편~!

  • 7. ㆍㆍㆍㆍㆍ
    '20.9.22 1:22 PM (211.245.xxx.80)

    우리집도 송편 만드는데 한대접 정도만 만들어서 먹어요. 각자 몇개씩 집어먹으면 다 없어지는 양이죠. 사다먹던지, 먹을만큼만 만들어서 기분내고 먹으면 되는거지.. 먹을거리 넘쳐나는 시대에 떡 만들어서 냉동실에 넣고 자리만 차지하게 왜 산더미처럼 만드나 몰라요.

  • 8. 흠..
    '20.9.22 1:24 PM (211.227.xxx.207)

    이번에 코스트코 가니 송편 냉동팔길래 궁금해서 한번 사봤거든요
    개인적으로 송편 싫어해서 안먹는데, 이거 쪄서 한번 먹어보니 괜찮더라구요.
    이거 사면 딱 한접시 나오던데..

    암튼 결혼전에 사먹다가 며느리 보고 송편만들어 먹는다는거 보니 참 시부모 심보 별로인듯
    하긴 내가 아는집도, 그 시모 평생 김장안하다가 며느리 들어오니 날잡아 김장 하더라는 ㅉㅉ

  • 9. ㆍㆍㆍㆍㆍ
    '20.9.22 1:29 PM (211.245.xxx.80)

    우리 아파트 상가 방앗간에서는 명절날 매년 송편을 파는데요 직접 만들어서 팔아요. 방앗간 문은 항상 열려있으니 만드는것도 다 보이고요. 사람들이 갓 나온 송편 많이 사가더라고요.

  • 10. . . .
    '20.9.22 1:35 PM (125.129.xxx.5)

    저는 친정에서 직접 송편 빚었어요^^
    낮동안 부침개하고, 요리 다하고, 방에 잠자라고 불끄고,
    거실에서 엄마/큰엄마/사촌 새언니 둘러앉아 한 상가든 송편 만들기(설에는 만두 빚기)
    결혼하고는 차례상에 올릴것만 사요.
    한 접시 사서 올리고, 한 두개 먹고 끝~~!!!

  • 11.
    '20.9.22 1:35 PM (61.254.xxx.151)

    저도 송편싫어요 저는 절편이랑 술떡만좋아해요

  • 12. 마리
    '20.9.22 1:38 PM (175.192.xxx.199)

    저는 제가 송편 만드는거 좋아해서 시댁에서 만들었어요....
    어렸을적에는 우리집은 노란콩가루와 깨송편을 했는데.... 그때는 깨송편이 좋아서 골라서 먹었죠..
    이웃집은 꼭 동부송편을 했는데.... 전 그게 참 맛났어요...
    지금은 시집에서 사먹는데.... 맛 없어요....

  • 13. ㅁㅁㅁㅁ
    '20.9.22 1:39 PM (119.70.xxx.213)

    집안에 일꾼들 놀리기 싫은 주인님 심보죠 222

    저도 결혼해서 가보니 시누이 송편빚는 폼이 태어나서 첨 해보는거 더군요

  • 14. 맛만
    '20.9.22 1:39 PM (110.70.xxx.156)

    좋은데 없어서 못 먹는 사람도 있어요.

  • 15. ㅁㅁㅁㅁ
    '20.9.22 1:40 PM (119.70.xxx.213)

    탄수화물 줄여야는데 송편잔뜩해서 냉동까지..
    진짜 뭐하는 짓인가...합니다

  • 16.
    '20.9.22 1:40 PM (112.151.xxx.122)

    떡 좋아하는 제가
    유일하게 싫어하는 떡
    송편
    뭐를 넣던 싫어요

  • 17. 송편
    '20.9.22 1:47 PM (42.2.xxx.246)

    이렇게 다르네요. 저는 깨떡이 젤 싫고 콩떡이 좋아요.

  • 18. 우리 식구는
    '20.9.22 2:00 PM (59.6.xxx.151)

    좋아해요
    저는 떡 자체가 그냥 그렇지만.
    암튼 고대로 한김 식혀 판판히 얼려두었다가
    주말 아침 심플 아침으로
    아이들 어릴때 간식 도시락으로 설때까지 먹었어요
    설 지나면 가래떡에게 임무교대.
    님 시댁의 심술이 떡까지 욕보이네요

  • 19. ...
    '20.9.22 2:02 PM (175.198.xxx.138)

    ㅇㅇ님
    고수ㅋㅋㅋ

  • 20. ㅎㅎ
    '20.9.22 2:05 PM (175.123.xxx.2)

    송편이 언제 가장 맛있는지 나만의 추억ㆍ솔잎넣고 쪄서 솔잎채 그늘에서 꾸덕하게 말라갈때 먹던ㆍ 반죽에 콩을 섞어서 만들었는데 ㆍ솔잎향 나면서 한김 식어서 식감이 쫄깃하던ㆍ그 맛이 그립네요

  • 21. 결혼전에
    '20.9.22 2:06 PM (58.79.xxx.167)

    저희 엄마는 송편을 빕는 것도 모자라 심지어 솔잎을 따오라고 저와 남동생을 뒷산에 보내셨습니다 ㅜㅜ 그래도 며느리한테는 그 정도는 안하셔서 다행입니다 ㅜㅜㅜㅜ

  • 22. 떡순이
    '20.9.22 2:37 PM (14.187.xxx.116)

    젤 맛있는건 추석에 먹는 집에서 만든 송편.
    파는거 맛없고요 집에서 만든 쑥깨송편 녹두송편..
    외국살아서 추석이 추석이 아니지만 꼭 두어접시 만들어먹네요.
    솔잎은 어디있을까?^^

  • 23.
    '20.9.22 2:51 PM (122.42.xxx.24)

    저희엄마 정말 송편 반죽도 맛나고 모양도 이뻐요.
    진짜 쪄서 먹음 맛나요!!!
    제가 엄마보고 아파트에서 팔라고 했어요.ㅋㅋㅋ그정도로...맛있어요.쫀득쫀득하고 안에 콩도 맛나고 깨도 맛나고요..저흰 명절아니더라도 엄마가 자주 해주세요!

  • 24. ...
    '20.9.22 3:22 PM (59.15.xxx.61)

    시장 떡집에서 만원어치 사면 딱 맞아요.
    그거 못빚어도 아들 딸 인물만 좋아요.

  • 25. 저는
    '20.9.22 3:24 PM (125.187.xxx.37)

    콩송편 정말 좋아하는데....
    손송편 냉동해서 파는거 사다 쪄 먹거든요.
    근데 콩은 없어요 ㅜㅜ

  • 26. 저도
    '20.9.22 4:05 PM (125.177.xxx.105)

    송편 싫어해요
    꿀떡은 좋은데

  • 27. ..
    '20.9.22 4:10 PM (223.62.xxx.2)

    떡순이이지만 싫어하는 떡,
    송편, 꿀떡이에요 ㅠ
    녹두나 동부고물 넣은 송편이라면 한 두 개 먹을 수 있지만
    깨에 설탕 버무린 건 정말 노노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370 초등생 아이앞으로 주식사주신분 계신가요? 두리 06:25:22 1
1243369 수선집 차별화 06:24:36 7
1243368 보혐계리사 시험 많이 어렵나요? 1 ㅇㅇ 05:59:32 145
1243367 고등학생가방 추천부탁드려요 1 .. 05:53:57 79
1243366 기분이 삼한사온처럼 좋았다 안좋았다 평온 05:40:15 115
1243365 설화견문록 시즌2/배우 이원종/동해 두타산 삼화사 사찰구경 05:33:39 109
1243364 신축아파트는 탑층이 제일 인기 있다는데 3 05:21:06 735
1243363 피부가 이럴수 있나요? 어제 엄청 피곤했는데 자고 일어났더니 유.. ... 05:08:01 475
1243362 이 새벽에 김윤아가 절 울리네요 1 ... 04:53:29 860
1243361 키친에이드 반죽기 사려는데 1 .. 03:11:33 392
1243360 벨기에 맥주 초콜릿 불매하세요. 10 ... 03:04:35 1,917
1243359 펭수친구 물범이는 이제 모범이가 된건가요? 3 범아 03:02:00 385
1243358 그알) 계곡에 같이 놀러갔던 지인들 3 ㅇㅇ 02:17:47 2,687
1243357 남편이 짜증나서 2 02:04:29 756
1243356 윤석열 가족 사건 뭐길래 .. 01:50:53 500
1243355 김어준의 뉴스공장 10월20일(화)링크유 10 Tbs안내 01:34:06 421
1243354 변호사와 약사 7 ㅇㅇ 01:28:37 888
1243353 사람들하고 있을때 편하지가 않아요ㅠㅠ 4 123456.. 01:27:49 1,556
1243352 고추가루 사려는데 3 01:26:16 872
1243351 4살 자동차만 집중하는 아이... 18 01:20:22 1,175
1243350 전세 쫓겨나게 생겨서 미치겠다는 클리앙 회원.jpg 9 01:06:33 2,420
1243349 82 보다보면 친정엄마에 대한 울화가 다들 많은거 같아요 5 00:56:02 1,431
1243348 대학병원 약사 월급은 어느정도예요? 2 ㅇㅇ 00:54:35 1,673
1243347 가세연 김ㅇ호 술집에서 찍힌 사진 올라왔는데.. 7 으엑 00:53:25 3,464
1243346 외국과 한국카페 차이점 7 ^^ 00:53:25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