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혼할 자신이 없네요...

11나를사랑하자 | 조회수 : 5,567
작성일 : 2020-09-17 17:30:31
남편이 싫어요
살수록 정이 떨어져요
어째 점점 멀어지기만하는지 인연이 아닌건지
도저히 가까워 지지가 않아요
술을 매일 마셔요
식사할때 소주 한병먹고 방에 드러가서 누워있어요
욱하는 성격이 있어서
최대한 안건드리고 잔소리도 하지 않아요
만일 컨디션이 안좋을때나 기분상하는 얘기를 했다면
난리가 나요
물건 부수고 욕하고 폭언에...미친개가 따로 없어요
그래서 제가 왠만하면 맞서지 않아요
싸울때 저도 맞서고 지지않으려 하면 절 때릴거에요
그리고 이기적이에요
집안일은 전부 제 차지이고
도와달라고하면 일하느라 피곤한 사람에게 일시키지마라고
또 난리를 쳐요
맞벌이를 해도 집안일은 제 차지에요
매일술먹고 담배피고 건강관리를 안해요
맨날 피곤하고 예민하고 그래요
각방쓴지 오래고 데면데면하게 살아요
장점은 별로 없어요
시부모님이 좋으시다.
성질더러운거 시댁에서 아니까 잘해주는거에요
시가쪽에서 경제적 도움도 약간 있어요
건드리지 않으면 괜찮다
애들한테는 나쁘게하지 않는다
이정도...
어제는 별거아닌걸로 싸웠는데 개난리치고
저는 눈물밖에 안나오더라구요
자식이고 뭐고 다 놓고 싶더라구요
근데 막상 그렇게 안돼요
무자르듯 딴 자르고 싶은데
미래에 대한 두려움.
도대체 난 왜 이렇게 사는가 ...
죄가 많아서 그럴까요
IP : 1.226.xxx.43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건강관리
    '20.9.17 5:33 PM (120.142.xxx.201)

    안한다니 외롭게 빨리 갈지도 모르겠네요
    그냥 무시하고 애들과 남 행복 생각하며 사세요

  • 2. ㅡㅡ
    '20.9.17 5:34 PM (223.39.xxx.166)

    다들 가슴에 이혼 카드 품고 살아요
    그러다 좀 나아지면 잊고 살고...
    정말 무 자르듯 안되는게 부부사이 같아요
    애들까지 있으면 더더욱.
    에효~~~
    진짜 이혼하신 분들 대단한 분들예요
    용기, 결단력 있는거죠

  • 3. 11나를사랑하자
    '20.9.17 5:39 PM (1.226.xxx.43)

    시간을 되돌릴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시절 난 너무 바보 같았어요
    내 그릇이 그것밖에 안됐으니
    저란 남편을 만났겠죠
    언제 죽을지 모르는 남편을
    언제까지 참고 감옥살이해야하는건지
    속죄란 없는건지...

  • 4. 그렇궁요
    '20.9.17 5:42 PM (175.223.xxx.195)

    지금부터라도 준비하세요. 집어던지는 것도 가정폭력이에요. 사진이라도 찍으시고 부술 때 112 신고하세요. 몇번 신고하면 본인도 주춤합니다. 때리면 당연히 신고 및 상해진단서 떼서 고소하시고요.
    능력없으시면 뒷돈 챙기고 알바라도 하시구요.
    다른 건 몰라도 폭력은 참고사는 거 편 못들어드려요....
    저도 폭력과 외도로 이혼한 애엄마입니다.

  • 5. ...
    '20.9.17 6:07 PM (39.124.xxx.77)

    지금부터라도 준비하시는게 어떠실지...
    애들땜에 막연하실수 있지만 죽지 않는 한. 이혼하지 않는한 이생활이 계속 이어질텐데 이리 어찌 사실려구요..
    차근차근 준비해보세요.
    그것보다 저런 사람이 이혼은 해줄지가 더 걱정이네요..

  • 6. 에휴
    '20.9.17 6:23 PM (111.118.xxx.150)

    힘들더라도 맘편히 사는게 나을것 같아요.
    맞벌이도 하신다면서 왜 자신이 없나요.
    젤 문제가 남편 폭력성인데 갈수록 심해질거에요.
    나중에 뉴스 나오지 말고 준비를 하세요.

  • 7. ㅡㅡ
    '20.9.17 6:24 PM (59.10.xxx.58)

    이혼이 어디 돈 있다고 쉽게 하나요?

    한가지 확실한거 자신이 죽을만큼 힘들어야
    죽기살기로 탈출하는거예요.
    하든 안하든
    혼자 살 수 있을만큼 독립 키우셔야 되는건 맞아요.

    돈 있어도 이혼 못하는분들도 있는데 그런분들도 자식 때문
    핑계고 자립독립이 무서워 그래요.
    그 정도면 이혼떠나 자립하셔야 됩니다

  • 8. ******
    '20.9.17 6:28 PM (218.236.xxx.76)

    1. 시부모님의 이해와 경제적 도움
    2. 애들한테는 괜찮다
    3. 안 건드리면 괜찮다
    ------
    남편과의 정서적 유대에 대한 기대를 접으시면 편하실 듯.
    그리고, 맞벌이시라니 집안일은 최대한 사람써서(돈들여서) 하세요.
    그럼 남편이랑 부딪히실 일이 많이 줄어들듯 해요.
    남편 건강 문제는 '싫은 사람이 건강관리를 하든지 말든지' 이렇게 생각하세요.
    -------
    정서적 교감을 원하시면 지금이라도 준비하셔서 박차고 나오셔야 합니다. 두렵더라도.

  • 9. 막말로
    '20.9.17 6:28 PM (122.37.xxx.124)

    내가 죽을순 없잖아요. 너무 괴로워서
    이런맘이면
    홀로 서세요. 시간이 덧없이 흘러가요.
    사람은 고쳐쓸수없데요. 그 성격 안변하고요. 절박해지면 돈을 벌고 생활하며
    평온해질거에요. 현실적으론 돈 문제니까. 단 하루라도 행복해야죠. 내삶인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2679 최근 4~5년사이 부동산 14 .... 2020/10/16 3,622
1242678 이런 아이성향 6 기빨려 2020/10/16 1,073
1242677 쁘띠첼 젤리 비싸군요..ㅜ 6 ㅡㅡ 2020/10/16 1,775
1242676 에어랩●●너무 팔리는데................저만 11 머리 2020/10/16 3,724
1242675 옛날 지방대 수준... (지방거주 회원님들도 나이 50세 이하 .. 9 Mosukr.. 2020/10/16 2,017
1242674 잊혀진 정치인 3 정치인 2020/10/16 1,027
1242673 여생이 하루남았다면 11 어떠 2020/10/16 2,519
1242672 시아버지가 돌아가셨으면 하는사람있나요ㆍ 23 Dfgd 2020/10/16 5,457
1242671 예쁜 아줌마 얘기가 나와서 그런데 4 ㅇㅇ 2020/10/16 2,551
1242670 고등학생)종합영양제/종합비타민제 추천부탁드려요. 5 고1 2020/10/16 1,144
1242669 이길녀 우왕 진짜 88세이신가요? 9 동안미녀얘기.. 2020/10/16 4,033
1242668 옛날 예능프로들은 연기자들을 노래를 많이 시켰을까요 .??ㅋ 3 ... 2020/10/16 695
1242667 전원일기 보니 고두심은 왜 자식이 한 명인가요? 19 ..... 2020/10/16 4,548
1242666 박주민의원: 세월호 참사 국회 국민 동의 청원 호소 37 ../.. 2020/10/16 1,197
1242665 경찰, 전광훈 교회 '역학조사 방해' 입증 근거 확보했다 2 뉴스 2020/10/16 549
1242664 올해 몇 킬로 찌셨어요? 8 .. 2020/10/16 2,311
1242663 유기견들이요. 보호소에서 7 2020/10/16 932
1242662 저도 쉽게 뱃살 빼는 팁 하나 76 나무 2020/10/16 29,641
1242661 고아라 새 드라마 9 가을 2020/10/16 3,264
1242660 이근 대위는 어떤게 진실인건가요? 12 .... 2020/10/16 5,792
1242659 세기적 미인들 다 이혼을 했네요 12 ㅇㅇ 2020/10/16 6,018
1242658 진중권 "제일 부패한 靑이 '개혁의 칼' 들었으니, 나.. 43 ... 2020/10/16 2,471
1242657 칼로*트 올* 다이어트 무지 비싸던데 효과는 어떤가요? 확찐자 2020/10/16 462
1242656 친정이 잘 살아야 맘이 편하다는 말... 4 ㅇㅇ 2020/10/16 3,063
1242655 오늘 남편에게 욕을 했어요.ㅜ 18 2020/10/16 5,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