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며느리 길들이기 일까요?

... | 조회수 : 6,009
작성일 : 2020-09-15 18:58:04

최근  명절에
새벽부터 시어머니와 음식준비하는데,
저보고 대뜸
일많은 집에 시집와서 어떡하냐 
말하시길래,

저는 그간 일많고 그런집안인거 이제야 느끼시고 저한테 조금이나마 
어떤 감정이라도 있는줄 알고서
시아버지에 대한 미운 감정을 거두려고 했는데 아니었겠죠?

그간 많은 일이 있었고,
예전 명절아침 보통 6시되어 일어나서 준비하는데
저보고 5:30에는 일어나 준비하라고 해놓고,
일어나보니 아무도 안나와계시던
IP : 14.4.xxx.220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는나
    '20.9.15 6:59 PM (39.118.xxx.220)

    말로만 하는 립서비스죠. 진짜 미안한 감정 있으면 일부터 줄였을 겁니다.

  • 2. 결국
    '20.9.15 7:02 PM (125.184.xxx.90)

    시어머니 본인이 일을 줄여야 하는데... 다 며느리한테 떠넘길 심산으로 일 안줄이다가 며느리가 안한다 하니 그제서야 줄이더라구요..... 왜 이렇게 어리석은 시부모가 많은지....

  • 3. ....
    '20.9.15 7:03 PM (1.233.xxx.68)

    그런 단편적인 이야기로 길들이기를 사용할 정도는 아니고
    시어머니도 일 없애고 싶은데 ... 시어머니 혼자 없애고 싶다고 없앨 슈 있나요?

  • 4. 진짜
    '20.9.15 7:06 PM (122.42.xxx.24)

    웃기네요.
    며느리 일 많이 시켜봤자 그 화풀이 다 지 아들한테 간다는걸 왜시모들은 모르는지..답답..

  • 5. ...
    '20.9.15 7:07 PM (218.155.xxx.202)

    다 너의 일이다
    일 많아서 어떡하냐

  • 6. ..
    '20.9.15 7:08 PM (223.39.xxx.170)

    꼬인거죠. 그런말도 며느리에게 못해요? 도대체 며느리에겐 돈줄게 말고 어떤말 가는해요? 벙어리되야하나

  • 7. ....
    '20.9.15 7:11 PM (221.157.xxx.127)

    일많은데 니 넌 편한줄알라는것보단 낫지않나요 그래도고생한거 알아주는 말인데

  • 8. 늬앙스
    '20.9.15 7:12 PM (125.184.xxx.90)

    차라리 착한 척 하지 말라는거죠. 일 많은 집 와서 어쩌냐...는 걱정해 주는 늬앙스.. 그 뒤에 어떤 행동도 없을 꺼면 말하지 말라는 거죠. 며느리가 꼬인게 아니라... 아무 생각없이 말하는 시어머니가 문제.

  • 9. 많은일
    '20.9.15 7:13 PM (223.39.xxx.142)

    있었겠지만 이글만 보면 며느리가 정신이상한가 싶어요
    저말이 어떻게 길들이기로 듣기죠?

  • 10. 시모들
    '20.9.15 7:16 PM (122.42.xxx.24)

    납셨네...대변하는것좀봐...진짜..

  • 11. ㅇㅇ
    '20.9.15 7:20 PM (14.38.xxx.149)

    옛날이나 지금이나 아무생각없이 툭툭 던지는 말에
    많은 의미를 두지 마세요..
    그렇다고 며느리를 인정하거나 애틋하게
    생각할 일은 없을테니까요.

  • 12. ..
    '20.9.15 7:23 PM (125.178.xxx.106)

    오죽하면 저런말에 그런 생각이 들까요?
    오죽 시부모가 며느리에게 이상하게 했으면
    원글님도 분위기 봐서 대충하세요
    질하려 하면 할수록 더 만만하게 보고 더 바라는게 인간이에요

  • 13. 아무말 없음
    '20.9.15 7:29 PM (223.62.xxx.249)

    없다 난리 칠거면서...시모납셨다는 분 님엄마가 그리살겠죠 며느리에게

  • 14.
    '20.9.15 7:30 PM (121.167.xxx.120)

    시어머니가 뭐라고 얘기하든 길 안들고 자기 길 가면 처음엔 집안이 시끄러워도 시부모도 포기하고 적응해요

  • 15. ....
    '20.9.15 7:47 PM (221.157.xxx.127)

    일많은데 시아버지와 남편도 좀 같이하자고 왜 남의집 딸이 이집일에 일을더하는거냐고 얘ㅣㅣ를하세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303 모든게 불안하고 걱정만 돼요 ... 14:23:49 6
1232302 버리는 옷 있으시면 부탁드려요 엘리맘 14:22:45 100
1232301 만약 큰 병이 걸리면 어떻게 하실거에요? 1 we 14:22:12 48
1232300 가수 양파 좋아하는 분들 있나요? ㅇㅇ 14:20:31 51
1232299 개천절 차량시위 참가 운전자에 40∼100점 '벌점' 부과 3 ㅇㅇㅇ 14:20:00 107
1232298 이런경우 있으신가요? 1 ... 14:17:13 69
1232297 제가 공짜로 위로 받는 대상은.... 2 이거예요 14:16:03 228
1232296 시부모님이 짠한 분들은 시집살이 크게 못 느끼신 분들인가요? 1 ... 14:15:59 160
1232295 시누이 자랑좀 할게요 3 66 14:14:38 376
1232294 미열이 좀 있는데.. 4 ... 14:14:21 83
1232293 한자 부수 삐침 파임 질문이요~ 해야 14:13:35 39
1232292 고3아이가 가정학습 쓰고 싶어 하는데요 .. 14:13:28 85
1232291 대파 세척 어떻게 하나요? 야채 14:11:51 74
1232290 빅히트 공모가 최상단 확정. 방시혁 1조7천억 1 ..... 14:07:56 466
1232289 시댁은 오라고하네요 3 ㅜㅜ 14:07:35 543
1232288 이 사진보고 느낀점 좀 말해주세요 2 사진있어요 14:06:26 427
1232287 가정학습 신청할 때요 고3학년 14:04:43 71
1232286 입시미술학원 그만둘때 하아 14:04:28 110
1232285 남자들에게 도대체 “밥” 이란 뭘까요? 17 Dd 14:02:25 751
1232284 두달사이 ct 또 찍으면 많이 안좋겠죠? 3 .. 14:01:40 286
1232283 '박덕흠이 담합 지시' 판결문 명시..검찰은 기소도 안했다 3 ㅇㅇㅇ 14:00:41 162
1232282 먼지 알러지반응..무섭네요. 2 ㄷㄷ 14:00:36 363
1232281 피부과에서 스킨 케어 하시는 분 계세요? 1 온더로드 14:00:35 113
1232280 입원목적으로 코로나 검사 받아보신분 계신가요 입원 13:59:38 77
1232279 고문왕 노덕술의 생애.jpg 8 토왜들의워너.. 13:58:18 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