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집이 흙수저인줄 마흔되서야 느끼네요

ㅇㅇ | 조회수 : 8,117
작성일 : 2020-08-14 20:46:16
국립대 나와서 주변에 형편들이 다 고만고만 했거든요
크게 있는집 자식이다 싶은 애도 없었고

그래서 취업하고 다들 자기힘으로 사는 줄 알았는데
슬슬 집 사는 애들 생기고 하다보니
다들 집에서 어느 정도는 다 도와주시네요

전 서울에 취업해서 나올때도 돈 백만원도 안쥐어주던데
딱히 뭐 해달라달라 말하는 성격도 아니기도 하고

처음엔 친구 자취집에 월세 나눠내며 살았고
좀 지나서는 대출 오백인가 천인가 받아서 보증금내고 월세 월세
어찌저찌 그렇게 지금도 월세를 사는데
쭉 경제활동을 해왔지만 혼자 어떻게 집이라도 사볼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IP : 125.191.xxx.22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20.8.14 8:49 PM (223.39.xxx.102)

    저는 대학원 갔을때 한 번 느꼈고
    대기업 취업 했을때 두번 느꼈어요.
    참 다들 부자더라구요....

  • 2. ㅇㅇ
    '20.8.14 8:54 PM (125.132.xxx.156)

    저는 82하면서 느껴요
    다들 없다없다 해도 차원이 다르구나

  • 3. 그렇게
    '20.8.14 9:02 PM (211.227.xxx.165)

    남편친구들 같은대학 나와서 결혼하고 애낳고
    25년 살다보니
    다 같은게 아니네요
    시댁 경제력에서 신혼집부터 차이나고
    애들크고나니 유산받고
    차이가 점점 생깁니다

  • 4. .....
    '20.8.14 9:07 PM (125.129.xxx.5)

    전... 여대 다녀서, 방학마다 눈/코 수술하는 애들보고 좀 느꼈고, 결혼할때 확~ 오던데요. 예식장 결혼하고 전세/호텔 예식하고 강남아파트서 신혼 시작 ㅜㅜ

  • 5. 그게
    '20.8.14 9:07 PM (221.149.xxx.183)

    잔인하지만 출생부터 사망까지 매순간 느낍답니다. 몇 천씩하는 조리원, 복도 가득찬 장례화환까지.

  • 6. ...
    '20.8.14 9:10 PM (222.236.xxx.7)

    친척들도 다들 고만고만하신가요 ????? 저는 친척들은 부유한 친척들이 많아서 옆에서 많이 보면서 살면서 어릴때부터 우리집은 걍 밥먹고 사는정도이구나 하는 생각 했던것 같아요.. 그렇다고 가난하지는 않으니까요 ..근데30대때 한창 결혼적령기때 보면 대충 느껴지지 않나요 .. 마흔에 알기에는 넘 늦는거 아닌가 싶어서요

  • 7. 복받았네요
    '20.8.14 9:17 PM (175.223.xxx.59)

    마흔다되서야 느껴서.

  • 8. 윗분
    '20.8.14 9:41 PM (112.152.xxx.59)

    말씀 와닿네요
    누구에게나 죽음은 공평하다..

  • 9. ..
    '20.8.14 10:24 PM (110.70.xxx.21)

    어릴때부터 친구집 많이 안가보셨나봐요 어릴때부터 알수있는건데 눈치가없든 좀 느린건맞죠 나이40어 알다니요 지방이라 그런가.어릴때도 단칸방에 세사는집있고 정원에 미끄럼틀 그네다는정원있고 온갖 과실수에 에어컨에 티비
    피아노 바이올린이나 첼로있고 식모 기사딸린집도있고 옷입는것도 잘사는집애들은 달랐는걸요

  • 10. ..
    '20.8.14 10:34 PM (110.70.xxx.21)

    사실 뭐 나가서 다들 자기집재산 오픈하는거 아니니 대학까진 차이를 잘 모르죠 결혼해서 도와줄때랑 나중에 사는거 보면 부모가 도와주냐 안도와주냐에서 큰격차가 벌어지지요

  • 11. 죽음만이
    '20.8.14 11:17 PM (180.226.xxx.59)

    공평한..

  • 12. ...
    '20.8.15 2:20 AM (175.119.xxx.68)

    국딩부터 다 알던거 아닙니까

    80년대 지방
    나는 반지하에 사는데 같은 동네 사는 동갑친구는
    집안에 이층으로 가는 나무 계단 있는 집

  • 13. 죽음이공평?
    '20.8.15 2:28 AM (110.70.xxx.83)

    전혀요.
    죽음 후가 공평하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066 교사한테 따지고 까탈스럽게 굴어야 우리 애한테 신경써준다는 엄마.. 3 ㅇㅇ 04:58:52 107
1232065 랜섬웨어 감염됐네요 아... 04:45:15 164
1232064 어업지도 공무원 님의 명복을 빕니다. 1 판다 04:36:15 166
1232063 초저 영어 과외 선생님 구하는 방법 궁금 03:53:54 148
1232062 남원 실상사 남한강 03:45:41 207
1232061 동재 부인은 그냥 사이가 안 좋았던 거겠죠? .. 03:17:52 375
1232060 나의 아저씨' 외국 사람들도 좋아 하나봐요 7 들마 03:09:07 660
1232059 건후동생 진우보세요 6 홀릭 03:05:51 1,029
1232058 애 둘데리고 백화점 힘들겠죠? 2 02:59:27 312
1232057 우연히 헤어진 남자 어제 새로운 여친이랑 있는걸 봤어요 8 ..... 02:19:45 1,569
1232056 정치권-검찰-조선일보-사학, 끈끈한 커넥션 6 뉴스 02:11:46 326
1232055 대학병원 응급실인데요 2 대학병원 02:05:47 1,588
1232054 수사결과 조국 02:01:59 285
1232053 김어준의 뉴스공장 9월28일(월)링크유 1 Tbs안내 01:49:39 343
1232052 중앙대에서 한국외대 10 고3맘 01:44:49 763
1232051 서동재가 살아닜길 바라는 이유가 뭐에요? 13 서동재 01:26:46 1,522
1232050 둘리가 기생충이라 불리는 걸 알게 된 김수정 작가 3 ... 01:22:36 1,647
1232049 펌 글쓴이:서동재 내가 의식을 잃었을때 ........ 01:05:30 915
1232048 서초동 부장판사면 은퇴후 전관예우나 끝발이 대단한가요? 4 ㅇㅇㅇ 00:58:02 1,009
1232047 오늘 밤새는 분 계신가요? 19 00:57:04 3,137
1232046 영끌한다는게 궁금하네요. 4 내집장만 00:52:49 1,332
1232045 낙지가 선물로들어왔어요 ㅠㅠ 14 .... 00:49:54 1,760
1232044 엄지발가락만 바닥이 비늘처럼 각질이 일어나요 3 .... 00:48:42 1,003
1232043 지금 좀 덥지 않나요 6 123 00:45:56 1,093
1232042 이탈리아 대면수업 재개 2주 만에 417개교서 확진자 발생 3 .... 00:43:57 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