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가 팔면 오르는 부동산

답답이 | 조회수 : 1,857
작성일 : 2020-08-14 15:27:33
6월부터 아파트를 내놨는데(서울 아니고 지방)  시세보다 높은가격에 팔라고 해도 안팔다가 7.10 대책 발표후 압박감에  (사실 느긋하게 팔아도 되는 형편인데)  비수기에 장마철에 7.10대책까지 겹쳐 집보러 오는사람도 별로 없고 보고가면 소식이 없고 하니  혹시 못팔면 어쩌나 하는 바보같은 생각을 할때쯤 때마침 보러온 사람이 기존보다 아주 낮은가격 제시하는걸 부사장님의 부추김(지금 안팔면 7.10대책 때문에 투자자가 없어서 못판다는)에 넘어가 홀딱 계약하고(이눔의 팔랑귀) 후회하는 와중에
7.10 대책을 조롱하듯 팔고난 집 시세가 신고가 계속 경신하니 너무 속상하네요.

난 왜 항상 중요한 순간에 머저리같은 선택만을 골라서 하는지. .  내 인생 돌이켜보니 항상 선택의 갈림길에서 지나고 보면 바보같은 선택만 하고 살아온 거 같아. .   싸게 매도한 집도 속상하지만 인생 뒤돌아보니 너무너무 답답하고 화나네요.  그 순간은 왜 그게 최선인거 같이 왜 그런 선택을 하고 항상 후회하는지. .  

수많은 인생의 갈림길에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인생은 정말 하늘과 땅차이로 달라진다는걸.  후회하고 후회해도 돌이킬 수 없다는걸. 
부동산도 주식처럼 매도 타이밍이 중요하고 심리싸움이라는걸 새삼 느끼며. .
그냥 가슴이 답답해서 여기에 끄적여 봅니다. ㅜ

IP : 118.217.xxx.1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도
    '20.8.14 3:32 PM (218.233.xxx.193)

    샀을 때보다 오른 가격으로 팔지 않으셨나요?

  • 2. ㅇㅇ
    '20.8.14 3:35 PM (112.187.xxx.43)

    저도 그런 경험 많아요..
    너무 속상해 하지 마세요. 모든 걸 완벽한 결정을 할 수가 없어요. 바로 그게 인생인거에요. 실수하신 것도 아니고요...신이 아닌 이상 어쩌지 못해요.
    제가 나이가 50이 넘어가니까 이제 죽을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요.
    요새 너무 돈 돈 아파트 주식 이런 말들이 화두로 나와서 그게 인생의 승패를 결정 짓는 요소 같아 보이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종교가 있어도 사람들이 돈을 쫒는 세상에서 정말로 중요한 건 철학적 사고라는 생각을 합니다.
    운명을 거스르며 살 수 없고요...내가 남을 죽이거나 해하는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어느 인생도 실패한 인생이 없어요.
    나의 삶을 타인이 세상이 정한 잣대로 판단하지 마시고 조금 숨을 고르시고 괜찮다 다 괜찮다 라고 생각하세요.
    이게 당장은 힘 들어도 자꾸 마음을 비워내고 덜어내고 죽을 준비를 하는 삶을 산다면 다 괜찮아 보입니다.
    집 파시느라 마음 고생도 하시고 애 쓰셨어요.. 잘못하신 거 없고 최선을 다 하셨으니 괜찮습니다.
    잘 하셨어요.

  • 3. 윗님
    '20.8.14 4:06 PM (118.217.xxx.12)

    고맙습니다. 자책하는 괴로운 마음에 큰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 4. 빙그레
    '20.8.14 4:13 PM (39.118.xxx.198)

    이런분들이 시간적 여유를 두지않고 갈아타기 해야 그래도 손해않봄.
    그리고 부동산으로 돈벌기보단 착실히 모으는 방법을 선택.

    전 집만 갈아타려하면 올라서 계약금 포기할까 중도금을 일찍 잡아요.

  • 5. 저는
    '20.8.14 5:45 PM (59.15.xxx.34)

    13년전에 판 집이 지금 10배 올랐어요. 13년전 돈 그대로 가지고 있구요 (배경설명이 너무 길어서 패스하구..)
    어쩄든 내몫이 아니구나 그냥 그렇게 생각하고 살아요.돈복은 없구나 하구요.
    내그릇이 요기까지구나 생각하구요,

  • 6. 저도
    '20.8.14 7:28 PM (39.113.xxx.189)

    코로나가 장기화될듯하니 세계경기가 넘 안좋고
    앞으로 더더욱 그럴듯하니
    현금이 최고다 하며 스스로 위로하는중입니다

    저도 50중반 자꾸 잘 죽어야할텐데 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안하려해도 자꾸 삶을 정리하는 수순에 접어들은 느낌적 나이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602 세월호 언급하며 '울먹'..박성민 "박근혜 기록물 같이.. 12 기억 2020/09/21 1,330
1228601 달달한 거 먹고 싶어요 11 미치겠네 2020/09/21 1,426
1228600 지속적인 발열과 열 내려감.. 4 .. 2020/09/21 950
1228599 방탄 뷔는 영화나 드라마 출연 안하나요? 32 기대중 2020/09/21 1,832
1228598 부모가 돌아가시고 나서 더 자유함을 느끼는 분 계세요? 12 부모가 2020/09/21 3,389
1228597 박보검 드라마 왜 이래요? 13 2020/09/21 4,396
1228596 아이가 금니가 빠져 치과를 갔는데요? 1 대딩엄마 2020/09/21 841
1228595 천일야사 갑자기 달라졌어요 ㅎㅎ 뮤지컬이네요 10 2020/09/21 908
1228594 음악천재 김건모 그립네요 24 ㅇㅇ 2020/09/21 3,673
1228593 혼자 살만한 8억~9억 아파트 있을까요? 14 서울 경기 2020/09/21 2,591
1228592 버버리 트렌치 색상 문의합니다ㅡ블랙 vs 허니 5 버버리 2020/09/21 762
1228591 올해 대학 입학시킨 어머니들 4 ... 2020/09/21 1,590
1228590 근데 춘장은 수사지휘를 장모한테서 받나요? ㄷㄷㄷ 4 이거보세요 2020/09/21 610
1228589 방탄팬만) 좀있다 10시부터 라이브 스케줄 있어요^^ 16 Dionys.. 2020/09/21 988
1228588 방탄 지민이는 강아지 같고 고양이 같아요 24 ... 2020/09/21 1,215
1228587 실비보험 들고 추나 받음 안 좋다는거 사실인가요? 21 ,,, 2020/09/21 2,689
1228586 MBC 스트레이트 - 일본 전범기업, 법률 대리인 '김앤장' 그.. 3 ..... 2020/09/21 486
1228585 폼롤러구매 추천해주세요 5 추천 2020/09/21 591
1228584 미역국 넣을게 없는데 18 ㅇㅇ 2020/09/21 2,052
1228583 종부세 합산배제신고 작년에 해서 안해도 된다는데 다시 제출햇어요.. 2 ... 2020/09/21 418
1228582 대방동이나 상도동쪽에 철학관 갈만할데 있을까요? 4 .. 2020/09/21 544
1228581 냉동전 추천할게요~ 18 11 2020/09/21 3,197
1228580 컴퓨터용 모니터와 티비 모니터가 틀린건가요 2 티비 2020/09/21 230
1228579 주소는 우리집인데 잘못온 택배 어떻게해야하나요? 5 택배 2020/09/21 1,320
1228578 경기도 광주에 빌라 전세 얻으러 갔다가 22 red 2020/09/21 3,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