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가 팔면 오르는 부동산

답답이 | 조회수 : 1,863
작성일 : 2020-08-14 15:27:33
6월부터 아파트를 내놨는데(서울 아니고 지방)  시세보다 높은가격에 팔라고 해도 안팔다가 7.10 대책 발표후 압박감에  (사실 느긋하게 팔아도 되는 형편인데)  비수기에 장마철에 7.10대책까지 겹쳐 집보러 오는사람도 별로 없고 보고가면 소식이 없고 하니  혹시 못팔면 어쩌나 하는 바보같은 생각을 할때쯤 때마침 보러온 사람이 기존보다 아주 낮은가격 제시하는걸 부사장님의 부추김(지금 안팔면 7.10대책 때문에 투자자가 없어서 못판다는)에 넘어가 홀딱 계약하고(이눔의 팔랑귀) 후회하는 와중에
7.10 대책을 조롱하듯 팔고난 집 시세가 신고가 계속 경신하니 너무 속상하네요.

난 왜 항상 중요한 순간에 머저리같은 선택만을 골라서 하는지. .  내 인생 돌이켜보니 항상 선택의 갈림길에서 지나고 보면 바보같은 선택만 하고 살아온 거 같아. .   싸게 매도한 집도 속상하지만 인생 뒤돌아보니 너무너무 답답하고 화나네요.  그 순간은 왜 그게 최선인거 같이 왜 그런 선택을 하고 항상 후회하는지. .  

수많은 인생의 갈림길에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인생은 정말 하늘과 땅차이로 달라진다는걸.  후회하고 후회해도 돌이킬 수 없다는걸. 
부동산도 주식처럼 매도 타이밍이 중요하고 심리싸움이라는걸 새삼 느끼며. .
그냥 가슴이 답답해서 여기에 끄적여 봅니다. ㅜ

IP : 118.217.xxx.1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도
    '20.8.14 3:32 PM (218.233.xxx.193)

    샀을 때보다 오른 가격으로 팔지 않으셨나요?

  • 2. ㅇㅇ
    '20.8.14 3:35 PM (112.187.xxx.43)

    저도 그런 경험 많아요..
    너무 속상해 하지 마세요. 모든 걸 완벽한 결정을 할 수가 없어요. 바로 그게 인생인거에요. 실수하신 것도 아니고요...신이 아닌 이상 어쩌지 못해요.
    제가 나이가 50이 넘어가니까 이제 죽을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요.
    요새 너무 돈 돈 아파트 주식 이런 말들이 화두로 나와서 그게 인생의 승패를 결정 짓는 요소 같아 보이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종교가 있어도 사람들이 돈을 쫒는 세상에서 정말로 중요한 건 철학적 사고라는 생각을 합니다.
    운명을 거스르며 살 수 없고요...내가 남을 죽이거나 해하는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어느 인생도 실패한 인생이 없어요.
    나의 삶을 타인이 세상이 정한 잣대로 판단하지 마시고 조금 숨을 고르시고 괜찮다 다 괜찮다 라고 생각하세요.
    이게 당장은 힘 들어도 자꾸 마음을 비워내고 덜어내고 죽을 준비를 하는 삶을 산다면 다 괜찮아 보입니다.
    집 파시느라 마음 고생도 하시고 애 쓰셨어요.. 잘못하신 거 없고 최선을 다 하셨으니 괜찮습니다.
    잘 하셨어요.

  • 3. 윗님
    '20.8.14 4:06 PM (118.217.xxx.12)

    고맙습니다. 자책하는 괴로운 마음에 큰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 4. 빙그레
    '20.8.14 4:13 PM (39.118.xxx.198)

    이런분들이 시간적 여유를 두지않고 갈아타기 해야 그래도 손해않봄.
    그리고 부동산으로 돈벌기보단 착실히 모으는 방법을 선택.

    전 집만 갈아타려하면 올라서 계약금 포기할까 중도금을 일찍 잡아요.

  • 5. 저는
    '20.8.14 5:45 PM (59.15.xxx.34)

    13년전에 판 집이 지금 10배 올랐어요. 13년전 돈 그대로 가지고 있구요 (배경설명이 너무 길어서 패스하구..)
    어쩄든 내몫이 아니구나 그냥 그렇게 생각하고 살아요.돈복은 없구나 하구요.
    내그릇이 요기까지구나 생각하구요,

  • 6. 저도
    '20.8.14 7:28 PM (39.113.xxx.189)

    코로나가 장기화될듯하니 세계경기가 넘 안좋고
    앞으로 더더욱 그럴듯하니
    현금이 최고다 하며 스스로 위로하는중입니다

    저도 50중반 자꾸 잘 죽어야할텐데 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안하려해도 자꾸 삶을 정리하는 수순에 접어들은 느낌적 나이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3234 신경정신병원서 입원환자 28명 확진!!! 도봉구 09:39:01 13
1233233 엄마가 말기암환자인데 취준생 아이가 자기일에 열중하는것.. 2 ㅇㅇ 09:36:14 174
1233232 친정엄마 음식이 너무 짜요 ... 09:36:02 40
1233231 박경 사과문 3 학폭 09:32:36 174
1233230 아파트 리모델링 조합설립 이후 진행 빠르게 되나요? 2 ㅇㅇ 09:30:27 99
1233229 계단에서 다치신 여든 아버님 1 .... 09:30:16 209
1233228 아침마당 민요 부른 여자 너무 못하는군요. 1 방금 09:28:57 142
1233227 두번째 갈비찜 ㅡ제발 도와주세요 2 페시네 09:28:02 139
1233226 천안 정형외과 추천부탁드려요~~ (발가락골절) ㅇㅇ 09:23:30 42
1233225 방탄소년단 BTS 궁금하신분들 오늘 재방송 많이 하네요 BTS 09:22:47 195
1233224 미안하다는 말은 절대 안하는 형님. 2 .. 09:22:21 300
1233223 수특이 뭐고 수완이 뭔지 5 예비고등 09:19:18 299
1233222 올해 송이 왜 이렇게 비싸요 8 09:12:19 390
1233221 막살라리아 꽃키우기쉬운가요 헤이즐넛 09:12:03 73
1233220 명절에는 고깃값이 더 비싼가요? 명절고깃값 09:10:47 102
1233219 거래량 뚝·가격은 쑥… ‘억지 정책’이 서울 전세파동 불렀다 14 전세파동 09:05:12 562
1233218 근시&난시 심한데 백내장 수술 하신 분? 2 ... 09:03:49 185
1233217 애 키워도 본인 잘 꾸미는 엄마들 4 ㅇㅇ 09:03:20 808
1233216 커뮤니티에 쓰레기 양산 일베들의 정체 7 .... 09:00:36 238
1233215 판교 롯데마트 평일낮 주차하기 힘든가요? 4 .. 08:56:20 137
1233214 가장큰 복은 긍정적인 성격 같아요 17 복주 08:49:15 1,205
1233213 주먹쥐고있어요 2 50대 08:35:19 629
1233212 mbc_ 이낙연 26.4% > 이재명 23.2% 18 여론조사 08:29:25 464
1233211 고사리 망했어요. 삶는 법 좀 ㅜㅜ 9 08:19:29 598
1233210 맨날 박근혜때는 월북자 우리가 죽였는데 북한이 죽인게 뭔문제냐고.. 31 짱이네요 08:18:47 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