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이 싫은 엄마도 있나요?

ㅇㅇ | 조회수 : 4,507
작성일 : 2020-08-13 03:14:53
그냥 잠깐 화난게 아니라
자식이 조용히 이 세상에서 사라져 줬으면 하는 부모도 있나요?
IP : 59.17.xxx.215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여기만봐도
    '20.8.13 3:23 AM (211.245.xxx.178)

    인연끊고싶은 부모가 이렇게나 많은데 부모입장도 마찬가지아니겠어요..

  • 2. ...
    '20.8.13 3:24 AM (108.41.xxx.160)

    사라져주기를 바라는 건 아니겠지만 싫은 부모 있지요.
    그러나 어쩌나요?
    그런 부모에게 태어남도 다 업인 걸

  • 3. ㅇㅇ
    '20.8.13 3:38 AM (211.193.xxx.134)

    갓 태어난 아기에게 안좋은
    소리하는 것이 큰 죄를 짓는거죠

    생각 좀 하고 삽시다

  • 4. 충분히 가능
    '20.8.13 3:49 AM (39.7.xxx.30)

    동물의 세계에서도 보면..
    길고양이 에미가 사력을 다해 새끼를 키워내는가 하면
    낳은 새끼가 약하다고 버려버리는 어미도 있는걸보면
    그 양상은 다양하겠죠.

  • 5. 한때
    '20.8.13 4:11 AM (88.130.xxx.193)

    아이 출산할때 너무너무 힘들어서 애가 나오지말고 그냥 어디로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었어요. 3일동안 산통겪다가 결국 제왕절개 전신마취로 하고 깨어나자마자 남편이 아이들 저한테 안겨줬는데 모성애는 커녕 이녀석이 날 그렇게 힘들게 했구나.. 라는 생각밖에 안 났어요ㅡ 그 아이가 커서 서른이 넘었는데 아직도 그 아이와는 서먹서먹...

  • 6. ...
    '20.8.13 4:45 AM (39.7.xxx.177)

    있죠... 애를 사랑하지만 너무 힘들어서 안 낳았더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하는 부모들 있어요

  • 7. dd
    '20.8.13 8:38 AM (223.38.xxx.111)

    사랑하지만 뱃속에 도로 넣고 싶을 때 있어요.
    그런데 그보다 더 미운건 제자신이에요.
    나도 별로 잘하지 못하는데 애만 잡는거죠.
    매일 그래놓고 후회해도 또 반복이에요.

  • 8. 저는
    '20.8.13 8:51 AM (61.74.xxx.175)

    아이 키우면서 수많은 경험을 통해 저도 인간사를 많이 배우고 깨닫고 성숙하긴 했지만
    이 아이를 안낳았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아이가 특별하고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너무 어려울거 같아서요

  • 9. ..
    '20.8.13 9:13 AM (39.125.xxx.96)

    사랑보다는 의무감으로만 키우는 엄마들이 있어요. 의무감으로 하려다보니 아이가 예쁘질 않고 그냥 짐처럼 느껴지는거죠..그 엄마들은 아이 낳은걸 후회한다고 얘기하더라구요. 한 명은 터울 엄청 심하게 셋째를 늦둥이로 낳은 케이스인데 첫째둘째 다 대학생이고 막둥이만 어리니 친구들 다 육아에서 해방되었는데 자기 혼자 또 어린애 키우는게 힘든거죠. 매일 한탄하는데 막둥이 불쌍하더라구요.
    또 한 사람은 외동으로 아들 키우는데 그 엄마가 바람끼가 심했어요. 자기의 자유를 자꾸 구속당한다고 아이를 원망하더라구요. 아들때문에 자기가 더 그러는거라나. 어이가 없죠. 엄마 자격도 없는 사람이 엄마 노릇하려니.. 세상에 수많은 엄마 중에 정말 아이가 사랑스럽고 귀하다 여기는 엄마도 있고. 아닌 경우도 많아요. 우리 주변에서도 흔히 있구요. 아주 심한 케이스는 뉴스에 사건사고로도 나오잖아요. 아이를 학대하기도 하고 죽음에 이르게 하고요. 좋은 부모가 되는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에요.

  • 10.
    '20.8.13 10:20 AM (117.111.xxx.175)

    접니다
    애들이 adhd라 너무 힘들게 해요
    보통사람들은 견딜 수 없는 고통이라 영원히 분리하고 싶네요

  • 11. 윗님동감
    '20.8.13 10:46 AM (112.214.xxx.52)

    adhd 품행장애 키우는 맘인데 애가 이제 너무 미워요. 의무감으로 대하고 있어요. 빨리 커서 나를 떠나 줬으면 좋겠어요.

  • 12. ...
    '20.8.13 7:07 PM (39.124.xxx.77)

    저도 성격이 너무 강한 아이 키우는 지라 공감하네요..
    첫째만 있었으면 얼마나 평화롭게 살았을까 싶은 생각이 하루에도 몇번씩..
    전생에 무슨 죄를 져서 이런 삶을 사나 때때로 생각해요..
    하루 빨리 성인되서 내곁에서 떠나가도 그닥 아쉽지 않을거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657 드라마 ... 2020/09/21 18
1228656 헐.. 위구르족 강제 불임 수술? ... 2020/09/21 144
1228655 (돈벌기쉬워요) 사랑=시간, 돈이란 것 믿으세요? 3 자기객관화 2020/09/21 117
1228654 전세없는 이유 1 계산 2020/09/21 169
1228653 브람스...질문있어요~~~ 3 홍홍 2020/09/21 191
1228652 9평 성적 기준으로 원서 써도 괜찮을까요? 논술최저 2020/09/21 100
1228651 수시 원서 접수 Dd 2020/09/21 108
1228650 깔끔한 냉장고 팁 7 훤한 냉장고.. 2020/09/21 668
1228649 천주교인분들께 여쭙니다(진지) 1 질문고민고민.. 2020/09/21 210
1228648 초2영어 파닉스 한세트 끝나가요. 다음은요? 7 .. 2020/09/21 190
1228647 한식이 제일 번거롭고 손이 많이 가지 않나요? 3 음식 중 2020/09/21 311
1228646 콜라 마시고 싶어요... 1 ㅎㅎ 2020/09/21 254
1228645 집 매매 때문에 미칠거 같아요...조언 좀 주세요ㅠㅠ 18 ㅠㅠ 2020/09/21 1,817
1228644 차돌박이된장찌개요.. 남은거 얼렸다 먹어도 되나요? 2 차돌 2020/09/21 266
1228643 주식 리딩방의 실체 4 지져스 2020/09/21 635
1228642 저번 다이아 귀고리 후기 2 .. 2020/09/21 699
1228641 수도요금 얼마 나오나요? 9 ㅇㅇㅇ 2020/09/21 499
1228640 [속보] 질병청, 독감무료접종 전면중단 20 ..... 2020/09/21 3,242
1228639 이미 아이 키워보신 선배님들..초등학생 수학학원.. 2 초 1 2020/09/21 388
1228638 방문안한 네이버 카페가 최근방문한 카페라고 뜨는데 1 ㅡㅡ 2020/09/21 168
1228637 내년 등교 fm 2020/09/21 377
1228636 독감 예방접종 아예 안하는 분 안계세요? 15 ... 2020/09/21 1,093
1228635 내일 코디 도와주세요 3 낼 고민 2020/09/21 469
1228634 코로나 방역으로 2주동안 쉰 태권도 수업료 어쩌지요? 2 애셋맘 2020/09/21 319
1228633 못된 것도 유전 맞져? 7 .. 2020/09/21 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