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 안하고 집에서 노는분 많나요? 가정주부 빼고요

어떻게살지 조회수 : 4,213
작성일 : 2020-07-13 20:55:41
저 40살. 혼자 살구요
노후준비 다된것은 아닌데 직장 다니기 싫어서 몇년째 놀아요. 근근히 가끔씩 알바 했었는데 하던 알바가 코로나 직격탄이라 뚝 끊겼고요.

그간 벌어놓은돈과 부모님께 조금 받은거 합쳐서 몇억있는거 돈 굴려서 부풀려서 재산 늘리고 싶은맘만 있고요.
사회생활은 하기가 싫으네요. 유리멘탈이라..

그런데 부모님이나 형제, 친인척 보기에는 집에서 매일 빈둥거리고 의욕이나 열정이 없다고 늘 걱정과 잔소리 하는데,
인간이 뭘 꼭 하고 무엇이 되어야만 삶의 가치가 있는건가 싶고 심심하고 무기력할때도 있지만 가끔 자책도 들고 복잡한 마음이네요.

매월 월세 조금 들어오는게 있어서 생활비 정도는 유지는해요
IP : 182.222.xxx.17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7.13 8:57 PM (106.102.xxx.181)

    돈 있으면 그래도 되죠. 저라면 부모님한테는 알바라도 하는 척 할 거 같아요.

  • 2. ㅇㅇ
    '20.7.13 8:59 PM (49.142.xxx.116)

    돈 좀 있는 유리멘탈님들 많아져야 취업희망생들도 취업을 하죠...

  • 3. 월세
    '20.7.13 9:01 PM (175.223.xxx.120)

    들어오면 그게 직업이에요.
    생활비 스스로 조달하는데 왜 타인이 난리예요.
    누구에게 손 벌리는 삶 아니고 잘 살고 있는데.

    자존감 높이시고 행복하게 취미생활,운동 같은 거
    하면서 사세요.
    인생 뭐 있나요?

  • 4. 저요
    '20.7.13 9:02 PM (123.213.xxx.7)

    저랑도 비슷하네요.ㅎㅎ
    괜히 반가워요

  • 5. 우리애도
    '20.7.13 9:04 PM (110.70.xxx.144)

    그렇게 살거 같아요
    사는데 어려움없게 해 줘야겠단 생각 하고 있어요
    꼭 일을 해야 되는건 아니예요
    근데 무료하다거나 존재감을 못 느끼겠다면 알바라도 간간이 하면 좋겠죠
    아님 취미생활을 열심히 하던가요

  • 6. 부럽네요
    '20.7.13 9:04 PM (58.234.xxx.213)

    놀고싶어요.일하기싫어요

  • 7. ㅇㅇ
    '20.7.13 9:06 PM (106.102.xxx.246)

    월세 들어오면 임대사업자 시네요
    벌지 않아도 되는 상황인데, 굳이 벌 필요 없지요
    취미를 자격증 딸 수 있는걸로 해 보세요
    예를 들어서요
    요리를 배운다면 조리기능사
    꽃을 배운다면 화훼장식기능사
    커피를 배운다면 바리스타 자격증
    이런 식으로 배우면 적당히 긴장감도 생기고, 성취감도 느껴지죠

  • 8. ..
    '20.7.13 9:08 PM (119.69.xxx.216)

    부럽다...

  • 9. ㅡㅡㅡ
    '20.7.13 9:21 PM (39.7.xxx.240)

    사람마다 다른거 아닌가요?
    전 놀다가 누가 뭐래서가 아니라 혼자 자존감 떨어져서
    저번주 면접보고 낼모레 출근해요.
    뭐 이것저것하고살았는데
    내가 가치없는인간같고 보람없고
    다니다 또관두겠지만

  • 10. 빨리
    '20.7.13 9:25 PM (222.110.xxx.57)

    늘어지면 다시 활동적이기 힘들고
    그러다 병걸릴까봐 걱정되는 거겠죠.
    너무 늘어지고 나면 힘드니
    빨리 운동 시작하세요.

  • 11. 저도
    '20.7.13 9:27 PM (182.224.xxx.120)

    정말 유리멘탈이라서 대인기피증까지 있어요ㅠ
    이번에 자격증땄는데 일자리 구하는게
    넘 넘 두렵네요
    그냥 있는돈 쓰다 살다가 없어지면
    스스로 끝내야지 할만큼 이제 사회생활 못하겠어요

  • 12. 부럽
    '20.7.13 10:10 PM (121.141.xxx.138)

    부러워용ㅇ
    전 가정주부인데 20년 일하다 주저앉았어요.
    일년 놀고나니 답답하네요.
    저도 사회생활 진절머리나는데.. 부업이라도 해볼까 해서 지원했는데 짤렸어요 ^^;;;;

  • 13. 질문
    '20.7.13 10:23 PM (119.70.xxx.204)

    월세 얼마들어오면 생활이되시나요 저희애도 그렇게 세팅해주고싶어요 결혼생각도없는것같고해서요

  • 14. 부럽
    '20.7.13 11:17 PM (1.252.xxx.104)

    친구인데 부럽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3918 한강 의대생 사건 혹시 22:40:59 1
1323917 정홍일 볼수록 더 잘하네요 ㅇㅇ 22:40:41 10
1323916 미세먼지 심하면 피곤하지 않으세요? 22:39:03 27
1323915 12시에 노쇼 백신 접종한 후 경과 6 ... 22:34:58 314
1323914 회색샤시에 어울리는 소파 33 22:33:51 51
1323913 40대 중반 강사인데 몸이 지치네요.. 5 ㅇㅇ 22:33:07 452
1323912 엄마는 대학병원 교수? .... 22:28:55 975
1323911 서울고독사 10% 30대미만이래요 5 시사직격 22:28:53 554
1323910 sg워너비 기침나무 다음날 보셨어요??! 1 ㅡㅡ 22:25:14 364
1323909 영어 리스닝에 큰 도움받은 유튭 4 .. 22:25:09 344
1323908 위내시경을 또 하자는데요 3 건강 22:23:53 374
1323907 첫째때문에 스트레스 받아 미치겠어요 13 첫째 22:23:30 841
1323906 요새도 의과대학 유급 있나요? 4 골든 22:20:21 539
1323905 김수현 드라마"작별" 해요. 9 유튜브서 22:19:06 891
1323904 신발버리는 cctv 확보했답니다 9 cv 22:19:04 1,287
1323903 밤에 종가집김치가 택배사로 배송됐다는데 낼 올까요? 2 아이고 22:18:39 228
1323902 한국 교과서 영어가 참 좋은데요 5 ㅇㅇ 22:18:28 399
1323901 나이많은 미혼 부정적인걸까요 2 나이 22:17:45 386
1323900 프랑스 문화가 잘 드러나는 프랑스 영화 소개 좀 10 시네마 22:16:10 338
1323899 어버이날 없애신 분 없나요? 6 .. 22:14:18 699
1323898 올해도 강진 수국, 작약 구매하셨어요? 10 오오 22:12:46 706
1323897 49세인데 체력이 너무 딸려요 ㅠ 16 체력 22:06:29 1,891
1323896 UDT멋지네요 2 ㅇㅇ 22:03:46 493
1323895 한강) 사람들이 친구를 의심하는 이유는 단순함 14 ㅇㅇ 22:01:50 2,279
1323894 오늘 저희 부부 백신 맞았습니다(펌) 5 저도이미맞았.. 22:01:20 1,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