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음악) 정원영 특집 - 시티팝 풍의 여름 음악들

ㅇㅇ | 조회수 : 912
작성일 : 2020-06-07 10:20:36

빛과소금, 김현철 라인을 잇는... 

90년대의 숨겨진 뮤지션 정원영의 음악들이예요.

시원시원한 음악이 도시적이기도 하면서 더운 여름날에 잘 어울리네요^^ 

즐감~


(이밖에도 좋은 곡들 있으면 더 추천해주세요~)


----------------------------------------------------------------------------------------



http://www.youtube.com/watch?v=i07h8S01cjw

그냥  - 김현철 풍의 감각적인 도시팝



http://www.youtube.com/watch?v=dztu_l8zPM0&list=PLCJRBWwIJfpm3010XxGh-zz6wq3a...

가버린 날들 - 비지스의 서정성이 연상되는 발라드



https://www.youtube.com/watch?v=b1TPEaULcbI

다시 시작해 - 우리나라 가요계에도 서늘하고 시원한 시티팝이 ...!!!



http://www.youtube.com/watch?v=-M5PCw_ULtA&list=PLCJRBWwIJfpm3010XxGh-zz6wq3a...

island - 아이스크림처럼 시원한 여름 연주곡


http://www.youtube.com/watch?v=tOQlkrkMfDA

정원영 밴드 - 붕붕붕 (뮤지션의 후기에 나온곡)

IP : 221.166.xxx.113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6.7 10:34 AM (220.118.xxx.5)

    검색해보니 1960년생이신데 맞나요? 전 첨 듣는 이름이라.. 잘 듣겠습니다.

  • 2. ㅇㅇㅇ
    '20.6.7 10:37 AM (221.166.xxx.113)

    네. 유재하, 김현철, 봄여름과을겨울, 빛과 소금 등과 같은 라인이라고도 할수 있으니..
    그 정도 연배 맞아요.
    검색해보니 꾸준히 활동해오셨던데 올해 60세로 나오네요.. (후덜덜..)
    90's 당시에 저평가된 비운의 뮤지션 이라고 생각해요.

  • 3. 라인
    '20.6.7 10:37 AM (180.66.xxx.221)

    정원영씬 김현철씨보다 더 선배인데 라인을 잇는건 아니지요
    저도 시티팝 좋아하는 옛날 그룹은 아니지만 아도이 음악 좋더라구요

  • 4. ㅇㅇㅇ
    '20.6.7 10:41 AM (221.166.xxx.113)

    저기 그런데요. 음악 세계에서 라인을 잇는다, 누가 누구 선후배다가 중요하나요
    음악풍이나 추구하는 음악관, 가치들이 비슷하다는 걸 통틀어하는 말인데.
    너무 엄.근.진 하셔서 부담스럽기 짝이 없네요..ㅋ

    아도이 들어봤지만 저의 취향은 아니예요,
    저는 위에서 언급한 90년대 가요음악이나 일본시티팝 취향이라서요.

  • 5.
    '20.6.7 10:42 AM (180.224.xxx.210)

    정원영, 김광민 씨가 비슷한 시기에 활동 시직했죠.

    초창기 비주얼이나 스타일은 정원영 씨가 더 대중적 활동할 스타일이었는데...
    오히려 김광민 씨가 더 대중적 행보를 보이고 있어 살짝 아이러니해요.

    음색도 좋고 노래도 잘하시는 편이죠.

  • 6. ㅇㅇㅇ
    '20.6.7 10:48 AM (221.166.xxx.113)

    정원영씨를 알고계시는 분이 있어서 글쓴이로서 반갑습니다^^
    저도 김광민씨 보다는 정원영의 음악이 더 대중성에 가깝다고 생각해요.
    그럼에도 피아니스트로 알려진 김광진씨가 더 잘나가셔서 의아..(광민씨가 고 유재하씨 친구이라서 더 그런걸까요.)

    정원영씨가 버클리음대 유학파 출신이라고 알고 있는데...굳이 비교하자면 음악도 김씨보다 대중적이고, 음악들도 고퀄리티 수준이라고 생각하는데...
    개인 성향이 인맥을 중요시 않고, 음악적 활동에만 주력해서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나 싶어요.

  • 7. ㅇㅇㅇ
    '20.6.7 10:51 AM (221.166.xxx.113)

    http://www.youtube.com/watch?v=1qsZN85Fx1Y&list=PLCJRBWwIJfpm3010XxGh-zz6wq3a...
    08.흐린날,텅빈하루


    http://www.youtube.com/watch?v=FM7n6OBKgoE&list=PLCJRBWwIJfpm3010XxGh-zz6wq3a...
    09.그해 겨울

    음악들이 감각적이고 유유하게 매력있네요

  • 8. ㅈㄷ는
    '20.6.7 10:53 AM (58.230.xxx.177)

    중간에 뇌에 병이생기셔서 투병하셨어요.부인도 편찮으셨다고 본거같은데 .ㅠㅠ

  • 9. ㅇㅇ
    '20.6.7 10:54 AM (221.166.xxx.113)

    어머나.. 뇌종양 같은병으로 투병을 하셨나요 ㅜ
    지금은 괜찮아졌기를....

  • 10. ㅈㄷㄳㅂ
    '20.6.7 10:55 AM (58.230.xxx.177)

    별을 세던 아이는 도 좋아요.한영애씨 목소리도 나옵니다
    저는 엘피도 있답니다 ㅎㅎㅎ

  • 11. ㅇㅇ
    '20.6.7 11:02 AM (221.166.xxx.113)

    http://www.youtube.com/watch?v=RjO7mZTX-Ys
    - 별을 세던 아이는
    링크했어요. 저는 처음 들어보네요^^ 잘 들을게요.

  • 12.
    '20.6.7 11:04 AM (180.224.xxx.210)

    라떼 사람이라ㅎ 콘서트도 가고 해서 아주 조금 알아요.
    비운의 뮤지션까지는 아니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세션으로 참여를 굉장히 많이 했어요.
    중간에 건강 문제도 있었고 대중적 활동에 지쳤었는지?...아무튼 본인이 적극적으로 활동을 안했다 보면 될 듯 해요.

    정원영, 한상원, 김광민 이런 사람들이 버클리음대 초기 개척자 비슷한 사람들이어서 처음에는 같이 활동을 많이 했어요.
    이 버클리가 그 버클리가 아니라는 건 아시죠?
    아무튼 저 사람들 이후로 버클리음대 유학이 뮤지션들 사이에 대유행이 되기도 했죠.

    90대 말에 정재일 이적 한상원 등과 함께 긱스라는 프로젝트 그룹을 같이 하기도 했죠.

  • 13. ..
    '20.6.7 11:08 AM (220.118.xxx.5)

    세월이 흘렀는데도 음악이 세련됐어요.

  • 14. 정원영 음악 좋죠
    '20.6.7 11:39 AM (175.198.xxx.100)

    가버린 시간, 다시 시작해 참 좋아요.

  • 15. ㅇㅇㅇ
    '20.6.7 12:18 PM (221.166.xxx.113)

    네 그렇군요. 댓글말씀들 감사합니다.

    그 와중에서 가버린 시간, 다시시작해를 알아보시는 님은 정말 음악적 안목이 있으시네요 ^^
    정원영씨는 대중음악계에서 차지하는 요소도 없고...음악적 퀄리티가 만족을 주는데 비해서
    너무 덜 알려져 있어서 아쉬워요. 정지찬의 음악들도 다시 한번 들어볼게요.

    정원영씨 음악은 2~30여년이 지나도 음악이 세련된게 사실이죠..정말 멋있습니다. ㅎ

    http://www.youtube.com/watch?v=hc0-NvmK9-4&list=PLCJRBWwIJfpm3010XxGh-zz6wq3a...
    지금 검은 입 속에서..라는 연주곡도 듣고 있거든요. 귀가 호강하네요 ㅎㅎ

  • 16. 어머나
    '20.6.7 4:39 PM (211.225.xxx.160)

    저도 얼마전에 정원영씨의 다시시작해가 불현듯 생각나서 멜*에서 찾아 들었어요
    그시절 참 좋아했던 노래였는데 지금 들어도 역시 제 귀에는 세련되고 좋더군요
    웃긴건 제가 고딩 딸 한테 이노래 어떠냐고 좋지않냐고 들려줬더니 고딩딸은 듣자마자 딱 옛날노래네 하더군요 ㅜㅜ

  • 17. ㅇㅇㅇ
    '20.6.7 4:45 PM (175.223.xxx.61)

    옛날 감성은 어쩔수 없나봐요ㅠㅋㅋㅋ
    요즘 음악의 속도감과 스타일과는 차이가 있죠.

  • 18. 와우
    '20.6.7 5:18 PM (203.236.xxx.226)

    정원영 씨가 60이라고요? 여기서 이름 들으니 정말 반갑네요.
    어릴 때라 엘피는 못 사고 카세트테이프 사서 참 많이 들었어요. 굉장히 세련된 스타일에 약간 재즈풍도 느껴져서 좋아했어요. 건조한 보컬에 감성적인 멜로디가 언밸런스한 듯한데 그게 또 매력이었죠. 전 가버린 날들이랑 다시 시작해를 가장 좋아해요.^^

  • 19. ㅇㅇ
    '20.6.9 11:08 AM (175.223.xxx.146)

    세련된 스타일에 재즈풍의 음악이 멋집니다.
    저도 위에 언급한 노래들이 정원영씨 작품 중에서 최애곡이예요.
    정원영씨의 음악에서 재즈풍의 스타일뿐만 아니라, 고유의 
    독창성 같은 게 느껴져서 좋구요.

    한편으로는 정원영씨의 목소리가 메이저에서 벗어난, 
    다소 건조한 보컬이라 크게 인기를 못 끌었나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가요들도 당시에 이런 계통으로 조금 더 발전되었다면..
    일음 못지않은 세련된 감성의 음악 결과물을 낼수 있었을텐데..크게 뿌리내리지 못한거 같은 아쉬움이 있어요.

    그러고 보면 문화예술은 한 나라의 국력이나 경제발전과도 큰 영향을 주고받나 보다 생각해봅니다. (뜬금없지만..)
    지금은 한국이 더 우세해지고 있다고 하니 그건 기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089 현직 부장검사, 검언유착 수사팀에 "편파수사 해명하라&.. 9 .. 2020/07/07 815
1182088 중1아들이 너무 예쁩니다. 41 44 2020/07/07 4,685
1182087 트레킹화신고 걷기운동 해도되나요 7 .... 2020/07/07 1,039
1182086 데려온 새끼길고양이가 죽게 되었던 경험 13 ㅇㅇ 2020/07/07 1,780
1182085 살면 살수록 돈이 힘입니다. 돈이 권력 19 ㅎㅎ 2020/07/07 7,200
1182084 자식 때문에 늘 움츠려살아야 하는 기분 4 .... 2020/07/07 2,751
1182083 팬텀싱어 끝나고 콘서트 어디서 하나요? 4 콘서트 2020/07/07 685
1182082 전세계 코로나 상황-심각합니다. 12 걱정 2020/07/07 4,721
1182081 내신 6등급에서 4등급으로 8 고등 2020/07/07 1,677
1182080 오쿠로 홍삼 만들어 드시는 분? 1 아줌마 2020/07/07 425
1182079 요즘 NHN페이라고 아시나요 ㅎㅎㅎㅎㅎ 15 99 2020/07/07 2,398
1182078 손정우 판결보고 여성단체는 뭐합니까? 37 생맥 2020/07/07 1,696
1182077 시판 콩물 그나마 어디가 맛있나요 8 잘될꺼야! 2020/07/07 1,397
1182076 강서구인데 lte가 거의 아예 안터지네요ㅠ... 5 .. 2020/07/07 754
1182075 초등 아들 친구에 대한 고민 2 .... 2020/07/07 946
1182074 기대수명 테스트래요 43 백세시대 2020/07/07 5,251
1182073 자랑글. 1 고맙다 2020/07/07 736
1182072 남친 마음 떴을 때 9 ... 2020/07/07 1,850
1182071 이 보험 괜찮나요? 1 ㅇㅇ 2020/07/07 468
1182070 고1 진로고민 4 진로 2020/07/07 577
1182069 승진선물 보통 화분보내나요?? 9 막돼먹은영애.. 2020/07/07 657
1182068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 착수...2028년 준공 목표 6 점점 2020/07/07 684
1182067 ㅋㅋㅋㅋㅋㅋㅋ YTN 노사 '공공성 훼손' 반대.jpg 9 코메디 2020/07/07 967
1182066 윤짜장과 검사들이 조국에 대한 질투심이 쩔었군요 30 ㅠㅠ 2020/07/07 1,992
1182065 집도 안살거면서 3 ... 2020/07/07 1,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