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치원생 하원 시 아빠가 데리러 가면 좀 챙피해 하나요

궁금이 | 조회수 : 2,827
작성일 : 2020-06-02 10:19:38

남편이 일찍 퇴근이라 일주일에 하루 빼고 매일 남편이 원 차량 정차하는 곳에 가서 애를 데려와요.

저는 하는 일이 있어 지난 일년 낮에 집에 없었고요.

최근에 육개월 가량은 제가 집에서 쉬고 있는데, 그래도 남편이 가서 애를 데려와요..


그런데 애가 아빠 말고 엄마가 나오라고 매번 그러는데

아빠가 나가는게 챙피해서 그런걸까요

아니면 단순히 엄마가 더 좋아서 그런 걸까요.

껄끄러운 사람이 있어 남편이 픽업 하는데..

그 나이 또래 아이들, 아빠가 픽업하는 것을 챙피하게 생각하나요?

물어보면 정확히 대답을 안하네요...아이는 5세에요.

IP : 14.6.xxx.203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6.2 10:22 AM (59.15.xxx.61)

    엄마가 더 좋아서...혹은
    다른 애들은 다 엄마가 나오니까.
    요즘 엄마 픽업 별로 없는데...
    할머니 시터 도우미등등...

  • 2. 엄마가
    '20.6.2 10:22 AM (182.218.xxx.45)

    엄마가 보고싶어서죠.
    유치원근무했었는데, 할머니가 데리러오는애들..
    어쩌다 엄마가 오시면..정말좋아해요.

    보통 엄마가 하원시키는데, 가끔 아빠가 오실때도 엄청 좋아하구요

    아빠가와서 창피해서그런거아니에요

  • 3. satellite
    '20.6.2 10:24 AM (118.220.xxx.159)

    다른애들은 다들 엄마가오니까

  • 4. 껄끄러운
    '20.6.2 10:25 AM (115.21.xxx.164)

    사람보다 내자식이 중요해요 용기내시길

  • 5. ..
    '20.6.2 10:28 AM (218.146.xxx.119)

    엄마가 더 좋아서요

  • 6. ,,,
    '20.6.2 10:29 AM (121.167.xxx.120)

    아빠가 등하원 시키는 집도 간혹 있어요.
    애들이 별로 신경 안쓰는것 같던데요.
    아빠보다 엄마를 더 좋아 하는게 아닐까요?
    아기들 말은 일관성이 없어서 한번 하는 얘기는
    그냥 하는 얘기예요. 의미가 없어요.
    계속 반복해서 그렇게 얘기하면 아이와 대화해 보세요.

  • 7. 원글이
    '20.6.2 10:29 AM (14.6.xxx.203)

    ㅎㅎ 위에 우우님... 남편보고 나가지 말라하면 섭섭해 할것같아요...ㅎㅎ
    남편은 좋아하거든요....

    위에 껄끄러운 사람보다 내자식이 중요해요.... 조언 고마워요...

  • 8. 00
    '20.6.2 10:31 AM (1.235.xxx.96)

    그래도 애 속마음은 좋을거에요
    아빠가 아이와 평소에 많이 놀아주나요
    아빠와 많이 놀리세요 더 정이 들어요

    글고 저희애는 애아빠와 있음 편의점과 군것질에 자유로워서
    엄마빼고 아빠하고 나가는걸 더 좋아해요 흐흐

  • 9. 원글이
    '20.6.2 10:32 AM (14.6.xxx.203)

    엄마가 보고싶어서죠.
    182.218 덧글 감사해요.
    -------------------------------------

    유치원근무했었는데, 할머니가 데리러오는애들..
    어쩌다 엄마가 오시면..정말좋아해요.

    보통 엄마가 하원시키는데, 가끔 아빠가 오실때도 엄청 좋아하구요

    아빠가와서 창피해서그런거아니에요

  • 10. ...
    '20.6.2 10:33 AM (112.220.xxx.102)

    너희아빠는 일안해? 뭐 이런 소릴 들었나

  • 11. ..
    '20.6.2 10:35 AM (14.7.xxx.145)

    그냥 당연한 아이들 마음이죠.저같아도 엄마 오는게 더 좋을듯요.그렇다고 아빠가 가지 말라는건 아니고요 ㅎ

  • 12. ...
    '20.6.2 10:35 AM (49.169.xxx.185)

    그나이대 애들은 당연히 아빠보다 엄마를 더 좋아해요 엄마가 더 좋아서 그럴꺼예요
    저희 남편은 전산쪽이라 교대근무할때 애들 아빠가 가끔 갔는데 애아빠 집에서 쉰다고 소문 돌긴 했었어요 ㅡㅡ;;;

  • 13. ...
    '20.6.2 10:36 AM (116.37.xxx.147)

    아이한테 물어보세요
    아이가 대답 해줄 것 같은데요

  • 14. 5살
    '20.6.2 10:36 AM (182.218.xxx.45)

    5살이 너희아빠 백수야? 안합니다ㅎㅎㅎ

  • 15. 울딸램
    '20.6.2 10:57 AM (61.83.xxx.94)

    딸아이 3~7살까지 저는 직장다니다보니 어쩌다 한 번씩 갔었어요.
    차량타는 원에 다닌 적이 없어서 주중에 집에 있는 아빠가 늘 갔었고요.

    제가 가면 엄청 좋아했었는데 이유가
    1. 다른 애들도 엄마가 와서
    2. 엄마가 오는게 좋아서
    3. 엄마아빠 둘 다 와서 ㅋㅋ

  • 16. 윗님
    '20.6.2 11:04 AM (59.5.xxx.101)

    정답입니다^^

    저라면 엄마 아빠 같이 나가요.애를 위해서^^

  • 17. dd
    '20.6.2 12:10 PM (218.148.xxx.213)

    다른애들은 엄마가 오니까 그런것같네요 아니면 아빠가 가끔 데리러 가면 더 좋아하듯이 원래 가끔 오면 더 반갑고 좋거든요 그런의미에서 한말일꺼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202 고등내신공부법 책 좀 알려주세요. ㆍㆍ 14:34:17 3
1181201 광주광역시 사시는 님들 이사업체 추천좀 해주세요 .. 14:34:11 5
1181200 고 2 아들 컴퓨터 상의드립니다 oo 14:34:09 2
1181199 출산율이 세계 꼴지인 나라에서 부동산이 전부아닙니디 으이구 14:33:44 17
1181198 계속 어지럽고 체하는 부모님 mri 찍을까요? 3 .. 14:29:16 98
1181197 상가 세입자분들께 여쭤봅니다 2 ..... 14:28:34 74
1181196 우황청심환 함부로 먹으면 큰일나요 둥둥이아줌마.. 14:27:52 182
1181195 혹시 문구점에 이런 물건 있을까요? 6 ㅇㅇ 14:23:47 160
1181194 집값에 대해 사견 6 .. 14:23:28 258
1181193 이런 사람은 무슨 일을 해야할까요 3 ㅁㅁ 14:22:41 174
1181192 '콘돔 끼우기' 시연하려다 학부모 항의에 취소 10 ... 14:22:34 684
1181191 20년째 집값 지켜보자는 남편 10 14:14:53 822
1181190 맞벌이 가사분담ㅠㅠ 지혜를 주세요ㅠㅠ 10 워킹맘 14:13:49 282
1181189 주택구입자금 대출받은거 10% 갚으라고 갑자기 연락오는 5 ㅇㅇ 14:13:47 498
1181188 김현 전 의원 탈당..5기 방통위원 사실상 '확정' 8 ㅇㅇㅇ 14:12:26 369
1181187 교육은 돈과 비례하긴 하네요 2 ㅇㅇ 14:11:08 371
1181186 이엄마 말 좀 기분 나쁘네요. 7 456 14:06:21 964
1181185 독일도 몇년만에 집값 두배 올랐어요. 40 ... 14:06:16 939
1181184 반포주공3주구는 재초환이 근 7억이던데 3 ㅇㅇ 14:03:44 409
1181183 자연미인에 쌩얼 이쁜 여자 그렇게 보기 힘든가요? 21 ... 14:00:59 796
1181182 부동산 전문 기자가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한 글 1 펌글 14:00:28 280
1181181 파스퇴르 버터를 샀는데 롯데라고 표기가.. 4 플랫화이트 13:59:16 370
1181180 중고등 아이 운동 어떤거 시키시나요? 3 운동이 좋지.. 13:57:01 268
1181179 죽음에 대한 공포의 근본적 원인이..ㅠㅠ 8 유리병 13:54:41 975
1181178 워터픽으로 편도를 씻었어요 9 ㅅㄷ 13:54:07 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