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재수학원 다니는 딸이 오늘 아침먹으면서 하는 말이

재수생 엄마 | 조회수 : 6,603
작성일 : 2020-05-22 09:58:47
엄마, 오늘 점심 급식에 뷔페가 나온다는데 너무너무^^ 기대돼.

공부하기 싫어도 좀만 참으면 밥 나오니까, 그 걸로 버텨. 하더군요.


신나게 아침먹으면서 활짝 웃는 낯으로 말하는데

저는 속으로, 으이구 이 밥순아, 

겉으로는, 그래 뭐든 잘 먹어야 공부를 하지.~~



작년 고3때 하도 마음고생을 해서 오히려 올해 재수생활이 평탄하게 느껴지는 엄마 1인입니다.

코로나 등 모든 힘든 고난에도 밥심으로 살아가는^^ 딸애가 고맙기도 하구요.


지금 고3및 재수생 엄마들 다 힘내시구요.

안그래야 하지만, 혹시라도 올해말, 내년 초에 재수학원 알아보시는 분 계시면

집에서 통학하기 아주 힘들지 않고, 밥 맛있는 학원 고르시는 것도 하나의 팁이라고 조심스레 말씀드려요. 


다들 좋은 하루 되세요. 저는 오늘 밤에, 뷔페 뭐가 나왔는지 물어보려구요. ㅎㅎ
IP : 14.52.xxx.80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여
    '20.5.22 10:00 AM (203.100.xxx.248)

    따님도 원글님도 행복이 뭔지 아시는 분...늘 행복하자요

  • 2. ..
    '20.5.22 10:02 AM (218.52.xxx.71)

    너무 귀엽네요 제 딸도 한달치 급식안내문을 책상에 붙여두고 맨날 얘기해요 내일은 이거 나온대ㅎㅎ
    따님께서 체력 많이 키워서 올해 좋은 결과있기를 바래요!!

  • 3.
    '20.5.22 10:02 AM (211.215.xxx.168)

    행복한 가정이시네요
    올해 좋은 결과 있으시길

    나두 점심에 애슐리라도 가야것네요

  • 4.
    '20.5.22 10:05 AM (210.99.xxx.244)

    행복해보이네요. 점심을 기다리며 행복한 오전긍부

  • 5. ....
    '20.5.22 10:06 AM (222.99.xxx.169)

    단순한 생활에 맛있는 식사만큼 신나는 이벤트도 없지요.
    직장인들도 오늘 뭐먹지 하며 설레는데 재수학원에선 오죽하겠어요.
    따님이 긍정적인것 같아 올해는 좋은 소식이 오겠어요^^

  • 6. 고3맘
    '20.5.22 10:06 AM (223.62.xxx.83)

    저희 아들도 먹는걸로 스트레스 푸나봅니다.
    아침에 밥 안 먹는 애가
    고봉으로 밥 먹고 가고
    매일매일 메뉴가 뭐 냐는 말만 합니다. ㅎㅎ

  • 7. ㅇㅇ
    '20.5.22 10:08 AM (175.207.xxx.116)

    점심과 퇴근이 오전과 오후의 희망.
    근데 우리나라 학생들은 퇴근이 없거나 퇴근이 너무도 늦는..

  • 8. ...
    '20.5.22 10:09 AM (182.222.xxx.135)

    저희애도 작년에 재수해서 올해 1학년입니다
    울애 말이 재수학원 급식은 학교하고는
    퀄리티가 다르다네요
    메뉴가
    소문난 연세대앞 분식집 떡튀순
    고대 구내식당 닭갈비
    뭐 이런식으로 재미있는 것도 많았어요
    하루종일 묶여있는데 맛있는 밥
    먹는 낙이라도 있어야지요

    긍정적인 마인드 정말 중요해요
    좋은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이제 6개월 남았네요~~

  • 9. ㅋㅋ
    '20.5.22 10:27 AM (223.38.xxx.120)

    대서 ㅇ학원인가요?
    우리애도 모의고사 본 날은
    뷔페 나온다고
    초밥도 있고 디저트도
    맛있다고 하던 기억이..
    재수 즐겁게 하고
    벌써 2학년이예요.
    잘 해낼거예요.
    화이팅!

  • 10. 울딸도
    '20.5.22 10:33 AM (222.120.xxx.34)

    독재학원 다니는데 밥 먹는 재미가 아주 크대요 ㅋ

  • 11. 강남대성
    '20.5.22 10:39 AM (211.215.xxx.107)

    강대인가보네요. 거기 식단이 진짜 끝내주더라고요.
    시대인재 밥은ㅠ
    제발 강대 절반 수준이라도 됐으면..

  • 12. ..
    '20.5.22 11:52 AM (175.120.xxx.87)

    입짧은 편인 울 딸은 강대 급식이 맛은 있는데 건강하지 않은 맛이라고ㅜ
    베이스가 같고 조미료맛도 난다고 불평이 많네요.
    맛있게 잘먹는 아들딸들 넘 이쁘고 부러워요.
    어떻게나 입맛에 맞는 음식이 힘든 재수생활의 활력소가 될테니까요.

  • 13. 아이고
    '20.5.22 12:03 PM (211.179.xxx.129)

    이뻐라~ 스트레스에 짜증도 낼만한데
    밥에 행복해하다니 긍정적인 아이 같아 좋네요.
    밥맛 없다 투덜대는 딸 키우다 보니 부럽네요.

  • 14. 자사고
    '20.5.22 12:10 PM (39.7.xxx.166)

    졸업생인데 고3때보다 훨좋대요
    덜피곤하대요재수가쉽다고

  • 15. 상상맘
    '20.5.22 12:58 PM (39.7.xxx.43)

    ㅎㅎ 우리아들은 강남하이퍼인데 급식먹는 재미로 다니는듯요

    얼마전 설문조사에 맛있었던거 4가지 적어내라고 했는데 도저히

    우열을 가리기 힘들어 무려 14가지 적어냈대요

    학교급식과는 정말 비교불가라고 급식에대한 편견을 깼다는둥....

    아직까지는 급식도 맛있고 공부도 수월하고

    아직까지는 행복하게 잘다니고 있답니다

  • 16. ㅇㅇㅇ
    '20.5.22 1:43 PM (119.70.xxx.90)

    저희집 재수생은 강대기숙 갔어요
    조기반으로 들어갔는데
    첨에는 엄청 감동이데요 넘 맛있다며ㅋㅋ
    몇달지나더니 걍 그렇대요ㅎㅎ
    건강한 맛이라던데ㅎㅎ
    영양사 선생님이 진짜 열심히하시고 애들 먹고픈거 적어내면 바로 반영해주시고 한대요ㅎㅎ
    메뉴보면 저도 강대생 하고파요ㅎㅎㅎ

  • 17.
    '20.5.22 3:21 PM (61.74.xxx.64)

    부러워요. 위 댓글 언급된 ㅅㄷㅇㅈ 인데 음식 재료 질도 낮다 하고... 아이 입맛에 안 맞아 스트레스가 많네요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7351 적금 만기 (1억) 금액 재예금 해야할까요?( 조언구합니다) 적금 11:33:46 31
1157350 혹시 세무관련 종소세관련 문의 드립니다. 1 어렵당 11:28:54 51
1157349 단기임대 어떻게 알아보나요 ㅇㅇ 11:27:05 66
1157348 종합소득세 신고시 환급액 없기도 한가요? 종합소득세 11:24:46 76
1157347 백화점 상품권 60만원 nora 11:23:57 127
1157346 코성형 잘하는곳좀 2 성형 11:23:03 74
1157345 '조국 아파트' 방배삼익, 랜드마크급으로 재건축된다  6 넘기뻐요 11:22:12 494
1157344 알레르망, 이브자리 이불 왜 이렇게 비싸요ㅠㅠ 9 ... 11:21:42 371
1157343 갑상선저하는 다이어트안되나요 2 갑상선 11:21:24 151
1157342 목동에 산음 역학?이라는곳 1 11:20:31 71
1157341 “아베 수상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4 벌금1백만?.. 11:20:21 158
1157340 조선의 제목 뽑는 클라스! 4 ㅁㅁ 11:18:54 187
1157339 현실에서 많이 가진 분들이요 6 갸우뚱 11:16:30 369
1157338 식도염이 위염리 되기도 하나요? 역류성 11:11:29 75
1157337 신현준이 말한 이슘이 뭔지 가르쳐주세요~~ 2 라디오스타 11:08:51 617
1157336 대학생과외 시세 7 과외 11:08:09 365
1157335 5월25일 코로나 확진자 16명(해외유입3명/지역발생13명) 1 ㅇㅇㅇ 11:04:11 334
1157334 황희석 '법세련 본보기를 보여줄 것' 5 페이스북 11:01:15 263
1157333 오래된 원목가구 젖은 수건으로 닦으면 되나요 3 원목가구 10:58:49 309
1157332 매일 아침 일을 시작하기 전에 이 노래를 들어요. 1 5월 10:55:53 461
1157331 도시락과 은희 8 10:54:52 518
1157330 윤미향은 깨끗하다...왜 11 .. 10:54:07 582
1157329 건식화장실에 손빨래 어디서 하세요? 20 푸른나무 10:52:56 878
1157328 한명숙 총리 5펀 나왔어요 - ⑤ "검찰의 '삼.. 6 진실이야 10:50:36 229
1157327 해외 일본군 ’위안부’ 활동 단체들 “왜곡 보도 중단해달라” 6 light7.. 10:47:07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