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여대생 생리주기 걱정되요

걱정 | 조회수 : 1,415
작성일 : 2020-04-04 19:13:02
올해 23살인데 아직도 생리를 정확히 안한다고하네요
2-3달에 한번정도요
산부인과 가보고싶어하는데 어떤검사할까요?
IP : 59.7.xxx.11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딸이
    '20.4.4 7:15 PM (61.253.xxx.184)

    예민한가요?
    여자들은 예민하거나
    전쟁때는 생리를 안한다고 해요.

    실제로 저도 작년에
    회사일로 너무 스트레스 받으니
    몇달이 끊기더라구요.

    산부인과가도 별 검사는 안하고
    그냥 밑에만한번보고(제가 40대에 생리불순으로 그지역에서 알아주는 병원 갔거든요)
    그냥뭐

    1. 자궁제거
    2. 피임약
    3. ? (뭔지 까먹었음)

    그렇게 3가지 방법을 얘기해줘서 돌팔이구나 하고 다신 안갔던 기억 있네요.

    지금껏 그러면
    그냥 그게 주기인거 아닐까요?

  • 2. 전혀
    '20.4.4 7:27 PM (59.7.xxx.110)

    안예민해요~약간 통통하고요
    주기가 그런거면 다행인데...

  • 3. ...
    '20.4.4 8:09 PM (125.177.xxx.43)

    항문 초음파 하는데 그리 힘들지 않대요
    학생들도 많이 검사해요 하도 불순이 많아서요
    별 이상은 아닐테고 아마 몇달 피임약으로 주기를 조절하자고ㅜ할거에요

  • 4.
    '20.4.4 8:52 PM (59.7.xxx.110)

    항문초음파 ㅜ
    얘기하면 안한다고할텐데..
    일단 병원가봐야겠네요~

  • 5.
    '20.4.4 9:19 PM (1.246.xxx.35)

    저도 그랬어요. 결혼하기 전까지 배란일을 모를정도로
    불순이 심했어요. 1년에 1-2번하는 해도 있었으니까요.
    조기폐경일까 걱정도 하고 했었고 생리유도 주사도 맞아보기도 하고 그랬어요. 병원서 피검사했었는데 호르몬 불균형때문에 다낭성 난소 증후군? 이라했었어요.
    결혼후 운좋게(자연임신) 아이둘 잘 낳고 지금은 매달 꼬박꼬박 생리를 하네요. 나이 마흔다되어서 정확한 생리주기와 배란일을 알게되었네요.

  • 6. ...
    '20.4.4 9:28 PM (125.177.xxx.43)

    딸이 불순으로 갔는데 배초음파 안해줘요
    힘들까봐 동네 병원 다 전화해도 안된다고 해서
    그냥 했는데 잠깐이라 괜찮았대요
    여자의사 찾아서 했고요

  • 7.
    '20.4.4 10:06 PM (59.7.xxx.110)

    윗님 따님은 뭐라하던가요?
    지금은 주기적으로 하고있나요?

  • 8.
    '20.4.4 11:00 PM (122.36.xxx.14)

    항문초음파 또는 복부초음파 볼 거에요
    그냥 복부초음파 하겠다고 하세요
    치질있어서 항문초음파 못 본다고 하시고요
    의사들 여러명 있는 산부인과 가셔서 그 담당 의사가 항문초음파 하시라 하면 복부초음파 보시는 의사로 보내달라 하세요 당당하게 요구하세요
    물 마시고 방광 꽉 차서 신호보내고 다시 눕고 번거러워 꺼려하는 건데 전혀 미안해 하지 말고 조금은 단호하고 정중하게 부탁하세요

  • 9. 제가 그랬어요
    '20.4.4 11:28 PM (14.187.xxx.55)

    생리주기가 일정치않고 45이상되기도 하고요.
    근데 아이 둘 낳고 어느날부터 주기가 정확해 지더라구요
    딸아이가 대학생인데 저를 닮았는지 들쑥날쑥하다네요
    병원 안가도 될듯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8926 마늘장아찌, 고수님 계세요? ㅇㅇ 18:46:00 14
1158925 물거품 돼버린 검찰의 ‘정경심 증언 강요’ 작전 1 꿈을말해도범.. 18:45:49 26
1158924 초등1학년 등교 첫날 18:42:20 66
1158923 오늘 초등, 중등 학교 갔는데 2 18:40:57 176
1158922 생활비 긴축상황일때 없으면 없는데로 먹어지던가요? 4 ... 18:36:22 295
1158921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 지원하는 생활비는 월 247만원 4 기초노령연금.. 18:35:16 211
1158920 이시국에 죄송하지만 소파색 좀부탁드려요^^;; 1 소파 18:35:14 57
1158919 日방역물품 지원 후폭풍…日매체,선의의 지원에 정치 생명 끊으려 .. 4 ........ 18:28:33 407
1158918 함소원 요즘 트로트가 돈되니 트로트음반 냈네요 2 ... 18:28:01 606
1158917 물없는 오이지.....ㅠㅠㅠ 3 오이지 18:24:47 336
1158916 운동화 안쪽 밑창 헝겊 너덜거리는거? 1 99 18:23:30 88
1158915 금값 장난아니네요 5 금값 18:23:20 1,177
1158914 앞으로 코로나보다 더 센 전염병이 온다 하는데 18 .. 18:17:16 1,738
1158913 인생은 타이밍이네요 6 18:14:09 1,481
1158912 걸레댓글 빈댓글 점댓글 40 ... 18:13:47 269
1158911 이용수할머니 대구시장유세중 큰절 10 ㅇㅇㅇ 18:12:33 757
1158910 등교 후 가정학습하려면.. 2 어떻게 18:10:14 255
1158909 흰색 스니커즈 추천 좀 해주세요 .. 18:10:03 92
1158908 어제 젊은 커플을 봤는데요 23 ㅇㅇ 18:09:48 1,961
1158907 앞머리 싹둑 2 18:07:51 253
1158906 분당에 개인이 하는 미장원추천해주셔요~ 4 ... 18:07:41 198
1158905 마스크 1 000 18:07:19 242
1158904 속보라고 떴는데 초중고 등교일 또 변경되는건가요? 9 아리쏭 18:04:38 2,117
1158903 일본인들이 얘기하는 한국의 국민성이라는 게.. 19 호박냥이 18:03:37 726
1158902 할머니들 위하는 척 하는 곽상도가 5 여러분~ 18:01:53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