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가 본 최고의 사기꾼

.......... | 조회수 : 6,877
작성일 : 2020-04-04 18:49:24
사기꾼.. 참 많이도 봤죠.

20년 동안 한자리에서 가게 하면서 사람들한테 신뢰 받아 계주 하다 곗돈 들고 튀는거.
의사라고 포장해서 너랑 결혼하고 싶다고 하면서 개원 비용 뜯어내고 잠적.
재벌인척 돈을 물 쓰듯 호화생활 하며 접근해 돈 뜯는거.

그런데 제가 본 중에서 최고는요.
하이에나 보다 생각난건데요.

변호사 사무실에 고객이 찾아갑니다.
이러저러한 사건의 변호를 의뢰합니다.
변호사는 변호를 맡고 재판정에서 변호를 합니다.
승소, 패소는 중요치 않고요.
그 변호사가 재판정에서 스스로 변호사로 소개하고 변호를 했다는 그 행위 자체가 중요합니다.
그걸 직접 눈으로 목격한 사람은 그 변호사를 변호사라고 믿게 되죠.

그 후에 변호사라는 직함을 이용해 돈도 꾸고, 사업 투자명목으로 돈도 끌어오는 등등.
그런데 나중에 알고보니 이 변호사는 변호사가 아니었던 거에요.
변호사 자격이 없는 일반인.
그런데 어떻게 재판정에서 변호를 했느냐.
변호하는 사람은 꼭 변호사가 아니라도 상관없다네요. 
생각해보니 자기 자신을 변호하는 피고인도 가끔 나오잖아요.

재판정에서 변호인석에 앉을 수 있는 사람은 누구라도 상관없다는거. 
변호사 자격 있는 사람만 변호할 수 있는게 아니라는걸 이용해서 직접 사건 의뢰 받아
재판정에서 변호하며 변호사 행세했던 그 사기꾼이 진짜 찐 금메달감이라 생각 드네요.




IP : 180.174.xxx.3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4.4 6:57 PM (121.129.xxx.121)

    뜨아 몰랐네요!

  • 2. 민사
    '20.4.4 6:57 PM (118.32.xxx.245)

    민사재판은 본인이 해도 되는걸로 알고 있어요

  • 3.
    '20.4.4 6:59 PM (112.154.xxx.225)

    헐......
    대다나다.

  • 4. 옴뫄~~
    '20.4.4 7:02 PM (117.111.xxx.221)

    그럴수도 있군요

  • 5. ㅇㅇ
    '20.4.4 7:12 PM (175.207.xxx.116)

    자기 자신을 변호할 수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일반인이 자기를 변호사라고 소개해도
    재판정에서는 모르나요?
    넘 허술한데요

  • 6. 저는
    '20.4.4 7:13 PM (222.101.xxx.194)

    제목보고 mb 생각하고 들왔어요,,

  • 7. 예전엔
    '20.4.4 7:16 PM (61.253.xxx.184)

    좀 많이 가능했으나,
    요즘은 좀 힘들다고 하네요. 저런일이.

  • 8. 전요...
    '20.4.4 7:19 PM (116.34.xxx.209)

    전 50 ....까지 사기꾼을 본적도 없었어요.
    집을 사면서 아주 말도 않되게 얽힌 사기꾼이 있어요.
    이사람은 대형 교회 장로이며 주위에선 회장님이라 불리우고 고급 빌라에 살며 고가의 차를....그냥 보면 사업 잘하는 중년 아져씨 죠.

    실상은 통장 하나 없는 신용불량자에 부동산 개발 한다며 노인들
    등쳐서 돈 뺏고...법을 잘 알아 변호사 없이 일년에 30건 정도의 본인 소송을 하더군요.
    이 인간도 지가 법대를 나왔다 하지만 그것도 거짓말 이고...
    참 좋은 머리로 남 사기나 치면서 사는 인간이 많은게 놀랍죠.

  • 9. ........
    '20.4.4 7:20 PM (180.174.xxx.3)

    변호를 변호사 자격 있는 사람만 할 수 있게 한다던가..하는 제도가 없다면
    계속 일어날 수 있는 일이죠.

    mb는 말해 뭣하리오.
    꾼이란 단어가 안어울리죠. 신입니다. 신.

  • 10. 불법
    '20.4.4 7:32 PM (14.50.xxx.192)

    자기자신 이외의 타인의 변호를 하는 것은 위법으로 알고 있어요.

    자기자신에 대한 변론은 가능한걸로 알고 있어요.

  • 11. ㅎㅎ
    '20.4.4 8:04 PM (223.38.xxx.51)

    저도 제목보고
    최대의 사기꾼은 이명박이지 했네요

  • 12. .......
    '20.4.4 8:30 PM (180.174.xxx.3)

    타인을 변호하는게 위법인거 확실한가요?
    그렇담 다행이구요.
    제가 법 관련 재연프로에서 본 내용인데 몇 년 전에 봤던거거든요.

  • 13. 사기꾼 시리즈
    '20.4.5 12:31 PM (175.223.xxx.49)

    영화로 나오면 재밌을거 같아요.

    사기꾼이 대통령까지돼서 국민을 우롱하고

    한탕 하는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8939 인생무상 - 지인의 죽음 지인 19:30:51 19
1158938 제가 바람녀였나봐요 지옥 19:29:57 60
1158937 유투브 조회수 4.7만회면 47만인건가요? 1 날씨환상 19:28:50 57
1158936 강사휴게실 PC에서 ‘총장 직인 파일’ 나온 이유…‘포렌식 보고.. 2 천벌받을넘들.. 19:19:23 344
1158935 어이가 없어요 ㅠㅠ 1 gmrgmr.. 19:16:31 432
1158934 펌) 민경욱의 식단 8 .. 19:15:21 573
1158933 위안부 문제 관련해서 이게 사실인가요? 2 .... 19:12:37 138
1158932 전미도의 사랑하게 될줄 알았어... 1 슬의생 19:10:47 401
1158931 오늘 초등학교 저학년 등교 무사히 마쳤습니다. 21 초등교사 19:08:53 646
1158930 텃밭에서 채소 길러 먹으니 부자된거 같아요 6 ^^ 19:07:51 383
1158929 잡채에 재료 많이 안넣어도 6 체리 19:04:03 578
1158928 비싼 모자 사버렸어요! 11 타임에서, 18:58:28 993
1158927 마늘장아찌, 고수님 계세요? 1 ㅇㅇ 18:46:00 171
1158926 물거품 돼버린 검찰의 ‘정경심 증언 강요’ 작전 19 꿈을말해도범.. 18:45:49 770
1158925 초등1학년 등교 8 첫날 18:42:20 503
1158924 오늘 초등, 중등 학교 갔는데 4 18:40:57 843
1158923 생활비 긴축상황일때 없으면 없는데로 먹어지던가요? 7 ... 18:36:22 994
1158922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 지원하는 생활비는 월 247만원 21 기초노령연금.. 18:35:16 862
1158921 이시국에 죄송하지만 소파색 좀부탁드려요^^;; 9 소파 18:35:14 290
1158920 日방역물품 지원 후폭풍…日매체,선의의 지원에 정치 생명 끊으려 .. 6 ........ 18:28:33 846
1158919 함소원 요즘 트로트가 돈되니 트로트음반 냈네요 6 ... 18:28:01 1,453
1158918 물없는 오이지.....ㅠㅠㅠ 4 오이지 18:24:47 760
1158917 운동화 안쪽 밑창 헝겊 너덜거리는거? 1 99 18:23:30 186
1158916 금값 장난아니네요 8 금값 18:23:20 2,467
1158915 앞으로 코로나보다 더 센 전염병이 온다 하는데 29 .. 18:17:16 3,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