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코로나 정국서 신뢰도 꼴등은 '언론' ㅋㅋ

서울대 보건대학원 | 조회수 : 1,092
작성일 : 2020-03-31 08:17:19


신뢰도 1위 질병관리본부..청와대도 큰폭 상승
정부대응 긍정요소 1위 "진단검사 속도·혁신성"
국민 46% "입국제한 등 초기방역 미흡' 부정적


31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 학회장) 연구팀이 지난 25~28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한 3차 '코로나19 국민 위험인식 조사' 결과다. 공적 주체들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언론을 제외하면 모두 상승했다.

질병관리본부가 '다소 신뢰' 50.1%, '매우 신뢰' 35.9%로 전체 86.0%의 가장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국립중앙의료원(83.7%), 공공보건의료기관(81.8%), 보건복지부(72.6%), 지방자치단체(62.2%), 청와대(61.0%)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6개 기관은 모두 신뢰도가 2차 때보다 상승했는데 특히 청와대가 11.5%포인트로 가장 증가 폭이 컸고 공공보건의료기관 8.0%포인트, 지방자치단체 6.8%포인트, 보건복지부 5.3%포인트, 질병관리본부 4.9%포인트, 국립중앙의료원 2.5%포인트 순이었다.

반대로 1차 때 46.4%였던 언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2차 때 39.9%로 떨어지더니 3차 때는 30.7%로 공적 기관 중 가장 신뢰도가 낮은 청와대의 절반 수준이었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수준을 다른 나라와 비교해 물었더니 80.5%가 높다(7~10점)고 답했다. 낮다(1~4점)는 응답자는 5.5%에 그쳤다. 이때 비교 대상 국가는 중국(32.8%), 이탈리아(24.4%), 일본(21.0%), 미국(10.3%) 순이었다.

정부 대응에서 긍정적인 요소로 가장 많이 꼽은 건 '진단 검사의 속도와 혁신성'(54.5%)이었다. '방역당국의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공개'(17.9%)가 뒤를 이었다. '의심증상자, 확진자의 병원(치료) 접근성'(8.5%), '국가가 부담하는 감염증 관련 비용'(7.1%), '시민사회의 예방지침 준수와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6.0%) 등도 긍정 요인으로 꼽혔다.

반대로 '입국제한 범위 등 초기방역 미흡'이 부정적 평가 요소 중엔 46.2%로 가장 많았다. '마스크 대란 등 국민불편 사항 대응 미흡'이 13.2%로 뒤를 이었고 '해외 유입원 차단 대책 미흡', '방역지침 위반자 대응 등 국가 강제력 미온적 행사'도 12.2%, 10.0%씩 응답자가 나왔다.

지도자들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기 위해 보강해야 할 리더십 요소로는 '신속한' 리더십이 27.3%를 차지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이어 전문적인(18.2%), 투명한(14.9%), 단호한(14.6%), 신중한(12.9%), 협력하는(8.0%), 포용적인(2.1%), 일관된(2.0%) 리더십이 뒤를 이었다.

연구팀은 "불확실하고 가변적인 상황이 이어지는 감염병 위기에서 상황 적합한 결정을 전문적인 판단에 기반, 신속하고 투명하게 내리는 리더십을 선호한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웹조사(휴대전화 문자와 이메일을 통해 url 발송)로, 성별·지역·연령을 기준으로 비례할당 표본 추출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허용 표집오차는 ±3.1%포인트다.

http://news.v.daum.net/v/20200331080017056

,,,,,,,,

언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2차 때 39.9%로 떨어지더니
3차 때는 30.7%로 공적 기관 중 청와대의 절반 수준이었다.


IP : 110.35.xxx.6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덕분에
    '20.3.31 8:19 AM (175.208.xxx.235)

    국민들 영어 공부한다!!!!!

  • 2. 012
    '20.3.31 8:20 AM (110.15.xxx.113)

    나라가 망하길 바라는 미친 언론들!

  • 3. 우와..
    '20.3.31 8:21 AM (211.207.xxx.153)

    아직도 30.7%나 신뢰를 한다구요?
    저는 그게 더 놀라운데요..

  • 4. 그딴것들도
    '20.3.31 8:30 AM (1.246.xxx.168)

    언론이라고 불러야하나 억울한 마음이 듭니다.

  • 5. BBC가민족정론지
    '20.3.31 8:50 AM (221.150.xxx.179)

    한국기레기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
    착한 기레기는 죽은 기레기다

  • 6. 같잖은 언론
    '20.3.31 9:49 AM (222.110.xxx.144)

    정부 질본 까대느라 바쁜 언론, 정부가 일 못한다 문제많다 비난하기 바쁜데
    그러는 언론 너희는 그렇게 본업 잘 해서 언론신뢰도 최악이냐고
    너네나 잘 하라고 몽둥이 찜질하고 싶죠

  • 7. 그러니
    '20.3.31 10:43 AM (125.178.xxx.37)

    기레기들아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지금이라도 제발 정신 차려주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8874 학은제학점 사이버대에서 인정가능한거죠? .. 17:03:23 9
1158873 마늘장아찌 절임물에 계속 담궈 놓는 건가요? 2주 17:01:55 14
1158872 곽상도와 수양딸 곽씨 고발하세요. 2 .... 17:01:21 78
1158871 한강변에 비둘기털이 엄청많은데 u 17:00:36 33
1158870 결혼식 가야 할까요? 2 ㅠㅠ 16:58:18 129
1158869 저녁메뉴 아이디어 좀 주세요... 6 메뉴 16:56:05 114
1158868 오늘 초2 딸이 등교했어요 3 .... 16:52:14 356
1158867 에어운동화 1 신발 16:51:15 75
1158866 정의연관련 또 폭로 기자회견 준비중인가 봅니다 9 ㅇㅇ 16:50:55 381
1158865 저녁메뉴 머리 속이 하얄 땐 고기인가요? 4 ㄱㄴㄷ 16:48:52 206
1158864 아이 피아노 위치 거실과 방 중에 어디가 낫나요? 4 dd 16:45:27 175
1158863 광명이케아 선불카드 될까요? 1 노노 16:44:07 159
1158862 모든행사는 축소폐지 되야해요 4 ㅇㅇㅇ 16:39:15 585
1158861 일본 디스이즈어 펜 영상을 보고, 그렇구나~ 했는데 4 ㅇㅇ 16:37:20 187
1158860 POP coners 과자 아세요? 4 과자 16:36:51 207
1158859 새벽배송업체 좀전에 확진자 나왔는데 주문한거 취소할까요? 9 ㅠㅠ 16:36:16 699
1158858 BMW 끌고 나가니 시집가란 얘기 쏙 들어갔데요 9 차차차 16:36:08 1,144
1158857 오늘같이 날씨 좋은 날 마스크를 쓰고 있자니..... .... 16:35:05 116
1158856 선택적 정의? 5 민주당 16:34:00 116
1158855 'n번방'도 이용수 할머니도..김어준 눈엔 모든게 정치공작이고 .. 23 ㅁㅁㅁ 16:32:11 431
1158854 가게오픈한 지인한테 갈때요 4 16:31:29 388
1158853 고 3확진자 나왔네요 ㅠㅠ 11 확진 16:27:13 2,003
1158852 비번관리 어플 써보신 분. 2 ... 16:23:45 232
1158851 기사)코로나 때문에 이혼도 못했다 ;;; 4 ..... 16:22:47 1,215
1158850 외식하기 좀 그런가요? 6 ..... 16:17:25 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