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혼술했는데. 옛사람이 너무보고싶네요

쇼팽 | 조회수 : 3,440
작성일 : 2020-02-18 23:55:37



혼자 와인 1/3병 했는데..


상견례하고 헤어진 사람 잘사나 엿보고 싶네요..


사실이 그래요.


마주할이유도 없고, 자신도 없고.





그냥 지금 모습 엿 보만 싶네요.





어짜피 결혼했어도 서로 불행했을꺼에요.


흔히들 말하는 시그널이 수차례 왔고, 결국 제가 모질게 끊어냈어요.


저를 정말 분에 넘치도록 많이 사랑해줬는데,


그당시 저는 사랑받는것으로만 못하는게 결혼이라고 생각했었거든요..





저 되게 정에 약한게 단점인데..


그때는 얼마나 모질었나, 결혼반대하던 가족들도 놀랬어요 ㅎ





2년정도 지나 결혼한다 소식은 들었는데


결혼식장 간 지인들 말로는 신부 되시는분이 저랑 너무 정반대 사람이였대서


쓴웃음 지었는데..





그냥 헤어진지 8년은 다된거 같은데 지금 잘살고 있겠지만


어떤 모습으로 늙었는지


어디서 몰래 사진 한장만 볼수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75.223.xxx.1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추해요
    '20.2.18 11:57 PM (211.237.xxx.27)

    이럴거면 혼술하지 마세요
    자신을 사랑하세요!

  • 2. 저도
    '20.2.19 12:05 AM (112.70.xxx.62)

    비슷한 경험 있어요.
    근데 혹시나 하고 SNS 찾아 봤는데...
    내가 저런 사람과 사귀었었나 실망이랄까 그냥 좀 그랬어요
    막상 보면 100% 실망하고 100% 후회해요
    마음에 묻어 두세요

  • 3. ...
    '20.2.19 12:08 AM (116.127.xxx.74)

    지나간 애인 궁금해하는게 뭐 잘못인가요.
    전 결혼전 연애를 못해봐서 부럽네요 그런 추억이 있으신게.

  • 4. ==
    '20.2.19 12:19 AM (220.118.xxx.157)

    실수하지마세요.
    그러다가 한순간 감정에 취해서 댓글이라도 남기게 되고
    그리고 오랫동안 이불킥하게 됩니다.

  • 5. oo
    '20.2.19 12:44 AM (39.7.xxx.30)

    상견례 안하고 헤어져도 그리운데
    상견례까지 하고 헤어졌으면 더 그립겠어요

    보고싶다는 마음뿐 볼 수 없는 것도 알잖아요
    다시 충족되지 않을 그 감정이 너무나 애닯죠 그립고

    다시보면 내가 그리던 그 사람이 아닐거란 것도 알잖아요
    거울 봐도 다신 돌아오지 않을 청춘의 시간처럼요

    푹 주무시고 새로운 취미를 가져요

  • 6.
    '20.2.19 12:54 AM (223.62.xxx.80)

    그래서 원글님은 결혼 하셨나요?

  • 7. ㅁㅁ
    '20.2.19 1:08 AM (183.106.xxx.38)

    외로울땐 예전에 분에 넘치는 사랑 받았던 기억 때문에 ..옛사람이 생각날때가 있죠..

    다시 만나본들 ..내가 그떄 한 결정..잘했다는 확신만 들 뿐이죠 ..헤어진데는 다 이유가 있으니 ..

  • 8.
    '20.2.19 3:45 AM (220.88.xxx.202)

    저는 봤어요.

    20년만에 ㅎㅎ

    사진도 보고.. 실물도 잠깐이지만 봤어요.
    물론 저만 봤죠.

    첨엔 완전 아저씨 다 됐네.했는데
    지금은 다시 또 그리워요.
    나이들었어도 그 나이만의 멋짐이
    아직 있더군요. ㅠㅜ

    근데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리워하는 사람들은 보통
    상대에게 상처를 준 사람들이에요.
    내가 상처 받았음 몸서리치게 싫고
    기억 1도 안나지 않나요??
    전 그렇거든요.

    그니까 그도 나를 아주 극혐?의 여자로
    생각할꺼란말임다.

    이런 생각하면 서서히 잊혀져요. ㅠㅠ

    곧 50 되는데 아프지말고
    행복했음 좋겠어요.

  • 9. sns잘뒤져봐요
    '20.2.19 4:45 AM (125.186.xxx.27)

    시간을 두고 잘 찾으면 어느틈엔가 나올듯 ㅎㅎ

    전 윗님과 반대같네요 ㅎㅎ
    제가 매몰차게 외면한 사람들이 가끔 떠올라요
    왠지 미안해서 ㅎㅎㅎㅎㅎ

    다들 아들딸낳고 잘살고 있어요
    저도 그친구들도 ㅎㅎㅎ

    님이 그리워하는게 그사람이 확실한가요?
    지난날 그 시간들은 아닌건가요?
    님은 왜 그사람의 현재를 보고 싶어하는 걸까요?

    이 질문들을 생각해보면 보고싶은마음이
    님스스로 정리가 될지도요

  • 10. 그립죠
    '20.2.19 8:03 AM (49.167.xxx.238)

    그립죠..
    이루어지지않아서 그런거 같아요..
    결혼후 연락이 와서..
    결혼했으니 안보겠다고했어요..(결혼전이라면 봤을수도있어요..)
    지금생각해보면 잘했다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000 종신보험 해지가 좋을까요? 5 보험 16:03:02 421
1127999 구미 사시는 부모님 7 구미 70대.. 15:56:55 813
1127998 비닐장갑 끼고 투표 도장을 찍으니 15 맥도날드 15:54:57 2,350
1127997 사전투표장에 노인들뿐입니다. 7 ... 15:54:33 905
1127996 주는 마음..정말 주는 기쁨만으로 바라는게 없나요? ... 15:52:48 148
1127995 서울도 초중고 돌봄비용 있나요? 3 ... 15:51:34 240
1127994 저도 투표관련 엄마 이야기 6 저도.. 15:51:31 571
1127993 강남은 코로나로 민폐,선거로 민폐 어휴 15:51:02 292
1127992 서래마을 빌라 대지지분 16평 어떤가요? ㅇㅇ 15:49:27 266
1127991 강남갑 사전투표 줄이 엄청 길었어요 ㅋㅋㅋㅋ 18 .. 15:48:23 1,876
1127990 미통당 n번방 공작 포기~! 12 드디어 15:48:21 1,246
1127989 사전투표 완료 2 홀가분 15:48:16 128
1127988 더불어민주당이 열린민주당인가요? 16 투표 15:42:49 1,052
1127987 강남을 전현희후보가 이기는 여론조사 나왔네요. 7 ... 15:42:42 796
1127986 대구 확진자 0명 10 aa 15:38:37 807
1127985 미드추천 해봐요ㅡ 넷플릭스 3 ........ 15:37:39 561
1127984 20대 강남여성, 자가격리 중에 매일 스벅 방문 14 .. 15:35:28 1,955
1127983 중3 딸아이가 쓸 노트북(인강) 추천 부탁드려요^^ 9 노트북 15:34:32 409
1127982 로터리클럽 잘 아시는분 7 로터리 15:32:36 419
1127981 의학용어 질문인데요...(혈관) 4 눈팅코팅 15:28:37 361
1127980 경남에 사는 86세 엄마와 투표관련 통화이야기 15 ㅡㅡ 15:25:27 1,572
1127979 선관위 선거함 관리 잘될까요? 5 ㅇㅇㅇ 15:24:42 406
1127978 진서연 이여자 시세이도(일본화장품) 모델까지하네요. 12 ㅡㅡ 15:24:14 2,181
1127977 오후3시 투표율, 20대총선의 두배 넘었다 13 총선은한일전.. 15:21:01 1,347
1127976 저에게 최고의 대통령은... 13 그냥 15:18:02 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