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90년대에는 20대 중반만 되도 결혼을 했나요

ㅇㅇ 조회수 : 4,439
작성일 : 2020-02-18 12:42:10
하는 분위기였나요?
지금 50 넘으신.분들보면 주변에도 그렇고 유명인도 그렇고
26~7살쯤에 결혼해서
26~7살된 자녀들이 있더라고요
요즘에는 그렇게 일찍은 잘 안하니까
IP : 121.190.xxx.84
3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2.18 12:43 PM (223.38.xxx.135)

    친구들 28일때 결혼할 남친 없으면 조급해했던 기억이 ㅎㅎ

  • 2. 설마
    '20.2.18 12:44 PM (175.223.xxx.98)

    2000년 초반... 노처녀라고 자학하고 구박받던 삼순이가 서른인가 서른하나인가였고요. 올드미스다이어리는 31살요.
    그땐 그랬죠.

  • 3. ....
    '20.2.18 12:45 PM (125.129.xxx.5)

    아홉수..29살 전에 결혼해야하는줄..알았죠.
    서른 넘으면 노처녀...

  • 4. //////
    '20.2.18 12:46 PM (211.250.xxx.45)

    저 29살에했는데 친구들중 제일마지막...ㅎ

  • 5.
    '20.2.18 12:46 PM (103.229.xxx.4)

    맞아요. 친구들이 거의 25-28세 사이에 결혼했어요. 저도 그렇고.

  • 6. --------
    '20.2.18 12:47 PM (121.133.xxx.99)

    31살 결혼할때...다들 노처녀라고 했어요

  • 7.
    '20.2.18 12:48 PM (121.141.xxx.138)

    저 2000년 27살에 결혼했어요. 지금 큰애 20살..

  • 8. 그땐
    '20.2.18 12:49 PM (106.245.xxx.250)

    그랬어요~20대후반만 돼도 노처녀라고 ㅋㅋ

  • 9. ..
    '20.2.18 12:49 PM (175.213.xxx.27)

    저 72년생인데 대학졸업하고 한두해지나니 25 26 일찍 가는 애들 있고 28 29에 거의 갔고 선 보고 30안 넘길려고 무지하게 애쓰고 후다닥 몇달만에 간 친구들도 있고. 거의 30전에 다 결혼해야하는 분위기였긴한데. 내이름은 김삼순 드라마에서 삼순이도 갓 서른이었을 걸요. 그때도 안하고 남은애들은 쭉~ 노처녀라고 놀려도 꿋꿋이 안하고 결국 40초반에 그중에 몇몇은 인연 만나니 또 결혼하고 그래도 40후반까지도 독신으로 아직 몇몇 있죠. 동창들보면 다양해요. 이혼으로 돌싱도 있고.

  • 10. 맞아요
    '20.2.18 12:53 PM (180.224.xxx.210)

    20대 후반만 돼도 노처녀 그랬죠.ㅎ

    저 25살때 친척할머니가 저희 엄마한테 한소리 하셨어요.
    저렇게 늦도록 딸 혼사에 신경도 안 쓰고 있다고요.ㅎ

  • 11. ...
    '20.2.18 12:55 PM (65.189.xxx.173)

    26~7이면 대부분 갔죠. 사실 여건만 되면 그때 결혼하는게 좋죠.

  • 12. ........
    '20.2.18 12:58 PM (110.10.xxx.149)

    30에 출산했는데 의사가 노산에 초산이라고 수술하자 했었어요.ㅠㅠ
    작년에 산부인과 수술 받느라 6인실 입원했었는데
    산모들 전부 30대 중후반 초산이라 깜짝 놀랐네요.
    참 세월 많이 변했더라구요

  • 13. 네...
    '20.2.18 12:59 PM (223.38.xxx.61)

    제 친구들 거의가 25-27에 결혼했어요.
    고등학교 졸업한 친구는 직장생활 좀 했고,
    대학 졸업한 친구는 졸업후 바로 결혼하거나
    1-3년 직장다니다가 결혼했죠.
    또, 대부분 임신과 동시에 전업으로 눌러 앉았고요.
    대학교 3학년땐가..
    졸업한 동아리 선배들과 야유회 행사를 했는데 선배들 중
    당시 30, 31살의 미혼 선배를 보고
    동기들과 뒤에서 걱정! 했던 기억이 나네요...ㅡ.ㅡ
    당시 잘나가는 커리어 우먼이고 그래서 올 수 있었던 건데..

    30대 초반 노처녀 선배를 걱정했던 저는 지금
    50대 미혼이고..ㅎㅎ
    당시에 평범하게 결혼했던 친구들은
    애들이 다들 20대중반이네요.
    격세지감.

  • 14. ㅇㅇ
    '20.2.18 12:59 PM (1.240.xxx.99)

    그 당시에는 확실히 30 넘으면 노처녀 취급이였어요....

    요즘이야 30도 한창이지만요....

  • 15. 그때는
    '20.2.18 1:01 PM (218.101.xxx.31)

    대학 졸업과 동시에 과 전체에서 1/3은 결혼했어요.
    그러니 20대 중반도 되기 전이죠.
    나머지 아이들도 2-3년 안에는 대부분 가고... 서른 넘으면 빼박 노처녀로 불리던 시절이었죠

  • 16. 90년대 중반
    '20.2.18 1:02 PM (218.152.xxx.77)

    저도 26세에 결혼했네요.
    스물 여덟에 아이 낳고.
    너무 이르지도 늦지도 않은 나이였던 거 같아요.
    33세인 남편은 노총각.ㅋㅋ

  • 17.
    '20.2.18 1:04 PM (220.88.xxx.202)

    제가 74년생인데 30살에 결혼했거든요.

    집안에서 노처녀 이제 드뎌 시집간다 했었고.
    친구들중 젤 마지막으로 갔어요.

    친구들은 다 28살은 안 넘겼어요.

    대학남자동기들도 30살 넘기기전어
    다 결혼했어요. 28살쯤

  • 18. ..
    '20.2.18 1:09 PM (1.234.xxx.236)

    저 28 되는 해, 노처녀 취급 받았어요. 90년대 후반입니다.
    과 친구들 절반은 졸업한 해에 결혼했고 저는 4년뒤에 했는데, 아직까지 미혼인 친구들 빼고 늦게 한 축에 속했네요. 그 때 못하면 어영부영 시간 흘러서 자의반 타의반 비혼하게 되는 듯. 한세대도 안지난 세월인데 세상이 참 빨리 변하네요.

  • 19. 샘물
    '20.2.18 1:19 PM (14.48.xxx.55)

    59년생 32세에 결혼했지요.
    예나 지금이나 빠른 사람, 늦은 사람 있기 마련이죠.
    일반화의 오류입니다.

  • 20. ?
    '20.2.18 1:28 PM (175.223.xxx.72)

    윗님은 당시에 엄청 늦게 결혼한거죠.
    흔하지 않았죠.

    90년대에는 20대중반에 결혼하는 경우가 보통이었어요.
    대학 졸업하고 2~3년 직장생활하다가 결혼.

  • 21.
    '20.2.18 1:38 PM (222.100.xxx.69)

    91학번 29살에 결혼했는데 제가 친구들 중에 많이 늦게 한 편이였어요. 저 보다 늦게 한 친구가 30이었는데 다들 노처녀 시집간다는 분위기,, 그리고 제가 큰애를 31에 나았는데 노산으로 분류하지는 안았는데 양ㅅ 거

  • 22.
    '20.2.18 1:39 PM (222.100.xxx.69)

    글이 끊겼어요.... ㅠㅠ
    암튼 결혼도 아이도 많이 늦은편에 속했지요...

  • 23. ..
    '20.2.18 1:48 PM (14.52.xxx.3)

    제 친구들 거의 25~28에 결혼했어요.
    29부터는 아홉수다. 서른은 넘기지 말자 이런 사회적 인식이 있었죠.

    저는 서른하나에 결혼했고
    여자는 결혼하면 회사 그만두는 분위기에서 육아휴직 쓰고 복귀했었네요.

    제 아랫세대들은 서른넘어도 결혼할 생각 없고
    출산하고 복직은 내 선택의 문제이지 회사의 압박같은건 없네요.
    나름 사회의 편견을 깨면서 살아온거 같네요. ㅎㅎㅎ

  • 24. ㆍㆍㆍ
    '20.2.18 1:50 PM (210.178.xxx.192)

    한석규 김혜수 주연 닥터봉이란 영화가 95년도에 나왔어요. 극중 김혜수가 27인데 주위에서 막 노처녀라고 하고 결국 애딸린 바람둥이 치과의사 한석규랑 맺어지는 내용이 아무런 잡음없이 당연하다는듯 방영되었지요.

  • 25. 살코
    '20.2.18 2:05 PM (182.216.xxx.137)

    보통 그랬어요
    언니가 33세쯤 됬을때 아버지가 점심에 반주 하신후 이제 재취자리밖에 없을거라고 눈물 핑..하셨던 기억 있어요
    저도 98년도 29살에 결혼했는데 막차 탄 느낌으로 했엇었던 기억이~

  • 26. 시대가 다른걸
    '20.2.18 2:10 PM (218.101.xxx.31)

    감안해야죠
    그때는 지금처럼 8-90대가 거리에 활보하던 시대가 아니었죠.
    수명도 지금보다 짧았으니 결혼도 그만큼 빨리한거죠. 지금에 비하면.
    무조건 지금 기준으로 어떻게 그렇게 일찍 결혼하고 애낳냐고 할 일은 아니라고 봐요.

  • 27. Old good days??
    '20.2.18 2:23 PM (223.39.xxx.2)

    그땐 결혼도 25살 전후로 하는 친구들도 많았고.
    크리스마스 케잌이니 뭐니 해가면서 여자나이 후려쳐서
    싸게싸게 시집 보내서 남의 집 노비로 만드는게 너무나 당연시 되던 시대니까요.
    죽어도 시댁 귀신. 이혼하면 여자탓. 귀머거리 3년 벙어리 3년..
    또 결혼하자마자 회사에서는 언제 나가나 하고 눈치도 주고 그랬죠.
    노처녀는 히스테릭컬 하다고 뒤집어 씌우기도 하고,
    남자들이 문지방 넘어서 벌이는 일은 눈감아야 한다고도 하고 그랬으니..
    엄청 미개했던거 같아요. 불과 20년~30년 전인데도요.

  • 28. 그쵸
    '20.2.18 2:26 PM (223.62.xxx.26)

    대학 졸업하고 한두해 사이에 많이들 결혼했고 30 넘기는 사람 별로 없었던 듯..

  • 29. 당연
    '20.2.18 3:06 PM (223.62.xxx.53)

    72년생 언니 29살 되자
    엄마가 가출할뻔했어요
    선안본다고..
    30전 결혼안하면 거의 못하는 줄 알던 분위기...

  • 30. ...
    '20.2.18 8:41 PM (220.75.xxx.108)

    71년생이 29살에 36살 남자랑 결혼했는데 양가가 다 축제분위기였어요.
    요즘같음 여자 29나 남자 36이나 전혀 그럴 나이가 아니었는데 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6752 기성용 변호사, 성폭력 폭로자에 '죄송' 밝히고 사의 2 새국면? 07:09:47 891
1336751 국민연금 45만원 넘게 받으면 기초연금 깎인다고요 ?".. 1 기추연금 07:08:40 386
1336750 동양대 PC 정교수 알리바이... 이제 최성해를 다시 재판정에 .. 2 ..... 07:06:24 247
1336749 한강 의대생 친구 변호사 "선처 요청만 1200여건…조.. .. 07:05:38 315
1336748 신축 아파트에서의 삶 4 .. 06:34:43 1,433
1336747 고현정 며칠 굶었을까요? 6 다욧 06:27:56 1,805
1336746 옥수수 차 좋아하세요? ㅎㅎㅎ 06:27:30 168
1336745 결혼하고싶어요. 6 06:08:00 959
1336744 연락 끊긴 학창시절 친구들이 꿈에 나타났어요 친구 05:59:17 264
1336743 소방관 처우개선에 반대한게 국짐당 1 .. 05:58:41 243
1336742 민주당이 내로남불이라고요? 10 ㄷㅈ 05:35:26 398
1336741 엄마가 너무밉고 싫습니다 고구마 백만개입니다 8 슬픔 04:38:07 1,958
1336740 이혼, 그 생각 다름. 14 03:55:22 2,852
1336739 드디어 혼자만의 시간입니다 4 새벽 02:58:29 1,302
1336738 블랙보리 상온보관 하이트진로 02:47:23 214
1336737 뒤늦게 당근마켓 판매잘하는법있나요? 7 Dtruio.. 02:26:13 872
1336736 기본급 180만원에 성괴급 400만원이면 얼마받는거예요? 3 ㅇㅇ 02:14:03 1,237
1336735 저희 시숙의 빚이 제아이들에게 5 빚잔치 02:09:47 3,034
1336734 수사는 조국처럼 군대는 싸이처럼!! 8 ㅇㅇ 01:57:02 737
1336733 한석규 하면 영화나 드마라 뭐가 바로 생각나시나요 13 .. 01:48:59 962
1336732 최근에 토익시험??? 3 토익시험 01:46:26 556
1336731 손정민 아버님 글 "서초경찰서엔 두번이나..".. 61 한강의문사 01:26:51 5,316
1336730 엄마에게 너무나도 무례한 아들 8 ... 01:25:45 2,526
1336729 1차 AZ, 2차 화이자로 교차접종시 항체형성 더 높다 16 ㅇㅇㅇ 01:25:24 1,396
1336728 이태원 살인사건이요. 4 01:24:57 1,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