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는 부산이라 교실에 난로 있었다는 얘기 10년전

... | 조회수 : 3,118
작성일 : 2020-01-24 20:12:58
82보고 알았거든요. 부산말고 교실에 난로 없던곳 있었나요?
참고로 저는 49살 국민학교 세대입니다
IP : 223.33.xxx.144
3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라도여라
    '20.1.24 8:14 PM (116.123.xxx.49)

    82년생 김지영입니다.
    초딩 2학년때까지 있었던 걸로 기억해라.
    설 잘보내시어라

  • 2. ...
    '20.1.24 8:15 PM (1.242.xxx.191)

    추억의 조개탄 ㅎㅎ

  • 3. ...
    '20.1.24 8:17 PM (117.111.xxx.182)

    난로에 방석 데펴 자리로 돌아가 후다닥 깔고 앉음 천국

  • 4. 대구
    '20.1.24 8:19 PM (118.139.xxx.63)

    73년 소띠..
    국민학교 교실에 당연히 난로 있었고 주번들이 아침마다 석탄인지 나무인지는 기억이 잘 안나지만 받아오던 거 기억납니다.

  • 5. ..
    '20.1.24 8:19 PM (39.7.xxx.4)

    제주도에는 예전에도 교실에 난로 없었대요.
    전 70년대생인데 제 친구가 살던 제주에는 난로에 도시락 데워먹던 추억...이런게 없어서 예전 김미화가 개그코너에서 젓가락 달궈 앞머리 말고 하던게 참 의아했대요.

  • 6. ㅡㅡㅡㅡ
    '20.1.24 8:20 PM (219.254.xxx.109)

    저 부산.초등때 사직초랑 해운대 동백초 나왔는데 학교에 난로 없었어요.

  • 7. 부산
    '20.1.24 8:21 PM (59.28.xxx.164)

    63년생 없었어요

  • 8. 북쪽은
    '20.1.24 8:24 PM (125.187.xxx.25)

    추워요ㅠㅠㅠㅠㅠㅠㅠ 제친구 중 경주가 고향인 애가 있는데 서울 와서 놀란 게 세상에 너무 춥다고... 북쪽은 춥습니다ㅠㅜ

  • 9. ..
    '20.1.24 8:25 PM (175.223.xxx.244)

    80년생 강원도 학교에 난로 있었고 도시락 데워먹었어요

  • 10. 70개띠
    '20.1.24 8:26 PM (61.105.xxx.161)

    7살때 입학해서 69닭띠랑 동창인데 부산에서 여고 다녔는데 조개탄인지 석유인지는 몰라도 난로에다 도시락 얹어놨다가 먹은 기억은 나요

  • 11. 75년생
    '20.1.24 8:32 PM (112.169.xxx.249)

    부산에 난로 없었어요. 심지어 바닷가 앞 학교 ㅜㅜ...
    그런데 서울 상경하고 첫 한파 영하 16도
    너무 추워서 태어나 처음 욕했어요.
    지금은 많이 따뜻한편 옛날 서울의 겨울은 후덜후덜
    난로없이는 안되었거에요.
    남편은 저보다 나이 많은데 고등학교때 히터있었다네요

  • 12. 0000
    '20.1.24 8:32 PM (118.139.xxx.63)

    오....라지에이터가 있었다구요?
    역시 서울인가요....^^

  • 13. 따뜻
    '20.1.24 8:32 PM (110.70.xxx.54)

    전 70년생인데 부산은 따뜻한편이라 난로
    없었어요

  • 14. ,,,,,,,,,,,,
    '20.1.24 8:34 PM (219.254.xxx.109)

    근데 저 여기 댓글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 70년대는 부산이 서울보다 경제적으로 더 나았다고 옆나라 일본으로 무역하는사람도 많았고 뭐 그런 비슷한 댓글을 본 기억이 나네요.난로여부와는 상관없이요.

  • 15. T
    '20.1.24 8:36 PM (121.130.xxx.192)

    76년 서울출생인데요.
    초등때는 조개탄 난로였고 중등땐 라지에이터 고등때는 전열기였어요.
    고등2학년때 교실에 에어컨 들어왔구요.

  • 16. 부산
    '20.1.24 8:38 PM (118.47.xxx.77)

    75년생인데 부산 초등학교에도 난로 있었어요. 석유는 학부모가 한번씩 구입했어요. 그러고 보니 중고등은 없었지만

  • 17. 74년생 수원
    '20.1.24 8:49 PM (211.36.xxx.91)

    초중고 다 있었고 고등땐 석유난로였어요

  • 18. 72년 쥐띠
    '20.1.24 8:51 PM (122.37.xxx.79)

    청도 매전면 뒷산으로 땔감하러 다녔어요
    촌말로 둥구리...
    석탄이랑 같이 사용했어요
    추운겨울 1시간씩 걸어서 학교다니고..
    난로 있어도 항상 발 시리고 추웠어요

  • 19. ㅁㅁㅁㅁ
    '20.1.24 8:51 PM (119.70.xxx.213)

    와 난로가 없는 지역도 있었군요 놀라워라

  • 20. 66년생
    '20.1.24 8:57 PM (121.165.xxx.112)

    중학교때 부산살다가 서울로 전학왔는데
    학교에 라지에타가 있어서 너무 놀라서
    엄마, 학교에 라지에타가 있다고 부산 사투리로 말했더니
    세상 촌년 쳐다보듯 쳐다보더군요.
    그런데 제가 부산에서는 데파트가 있는 동네에서 살았던지라
    서울 강남으로 전학을 했을 그 당시엔
    학교주변이 비오면 진흙탕으로 변했고
    주변 논밭에서 부산에서는 보지도 못했던
    개구리가 개굴개굴 울었었던... ㅋㅎㅎㅎㅎ

  • 21. 0000
    '20.1.24 9:08 PM (118.139.xxx.63)

    데파트가 뭐예요????
    역시 서울은 다르네요...
    고등때 에어컨 있었다구요???
    난 촌년이었어~~~~~

  • 22.
    '20.1.24 9:09 PM (183.99.xxx.54)

    46인데 겨울에 너무 추워서 손등도 다 터서 피터지고 발도 너무 시렵고 손도 곱아서 글씨 쓰기도 힘들었는데 교실엔 난로 설치만 해놓고 한번도 안떼줬어요. 물을 끓여야해서 각반마다 교대로 교무실난로 가서 주전자에 놓고 온 기억나요. 아무래도 장작비(?)를 위에서 빼돌린것 같아요. 지금보다 훨씬 추운 겨울이었는데 참 너무 하단 생각들어요.

  • 23. 78년생
    '20.1.24 9:40 PM (182.161.xxx.232)

    부산 옆동네인데 한번도 난로있던 적 없고
    티비에서나 봤어요.
    학교는 엄청 추웠고..ㅠ
    그때 비함 요즘 좋죠. 저 시골도 아니고 도시였는데..

  • 24. ㅇㅇ
    '20.1.24 9:46 PM (117.111.xxx.126)

    53세..
    고등 때 라지에타였어요

  • 25. 서울인데
    '20.1.24 10:05 PM (1.231.xxx.157)

    83년때 고2. 그때 연탄난로였어요
    초등땐 석탄땠구요 ㅜㅜ

  • 26. 그당시 제주
    '20.1.24 10:30 PM (121.175.xxx.245)

    52세예요. 제주..난로 없었어요.
    제주는 바람이 많아 정말 추웠어요.
    그 추운데 걸레를 만들어오라 해서 교실마루에 초를 칠하고 한줄 대열로 마루를 닦았던 기억이나네요

  • 27. 72년 쥐띠
    '20.1.24 11:02 PM (118.235.xxx.243)

    경북 영천군 고경면, 겨울 시작전에 4~6학년들 비료보대 들고와서 줄서서 학교 근처 산으로 가서 솔방울들 주워담아와서 불쏘시개로 썼어요. 조개탄도 넉넉하지 않던 시절이었는데 어려서인지 그때는 크게 추웠던 기억은 없네요.

  • 28. 77년생 부산
    '20.1.24 11:29 PM (124.111.xxx.107)

    국민학교2학년때 까지 교실에 연탄난로 있었어요.
    주번이 양은주전자에 물떠와서 연탄난로..위에 올려 놓고 했어요.
    지금은 부산수영구
    예전에는 부산남구

  • 29. 서울 70년생
    '20.1.25 12:46 AM (58.127.xxx.169)

    서울시 용산구 여고
    86~88년 조개탄 난로 있었어요.
    제가 부반장이었는데 난로 책임자였거든요.
    아침마다 조개탄 퍼오고 난로 위 도시락 자리 바꾸고 그랬었어요.

    반면 두살 위 오빠는 사립초 다닐때 이미
    수세식 화장실과 라지에이터 있었답디다.

  • 30. 68년생 울산
    '20.1.25 3:11 AM (213.205.xxx.145)

    초딩 저학년땐 난로 있었으나 때는거 못봤고 중 고등때 이무갓도 없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8303 사망자가 자꾸 나오니 마음이 안 좋아요 4 aa 2020/02/25 1,007
1608302 당근마켓에 마스크 쏟아져 나오네요. 8 사재기아웃 2020/02/25 3,633
1608301 신천지 명단 확보 중의 우여곡절과 향후 과정 20 펌글 2020/02/25 1,933
1608300 고등학교 모의고사 3월12일에서 19일로 연기.. 1 ... 2020/02/25 1,064
1608299 중고등학생이 되어도 엄마가 해줘야할게 많나요? 6 Y 2020/02/25 1,044
1608298 베스트 중고나라 마스크 글에 우체국으로 풀린다는 말? 13 궁금 2020/02/25 3,599
1608297 보이스피싱 !! 1 isac 2020/02/25 661
1608296 말 한마디 가지고 31 2020/02/25 1,792
1608295 ㅂ신천지 이만희 국가유공자래요 25 2020/02/25 3,454
1608294 경북도지사는 지금 뭐하나요, 총선이 중요하냐, 사람 생명이 중요.. 3 정의롭게 2020/02/25 746
1608293 신천지와 정치인들 ㅇㅇㅇ 2020/02/25 255
1608292 대구분들 인터뷰 보니 답답하네요 36 ........ 2020/02/25 5,363
1608291 서울고법 형사1부 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 6 ㅇㅇㅇ 2020/02/25 566
1608290 평촌ㆍ범계 피부과 추천 마미 2020/02/25 253
1608289 3000원포기못하는 판매자들ㅠ얼마되면 살까요? 22 . 2020/02/25 3,808
1608288 포도주를 담갔는데 식초가 됐어요 8 포도주 2020/02/25 723
1608287 감자샐러드 그리고 만두 6 MandY 2020/02/25 1,113
1608286 질병관리본부 내부분위기 jpg /펌 34 너무수고 2020/02/25 5,550
1608285 부산 6~16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다중시설 무더기 노출 5 caos 2020/02/25 1,814
1608284 중국 편들다 중국한테도 욕먹는다는 분들.. 9 어머낫 2020/02/25 863
1608283 세기의 명작 지금 사태와 너무 일치하는! 캬아 2020/02/25 752
1608282 디어마이프렌즈 또 보는데 다시 봐도 명작이네요.... 5 ... 2020/02/25 1,143
1608281 호환 마마 지카 사스 메르스 코로나 보다 더 무서운게.신천지였군.. 5 ..... 2020/02/25 730
1608280 친일파 자유당이 왜 그렇게 뻔뻔했는지 이제 알았어요 16 ... 2020/02/25 2,527
1608279 그많은 마스크는 다 어디 갔을까? 13 마스크없어 2020/02/25 2,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