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설차례상 차리다가 안 차리시는 분 계신가요?

조회수 : 1,775
작성일 : 2020-01-21 19:48:00
집안 시어른 아프신데 기제사만 지내라 설차례는
요즘 잘 안지낸다 하다가 또 지내야한다 오락가락하셔서
제가 나서야 할 상황이예요.
설차례상 차리다 안 차리시는 분들 혹시 계신가요?
차리는건 어렵지 않은데 시어른이 아프셔서 이랬다저랬다 하시니
심란하네요.
IP : 106.101.xxx.147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리
    '20.1.21 7:52 PM (1.11.xxx.78)

    우리 시댁 안지냅니다.

    어머님 돌아 가시고 울 형님댁에서 모여 지냈어요.
    아버님 역귀성 하시구요.

    재작년 부터 아버님 연세도 있으시고 심한건 아니지만 편찮으시고 하니까
    형님이 제사고 차례로 다 안지내겠다고 선언 하셨죠.

    당연히 아버님은 서운하다고 하셨지만 제사 주최자인 형님이 안하겠다 하니 안하게 되더라구요.

    대신 명절이나 그 전이나 후에 시골에 가서 아버님 뵙고 음식도 해다 드리고 함께 나가서 식사 하고 옵니다.
    다 같이 모일때도 있고 형편에 따라서 각자 가기도 하고요.

    명절이니 제사니 차례니 이런거 안해도 아무 상관없는거에요.
    명절이 돌아와도 덕분에 아주 편안 합니다.
    가까이 사는 친정가서 명절날 아점만 먹고 오면 되거든요.

    남편도 그런건 지낼 필요 없다고 생각 하는 사람이고
    시누도 그렇고 다른 아주버님도 그렇고 해서
    아무 문제 없이 그냥 형님이 좀 강하게 나가시고 해결했어요.

    그런데 그러다보니 형제들도 서로 볼일은 없어지더라구요.

  • 2. 우리님
    '20.1.21 7:57 PM (106.101.xxx.147)

    그렇군요.저는 제가 결정해여하니 심란하네요.
    누가 앞장서서 그래주면 좋겠어요.
    기제사는 오시는 친척분들이 계셔서 지낼거고
    차례만 점차 생략할까 싶어요.

  • 3. 제가 선봉장
    '20.1.21 8:00 PM (59.28.xxx.92)

    제가 딸 입장에서 그런것 잘 없애요
    가을에 시사 묘사? 이런것도 없앴고 그땐 우리부모님은
    벌을 받는다 생각하시더라고요
    그치만 20년 지난 지금 잘삽니다.
    제사도 여러번 지내던것도 1년에 한번 모아 정성스레 지내요.
    별 의미 없어요.
    가족 얼굴 한번 보는게 목적.
    명절은 지금 둘중 하나는 없어짐 추석.
    이젠 설 요거 요거 차례입니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7413 날씨가 진짜 출근하기 싫은날씨에요 ㅠㅠ 6 ........ 2021/01/22 1,351
1287412 코스트코 가면 이것은 꼭!! 산다 하는거 공유해요~ ^^ 38 !!! 2021/01/22 4,909
1287411 착해 보여서 정치인 지지하는 사람도 있군요. 14 ... 2021/01/22 705
1287410 zem앱과 가장 비슷한 기능의 앱이 있을까요?(아이 핸드폰 관리.. 2 ... 2021/01/22 287
1287409 소막창? 대창? 곱창? 어느것살까요? 21 ... 2021/01/22 958
1287408 어제 두달만에 몸무게를 쟀는데.. 5 ㅇㅇㅇ 2021/01/22 3,199
1287407 현대차 왜 떨어지나요? 8 파랑색 2021/01/22 4,107
1287406 어떤 삶을 택하시겠어요? 21 2021/01/22 4,257
1287405 읽씹 9 48세 2021/01/22 878
1287404 공무원이 너무 많이 늘었어요. 23 공무원 2021/01/22 3,577
1287403 이명박 청와대, 국정원에 '국회의원 전원 뒷조사' 요구 9 뉴스 2021/01/22 765
1287402 겨우 서른 너무 궁금해서요 13 ... 2021/01/22 1,614
1287401 구멍난 고무장갑 몇번 더 쓸수있는 꿀팁~ 20 마미손 2021/01/22 4,043
1287400 커피를 3주 안마셨더니 소변을 자주 안봐요 3 커피이 2021/01/22 1,881
1287399 "노무현 대통령 가족 '불법 사찰'한 국정원... MB.. 14 아이엠피터 2021/01/22 1,381
1287398 우울은 수용성 그거요 태아때 양수에서 놀던 거랑 관계있지 않을까.. 6 .. 2021/01/22 2,236
1287397 연말정산 잘 아시는분 계세요? 제가 이번에 해고됐는데 6 2021/01/22 849
1287396 구만전자 가나요 3 주린이 2021/01/22 1,673
1287395 안철수"윤석열 보니 옛날 생각..서로 호감 느껴&quo.. 15 ... 2021/01/22 1,187
1287394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1월22일(금) 3 ... 2021/01/22 349
1287393 뭐든 열심히 하는 사람들은 이유가 뭘까요?? 19 고민 2021/01/22 2,724
1287392 일시적 이주택 비과세기간 오늘 2021/01/22 328
1287391 안철수 "공매도 재개는 자본시장의 독…무기한 연기해야&.. 20 안철수 2021/01/22 1,048
1287390 카드 할부 결제했는데요 4 카드 2021/01/22 1,064
1287389 주호영 사퇴 청원입니다 18 ㅇㅇ 2021/01/22 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