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즘 엄마들 사이에서 책육아 열풍이 부는데 가만보면

입시강사 | 조회수 : 5,056
작성일 : 2020-01-04 17:04:01
돌쟁이부터 대여섯살 되는 아이들 엄마들이
나는 하루에 대여섯권 읽어주네 나는 열권 읽어주네 서로 경쟁하듯 읽은 권수를 자랑해요.
애가 책을 10권을 읽어달라고 하네 어쩌네.
하........ 진심 한숨 나와요 대체 왜?????? 그런 경쟁이 붙었을까요
그런식으로 읽혀놓고 초등 들어가서 저희 아이는 어휘력이 부족해요.
수학 문제를 이해 못해요. 합니다.
초등 가서 자기는 애한테 책을 엄청 읽어줬대요.
그런데 애가 이해력도 없고 수학문제조차 이해 못해요.
결론부터 말하면 그런식으로 하루에 열권이 아니라 20권을 읽혀도
정독하며 일주일에 한권 읽는 아이 절대 못 따라갑니다.
책만 주구장창 읽어주거나 읽는 아이들 아웃풋 거의 안 나와요.
그저 글씨 읽는 연습만 하는거예요
그래놓고 책 읽는거 다 소용없더라 유언비어 퍼트리고 다니죠
책은 무조건 정독해야 사고력 확장이 되고 말과 글을 조리있게 쓸수 있어요.
이걸 모르는 어머님들이 많고 또 이걸 못하는 아이들이 많아요.
책 읽는건 우쭈쭈 해주면 아이들 다 읽어요
그렇지만 책을 읽으며 서로 대화를 하고 생각을 나누고 또 책을 덮고 또 이야기를 나누는 일은 고도의 생각과 집중력을 요하기에
사실 아이들이 잘 못해요
그런데 이걸 할 줄 아는 아이들이 나중에 공부 잘해요.
요새들 그러죠.
책 읽는거랑 공부 상관 없다고...
맞아요. 그저 눈으로 또는 입으로 글씨만 읽으니 읽으나마나가 되고
공부에 영향을 안 미치는거죠.
하루에 열권 20권 읽었다 자랑하지 마시고
일주일에 한권이라도 정독을 시키세요
그게 효과가 배 이상으로 큽니다.
정독도 못할정도의 집중력과 사고력이라면 그냥 재독을 시키세요.
IP : 49.166.xxx.179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옛날에도그랬고
    '20.1.4 5:05 PM (211.215.xxx.107)

    시킨다고 듣는 애들이면
    알아서 공부 잘 할 걸요.

  • 2. 카페
    '20.1.4 5:07 PM (223.39.xxx.158)

    우리 아이 행복한 책읽기등 네이버 책 까페 에서
    이미 20년도 더 된 열풍 이예요
    한달 천권 읽기
    하루 30권 읽고 책 읽은 탑 쌓고
    다 한 때죠
    요즘은 그래도 많이 깨우쳐서 엄마들이 한 권 이라도
    좋은 책 단행본으로 골라 읽혀요
    책장사들이 엄마들 거실의 책장화 해서
    전집으로 꾸며진 사진 올리기 열풍 불었어요

  • 3. ㅇㅇ
    '20.1.4 5:12 PM (117.111.xxx.94)

    요즘은 그래도 많이깨우쳐서 엄마들이 한권이라도
    좋은 단행본 골라읽혀요. 2222222


    그리고 다독과 정독이 완전 배치되는것도 아니구요.
    다독하다 보면 재독삼독하는 책 생기고
    그러다 보면 그책 외우게 되고
    내용 장악되니, 대화 인풋 저절로 나와요.
    물론 엄마의 보이지 않는 안내와 조절도 필요하지만요.

  • 4. ㅁㅁㅁ
    '20.1.4 5:12 PM (223.33.xxx.111)

    책육아는 지금 큰아이가 중 1인데 그때도 그랬지 싶은데요^^;;
    저도 숱하게 읽어주고 분야별로 전집 사 주고 그랬던 1인이라^^;;

  • 5.
    '20.1.4 5:13 PM (1.225.xxx.224)

    책을 좋아하는 애가 있고 싫어하는 애도 있고 기질대로 키웡야지 역효과 나요

  • 6. 그냥
    '20.1.4 5:18 PM (124.5.xxx.148)

    그냥 애가 머리가 나쁜 거예요.

  • 7.
    '20.1.4 5:25 PM (58.77.xxx.175)

    애들을 위해 만든 책은 웬만해선 다 좋아요
    책을 너무 어렵게 고를 필요도 없고 누가 주는 깨끗한 책 받아오면 더 좋고
    아이가 무심코 고르는 책도 좋고 다 좋아요
    저희 애는 4살 때 뼈 관련된 백과사전(내용 자체도 어렵고 그림도 뼈 해부 그림만....)어이없게 고르더니 그걸 그렇게 좋아하더라구요
    계속 좋아하더니 8살인 지금은 완전 뼈박사에요 사람 뼈 동물 뼈 물고기 뼈 뱀 뼈 가리지 않아요
    그냥 애가 좋아하는 책이라면 뭐든지 좋은 책이라 생각하고 한권만 마르고 닳도록 읽어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 8. ...
    '20.1.4 5:31 PM (211.111.xxx.32)

    어려서부터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던 저 ㅋ
    독서와 학업성취도간에 상관관계가 없음을 보여주는 예입니다

  • 9. 그건 그래
    '20.1.4 5:38 PM (124.5.xxx.148)

    책 많이 읽으면 가능성이 높은 거죠.
    어릴 때 발크면 키크다고 하잖아요.
    확률상은 맞는데
    사촌 발이 225인데 키가 170입니다.

  • 10. .....
    '20.1.4 5:42 PM (221.157.xxx.127)

    고3되는 울아이 아기때도 책읽어주기광풍이었죠 . 근데 그게 효과있는애가 있고 없는애도 있고 그래요

  • 11. 호이
    '20.1.4 5:44 PM (118.220.xxx.8)

    책의바다에빠뜨리라고 선동?해서 맹신하는 엄마들 있었죠
    온갖 분야 유아책 공구하고 세트로 묶어파는 장삿속이었고
    아이가 자폐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었다고해요

  • 12.
    '20.1.4 6:05 PM (1.238.xxx.205)

    울집아기 책 펴면 도망갔는데
    요즘 말귀 알아들으면서 자발적으로 열권은 우습게 읽어달라해요
    다독보다 정독 재독삼독에 동감해서 책욕심좀 줄여야겠네요

  • 13.
    '20.1.4 6:25 PM (123.111.xxx.118)

    원글님 말씀이 맞아요. 그게 독해력이죠. 그런 엄마들이 우르르 유치원초등때부터 한글독해도 안되는 아이들을 서술형수학학원이니 뭐니 우르르 몰려다니며 우리 아이 진도를 뭘 뺐네 어쩌네 하다가 중고등 가서 멘붕되어서 조용히 입다물고 살면서 집에선 내가 그동아너한테 들인 돈이 얼만데 하며 아이들을 잡겠죠.

  • 14. 독서
    '20.1.4 6:39 PM (220.95.xxx.235)

    위위 댓글 ㅋㅋ
    책펴면 도망갔다는 아기 댓글 뿜었어요 ㅍㅎㅎ 귀여워라
    우리아이들(고3대3) 그시절은 독서골든벨이며 뭐며 엄청 독서열풍이었는데..책 무지 싫어해서 필독서도 겨우 읽은 수준 ㅠ
    그런데 공부는 무난하게 잘했어요
    너무 휩쓸리지 않는 교육철학? 이 있어야...

  • 15. 신분상승안돼
    '20.1.4 7:57 PM (218.154.xxx.140)

    크게는 안되요 진짜 의대가거나 아이비리그 가거나..그냥 서민자식은 서민교육받고 살게됩니다. 직접경험은 부자들이하고 서민은 간접. 책으로하는.

  • 16.
    '20.1.4 8:06 PM (222.100.xxx.227)

    고 나이때 책은 글밥이 정말 얼마 안됩니다
    다독하다 정독 가더라구요

  • 17.
    '20.1.4 8:50 PM (110.15.xxx.80)

    다독 정독 섞어서하죠
    5살까지는 전집몇질로 계속반복해서보더라구요
    6살되니까 그때부터 새로운책을 찾아요 집에있는책은 내용을 다 기억한다고ᆢ새책보고싶다고해요
    그래서 계속 새책사주면서 도서관대여도하는데 그중에서 자기맘에 드는책은 같은책을 10번도 읽어달라하고 혼자도몇번씩보고그래요
    다독 정도 섞어서해요

  • 18. .......
    '20.1.4 9:02 PM (121.160.xxx.214)

    저 완전 책벌레였고 머리도 좋았고(죄송) 암튼 덕분인지 명문대 수월하게 갔는데요
    그러나 저는 다독과 성적은 별 상관관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핵심을 파악하는 통찰력? 직관력과 그걸 구조화해서 받아들일 수 있는 논리력이 관건이죠...
    다독한다고 저절로 되는 거 아니고요...
    특히 소설류는 정신건강에 그리 좋지 않다는 생각도 들고요...
    밥 잘 먹고 잠 잘 자고 건강하게 운동 필수로 하고
    그날의 과제를 집중해 마칠 수 있는 인내력과 근성
    그리고 지적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적당한 독서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만...
    다독이 인생을 깊게 하고 폭을 넓게 하는 데에는 동의하는데
    세속적 성공과는 거리 많이 멀다고 생각합니다
    세속적 성공(학업성적상승과 그로 인한 학벌, 그로 인한 돈잘버는 직업)을 위해 다독을 유도하는 건 정말 어리석다고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4885 자반 고등어 어떤가요? 코스트코 17:11:08 4
1604884 경주 40대 변사자, 코로나19 양성 판정 진짜네 17:11:08 49
1604883 박원순"시민 여러분께 호소합니다", 광화문집회.. 아휴 17:10:53 31
1604882 수학은 양치기 or 무한반복 중등맘 17:10:20 25
1604881 방금 백두산 봤는데, 전시전작권이 중요하네요. ... 17:09:34 33
1604880 여기는울산입니다 임시휴무 안정되기를 17:08:46 157
1604879 책질문! 이동진 빨간책방 애청자 중 이 책 아시는 분 혹시 17:07:11 64
1604878 이만희교주를 설득해서 1 별생각다들어.. 17:07:08 152
1604877 속보)확진자 총433 (냉무) 2 hippos.. 17:06:45 433
1604876 51살인데ㅠㅠ단어가 기억이 안나요ㅠㅠ 7 ㅠㅠ 17:05:54 238
1604875 속보네요 !!!84명 추가 확진 7 17:05:36 906
1604874 신천지교 이만희 교주와 내연녀는 소송중 1 사이비교주 17:05:28 339
1604873 50대 중반 2 ㅇㅇ 17:04:16 223
1604872 코로나19 백신 . . 17:03:54 117
1604871 전염병이 요즘같은시대 더 창궐할까요. 5 16:59:45 226
1604870 신천지 방역 비협조는 처벌대상 6 ㅇㅇㅇ 16:59:22 313
1604869 신천지가 역신천지 네요 7 이제보니 16:57:56 482
1604868 뒷목과 등이 뭉쳐서 폼롤러사려고해요 몇cm길이를 사야하나요? 3 ㅇㅇ 16:57:49 156
1604867 다 죽어가니 커밍아웃하는 신천지 1 벌레신천지 16:57:12 826
1604866 친정엄마 행동이 좀 아닐땐 지적 하시나요? 4 .. 16:56:13 250
1604865 자동차 엔진보링비용궁금해요 3 속상해 16:46:26 83
1604864 '사상 최대' 대출 사기에, '그 이름(곽상도)' 왜 있을까 5 곽상도 신천.. 16:46:16 481
1604863 신천지만 아니었어도 37 펑티모 16:45:44 1,628
1604862 혹시 신천지 연예인은 누가 있나요? 5 스이 16:45:25 2,215
1604861 용인시 기흥 새소망교회 신천지 갔었던 친구 경험담... 2 신천지 16:45:19 1,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