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희랑 같은 지역 사는 시이모를 우연히 만났는데...

... | 조회수 : 7,895
작성일 : 2020-01-04 07:49:44
우연히 만날때마다 꼭 하는 말씀이 있어요.
너희 시어머니께 연락 자주 해라!

처음에는 그냥 넘겼는데
어제 또 우연히 식당에서 만났는데 저 이야기를 하시네요.
너희 시어머니께 전화 자주 드리냐? 전화 자주해! 라고...

참고로 저희 남편 거의 매일 시어머니께 영상통화 해요
그참에 아이도 보여주고...
그러니 제가 굳이 자주 할 필요 못 느끼는데
시어머니가 한번 저번에 그러시더라구요.

남편에게 전화로 너희 00이는 왜 전화 안하냐고...

그런데 이런걸 시이모님들께 이야기 하셨을까요
만날때마다 전화 이야기 하시니 좀 짜증스럽네요
IP : 49.166.xxx.179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시모들의
    '20.1.4 7:52 AM (218.154.xxx.188)

    전화부심 언제 끝날까요?
    아들이 하는데도 며느리에게 전화강요하는
    심리는 대접받고 싶어 그런건가?

  • 2. 아들한테
    '20.1.4 7:55 AM (222.234.xxx.222)

    얘기 다 듣는데 굳이 며느리 전화 기다리는건 왜 그런 거에요?
    하다하가 시이모 잔소리까지.. 더 하기 싫어질 듯..

  • 3. ㅎㅎ
    '20.1.4 8:28 AM (175.201.xxx.231)

    맞아요 자매많은집 별로...
    특히 올케가 여자형제 많은집 막내라면 아주 별로
    별의별 코치를 다하고 사사건건 언니들에게 전화해 물어보네요,
    심지어 시집식구 있는 자리에서도,,

  • 4. . .
    '20.1.4 8:38 AM (222.237.xxx.88)

    그러거나 말거나 네~ 하고 앞에서 대답하고
    뒤에서는 내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됩니다. 222

  • 5. ^^
    '20.1.4 9:12 AM (121.101.xxx.46)

    그러거나 말거나 네~ 하고 앞에서 대답하고 
    뒤에서는 내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됩니다. 333

  • 6. 도대체
    '20.1.4 9:14 AM (121.133.xxx.137)

    나이들을 ㄸㄱㅁ으로 먹는건지
    해라해라하면 할것도 안한다는걸
    왜 모를까요
    몇살 먹은 사람들이 저래요??
    나도 먹을만큼 먹었지만
    내가 듣기 싫었던 말은 남에게도
    절대 안하려 스스로 되새기는데
    저런 사람들은 새대가리라 다 잊나??

  • 7. 전화
    '20.1.4 9:30 AM (112.154.xxx.39)

    왜 자식이 매일 전화하는데 며느리가 또 해야 할까요?
    저희 시아버지는 아들하고는 전화 통화 안하시고 저에게 일주일에 한번 시아버지 시어머니께 전화하라고 호통을 쳤어요 정작 시어머님은 왜? 일도 없는데 전화 했냐 하구요
    며느리가 시아버지랑 통화 할일이 뭐가 있다고 ㅠㅠ
    자식하고도 통화 잘안하는분이 결혼만 하면 왜 들 저러는걸까요?

  • 8.
    '20.1.4 9:42 AM (124.49.xxx.61)

    뭐라구요?

  • 9. .....
    '20.1.4 10:06 AM (210.0.xxx.31)

    개가 짖는다 생각하세요
    우리는 남편이 가끔 전화 드리고, 통화중에 저와 꼭 통화를 할 필요가 있으면 바꿔주는 게 전부입니다
    도대체 고부간에 무슨 할 말이 있어서 수시로 전화질을 하라는 건가요?
    건강하신지 확인하라고요?
    그건 자식이 해야죠
    심심할테니 수다 떨어주라고요?
    대화의 공감대가 없는데요?

  • 10. 시대가
    '20.1.4 10:19 AM (180.68.xxx.100)

    바뀐 걸 모르시는 거죠.
    6~70년대 농경시대 기준으로 얘기하시는 거니 스킵하세요.

  • 11. ..
    '20.1.4 11:06 AM (211.117.xxx.104)

    시이모 자기가 뭔데 조카며느리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는지..만약 처가이모가 그집 사위랑 만나게 되면 장모한테 자주 전화해라 이런 얘기 안할껄요. 우리나라는 시짜만 붙으면 무슨 대단한 힘이라도 생기는것마냥 주제넘게 굴어요.
    그냥 영혼없이 네 라고 넘기고 그냥 쭉 하던대로 하세요~

  • 12. 아휴
    '20.1.4 12:22 PM (218.50.xxx.174)

    흐으응~~~아냐~~~
    울아들처럼 대답하라고 하고 싶네요

  • 13. 이모고모
    '20.1.4 12:38 PM (223.62.xxx.162)

    그냥 할말없어서 하는 말이겠지만 듣는 사람은 싫을거라는걸 진짜 모를까요

  • 14. ...
    '20.1.4 2:16 PM (59.15.xxx.61)

    네? 우리 어머니가 이모님께
    제가 전화 안한다고 하시든가요?
    만날 때마다 말씀하시네요.
    해보세요, 뭐라하나 보게요

  • 15. dlfjs
    '20.1.4 6:09 PM (125.177.xxx.43)

    그러거나 말거나 신경꺼요
    보이면 피하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4826 어느 범위까지 격리하고 휴업 하는건가요? ㅇㅇㅇ 16:03:48 15
1604825 5년전에 이미 예견된 바이러스 우한바이러스.. 16:03:43 29
1604824 ㅋㅋ Chyna out! (광화문 집회) 분노 16:03:27 46
1604823 마스크 거의 다 하셨네요ㅡ입냄새문제 오호 16:02:37 126
1604822 조계사는 임시라도 문닫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 음.. 16:01:35 69
1604821 배달음식도 안되겠죠ㅜㅜ 1 ... 16:01:23 124
1604820 마스크 수급조절 정부가 적극적으로해줘야죠 마스크 16:00:55 41
1604819 코로나19 확진자 여자친구, 검사 거부...보건당국 난처 14 하아 15:59:13 632
1604818 서울대교구 성당은 왜 미사를 한대요... 2 막막 15:57:43 236
1604817 여동생이랑 다들 친하신가요? 연락 자주 하시나요? 1 ㅇㅇ 15:55:43 175
1604816 월욜 줌바하러 가면 안되겠죠? 1 15:54:34 168
1604815 구해줘1 이 뭔가요 5 .... 15:54:01 265
1604814 [영상]검사 윤석열의 법과 원칙, 그리고 이중잣대 5 춘장과조폭무.. 15:51:44 96
1604813 고양이 사료 추천해주세요. 7 ... 15:51:12 75
1604812 에어프라이어 작은 거에 닭다리 몇개 들어가나요? 4 ..... 15:49:07 127
1604811 전광훈 '바이러스 걸려도 이게 애국'..범투본 집회강행(종합) 21 할렐루야 15:46:50 712
1604810 기차표를 다른 사람 핸드폰으로 전송 가능한가요? 12 국난 극복 15:46:12 398
1604809 엄마가 제가 후라이팬을 망쳤데요 11 요알못 15:45:29 1,039
1604808 현재 부산지역 호텔 10,800실 예약취소 8 이무슨난리 15:44:50 1,238
1604807 40후반 무슨 낙으로 사세요 6 궁금 15:42:56 679
1604806 82 신입회원 가입이 안되나요? 6 질문 15:40:47 467
1604805 박원순,범투본 집회 깜짝 등장.."해산하라" .. 12 총선승리 15:40:23 915
1604804 346명째…TK 283명으로 전체 81.8%(종합) 10 코로나19 15:38:57 577
1604803 또 다른 방역구멍들을 주목합시다. 2 조심 15:37:36 199
1604802 방진복 입고 장보러 마트가면 너무 오버일까요? 30 대구 15:36:41 1,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