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사람은 권위적인 성향이 다분한가요?

ㅇㅇㅇ | 조회수 : 682
작성일 : 2019-12-15 22:30:54

(다소 두리뭉실한 관념적인 서술이 되겠지만. )
타고산 이상주의자라 사람들간의 지위나 서열을 개의치않고
만인 평등을 꿈꿨다던 사람인데 그러던 사람이
세상을 살고 부딪혀나가면서 생각이 바뀌었다거나.
알고보면 내재된 성향이 권위적일 수 있나요?

자기 성향이 꼰대.. 까지는 아니더라도
나이에 따른 예의를 중시하고, 자기보다 나이 어린 사람이 함부로 말하고 막대하면 분노가 치솟는 사람요.

타인을 향해 지시, 명령하는것은 달가워하지 않지만
어려서부터 지시, 명령, 일방적 소통방식이 익숙했던 탓에
일부분은 그런 성향이 익숙도 하고, 경직되고 융통성도 없고
통제적 성향을 가지고 있기도 하고..

무엇보다 직장에서건 어디서건 어린사람이 함부로 말하고 대하는걸 극혐하는 사람인데..
그 사람이 본인의 위주로 관심받고, 대우받는걸 좋아라 하면
(특별대우, 혜택을 마다않고 ok하며 즐김) 이런 사람의 성향은 권위적인 성향인거 맞나요?
권위적인 성격의 기준을 알고싶어요.
IP : 175.223.xxx.11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2.16 2:27 AM (222.114.xxx.136)

    에니어그램 1번 성향 딱 떠오르는데요?;;; 물론 상태 안좋은 경우일때요
    옳지 못한 일 안좋아하고 모두가 아름답게 예의있고 품위있게 사는 이상을 추구하는데 그 이상이 모두가 인정할만한 객관적인 이상이 아니라 사실은 자기만의 초 보수적인 이상인거죠
    이상에 맞지 않는 것들을 못참아서 통제하려다보니 주변엔 꼰대되고
    본인도 사실 자기가 자기를 지지고 볶아서 쌓인 화가 많고 꼬여있고 ㅎ 자신감을 자기가 가지면 되는데 스스로에게 겸손한 척 하느라고 난 엄청 좋은 사람인데 세상이 다 못알아준다는 식으로 가짜겸손 자기암시 갖고 있다가 주위에서 높여주면 실은 엄청 좋아하고 ㅎ

  • 2.
    '19.12.16 2:28 AM (222.114.xxx.136)

    물론 다른 유형도 그런 심리상태릴 때는 잇을수잇죠
    하지만 이글로는 딱 1번 생각나요

  • 3.
    '19.12.16 2:46 AM (222.114.xxx.136)

    자기행동도 자기 이상에 부합하는 모습이 맞는지 자기검열하느라 경직되고 융통성없고 ㅎ 부정적인 모습은 안내보일려고 긴장많고 여유없고~ 자기가 여유없으니 주변을 편하게 못해주죠
    딱 자존감 낮은 꼰대성향으로 흐르기 쉬운 약점을 가진 유형입니다
    1번 까는건 아니고요 다른 유형도 다 다른 식으로 깔려면 깔 수 있습니다 ^^;

  • 4.
    '19.12.16 2:49 AM (222.114.xxx.136)

    1번이 아버지와의 관계가 불편했던 경우가 많다는 것도 특징이죠

  • 5. ㅇㅇㅇ
    '19.12.16 11:56 AM (175.223.xxx.87)

    네 비슷하네요 아버지와 사이안좋고..
    융통성없고 . .잘봤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169 직접학대는 아닌데.. 소름끼쳐서요ㅜㅜ (고양이) 6 이것좀 보세.. 00:07:23 1,883
1587168 고속도로 휴게소에 점심 먹으러 들렀는데 7 당황 2020/01/24 2,637
1587167 19금/ 여자의 ㅇㄹㄱㅈ 은 ... 25 궁금이 2020/01/24 8,450
1587166 3주뒤에 제사에 올릴 밤 냉장실에 넣어둬도 되나요? 4 2020/01/24 577
1587165 13개월 아기 줄기세포 샴푸로 감겼는데 괜찮을까요? 11 아기엄마 2020/01/24 2,016
1587164 남산의 부장들 노스포 8 영화좋아 2020/01/24 1,811
1587163 중국 우한 상황이라네요. 심각해보여요~ 48 .. 2020/01/24 13,230
1587162 핸섬타이거즈 보세요? 2 ㅎㅎ 2020/01/24 1,058
1587161 새해를 맞아 넉넉히 마음 쓰고 살았으뮌 하네요. 2 올해 2020/01/24 717
1587160 제사 언제부터 지내기 시작하나요 6 .... 2020/01/24 1,400
1587159 사회초년생 원룸이사업체요 7 도움 주세요.. 2020/01/24 679
1587158 나이먹은 남자가 아빠아빠 하니까 되게 없어보이네요.. 18 ㅇㅇ 2020/01/24 3,992
1587157 다스뵈이다하는데 깜박.. 7 .... 2020/01/24 874
1587156 항상 불행한 사람 5 휴~ 2020/01/24 1,570
1587155 상담심리사? 심리상담사? 뭐가 맞죠? 2 ㅇㅇ 2020/01/24 615
1587154 "안 좋은 운에 만나는 사람이 더 좋고 강렬합니다&qu.. 16 쇼쇼 2020/01/24 4,582
1587153 Mbc on에서 토토즐 보여주네요. 4 2020/01/24 651
1587152 우리 자랑스러운 문재인대통령님 생신이예요 36 오늘 2020/01/24 1,657
1587151 오늘 자라매장에서요 6 미르 2020/01/24 3,091
1587150 키쓰후 정 떨어졌다는 글 안보신분들 ᆢ 24 웁니다 2020/01/24 8,593
1587149 사는게 왜이리 버거운것 같죠? 5 요즘 2020/01/24 2,368
1587148 거동을 못하는 노인..요양병원밖에 답이 없을까요... 14 ㄱㄴㅂ 2020/01/24 3,562
1587147 내가 어느날 밤 급사한다고 가정하면 35 커피 2020/01/24 6,841
1587146 질병관리본부에서 근무하려면 1 ㅇㅇ 2020/01/24 1,011
1587145 슈가맨에 문주란 9 .... 2020/01/24 3,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