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비정상적인지 봐주세요

.... | 조회수 : 5,334
작성일 : 2019-12-14 17:15:30
나이 50이고
동갑 부부

애들은 대딩 중딩
오늘 주말이고 시험이 끝나서 나가고 없어요
남펴은 약속잇다고 오전에 나가더니
점심때쯤 카톡으로 사진하나 보내고 전화로
바다가 어쩌니 저쩌니....


이렇게 다 나가주면 이 나이대는 좋아라 한다는데
남편한테 심히 배신감 느껴요

제가 문제겠죠
친구하나 없이 남편바라기나 하고 있으니요
혼자라도 선듯 당일 여행갈까하다가도
여행은 어디가 아니라 누구랑이 좋을듯한데
그 누구가 제 주변엔 하나도 없네요

이렇게 살아서 머하나 싶구
오늘 열댓번도 죽음의 방법만 골똘히 생각하다 눈물만 나오고
제가 이러니 남편탓도 미안하고...

주말이라 부부들이 오손도손
장 봐오는것도 부럽고

티를 내면 안됫는데
오늘은 못 참고
전화에 대고 틱틱거렸어요

내탓을 해야하고 내탓인데
IP : 175.203.xxx.77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친구없는
    '19.12.14 5:17 PM (124.49.xxx.61)

    자격지심이죠ㅡㅡ

  • 2.
    '19.12.14 5:23 PM (222.111.xxx.79)

    스스로를 단단하게 단련하는 방법을 수련해보세요 나이들수록 자신에 대해 단련하고 홀로 줄거울 것을 찾아야해요.

  • 3. ..
    '19.12.14 5:27 PM (1.230.xxx.106)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마음에 새기셔요

  • 4. ...
    '19.12.14 5:29 PM (115.40.xxx.94)

    즐거움은 스스로 찾아야죠

  • 5. hap
    '19.12.14 5:36 PM (115.161.xxx.24)

    제일 큰 문제는 틱틱거림?ㅎ
    아이도 아니고 연세도 있는 분이
    자기 의사표현 정확히 해야 상대도
    같이 갈 방법을 모색하겠죠.
    바다를 다른 사람이랑 간 남편...
    그거 아내로서 나도 바다 좋아한다
    담엔 나랑 가자 등등 적극 의사표현
    하세요...대충 말하면 바다는 좋아하나보다
    그리곤 또 다른 사람이랑 갈지도 모르니까요.
    그리고 결정적으로 스스로 같이 있음
    즐거운 사람인지 같이 계속 있고 싶은
    사람인지도 반성해 보시고요.
    뭐 하나 자기세상이 없고 깊이가 없음 같이
    대화하기 재미없어요.
    책도 많이 읽고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살찌우는 데에 노력하면 그게 개성이고
    매력적으로 보여요.
    누구랑 꼭 같이...라는 건 자존감 낮아 보여요.

  • 6. 근데
    '19.12.14 5:42 PM (59.6.xxx.191)

    주말에 왜 바깥 약속을 잡으실까요. 사업하시나요? 그게 저는 젤 이해가 안 갑니다.

  • 7. 혼자
    '19.12.14 5:50 PM (211.202.xxx.216)

    못 노는 사람 진심........이상해요.

  • 8. ...
    '19.12.14 5:54 PM (119.193.xxx.45)

    취미를 가지세요.
    취미생활로 운동도 하시고 그럼
    운동 친구 생기고 주말에
    남편 나가주면 운동 친구들하고
    운동도 하고 밥도 먹고 그러면서
    잼나게사시면 되죠.

    설마남편이 잼나게 해줘야
    마지못해 받아주는 그런
    공주과 재미 없는
    분은 아니시죠?
    그런 배우자면 짜증나서
    밖으로 나갈듯요.

  • 9. 주말에다 각자
    '19.12.14 6:22 PM (117.111.xxx.50)

    스케줄대로 지내니 친구도 소용없어요.
    수영강습 등록해서
    주말 자유수영,사우나 다녀보세요~

    방해하는 사람 없고
    이게 뭔복인가 싶네요~

  • 10. 저랑
    '19.12.14 7:11 PM (222.233.xxx.125)

    동지군요.ㅎㅎ
    저도 그많던칭구들 다떠나고
    2어명남았는데 각자가정밖에몰라서
    같이여행도가고싶긴한데 안되요.
    몇달에 한번 식사정도..
    남편과도 데면데면하고
    무쏘의 뿔처럼 혼자서가라는데
    혼자서힘드네요.
    성격이소심해서요.
    요즘 유트브 강의들음서
    나름 내공 쌓으려노력은좀 하고있고
    인생은 어차피혼자라지만
    나이들수록 동성친구들이 필요하드라구요.

  • 11. 배우자
    '19.12.14 7:33 PM (1.233.xxx.68)

    연말인데 배우자님도 약속이 있는거죠.
    무슨 약속인지는 파악하셨나요?

    주말에 부부 각자 약속있는것이 이상하다고 하니 ... 도리어 제가 이상한 사람인가 생각되네요.

    원글님
    다음주. 다다음주 배우자님의 주말 약속 선점하세요

  • 12. 주말에
    '19.12.14 7:47 PM (1.234.xxx.70)

    약속있어 나가면 땡큐입니다.
    혼자 서점도 가고 영화도 보고 박물관,미술관
    어디든 가니 넘 좋아요.

  • 13. ditto
    '19.12.14 8:29 PM (220.122.xxx.147)

    그래도 사진작가 보내주시니 다정다감한 편 아닌가요?
    저는 주말에 무조건 온 가족 다같이 해야 하니 죽겠어요 ㅠㅠ 왜 남편이랑 아들 이발하러 가는데 나까지 같이 가야 하나요

  • 14.
    '19.12.14 9:11 PM (223.62.xxx.86)

    친구 없어도 전업이면 운동 하나 끊어서 하면 해결돼요

  • 15. 에고
    '19.12.14 9:48 PM (106.101.xxx.140)

    저 엊그제 정신과 강의 들었는데요
    죽음 생각하면 병원 가야 한대요
    일반적인 상황이 아닌 거래요

    그러니 지금 마음이 좀 힘들고 아픈 상태일 수 있어요

  • 16. ?
    '19.12.14 11:08 PM (211.243.xxx.11)

    매주 그런거 아니면
    봐 주세요.

  • 17. ..
    '19.12.14 11:15 PM (61.77.xxx.136)

    혼자 왜 못노냐는글 많은데..그게중요한건 아닌듯..혼자도 얼마든지 놀수는있죠 평일 남편없을때..근데 주말에바다를 혼자가는 남편이라니..그건정말 이상하네요..뭐하러 같이산대요?부부관계회복에 힘을 써보세요..단 화내지말고 예쁜말로..ㅠㅠ

  • 18. 진심이해안감
    '19.12.14 11:41 PM (211.109.xxx.163)

    남편바라기 하는 분들
    더군다나 나이가 50^^;;;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9572 전세기 타고오는 교민들 세종으로 데려가면 되겠네요 2 ... 16:26:40 132
1589571 저는 남편이 좋은데 아이가 남편과 사이가 나빠요 고민 16:25:48 106
1589570 우리보고 역겹다는 알밥들... 사실은 4 복습하자~ 16:24:49 66
1589569 검찰의 음모 3 꿈먹는이 16:23:04 100
1589568 화장실바닥 논슬립코팅 해보신 분 계세요? 타일 16:22:41 37
1589567 솥밥이나 냄비밥 먹고싶은데 추천해주세요 ^^ 4 띠링띠링요 16:18:34 134
1589566 건강한 간식거리 없나요?? 9 ㅇㅇ 16:17:04 345
1589565 '우한폐렴' 환자 접촉자 387명.."세번째 환자 동선.. 4 16:16:39 635
1589564 온누리상품권 불편하네요. 7 .. 16:13:09 493
1589563 '부모교육강사' 기억에 남는, 혹은 괜찮았던 분 있으신가요? 2 호호공주 16:11:32 77
1589562 여권 해킹방지 4 알루미늄호일.. 16:10:55 164
1589561 전 고기 안구워주는 고깃집도 싫어요 18 ㅎㅎ 16:06:49 1,178
1589560 질병관리본부와 의료종사자분들 힘내세요 7 에효 16:04:33 188
1589559 조국 해제 고등학생들 현실 반응 10 .. 16:02:39 880
1589558 한국당,검찰개혁 공약발표 검찰총장 임기 6년,대통령보다 길게 16 2년에서 16:00:30 368
1589557 "우한 교민 청주로 보내야" 박상돈 천안시장 .. 21 미친넘 15:58:57 950
1589556 아파트 전세 놓을때 3 대구 15:58:24 303
1589555 결혼할려면 40전에 하세요ㅜㅜ 19 ... 15:55:34 2,468
1589554 아래게시글 양꼬치 마라탕 글이요 7 .. 15:54:20 426
1589553 퇴직후 삶 6 15:46:17 1,271
1589552 나이드니 셀프 식당이 너무 싫네요 51 ... 15:44:48 2,621
1589551 브랜드 이름 알려 주세요~~ 2 하니미 15:42:17 219
1589550 양준일 5 이나이에 15:41:26 1,267
1589549 때려 부숴야할 매국언론 조중동... 22 조중동 15:41:15 533
1589548 2주전에 비립종 편평사마귀 시술을 했는데요 4 나마야 15:41:15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