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네에서 어릴적부터 봐오던 여자아이의 의대 입학 소식을 전해들으며...

어... | 조회수 : 5,070
작성일 : 2019-12-14 17:05:03
푸념도 아니고 그냥 끄적이는 글이에요
어릴적부터 봐오던 아이었는데 그 아이의 의대 입학 소식을 전해들으며
처음에는 와 대단하다. 라는 생각이 들다 문득 역시 그 아이는 끄덕끄덕 하며 그 아이 어린 시절을 회생해봤어요.
결과론적인 이야기겠지만 그래도 끄적여보면 그 아이는 손을 잘 썼어요.
이유식 먹을때부터 제가 봐왔는데 또래 아이들보다 손을 자유자재로 쓰더라구요.
3살 4살쯤 되어선 극명한 차이가 났는데 그 아이는
항상 레고나 퍼즐을 가지고 놀았고 숫자나 한글에 노출되기 전인 4살쯤...
글자와 숫자에 관심을 보였던 기억이 나요.
동네 또래 아이들 한집에 모아놓고 놀게하면 또래 아이들 비해 놀이 고차원적으로 놀았어요.
하나하나 다 설명할순 없지만 같은 놀잇감을 가지고도 비슷한것들끼리 분류하고 묶어놓고 아무튼 그런걸 좋아했던 기억이나요.
사소한 행동들 하나에도 야무지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자기물건과 엄마 물건을 정말 잘 챙겼어요.
4살때쯤 다같이 모여 정신없이 놀아도 갈때는 자기 물건과 엄마 물건 어딨냐고 찾고 챙겨갔어요
한번은 그집 엄마가 우릴 주려고 커피를 사왔는데 (맥심 가루로 된거요)
그 아이가 다 놀고 나갈때 그거 어딨냐고 찾고 달라고 난리를 해서 결국 다시 돌려줬던 기억도나고
이제와 결과론적으로 생각해보면 그냥 머리가 좋았던거 같아요.
말이 약간 늦었던 기억이 나는데 1년쯤 지나니 말을 빨리 했던 아이들보다 어휘력이 월등했던 기억이나요.
깍쟁이 같고 욕심이 정말 많았던 기억도 나고...
이미 4살 5살때부터 또래 애들과 두면 수준차이가 느껴지는...
초등 들어가서부터 그 엄마가 우리랑 교류를 잘 안하더니
공부 잘한다는 소문은 들었는데 결국 의대를 갔다네요.
맞다 유치원을 다 같이 보냈는데 그 아이가 참 기억력이 대단했던 생각이 나요.
5살인데 한번 뭘 이야기 해주면 다 기억하는...
아무튼 그 엄마는 복 받았네요.
공부 잘하는 것도 그렇지만 참 야무졌던 기억이 나서 입가에 웃음이 지어져요.
그 엄마에게 아이가 아직도 야무지냐 물으니 그 성격 어디가? 라고 하네요.
IP : 106.101.xxx.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머
    '19.12.14 5:11 PM (116.125.xxx.249)

    어린시절 모습이 딱 지금 우리딸인데 우리딸도 의대가면 좋겠네요 ㅎㅎㅎ

  • 2. ..
    '19.12.14 5:19 PM (211.36.xxx.218)

    네.. 근데 참 단편적이고 단순하네요.
    삶의 기준이나 여러가지가..
    뭐 근데 사회 전반적으로 그런 듯요.

  • 3. ㅇㅇ
    '19.12.14 5:22 PM (125.179.xxx.192)

    제가 보기엔 많은 여자아이들이 어릴때부터 저렇게 야물딱지던데 (우리 정신없는 딸내미만 빼고 -.- )

  • 4. 내스타일
    '19.12.14 5:39 PM (1.128.xxx.7)

    너무제얘기같은데 저런다고 의대가지않더라고요
    전 야무진 날라리가되어 나중에 대학갈때 개고생....

  • 5. ㅇㅇ
    '19.12.14 6:06 PM (117.111.xxx.193)

    다들 자기 얘기래 ㅎㅎ;;

  • 6. ㅇㄹㅎ
    '19.12.14 7:37 PM (14.39.xxx.7)

    손 잘 쓰는 거 맞는 얘기인데요 5살까지 지능 검사하면 손 쓰는 걸로 항목별로 동작성 언어성지능 검사해서 그걸로 점수내요 예를 들어 인지는 38개월 수준 이렇게 나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196 우리 모두 사랑을 하자 아픔이 찾아 올지라도 1 우리는 03:32:52 205
1587195 쌈난곳에 기름 붓는 사람. 1 ㅇㅇ 03:20:26 282
1587194 키작은 사람들이 카작은 이성을 더 싫어한대요 5 03:11:58 401
1587193 유튜버 하x이 일진이었다네요. 2 02:56:38 1,048
1587192 올 한해는 일진출신들이 불행해졌으면 좋겠네요 1 .... 02:52:23 290
1587191 키스는 어떻게 해야 잘하는 건가요? 11 뚜뚜 02:21:49 1,102
1587190 기독교는 제사 어떻게 지내요 3 혼자 02:13:04 270
1587189 현빈 진짜 키가 185에요? 7 ... 02:11:42 1,486
1587188 나경원남편 기소청탁 폭로한 박은정검사컴백 2 세상요지경 01:55:57 630
1587187 안뛰어내린건 정신승리다... 5 ㅓㅓㄹ 01:23:14 2,051
1587186 이 시간에 뛰는 애들 5 미쳐 01:22:03 637
1587185 살아있는 쥐 박쥐탕 이거 실화인가요? 진심 왜 먹는 거에요?ㅜ 8 ㅇㅇ 01:19:40 1,745
1587184 이 시간에 1시간넘게 통화중이신 시어머니... 13 01:07:52 2,744
1587183 불펜러들도 하나둘 일베가 되어가네요 9 ㅇㅇ 01:05:22 691
1587182 [대구MBC뉴스] 33년째 실종된 KAL 858기 동체 추정 잔.. 1 ... 01:04:34 594
1587181 겨울이 진짜 안 춥네요 11 민민 01:02:38 1,931
1587180 5살 훈육 어떻게 할까요? 6 강아지 01:02:10 589
1587179 나를 비난하는 남편 10 .. 01:00:56 1,583
1587178 (Kbs) 민주 37.9%, 한국 22.1% 5 ,,, 00:55:51 525
1587177 외국도 한국대학을 이름 있는 대학과 그외 대학 이렇게 분류 하나.. 4 외국에서보는.. 00:54:08 785
1587176 이소영 최지은 2 00:52:32 808
1587175 점점 엄마랑 대화하기가 싫어져요. 4 평생 불효녀.. 00:52:02 1,141
1587174 한국당 '노무현 전 대통령은 검찰에 이렇게 치졸하지 않았다' 23 00:41:51 1,641
1587173 여행이 참 재미없던 5 00:41:50 1,364
1587172 시댁 에어프라이어 선물. 추천 부탁드려요. 1 ㅇㅇ 00:40:12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