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혼하고 관계가 더 나아진 경우도 있나요?

ㅇㅇ | 조회수 : 3,014
작성일 : 2019-12-09 22:50:19
이혼하기로 하고 남편이 이사를 나간 게 한 달 정도 됐어요.
아직 서류상은 부부고 둘 사이에 금전 문제 등 정리할 게 좀 남아서 그거 다 정리되면 서류상으로도 이혼 절차 밟게 될 거구요.
근데 이사를 나가고 난 이후 사이가 더 좋아졌어요.
결혼 생활 중에는 뭔가 대화가 안 되는 느낌, 더 정확히 얘기하면 내가 말한 게 튕겨나오는 느낌이었는데 요즘엔 제 말을 참 꼼꼼히 들어주고 반응하는 게 보이네요.

고부 관계가 거의 막장 수준이었고 그 문제로 남편과도 사이가 멀어졌어요. 어른 안 바뀌니 한 번만 굽혀 달라는 게 남편의 요구였는데 제가 죽어도 안 되더라구요. 내 부모에게도 겪어보지 못했던 욕과 폭행을 어른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참으라는 남편새끼도 도저히 이해가 안 갔구요.

막상 따로 살게 되니 서로 바라는 게 없어져서인지 지금은 참 좋은 친구 같아요. 그래서인지 마음이 많이 복잡하네요. 오늘은 남편이 강아지랑 고양이 보러 온다고 집에 왔는데 강아지는 오줌을 지릴 정도로 좋아서 죽고 고양이는 골골대고 배까고 난리였어요.

그냥 이러다 보면 조금씩 멀어지겠죠? 일부러 멀리 하거나 왕래를 끊거나 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정리가 되겠죠? ㅠㅠ
IP : 211.59.xxx.18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2.9 11:18 PM (222.102.xxx.75)

    왜냐면
    이제 어장 밖의 물고기라고 생각하는거라서요
    거기에 속지 마세요

  • 2. 그러고사는
    '19.12.9 11:25 PM (112.166.xxx.65)

    이혼하고
    가끔만나 친구처럼도 지내고
    잠도 자고 그러더라구요

    애 없으세요?
    아마도 애가 없으면 뭐..
    이혼하고 섹파로 지내도 뭐..

  • 3. ㅡㅡㅡㅡ
    '19.12.9 11:39 PM (70.106.xxx.240)

    내 것이 아니니 공손해진 거죠
    속지마세요

  • 4. 클로져
    '19.12.9 11:44 PM (117.111.xxx.77)

    라는 영화 있잖아요.
    스트레인저에게만 친절한.
    가까이갈수록 거칠어지는.

  • 5. 그게
    '19.12.9 11:50 PM (1.240.xxx.145)

    이 인간하고 평생 살아야 하냐 라는 엄청나게 크고 긴 한숨이 사라지니까요

  • 6. ,,,
    '19.12.10 2:45 AM (70.187.xxx.9)

    이혼하고 친구로 지내면 딱 좋네요. 애만 없으면 이혼이 두분에게 좋은 선택이죠. 이혼의 피해자는 애들이요 항상.

  • 7.
    '19.12.10 6:15 AM (211.36.xxx.41)

    남얘기가 아니네요. 어장 밖의 물고기라서 공손해진 것. ㅠㅠ

  • 8. ...
    '19.12.10 10:08 AM (211.253.xxx.30)

    저도 그러다가 다시 화해모드로 들어서 같이 살고 있는데요, 그 동안에 둘이 얼마나 반성하고 느꼈는가에 따라 달라질거 같아요. 이번에는 정말 서로 많이 반성해서 다시 합쳐서 사는데 잘 살아요...요지는 자존심 싸움 할 필요없고 서로가 져 주는 마음으로 살아야 하는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146 항상 불행한 사람 3 휴~ 2020/01/24 1,190
1587145 상담심리사? 심리상담사? 뭐가 맞죠? 2 ㅇㅇ 2020/01/24 457
1587144 "안 좋은 운에 만나는 사람이 더 좋고 강렬합니다&qu.. 18 쇼쇼 2020/01/24 3,437
1587143 Mbc on에서 토토즐 보여주네요. 4 2020/01/24 546
1587142 우리 자랑스러운 문재인대통령님 생신이예요 28 오늘 2020/01/24 1,317
1587141 오늘 자라매장에서요 7 미르 2020/01/24 2,472
1587140 키쓰후 정 떨어졌다는 글 안보신분들 ᆢ 21 웁니다 2020/01/24 6,657
1587139 사는게 왜이리 버거운것 같죠? 5 요즘 2020/01/24 1,877
1587138 거동을 못하는 노인..요양병원밖에 답이 없을까요... 12 ㄱㄴㅂ 2020/01/24 2,668
1587137 내가 어느날 밤 급사한다고 가정하면 33 커피 2020/01/24 5,600
1587136 질병관리본부에서 근무하려면 1 ㅇㅇ 2020/01/24 784
1587135 슈가맨에 문주란 7 .... 2020/01/24 2,624
1587134 임무영 검사다들 아시죠?근황 ㅡㅡ; 19 ㄱㄴ 2020/01/24 3,447
1587133 여행 병에 걸렸어요 18 여행 2020/01/24 3,819
1587132 2월초에 경주 가려는데요 8 경주좋아 2020/01/24 823
1587131 창피한 기억, 흑역사 어떻게 떨쳐내세요? 15 .... 2020/01/24 2,560
1587130 너무 차이나는 사람이 좋다고하니 어쩌지를 못하겠어요 24 ... 2020/01/24 5,731
1587129 세계 최고의 발연기 샷.jpg 14 레전드 2020/01/24 4,594
1587128 11조원 해외건설 '잭팟'.. 방글라데시 인프라 건설 수주 11 와우 2020/01/24 1,305
1587127 진중권 "최강욱, 망조 든 청나라 황실 내시…사실상 대.. 26 도대체 2020/01/24 2,344
1587126 필사적인 부동산러들 4 끝물 2020/01/24 1,605
1587125 명절 전 값이 이렇게 비싼가요? 68 어수룩 2020/01/24 9,419
1587124 사무관과 변호사 4 ㅇㅇ 2020/01/24 1,317
1587123 짜장이는 조중동 폐지들이 아직 안 버렸나요? 8 짜장 2020/01/24 435
1587122 입술 얇은 남자 어떤가요? 28 관상 2020/01/24 3,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