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미시민권자지만 병역의무

경험나눠주세요 | 조회수 : 847
작성일 : 2019-12-09 22:27:48
안녕하세요
남편의 유학기간동안 출산하여 이중국적인 아들이 있는데요.

혹시 주위에 미시민권자이면서도 병역의 의무를 다하고 한국국적도 인정받은 지인(지인의 자녀)들도 있으시면 경험담 부탁드려도 될까요?

아이와 부모가 원하는 바가 달라 참고하고 싶습니다 ㅜㅜ
미리 감사드려요.
IP : 45.64.xxx.161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ㄹㅇㅇ
    '19.12.9 10:33 PM (61.74.xxx.11)

    제 주변은 다 다녀왔어요.
    이중국적이지만 해외에 평생 적을 두고 사는 경우는 포기해도 무관한데
    한국에 연을 두고 살려면 딱 다녀와서 국적 두개 유지하면 메리트 커요.
    국적포기 자체도 해외에 계속 살면서 재외공관에서만 가능하지않나요?

  • 2. 후니
    '19.12.9 10:36 PM (211.177.xxx.217)

    우리 큰애가 미국에서 태어나서 시민권자인데 군대갔다와서 지금 이중국적 유지하고있어요~

  • 3. 원글
    '19.12.9 10:47 PM (45.64.xxx.161)

    현재도 미국은 아니지만 해외에 거주하고 있어서 국적포기를 할 수는 있어요.. 아이는 거의 한국에서 크지않아 문화 자체를 모르나 아빠 엄마가 잘 알아보고 옳은 걸로 결정해달라 얘기하니 사실 맘이 더 무겁습니다..

  • 4. 후니
    '19.12.9 10:53 PM (211.177.xxx.217)

    나중에라도 한국에서 직장구하거나 그럴거 아니면 굳이 군대를 보내야될까요?

    근데 만18세 되는 3월31일까지 국적을 포기해야합니다. 국적 포기하실거면요

  • 5. 원글맘
    '19.12.9 11:34 PM (45.64.xxx.109)

    후니님 감사해요.
    네 알아보았고 아직 몇개월 여유는 있어서.. 더 고민됩니다..

    아이가 사실 어디 살 지는.. 요즘같은 세상에 모를 일이라는게 더 애매하기도 하네요 ㅜㅜ

  • 6. 원글맘
    '19.12.10 12:07 AM (219.77.xxx.150)

    ‘저는’님, 의견 감사드려요^^

  • 7. ...
    '19.12.10 12:33 AM (222.98.xxx.74)

    http://cafe.daum.net/qinghaira/9htR/11369?q=시민권자 김믿음&re=1
    한국 군대 좋아졌다고 해도 지금도 일년에 백명씩 사고로 죽어요.

  • 8. 디-
    '19.12.10 5:43 AM (172.58.xxx.149)

    한국에 살 확실한 계획이 있으면 모를까 '그냥 국적 하나 더 있는 게 나아서'나 '군대 갔다 온 경험' 따위 이유로는 절대 선택하지 마세요. 한국에 계신 것도 아니고, 한국 사회나 문화에 익숙한 것도 아닌 아이를 한국 사회 부조리의 근원이자 집대성인 곳에 2년 가까이, 아무 보상도 없이 보내시는 겁니다.

  • 9. ...
    '19.12.10 11:50 AM (61.82.xxx.84)

    아이가 원하는 쪽으로 하세요. 가기싫다는 아이를 억지로 보내는 건 안됩니다.

    그리고 요즘 군대 많이 안위험해요. 업무에 따라서 위험수당 받는 경우도 있는데, 시민권자들은 그런 업무로 자원하지 않는 한 억지로 보내는일 없을거예요.

    혹시 입대했다가 도저히 이건 아니다 싶으면 그때 나와도 됩니다. 억지로 안붙들어요.
    시민권자면서 가족이 해외에 있으면 년1회 항공권도 주고 가족들 보러가라고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4390 시가 못살면 그시부모들 노후가 최악 24 .. 16:27:34 3,954
1584389 유승민, 문재인 대통령에게 "무식도 죄" 맹비.. 13 ... 16:26:11 1,254
1584388 50대분들 명절에 14 ㅠㅠ 16:22:01 2,152
1584387 절에서 지내고 싶다면 7 불교 16:21:46 1,128
1584386 남친 고민 상담좀 해주세요. 11 ... 16:19:28 1,174
1584385 정윤희 29 신나게살자 16:19:25 5,128
1584384 가난한 친정둔 여자는 19 ... 16:13:52 4,684
1584383 밖에 나가지 마세요 13 최악 16:12:59 5,415
1584382 네팔 조난 사고 ㅡ 14일 일정에 3일 봉사 25 happ 16:10:48 3,349
1584381 애호박지수 만들어야한다고 봅니다. 6 ㅇㅇ 16:08:48 1,714
1584380 영어..진짜로 간단한 질문예요 6 궁금 16:06:01 788
1584379 10년 전, 지금, 10년 후 펭하 16:05:31 632
1584378 시어머니 심술= 백설공주 새엄마 심술 7 82쿡 16:03:46 1,437
1584377 필력이라는게 있나봐요. 3 ㅇㅇ 16:03:37 1,420
1584376 헤어 제품 여쭈어요 배우는즐거움.. 15:57:57 189
1584375 커피 끊을라하니까 미치도록 더 마시고 싶어요 ㅋㅋ ㅠㅠ 10 56살 15:56:15 1,338
1584374 공부머리 제 머리 닮은 아들 ㅜㅜ 미안해요 15 ㅇㅇㅇㅇ 15:53:19 2,449
1584373 인터넷으로 조언얻다가 망한 경우 보셨나요? 저는 2번이나 봤어요.. 26 인터넷댓글 15:50:22 3,295
1584372 요즘 금값 3 .... 15:48:18 1,750
1584371 '순수 한국인은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 이자스민 의원 인터뷰에.. 15 기사 15:47:23 1,615
1584370 네팔에 선생들은 왜 간 거에요? 57 구지지 15:42:43 6,211
1584369 윤짜장 마누라 성형이 윤곽친다는 거죠 14 업소녀 15:38:12 2,692
1584368 무쇠팬, 요걸로 사려고 대기중인데 괜찮겠죠? 11 .. 15:30:56 1,125
1584367 피부 마사지 샵 다 이런건가요 12 피부 15:29:20 2,331
1584366 대학들 정시로 안돌아가려 할거 같아요 19 .. 15:29:10 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