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언제쯤 딸타령에서 벗어날수 있을까요?

.. | 조회수 : 2,961
작성일 : 2019-11-22 10:32:15
폐경되야하나요? 가임기가 확 지나야하나봐요
아들 하난데 주위에서 못견뎌하네요 어젠 오랜만에 만난 이모가 또 딸타령하길래 “지금도 넘 힘들거든” 했더니 “딸 없으면 지금 남은 네인생도 계속 힘들거다!!!!!” 완전 저주 ㅋㅋㅋㅋ 영화대사 같았어요
딸이 있음 인생이 막막 즐거운가요 딸있는 분들은 좋겠어요.. 아 진짜 ㅜ

요샌 막 흘려들으니 혼자 친정모 궁시렁궁시렁
“지네들은 쓰고 애한테 쓰는건 아까워하고 ₩&@“@&?!.”
애한테 아까워한적도 없는데 왜그러는지 몰라요...
저도 딸 있음 좋죠... 애둘키울 자신이 없네요 ㅡㅜ 아니 임신부터 낳기까지 넘 힘들어보여요 .... 키울람 어떻게든 키울것 같긴한데....

IP : 110.70.xxx.82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플럼스카페
    '19.11.22 10:33 AM (220.79.xxx.41)

    남의 말 듣지 말아요. 딸 하나였음 아들 타령 했을 사람들이에요.

  • 2. ..
    '19.11.22 10:35 AM (175.116.xxx.162)

    딸 하나 였음 아들이 있어야 든든하다 하고 아들 타령했을 사람들이에요 22222

    그냥,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거나, 그럴 내공이 안되시면 한번 아예 정색하고 듣기 싫다고 말씀하세요.

  • 3. 푸른바다
    '19.11.22 10:36 AM (223.33.xxx.143)

    낳아서 딸이라는 보장이 어디있음요? 이상 아들둘맘입니다

  • 4. ㅜㅜ
    '19.11.22 10:37 AM (115.164.xxx.96)

    그냥 한쪽귀로 듣고 한쪽귀로 흘려보내세요.
    딸 하나였음 아들타령 했을 사람들 이에요22222
    그리고 둘째는 또 아들일지 딸일지 어찌 아누?

  • 5. ㄷㄷ
    '19.11.22 10:37 AM (14.38.xxx.159)

    왜 남의 저주에 휘둘리는지...
    그냥 하나가 편하다고 속편하게 말하세여
    이번생에는 딸은 없다고
    니 애나 잘키우라고

  • 6. .....
    '19.11.22 10:38 AM (122.34.xxx.61)

    그냥 저사람들 취미생활이려니...하세요

  • 7. ..
    '19.11.22 10:42 AM (115.40.xxx.94)

    쓸데없는 개소리는 한귀로 흘려야죠

  • 8. 전설
    '19.11.22 10:43 AM (110.12.xxx.29)

    전설처럼 오래된 때에
    딸하나 낳아서 잘 키운 사람입니다
    주위에 입 달린 사람이라면
    거의라 해도 무방할만큼
    아들없어 어떡하냐 걱정해주고 낳으라했고
    덕담처럼
    늙어서 얼마나 후회를 하려고 아들을 안 낳느냐구요
    정말 속으로 저입 꿰매버리고 싶다라고 생각한적도 있긴 했었어요
    근데 다 무시하고
    영 못마땅할때는
    저희집 아이키우는 일은 저희가 알아서 할께요라고 대답하고 잊고
    그도 아닐때는 그냥 씩 웃고 말고
    집요할때는 애가 안생겨요 하고 말고 ㅎㅎㅎ
    지금은 그 때 그 지인들이 다 부러워 하더라구요 ㅋㅋㅋㅋ
    제팔자가 부럽대요
    에혀~~~

  • 9.
    '19.11.22 10:43 AM (218.54.xxx.190)

    원글님께서 마음약하고 남의말에 신경 많이쓰시나봐요~
    그냥 무시하세요 흘려듣고 맘에 담아두지 마세요.
    저도 아들하난데 시어머님 친정엄마 친척들 심지어 동네지인들마저 딸타려유둘째타령 하는데 전 그냥 그런가보다하고 말아요.
    맘에 닮아둘 정도로 저한텐 관심사항이 아니니뭐~~
    우리애 중딩인데 뭐 언젠간 안하겠죠 제가 훅 늙으면 ㅎㅎㅎ

  • 10. ㅋㅋ
    '19.11.22 10:46 AM (119.65.xxx.195)

    ㄸ~~~~소리만 나와도 랄랄라~~~~~하면서 자리 떠버리세요 ㅋㅋ
    제가 듣기싫은소리 계속 반복하면 쓰는 방법임요
    가족한테만요

  • 11. ㅋㅋㅋ
    '19.11.22 10:48 AM (110.70.xxx.82)

    그래도 엄마나 이모한테 니나 잘해~ㅋㅋㅋㅋ 할순 없잖아요 ㅎ아무래도 폐경까진 계속 듣겠죠 ㅎ 후~
    친구네 엄마들은 애 하나만 낳으라고 하는데 울엄마는 왜 그런지 몰겠네요

  • 12. 돌아온금메달
    '19.11.22 10:51 AM (125.186.xxx.84)

    아들만 있는엄마가 돌아온 금메달인거 모르시나요

    아들은장가가면끝인데
    딸은 as기간이 길데요 (애낳으면도와줘야하고..시모싫어라하니 친정행이잖아요)
    키워줄거 아니면 낳으란 얘기하는거 아니래요

    둘중에하나 취향껏 쓰세요

  • 13. 엄마
    '19.11.22 10:51 AM (110.12.xxx.29)

    엄마나 이모면 더 간단해요
    @@아빠가 정관수술해버렸어
    내가 나가서 낳아올까? 아님 이혼을 하자 할까?
    그랬더니 그뒤로 뚝 하시던데요

  • 14. 해결책
    '19.11.22 11:02 AM (211.196.xxx.161)

    그냥 본인때문에 엄마가 행복한지 보심 될 텐테요

    저희 형제 딸 하나 아들 둘 . 울 엄마가 딱히 저 때문에 더 행복한지 모르겠네요

    요새는 며느리 많이 조심해야 하니 뭐 소소히 부탁할 수 있는거 제게 부탁하고 저도 잘 해드리지만 (옷 사는데 1년에 한번은 따라가고, 예전에 명품 가방이나 좋은 옷이나 이런거 잘 사다드리고..)
    저 키우느라 고생하고 속상하신거 (별 문제 없어도 대학보내고 시집 보내고 여러 가지 신경쓸거 많고 시집 가면 잘사는지 아닌지 아이도 가끔 봐줘야 하고..) 비하면 그게 뭐 대단한 일이니 모르겠네요.

    저도 딸 하나인데 저 하는거 보니 딱히 내가 딸이 있어서 나중에 더 행복할지는 모르겠네요

  • 15. 혹시
    '19.11.22 11:26 AM (223.62.xxx.80)

    그 이모 딸딸 엄마?
    아들 타령은 봤어도 딸타령은 완전 질투 시기
    열폭이라...

  • 16. rainforest
    '19.11.22 12:05 PM (183.98.xxx.81)

    낳고 키워줄 것도 아니면서 다들 왜 그래요?
    아이가 셋인데 젤 부러운 집이 아이 없는 집. 그 담이 아들이든 딸이든 딱 하나인 집.
    엄미 건강, 돈, 아이들 지원, 나쁜 공기.. 뭘 생각해도 이미 있는 아들 하나면 됐어요.

  • 17. 그럴땐
    '19.11.22 12:15 PM (175.118.xxx.47)

    그이모한테 하나더낳으라고해봐요 요샌 60에도애낳는세상이니깐 ㅋㅋ

  • 18. ..
    '19.11.22 12:26 PM (223.62.xxx.214)

    딸타령은 완전 질투 시기 
    열폭이라...2222

  • 19.
    '19.11.22 12:41 PM (106.102.xxx.219)

    님이 딸이잖아요?? 어머니께
    여쭤보세요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3875 공대 순위가 어떻게 되죠? 2 ..... 01:42:01 113
1563874 구* 한자말고 엄마표 한자시중교재 뭐가 좋은가요? 한자 01:29:33 56
1563873 어떤 남자가 좋아졌을 때 어떻게 하세요? 2 ㅇㅇ 01:18:33 319
1563872 봉준호감독은 인간적으로 넘 괜찮아 보여요 6 ... 01:08:27 737
1563871 갱년기 남편이 5 ... 01:05:27 695
1563870 아소 "일 기업자산 현금화 땐 한국 금융제재".. 3 뉴스 01:03:35 324
1563869 아파트 층간소음 2 층간소음 01:03:27 302
1563868 프랑스, 북한에 11만달러 인도적 식량 지원 결정 1 ㄱㅂㄷ 00:55:37 220
1563867 이걸 미리 말 해야 하나요. 5 고민 00:39:26 1,333
1563866 합격하고도 씁쓸합니다 14 씁쓸 00:30:19 3,326
1563865 이 결혼식 안가도 되겠죠? 7 ... 00:29:12 1,057
1563864 강남권 전교 몇등까지 의대 가나요? dd 00:13:38 432
1563863 재혼한 친정엄마가 자꾸 아파요. 43 이상하다 00:12:44 3,856
1563862 미스트롯 김나희?? 1 그냥궁금 00:08:14 896
1563861 유퀴즈 보는데 화나요. 5 큰딸 00:02:47 2,335
1563860 이재정 의원 페북 4 아오 2019/12/10 1,232
1563859 ㅉㅉ춘장이 대검에서 화 짜증 엄청 냈다네요 25 짜왕 2019/12/10 3,453
1563858 합격했어요 9 야호 2019/12/10 2,400
1563857 Pd수첩 보는데 정말 분노가 일어요 13 Nn 2019/12/10 2,360
1563856 여동생이 내년 9월에 결혼하는데 본인이 사기아까운 사치살림템? .. 21 언니임 2019/12/10 4,287
1563855 합격글 자랑하게 좀 둡시다 26 ... 2019/12/10 1,942
1563854 4살남아 체했다구 죽줬는데 배고프다고 엄청 우네요 20 ㅇㅇㅇㅇ 2019/12/10 1,836
1563853 집고민요. 비교 택해주세요. 4 이사가 2019/12/10 676
1563852 신촌주변에 방 구하시는 분... 7 신촌 2019/12/10 1,009
1563851 좀 비싼 미용실 가면, 어울리는 헤어스타일을 알아서 찾아줄까요?.. 10 ㅇㅇ 2019/12/10 1,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