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학생 시누이 같이 살기 힘들까요?

신혼 | 조회수 : 5,536
작성일 : 2019-11-19 16:59:49
시누이가 나이차가 많이 나요 내년에 대학입학

저흰 30대 중반 신혼이고 애는 없고요.

제 눈엔 아직 시누이가 순하고 아기같은데
내년부터 학교 때문에 저희집에 같이 살게되면 힘들까요?


IP : 175.223.xxx.118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신혼
    '19.11.19 5:00 PM (61.75.xxx.28)

    신혼은 없다

  • 2. 그건
    '19.11.19 5:02 PM (14.52.xxx.225)

    순전히 성격 나름인듯 해요.
    제 후배는 아주 오랫동안 올케,오빠랑 같이 살았는데
    언제 기회가 돼서 그 올케랑 제 후배랑 다같이 밥 먹었는데
    둘이 아주 막역하더라구요.
    정말 친언니,친동생처럼 할 말 다하고요.
    올케 속으로는 어땠는지 모르겠으나 겉으로는 너무 잘 지내더라구요.
    제 후배도 착하고 귀엽거든요.

  • 3. 82에
    '19.11.19 5:02 PM (223.39.xxx.211)

    물어볼때는 나 싫은데 말려줘 하는거죠? 진짜 시누가 순하고 아기 같다 생각들면 여기 글 안올릴걸요

  • 4. 맘편히
    '19.11.19 5:02 PM (121.179.xxx.235)

    아휴~~
    신혼에 맘 편하게 즐기면서
    사세요

    뭐하러 사서 고생을...

  • 5. 답답
    '19.11.19 5:03 PM (118.221.xxx.161)

    순하고 애기같은 내자식 데리고 살아도 속이 터질때가 있습니다

  • 6. ㅇㅇ
    '19.11.19 5:05 PM (223.62.xxx.34)

    오늘 단체로 고구마 멕이네요..ㅜㅜ

  • 7. 아진짜
    '19.11.19 5:06 PM (121.181.xxx.103)

    왜그러세요. 뭘 같이 살아요.

  • 8. .....
    '19.11.19 5:11 PM (114.129.xxx.194)

    하지마욧!!!
    '시'짜 붙은 사람은 무조건 집에 들이는 거 아닙니다

  • 9. ㅇㅇ
    '19.11.19 5:13 PM (49.142.xxx.116)

    아이고 참.. 댁이 애입장이라 생각해봐요.
    사방 팔방 널린게 원룸이구만요.
    집에서 다니는것도 부모 한테 간섭받는거 싫어 같은 도시에서도 자취하고 싶다고 노래부를 나이인데..
    오빠네 신혼집에 같이 살고 싶겠어요?
    차라리 돈 십만원씩이라도 보태주세요. 그게 나음.. 괜히 데리고 살면서 생색낼생각 마시고요.

  • 10. ....
    '19.11.19 5:15 PM (1.237.xxx.128)

    뭐하러 사서 고생을??
    남편과의 일 다 시엄니한테 말합니다
    그래도 좋아요??

  • 11. 석달동안
    '19.11.19 5:17 PM (175.116.xxx.151)

    시누딸데리고 지내다가 지금은....
    하지마세요
    잃을게많은환경이 시작됩니다

  • 12. 절대반대요
    '19.11.19 5:17 PM (125.177.xxx.47)

    정말 힘들어요..애는 아니데 애 키워요

  • 13. 모지라나봄
    '19.11.19 5:19 PM (211.244.xxx.149)

    잘해준 공은 없고
    서운함만 쌓일 거예요
    절대절대 마소서!

  • 14. 죄송..미쳤어요??
    '19.11.19 5:25 PM (210.207.xxx.50)

    절대 그러지 마셨으면.. 신혼은 일생에 단 한번...
    그러지 마세요...

  • 15.
    '19.11.19 5:48 PM (27.164.xxx.182)

    저는 같이 살았는데요..
    사정이 여의치않으면 그래야죠
    같은 서울 하늘 아래 있으며 혼자 자취를 시키는 게 말이 안되는 것 같아서요.. 절대 안되는 일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상황봐서 결정하세요

  • 16. 케바케
    '19.11.19 5:56 PM (113.198.xxx.161)

    상황에 따라 같이 살 수 있죠.
    혼자서 사는 것이 아이구 참
    요즘 글 보다 보면 우리엄만 참 대단하셨구나
    생각들어요. 사촌도 우리집 와서 학교 다녔고요.
    글 보니 시누도 성품이 착한 것 같은데요.
    이상한 시누만 있는 게 아니니까요.

  • 17. 성정이
    '19.11.19 6:12 PM (116.37.xxx.69)

    심성이 괜찮으면 함께해도 좋을거 같은데요
    사람은 함께 했을 때 더 시너지효과 나는 사람들 있잖아요

  • 18. 내참
    '19.11.19 6:53 PM (122.37.xxx.67)

    이거 소설이죠?

  • 19. ??
    '19.11.19 7:00 PM (1.235.xxx.70)

    이거 본인이 젤 잘 알죠
    본인 인품이 어떤가 생각해서 판단하세요
    나중에 시누 탓하지 말고요

  • 20. ...
    '19.11.19 7:48 PM (223.62.xxx.124)

    헐 위에 흠님은 대체 몇년을 같이 사신거에요

  • 21. ...
    '19.11.19 8:10 PM (125.176.xxx.76)

    지 먹은 밥 그릇 하나 설거지 안 하고,
    지 입은 옷 하나 세탁기에 돌리기는 커녕 화장실 앞에 툭 던져 놓고,
    맛있는 간식은 사 와서 지 방에 몰래 갖고 들어가 혼자 먹고,
    학교 안 가는 휴일엔 늦게 일어나 밥 차려달라고 식탁에 턱하니 앉아 기다리고,
    지 엄마한테는 올케가 밥이며 반찬도 별 신경도 안 써준다고 헛소리나 해대서
    오빠내외 싸움붙이고...
    .
    이런 걸 한 번 당해봐야 새댁님이 정신을 차릴라나...
    내 동생이면 등짝 스매싱이라도 날릴 텐데...

  • 22. 11
    '19.11.19 9:06 PM (220.122.xxx.219)

    각자 사정대로 사는거죠.
    근데 경제적 사정이 넉넉지않고
    시누이 고시원에 사는데
    님네는 뜨신방에 살수있나요?
    남매사이 원수됩니다.
    시댁이 잘 살아서 오피스텔정도 얻어줄 능력되는집이면
    따로 사세요.

  • 23. ..
    '19.11.19 10:36 PM (1.227.xxx.17)

    제친구가 오빠신혼집에 대학때 살았어요 시누이흉을 무지무지 많이봤습니다 시누이부부는 아기안생겼고요
    스트레스많았을겁미다 가끔봐서 좋은거랑 매일 같이살면서 엄마보다 못챙기면 님 욕먹겠죠

  • 24. .....
    '19.11.19 10:41 PM (221.157.xxx.127)

    제친구도 오빠네 신혼집서 얹혀 살았는데 본인 섭섭한 얘기만 하더라구요 새언니가 잘안챙겨줬네 어쩌네 ㅜ

  • 25. ....
    '19.11.19 11:31 PM (58.148.xxx.122)

    대학생은 들고 나는 시간이 들쭉날쭉이라...부모도 힘들어요.
    어떤 날은 일찍 나가고 어떤 날은 늦게 나가고
    대학생인데도 깨워달라고 해서 오전 시간 발목 잡히기도 하고
    저녁엔 일찍 오는 날도 있고 늦게 오는 날도 있고 자기 맘대로라 저녁 준비도 매번 물어보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1448 가리개 ... 22:59:32 31
1231447 추석... 부모님 만나러가요... 4 ^^ 22:48:37 469
1231446 인성은 나이하고는 상관없나봐요 2 .... 22:44:51 315
1231445 저녁 굶었는데 이시간에 뭐 먹을까요? 10 집에옴 22:42:30 349
1231444 고1이번 모의고사 1 ㅇㅇ 22:39:12 265
1231443 지금 달 옆에 토성 목성 맞아요? 4 사과좋앙 22:38:00 512
1231442 LA갈비 난생 첨 해보고 싶어서요 5 정육점갔더니.. 22:35:33 413
1231441 비숲 다음주 예고 8 예고 22:33:56 912
1231440 여러분. 사빈느 드비에의 새 음반이 나왔어요! rannou.. 22:33:54 97
1231439 사주에서 편재 질문 2 ... 22:30:29 306
1231438 비숲작가는 중간에 6 .. 22:29:25 863
1231437 별거중 노부부 한쪽이 떠날경우에 5 ㅇㅇ 22:28:16 858
1231436 제가 이상한 걸까요..의견 15 무섬 22:25:52 1,570
1231435 활전복 김치냉장고에 4일 있었어요 6 궁금 22:23:39 354
1231434 초4 연산실수 계속 하는 아이. 2 ........ 22:23:09 304
1231433 코다리 성공 7 박수~ 22:21:57 570
1231432 비숲... 범인 맞춘 유튜버(스포있음) 3 시모기 22:21:48 1,452
1231431 명절 싫어요 3 한탄 22:20:40 529
1231430 뉴질랜드산 갈비 2 홈쇼핑 22:20:40 220
1231429 요즘 유행하는 체인 목걸이 1 금가격 22:20:31 588
1231428 비숲 오늘 달리네요(스포) 18 .... 22:18:50 1,401
1231427 김희선이요 6 ㅇㅇㅇ 22:13:11 1,399
1231426 커뮤 머머하세요? 2 띠따 22:07:07 597
1231425 치킨 먹었어요 ㅠㅠㅠ 5 ㅇㅇ 22:06:21 604
1231424 황신혜 전인화는 이제 완전 할머니네요 26 oo 22:03:47 4,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