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학생 시누이 같이 살기 힘들까요?

신혼 | 조회수 : 5,346
작성일 : 2019-11-19 16:59:49
시누이가 나이차가 많이 나요 내년에 대학입학

저흰 30대 중반 신혼이고 애는 없고요.

제 눈엔 아직 시누이가 순하고 아기같은데
내년부터 학교 때문에 저희집에 같이 살게되면 힘들까요?


IP : 175.223.xxx.118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신혼
    '19.11.19 5:00 PM (61.75.xxx.28)

    신혼은 없다

  • 2. 그건
    '19.11.19 5:02 PM (14.52.xxx.225)

    순전히 성격 나름인듯 해요.
    제 후배는 아주 오랫동안 올케,오빠랑 같이 살았는데
    언제 기회가 돼서 그 올케랑 제 후배랑 다같이 밥 먹었는데
    둘이 아주 막역하더라구요.
    정말 친언니,친동생처럼 할 말 다하고요.
    올케 속으로는 어땠는지 모르겠으나 겉으로는 너무 잘 지내더라구요.
    제 후배도 착하고 귀엽거든요.

  • 3. 82에
    '19.11.19 5:02 PM (223.39.xxx.211)

    물어볼때는 나 싫은데 말려줘 하는거죠? 진짜 시누가 순하고 아기 같다 생각들면 여기 글 안올릴걸요

  • 4. 맘편히
    '19.11.19 5:02 PM (121.179.xxx.235)

    아휴~~
    신혼에 맘 편하게 즐기면서
    사세요

    뭐하러 사서 고생을...

  • 5. 답답
    '19.11.19 5:03 PM (118.221.xxx.161)

    순하고 애기같은 내자식 데리고 살아도 속이 터질때가 있습니다

  • 6. ㅇㅇ
    '19.11.19 5:05 PM (223.62.xxx.34)

    오늘 단체로 고구마 멕이네요..ㅜㅜ

  • 7. 아진짜
    '19.11.19 5:06 PM (121.181.xxx.103)

    왜그러세요. 뭘 같이 살아요.

  • 8. .....
    '19.11.19 5:11 PM (114.129.xxx.194)

    하지마욧!!!
    '시'짜 붙은 사람은 무조건 집에 들이는 거 아닙니다

  • 9. ㅇㅇ
    '19.11.19 5:13 PM (49.142.xxx.116)

    아이고 참.. 댁이 애입장이라 생각해봐요.
    사방 팔방 널린게 원룸이구만요.
    집에서 다니는것도 부모 한테 간섭받는거 싫어 같은 도시에서도 자취하고 싶다고 노래부를 나이인데..
    오빠네 신혼집에 같이 살고 싶겠어요?
    차라리 돈 십만원씩이라도 보태주세요. 그게 나음.. 괜히 데리고 살면서 생색낼생각 마시고요.

  • 10. ....
    '19.11.19 5:15 PM (1.237.xxx.128)

    뭐하러 사서 고생을??
    남편과의 일 다 시엄니한테 말합니다
    그래도 좋아요??

  • 11. 석달동안
    '19.11.19 5:17 PM (175.116.xxx.151)

    시누딸데리고 지내다가 지금은....
    하지마세요
    잃을게많은환경이 시작됩니다

  • 12. 절대반대요
    '19.11.19 5:17 PM (125.177.xxx.47)

    정말 힘들어요..애는 아니데 애 키워요

  • 13. 모지라나봄
    '19.11.19 5:19 PM (211.244.xxx.149)

    잘해준 공은 없고
    서운함만 쌓일 거예요
    절대절대 마소서!

  • 14. 죄송..미쳤어요??
    '19.11.19 5:25 PM (210.207.xxx.50)

    절대 그러지 마셨으면.. 신혼은 일생에 단 한번...
    그러지 마세요...

  • 15.
    '19.11.19 5:48 PM (27.164.xxx.182)

    저는 같이 살았는데요..
    사정이 여의치않으면 그래야죠
    같은 서울 하늘 아래 있으며 혼자 자취를 시키는 게 말이 안되는 것 같아서요.. 절대 안되는 일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상황봐서 결정하세요

  • 16. 케바케
    '19.11.19 5:56 PM (113.198.xxx.161)

    상황에 따라 같이 살 수 있죠.
    혼자서 사는 것이 아이구 참
    요즘 글 보다 보면 우리엄만 참 대단하셨구나
    생각들어요. 사촌도 우리집 와서 학교 다녔고요.
    글 보니 시누도 성품이 착한 것 같은데요.
    이상한 시누만 있는 게 아니니까요.

  • 17. 성정이
    '19.11.19 6:12 PM (116.37.xxx.69)

    심성이 괜찮으면 함께해도 좋을거 같은데요
    사람은 함께 했을 때 더 시너지효과 나는 사람들 있잖아요

  • 18. 내참
    '19.11.19 6:53 PM (122.37.xxx.67)

    이거 소설이죠?

  • 19. ??
    '19.11.19 7:00 PM (1.235.xxx.70)

    이거 본인이 젤 잘 알죠
    본인 인품이 어떤가 생각해서 판단하세요
    나중에 시누 탓하지 말고요

  • 20. ...
    '19.11.19 7:48 PM (223.62.xxx.124)

    헐 위에 흠님은 대체 몇년을 같이 사신거에요

  • 21. ...
    '19.11.19 8:10 PM (125.176.xxx.76)

    지 먹은 밥 그릇 하나 설거지 안 하고,
    지 입은 옷 하나 세탁기에 돌리기는 커녕 화장실 앞에 툭 던져 놓고,
    맛있는 간식은 사 와서 지 방에 몰래 갖고 들어가 혼자 먹고,
    학교 안 가는 휴일엔 늦게 일어나 밥 차려달라고 식탁에 턱하니 앉아 기다리고,
    지 엄마한테는 올케가 밥이며 반찬도 별 신경도 안 써준다고 헛소리나 해대서
    오빠내외 싸움붙이고...
    .
    이런 걸 한 번 당해봐야 새댁님이 정신을 차릴라나...
    내 동생이면 등짝 스매싱이라도 날릴 텐데...

  • 22. 11
    '19.11.19 9:06 PM (220.122.xxx.219)

    각자 사정대로 사는거죠.
    근데 경제적 사정이 넉넉지않고
    시누이 고시원에 사는데
    님네는 뜨신방에 살수있나요?
    남매사이 원수됩니다.
    시댁이 잘 살아서 오피스텔정도 얻어줄 능력되는집이면
    따로 사세요.

  • 23. ..
    '19.11.19 10:36 PM (1.227.xxx.17)

    제친구가 오빠신혼집에 대학때 살았어요 시누이흉을 무지무지 많이봤습니다 시누이부부는 아기안생겼고요
    스트레스많았을겁미다 가끔봐서 좋은거랑 매일 같이살면서 엄마보다 못챙기면 님 욕먹겠죠

  • 24. .....
    '19.11.19 10:41 PM (221.157.xxx.127)

    제친구도 오빠네 신혼집서 얹혀 살았는데 본인 섭섭한 얘기만 하더라구요 새언니가 잘안챙겨줬네 어쩌네 ㅜ

  • 25. ....
    '19.11.19 11:31 PM (58.148.xxx.122)

    대학생은 들고 나는 시간이 들쭉날쭉이라...부모도 힘들어요.
    어떤 날은 일찍 나가고 어떤 날은 늦게 나가고
    대학생인데도 깨워달라고 해서 오전 시간 발목 잡히기도 하고
    저녁엔 일찍 오는 날도 있고 늦게 오는 날도 있고 자기 맘대로라 저녁 준비도 매번 물어보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8069 입시와 강남 집값 .... 02:04:40 41
1588068 아무노래 챌린지인지...제발 안했으면 좋겠어요 2 ........ 02:02:34 162
1588067 '中 관광객 아니면 다 죽었을 것'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 화재 .. 02:01:07 189
1588066 확진자 강남, 스타필드 휘젓고 다녔다는데 4 ㅖㅜ 01:53:14 646
1588065 문과에서 이과로 반수 문의 1 ... 01:44:25 85
1588064 인간극장 에피소드 추천 해주세요 인간극장 01:31:14 151
1588063 커피 유효기간지난거 코나 01:26:44 169
1588062 설 쇠러 왔나봐요 6 졸리다 01:23:48 1,206
1588061 언론개혁에 동참해 주실것을 호소합니다. 5 언론개혁 01:12:50 231
1588060 방탄..la서 '남산의 부장들' 관람 5 ,,, 01:09:16 936
1588059 최근에 싱크대 하신분들 어떤 색으로 하셨나요? 12 알못 01:02:01 1,193
1588058 무심한 성격의 남자는 몇 퍼센트나 될까요? 5 아들, 남자.. 00:52:21 500
1588057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축구요. 3 축구 00:51:08 1,115
1588056 교선운동법 2달 반 후기 2 ... 00:49:15 555
1588055 박정희 암살 김재규, 부정축재자 만들기 천경자의 미인도가 진품이.. 2 ........ 00:46:46 929
1588054 기초연금 받는 부모님 명절용돈 8 00 00:43:16 1,495
1588053 어떤 냉장고 사 줘야 할까요? 4 자취 00:39:12 719
1588052 계룡산 산불 13 ... 00:37:20 1,728
1588051 [우한폐렴]'韓관광객도 줄었는데'..中 해외여행금지에 日 당황 5 간바레토왜 00:32:48 1,667
1588050 펭수 GS25편의점 문짝에 떳어요. 넘 귀여워요 7 실사 00:31:39 824
1588049 방금 말레이가 우리나라보다 잘산다는 글 왜 삭제? 11 ... 00:31:04 1,205
1588048 요즘 진중권 때메 정치 기사를 검색할 수가 없네요 9 관종 00:29:45 598
1588047 의지할 누구도 없네요 ㅜ 15 어느새 00:26:42 2,379
1588046 현대제철 엔지니어가 엘리트출신이예요? 5 ㅇㅇㅇ 00:25:16 1,124
1588045 우리 엄마 4 엄마 00:25:11 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