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꾸미고 다니니 세상이 편해지네요

신경 | 조회수 : 13,238
작성일 : 2019-11-15 13:19:55
네 엄청 대충하고 다녔었어요.
출산 육아로 체력고갈에 우울증세까지

근데 집에 몇번 도우미 부르고
저도 운동하고 정신차리고
옷도 사고 신발도 사고 머리도 자주감고 다니니

전업이 뭐 얼마나 인간관계 넓겠어요
그런데도 가게를 가면 인사를 더 친절히 응대
단골가게 주인조차 서비스를 더주고
옷가게 가도 주인이 그냥보고 나가도 친절하게 인사해줘요 ㅋㅋㅋ

젊은 아가씨땐 이런게 당연했고
길가던 남자들 호의도 당연했는데
아줌마되곤 사라져버린듯 하더니
열심히 꾸미니까 세상이 나에게 친절해지네요
왜 울엄만 나에게 이런걸 안가르쳐주었을까요

적당히 꾸며라
그러면 사람들이 친절해진다.
IP : 223.38.xxx.122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15 1:35 PM (223.62.xxx.24)

    50먹은 아줌마 푸실푸실 비비하고 립스틱만 바르고 돌아다니고 있는데 예쁜 언니 오빠야들이 친절하게 대해주니까 기분이 좋네요.
    참고로 학창시절 별명이 떡판이었어요.

  • 2. 젊음을 모르고
    '19.11.15 1:38 PM (175.194.xxx.54)

    아마도
    친정어머니가 그리 가르쳐 주셨으면
    꾸미고 안꾸미고에. 따라 날 대하는 친절의 강도가 달라진다면
    그건 세상이 나쁜거라고~~~!
    잚못된 세상이라곳~~~!
    했을거예요.
    울딸이 그래요.ㅠ
    알고 귀찮아 안하는게 아니라
    모르나? 이런 생각이..
    뭐 저두 동네 아줌마랑 차 한잔 한다해도
    동네 아줌마가 화장이라도 좀 하고
    계절에 맞게 옷 입고 나오면
    기분 좋아요..
    전 당연 갖추고 나갑니다

  • 3. ...........
    '19.11.15 1:38 PM (121.179.xxx.151)

    맞아요.
    보기좋고 예쁜사람에게 호의적이고 관대한건
    본능이라고했어요.

    외양에 치중한다고 비난할일이 아니란 거죠

  • 4. 빵빵
    '19.11.15 1:40 PM (218.38.xxx.99)

    머리도 자주 감고 다니고 ㅋㅋㅋ

  • 5. ...
    '19.11.15 1:44 PM (112.221.xxx.67)

    머리도 자주 감고 다니고 ㅋㅋㅋ ------고로 아직도 매일 감는건 아니라는거...

    근데 어케 매일 머리감나요?? 저는 머리감는날이 행사같아요 피곤합니다ㅠ.ㅠ

  • 6. 부티나게
    '19.11.15 2:00 PM (222.120.xxx.44)

    하고 다니면 더 친절해져요.

  • 7. 그래요?
    '19.11.15 2:09 PM (116.122.xxx.246)

    뭘 더 어떻게 꾸며야 할까요? 원글님 어떻게 입고 나가시는데요?

  • 8. 세상 사람들
    '19.11.15 3:46 PM (211.245.xxx.178)

    친절한거를 떠나서 살짝 꾸미면 내가 기분 좋아지더라구요.ㅎㅎ
    그래서 나이들수록 꾸미는데 솔직히 젊어서 이쁠때 안꾸민거 억울해 죽겠어요.
    좀 꾸미고 다닐걸.ㅠㅠ

  • 9. ㅇㅇ
    '19.11.15 4:14 PM (211.36.xxx.3)

    그게 단지 꾸며서는 아니고
    꾸민 날은 꾸민 날보니 기분좋아
    내 표정도 화사해요.

  • 10. 저도요
    '19.11.15 9:38 PM (116.36.xxx.231)

    이제는 누가 봐주는거 말고 제가 기분이 달라져서
    시간 들여 화장하고 옷 뭐 입을까 가방 뭐 들을까 즐겁게 고민해요ㅎㅎ

  • 11.
    '19.11.16 9:13 AM (118.43.xxx.200)

    애기낳으면 머리감을시간도없고
    감다가 애깨나?싶어서 진짜대충감게되고
    머리감으면 말리는시간도귀찮고
    미용실갈시간 없어서 봉두난발이고


    애기보는엄마들 일상이대부분그럴걸요
    저도그랬거든요
    이제어린이집가거나 하면 그때좀 정신차리죠

    저도머리안감고나간날 많아요 모자쓰고

  • 12.
    '19.11.16 10:37 AM (183.96.xxx.47)

    잘 나가다가 마지막에
    왜 부모님 탓을 하나요?
    사람들이 외모보는 거 이제서야 깨달았나요
    진짜 철 없네요

  • 13. 11
    '19.11.16 10:47 AM (211.221.xxx.96)

    ㅎㅎㅎ
    저도 한번 시도해 봐야겠어요

  • 14.
    '19.11.16 10:51 AM (223.39.xxx.219)

    안꾸민 사람에게도 불친절해본적 없어요.
    그래서 원글님 말이 이해가 안가네요.
    전 생얼로 츄리닝 입었을때나 갖추고 나갔을때나 사람들이 다 친절했어요. 요즘은 이상한 사람들이 별로 없잖아요. 노인네들도 죄다 인터넷 들여다보고 요즘 바뀌는 세세한 예절 이런거 다 알고 있으니까오.
    말도 이렇게 하면 안되고 등등요.
    그냥 잘 웃으면 내가 잘 웃고 친절하면 남도 친절해지더라구여.
    님도 안꾸밀땐 모르다가 님이 꾸미고 나면 왠지 기분 좋아져서 잘 웃고 그래서 그런거 아닐까요?

  • 15. ..
    '19.11.16 11:09 AM (49.170.xxx.24)

    안꾸민 정도가 과하셨던듯...

  • 16. ...
    '19.11.16 11:26 AM (122.60.xxx.99)

    머리는 매일 감는걸로...냄새나거든요.

  • 17. ㅇㅇ
    '19.11.16 12:43 PM (39.7.xxx.76)

    저는 외모가 변한건 없는데
    표정이 밝아지고 편안해지니, (그렇대요)
    어디가도 사람들이 미소짓고 친절해졌어요

  • 18. ㅎㅎ글이
    '19.11.16 1:11 PM (112.187.xxx.213)

    글이 넘 귀엽네요

    근데 맞는말이예요
    예전 길거리 실험에서
    허름하게 입고 남에게 부탁하는것보단
    차예쁘게 차려입고 부탁하면 더 호흥이 높았잖아요

  • 19. .....
    '19.11.17 1:40 AM (61.79.xxx.115)

    외모가 예쁜거보다 깔끔해야한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0471 집을 내놓았는데 .. 08:42:09 114
1180470 아! 소득주도성장 정책에서 소득이 이걸 이야기 하는건줄 이제 깨.. 4 08:37:56 109
1180469 체호프 좋아하시는 분들 1 rk 08:31:47 132
1180468 이번에 신상공개 안 된 n번방 구매자가 한 말.... ... 08:26:31 453
1180467 핸드폰 사기를 당했습니다 핸드폰 08:26:14 344
1180466 성남어린이집사건 슬슬 커뮤분들 뒷통수 맞기 시작하겠네요 3 .. 08:18:51 672
1180465 주부 사이트에서 부동산 얘기하는게 알바라니요.. 12 ... 08:17:46 266
1180464 부동산 비판한 이해찬도 알바군요 9 .. 08:15:26 192
1180463 오이지물 재활용 1 순이 08:11:55 238
1180462 배가 너무 고파서 5시30분에 깼어요 ㅠㅠㅠ 음.. 08:06:11 280
1180461 스트레스에 약한 거 같아서 고민입니다 4 .. 08:03:05 541
1180460 8체질한의원 4 궁금 07:59:53 322
1180459 이런 뱀꿈은 뭘 의미할까요? 2 oo 07:58:51 344
1180458 어머 한페이지가 클린해요.부동산 타령이 없어요 30 두더지 07:55:38 491
1180457 중등 전교권이었다가 중간고사 망한 아이 8 ㅜㅜ 07:52:47 744
1180456 감자를 2 07:50:00 332
1180455 서울집 사는 사람들. 4 07:41:07 915
1180454 엄청 많은 뱀꿈을 꿨는데 7 Dd 07:24:13 915
1180453 재혼시장 가보니 여기서도 이쁜게 장땡이더라구요 이해 안돼요 39 ... 07:21:46 3,774
1180452 문과 논술은 이런 겁니다. 6 ㅇㅇ 07:14:30 873
1180451 읽으면 가슴이 따뜻해지는 책 추천해주세요 6 06:54:03 519
1180450 신생아 돌봄 14 초록이 06:51:12 1,633
1180449 코로나 관련 웃픈 이야기. 1 .. 06:49:42 925
1180448 넷플릭스 레미제라블 재미있네요 1 요즘 06:45:06 585
1180447 남편에 대한 애정 테스트 7 ㄴㄴ 06:44:37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