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반대로 성실하지 않아서 화나는데요

재수생맘 | 조회수 : 1,474
작성일 : 2019-11-15 08:20:28
재수생 아이가 모의고사가 잘나와서인지,,
올1이었어요.
그래서인지 절실하지는 않게 공부하는 게 보였어요.
그치만 고집이 세고 상처를 잘 받는 아이라 재수기간 암말도
못했어요.

어제 수능 1등급이 하나도 없어요...
어떻게 된거죠??
아이는 자기가 믿을 수 없는 성적이라며 괴로워하고
정신과상담을 받아보고싶다며 괴로워하네요
최선을 다하지는 않았으면서 시험성적 받고는 힘들어하는 모습 보니
아이가 얄밉네요.
IP : 175.243.xxx.230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습니다.
    '19.11.15 8:22 AM (180.68.xxx.100)

    성실한데 결과가 기대에 못 미치면 안타까운 마음, 속상한 마음이 드는데 성실하지 않으며 자식이 미워서 힘듭니다.^^;;
    성실함은 늦더라도 빛을 발하지요.

  • 2. 원글
    '19.11.15 8:25 AM (175.243.xxx.230)

    작년에 원서 쓸때도 제가 애간장을 태우고 진학사 수없이 들락거리고
    발표때도 얼마나 속앓이를 했는지ㅜ
    아이는 수능후 몇달씩 게임만 하고요ㅜ

  • 3. 원글
    '19.11.15 8:30 AM (175.243.xxx.230)

    올해도 또 그렇게 보내야해요
    작년의 데칼코마니..
    그렇게 어두운 2년이 흘러만 가겠네요
    언제 아이는 철이 들까요?

  • 4. 나도 망
    '19.11.15 8:40 AM (59.12.xxx.43)

    원글님 아이 너무 미워하지마세요
    저도 망친 시험성적 받은 엄마입니다
    어제는 누워서 눈물만 흘렸는데
    다시 맘을 추스렸어요
    성실하지 않게 산 댓가를 지금 받는거라고요
    어디 갈 데도 없는 성적을 받고
    아이는 의기소침했지만
    제가 다시 잘 다독이고 있습니다
    저의 아이는 재수해도 어차피 성실하지 않은 아이여서
    지금과 비슷한 성적 받아올 것 같아요
    성실한 모습을 보였다면 재수라도 해 줄까 할텐데 지금은 아니랍니다
    아직 너무 어린 20대잖아요
    인생의 한고비 넘고 있는겁니다
    지나가고나면 그때 그리 살았던 걸 후회할겁니다
    후회할때 부모한테 미안해서라도 더 잘 살 수 있도록
    우리 아파도 티내지 말고
    이 고비 잘 넘겨요
    이건 원글님과 제게 남기는 독백입니다

  • 5. 원글
    '19.11.15 9:35 AM (175.243.xxx.230)

    윗님 글이 많은 위로가 되네요ㅜ
    윗님도 기운내세요..

  • 6. 솔직히
    '19.11.15 9:59 AM (223.33.xxx.7)

    그런 성격 조차도 타고나는거예요.

    성실한것도 타고 나는거고요.

    물론 부족한 부분은 노력을 해야 하는거지만, 단순히 왜 성실하지 않냐고 하는건 왜 못생겼냐고 하는거랑 비슷하죠.

    덜렁거림이나 산만함이 지나치면 adhd일수도 있고요. 이건 약 먹는 방법밖에 없음.

  • 7. 원글
    '19.11.15 10:09 AM (175.243.xxx.230)

    윗님!!223님
    다 안다구요
    성실하지는 않고 이상은 높으니 화가 난다구요!
    님이나 글 해독 능력을 키우세요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2530 투썸 플레이스 어디가 매장이 큰가요? .. 2019/12/07 270
1562529 유럽 크리스마스 휴가 언제부터 언제까진가요?? 1 꾸꾸 2019/12/07 563
1562528 없는집서 애낳고 학원보내니 노후가안되 7 노후 2019/12/07 4,443
1562527 빨래 건조기가 왜 좋은 거예요? 20 ... 2019/12/07 4,802
1562526 발표 좀 앞당겨주지... 6 논술 2019/12/07 2,052
1562525 인성 거지 같은 자식 아니고는 9 ... 2019/12/07 4,550
1562524 나무판에 유화 물감으로 그림을 그릴 수 있나요? 4 gma 2019/12/07 393
1562523 구충제 드시나요? 25 젠텔 2019/12/07 4,533
1562522 김장하고 있는데요~~~ 9 도와주세유... 2019/12/07 2,152
1562521 발리가 다른 동남아랑 비교시 좀더 특색 있나요? 7 논노 2019/12/07 1,127
1562520 견인못할줄알고 차고앞주차한 ,,BMW 24 빡침 2019/12/07 8,126
1562519 양준일 키가 몇인가요? 43 빨래걷으러기.. 2019/12/07 9,607
1562518 수육용 고기 물에 담가 핏물 빼야하나요? 7 고수님들 도.. 2019/12/07 1,550
1562517 음원 다운 받으면 양준일씨께 저작권료 갈까요? 8 hap 2019/12/07 3,376
1562516 힘들어도 일어나서 된장찌개 얼큰히 끓여먹었더니 11 좋다 2019/12/07 3,491
1562515 춘천교대 국어교육과 교수 5 경악 2019/12/07 2,475
1562514 머리카락 이거 나이들어서 그런걸까요? 11 ........ 2019/12/07 3,266
1562513 추미애 판사시절 일화jpg 29 대단 2019/12/07 5,874
1562512 연대 신소재공학 vs 고대 전기전자공학 - 어디가 나을까요? 17 대학 2019/12/07 2,771
1562511 수학학원 보내는 시기 고민이에요. 9 2019/12/07 1,678
1562510 아기침팬지? 돈..집찾아줌 2 꿈해몽꼭 .. 2019/12/07 935
1562509 치아 전체를 임플란트로 바꾼 아줌마 11 ........ 2019/12/07 6,463
1562508 천문학자가 말하길 '우리집 하녀가 너네보다 천문학 잘하겠다' 3 사실이었음 2019/12/07 2,406
1562507 귤 한박스샀는데 아무도 안먹네요 5 잘될꺼야 2019/12/07 2,833
1562506 거실풍경... 각자 컴퓨터 하기 ㅠㅠ 8 가족 2019/12/07 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