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거북이 아이 앞에서 부끄러웠던 일.

... | 조회수 : 2,088
작성일 : 2019-11-10 23:36:04



저희 아이는 소위 거북이라고 불리는 느린 아이예요
그래도 좋아지고 있고
눈치도 제법 빠르고 많은 걸 보고 느끼고 배우며 성장하고 있어요.

얼마전에 아이랑 길을 걷다가
날도 춥고 걸음을 빨리 걷고 있는데, 길거리에서
종교 단체로 추측이 되는 수많은 분들이 길거리에서 전도중이셨어요

저희 모자가 지나가자 그분들이 저희 모자에게도
말을 거셨는데.. 제가 그냥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지나쳤거든요..

그러자 아이가 절 빼꼼히 보더니,
엄마 왜 사람이 말을 거는데, 대답을 안하는거야?
나빠 ㅡ
하는데 순간 얼굴이 확 빨개지는 기분이었어요..
마침 동일한 무리의 다른 분들이 바로 저희에게 말을 거셨는데,
아이를 생각해 그 분들과 몇마디 나누고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아이가 제 행동에 큰 의미를 부여하며
보고 있다 생각을 많이는 안했는데
아이의 말에... 부모의 행동과 말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꼈던
날이었답니다... ^^;







IP : 117.111.xxx.12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
    '19.11.10 11:36 PM (61.253.xxx.184)

    보면
    엄마하고 애하고 똑같이 행동해요......남들보면 그렇더라구요 ㅋ

  • 2. ..
    '19.11.10 11:37 PM (117.111.xxx.122)

    그렇네요. 많이 반성했던 날이었어요.

  • 3.
    '19.11.11 12:27 AM (218.39.xxx.19)

    전도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대답을 해야하나요? 아이보게 일부로라도 대꾸 안합니다. 중간에 가는길 막고 전단지 나눠주는 사람도 너무 많아요.

  • 4. 모르는 사람이
    '19.11.11 12:50 AM (121.133.xxx.248)

    말을 건다고 다 대답할 필요는 없죠.
    아이가 그게 왜 나쁘다고 말했는지 모르겠네요.
    저는 아이 어릴때 모르는 사람이 말을 걸면
    대답하지 말라고 했어요.
    어린 아이는 어른에 비해 말빨이 딸려서
    말을 시작했다가는 말려들거라고 생각했거든요.
    혹시 길을 물어보면 어떡하냐고 하길레
    제대로 된 어른이라면 어른에게 길을 물어보지
    너같은 아이에게 안물어봤을거라고 했어요.
    선량하지 않은 의도를 가진 사람에게
    친절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 5. ...
    '19.11.11 7:27 AM (211.226.xxx.247)

    저희아이도 거북이인데 저희는 아이가 모르는 사람한테 자꾸 인사하고 말걸어서 그거 고치려고 요즘 엄청 혼내는 중이예요. ㅜㅜ

  • 6. 신천지
    '19.11.11 8:04 AM (223.62.xxx.155)

    빠져요. 말섞지 말라고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1321 아침이네요 청원숙제합시다 10 숙제 2019/12/05 518
1561320 몇천원짜리 작은화분 2 ... 2019/12/05 845
1561319 꿈이야기(황당 주의) 2 ㅡㅡ 2019/12/05 760
1561318 남편이 큰수술 후 회복하는데요. 72 .. 2019/12/05 14,776
1561317 피아노 치면서 노래 부르기 어려운건가요? 7 ㄴㄴ 2019/12/05 1,414
1561316 종아리가 너무 굵어져 맞는바지가 없네요 ㅠㅠ 2 바지 2019/12/05 1,657
1561315 중1과학 모르면 고등학교 가서 문제될까요? 1 과학 2019/12/05 967
1561314 (펌)감방간 양진호 근황 ... ㄷ ㄷ 3 개검의나라 2019/12/05 4,309
1561313 오늘의 뉴스공장 12월5일(목)링크유 5 Tbs안내 2019/12/05 551
1561312 못되게 굴었던 직장상사~ 퇴사시 인사하나요? 17 가고또가고 2019/12/05 3,251
1561311 약간 외풍?이 있는 아파트인데 오히려 괜찮네요. 9 갈등중 2019/12/05 3,571
1561310 인물이 좋다는 말? 4 ! 2019/12/05 1,318
1561309 그랜져 내부 색상 선택이 고민이에요 13 뉴그랜져 2019/12/05 1,715
1561308 5만원짜리 부츠도 못사고있다가 새로산 화장품 버렸어요. 3 ;;; 2019/12/05 2,330
1561307 멕시코 칸쿤에 휴가왔어요. 48 카리브해 2019/12/05 15,495
1561306 뒷다리살 싼 걸 한번 사봤는데 5 .... 2019/12/05 3,706
1561305 황,교,안 대표 정말 대단해요 2 붉akala.. 2019/12/05 2,490
1561304 (펌)청와대 압수수색시도 첫 보도 어디서, 누가 했는지 찾아 봤.. 5 검언유착 2019/12/05 1,775
1561303 檢, PD수첩 보도에 "수사에 영향줄 의도"... 8 뉴스 2019/12/05 1,659
1561302 일본의 국민 아이돌이라는 "아라시"라는 그룹 .. 24 ... 2019/12/05 5,966
1561301 분당맘님들 도움 요청드립니다. 분당구 고등학교중 인기가 높아 1.. 22 도움 2019/12/05 1,972
1561300 전남대/상명대 어디가 괜찮을까요? 6 wlalsd.. 2019/12/05 1,972
1561299 비싼 무스탕 코트 7 ... 2019/12/05 2,271
1561298 동생 sns 글을 누가 베껴서 웹소설로 써서 돈벌고 있네요 15 질문 2019/12/05 4,185
1561297 조국 수석은 포렌식을 지시한 적이 없다. 8 .. 2019/12/05 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