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2 여자아이들 학폭관련 주말에 담임선생님께 연락은 아니지요?

중2 | 조회수 : 3,049
작성일 : 2019-11-09 17:56:31
어제 아이가 울면서 이야기를 했고
오늘까지 이어서 들었는데 가슴이 터질것 같네요.
학교에서 일진무리 여자애들이 저희아이 포함 여러명이 놀고 있으면
입에 담기도 힘든 간첩같이 생긴년들. 쫄보년들. 좃같은 년들. 못생긴년들 이라면서
지나갈때마다 욕을 했답니다.
저희 아이포함 친구아이들은 대꾸도 못하는 순딩한 애들이에요.
공부들도 별로 못해요. 공부 잘하는 똑부러진 애들이라면 안당했겠지요.
피해아이들 부모 모두 연락해서 학폭을 열고 싶은데
담임과 상담을 해야 할거 같은데요. 
이 감정을 참았다가 월요일에 연락해야 할까요?

IP : 182.219.xxx.233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11.9 6:02 PM (175.223.xxx.239)

    경찰에 고소하세요
    교사들 믿을 족속들 못됩니다
    우리 학창시절봐바요
    되려 피해자 때리고 밀치고 피해자탓하죠
    교사것들이 되레 왕따를 부추겨요

  • 2. ...
    '19.11.9 6:12 PM (112.216.xxx.179)

    우선 피해자 엄마들이랑 연락해 보신 후 경찰에 곧장 신고할건지 담임을 통해 학폭을 열건지 의논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우선 경찰로 곧장 신고가 들어가면 그순간 담임과 학교는 개입을 못하고 중재도 못해요.
    만약 혼자 피해자라면 이방법이 나쁘지는 않은데 피해자가 여러명이니 의견을 모으는 것도 중요하다고 봅니다.

  • 3. ...
    '19.11.9 6:15 PM (211.208.xxx.138)

    일단 담임에게 문자 보내고 교육청신고하고 학폭은 열어야죠.
    피해자 엄마들 연락해서 같이 신고할건지는 담임 통화후 물어봐도 될듯요.

  • 4. ㅇㅇ
    '19.11.9 6:15 PM (175.223.xxx.239)

    담임하고 학교야 지들 이미지하고 밥그릇이 중요하니
    신경이나 쓰겠요? 일커질까봐 되려 수쓰죠.

    원글님 진심으로 걱정되는데
    경찰에 직접 고소하세요
    여건있으면 변호사 상담 도 하시구요

    교사들 믿지마세요

  • 5. ㅈㅅㅂㄱㄴㄷ
    '19.11.9 6:19 PM (221.166.xxx.129)

    담임은 그냥 골치아파하죠
    자기반에서 무슨일이든 일어나는걸 싫어하죠
    학교도 마찬가지구요

    좀 더 확실한 증언이나 증명할 방법을
    수집하시고 다른 친구들도 들었는지
    물어보세요.

  • 6. ..
    '19.11.9 6:20 PM (122.38.xxx.110)

    증거 필요하지 않을까요
    언제 당할지 모르는데 핸폰 녹음쉽지않을것 같아요.
    볼펜형 쓰는거 본 적 있어요.
    손에 쥐고있다 누르기만 하면됩니다.
    며칠만 참고 증거를

  • 7. .....
    '19.11.9 6:21 PM (112.166.xxx.65)

    저도 아이가 중학생인데 이런 얘기들으면
    혹시나 학폭을 열거나 하는 행위로 인해서
    아이가 학교. 선생. 학생들에게
    더 심한 괴롭힘. 무시. 왕따를 당하게 되지 않을지 하는 걱정이 되요.

    실제로는 어떤가요.
    학폭후에도 계속학교에 다녀야하는데
    학폭연 애로 찍혀서 학교생활이 더 힘들어지지 않으지...

  • 8. ㅇㅇ
    '19.11.9 6:22 PM (49.142.xxx.116)

    이 게시판만 해도 몰려다니면서 자기의견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 괴롭히는 어른사람들 있는데,
    저런 어린 일진들이 자라서 그리 못난 어른들이 된다고 봅니다.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인줄 알고 더 그러니 하나하나 짚어서 반박해주면 조용해지더라고요.
    무슨 수를 쓰더라도 혼내주세요.
    저대로 자라면서 죽을때까지 몇십년동안 얼마나 사람들을 괴롭히겠어요.
    싹을 도려내야죠.
    경찰 신고 좋네요. 근데 증거도 충분히 가지고 하셔야 합니다. 피해 애들과 부모까지 만나서 상의 해보세요.

  • 9. ...
    '19.11.9 6:23 PM (14.52.xxx.68)

    일단 신고전에 저도 일단 소형녹음기 구입하셔서 증거 확보하시라고 하고 싶네요.

  • 10. ㅇㅇ
    '19.11.9 6:23 PM (175.223.xxx.239)

    세상에..
    아직도 교사 믿는 사람들이 있네..
    그들은요, 지들 철밥통 권위 자기 명령 시키고 복종시키는거에 관심있지 학폭 은따왕따엔 관심도 없어요

    그러니 학생 자살하지
    써글것들..

  • 11. 지젤
    '19.11.9 6:28 PM (112.187.xxx.170)

    학교때보면 저런 가해자들 공부도 못하고 입만 살은 것들인데 40대되고 보니 제대로 사는 애들이 드물더라구요 공부못해도 순딩한 애들은 순탄하게 살아요 잘 해결해보세요

  • 12. 중2맘
    '19.11.9 7:22 PM (211.177.xxx.49)

    담임 선생님의 의지에 따라 달라요
    학폭 문제라도 금요일 오후부터는 전화하고 문자해도 일체 반응 없는 산생님들 많으세요 ㅠ ㅠ

    그리고 그렇게 욕설을 했다 ....
    그 정황을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는 미약하더라구요

    결정적인 증거 - 녹음자료가 있어야 하고

    어느정도 수위의 학폭을 원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욕설만으로는 의외로 가해 학생 처벌 수위가 약하더라구요

    그 과정이 매우 힘듭니다

    힘내세요 원글님

  • 13. 일단
    '19.11.9 7:47 PM (223.62.xxx.143)

    아이한테 녹음하게 하면 좋은데...
    지금은 당한 아이들 학부모랑 먼저 연락해서 의견취합후에 증거수집하고 월요일에 단체로 항의하는게 좋을거 같아요

  • 14.
    '19.11.9 8:01 PM (125.132.xxx.156)

    문자는 보내도 됩니다 답 없으심 월욜 또 연락하시구요

  • 15. 작년 이맘때
    '19.11.9 8:08 PM (222.119.xxx.191)

    부산에서 중2여학생 왕따 당해서 자살했던 사건이 있었잖아요 국민 청원글에서 봤어요 부모,친구들 학교에 호소하다가 안타깝게 세상을 버렸던데 가슴아픈 일이었어요 모쪼록 잘 해결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16. 엄마
    '19.11.9 8:43 PM (182.219.xxx.233)

    덧글 감사합니다.
    일단 학교에서 작년부터 간간히 그래오다가 요즘들어 더 자주 발생했던거 같아요.
    지금 저희아이 말고 다른 아이들은 부모님들이 전혀 모르는 상황이구요.
    저희 아이가 친구들에게 학폭과 부모님께 이야기 하자고 말하니 그 뒷 상황을 두려워 하고 있습니다.
    일진애들이 보복할까봐요.
    애들이 좀 익숙해져서인지 무뎌져 있는거 같아요.
    그리고 부모님들 걱정하실까봐 또는 자기들 스스로 해결하자고 했다는데
    제가 보기엔 해결은 커녕 눈도 못 마주칠 애들이에요.
    피해자 아이들 부모님 연락처는 학교에 요구하면 알려 주실까요?
    정말 아이들 관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일진가해 아이들 부모들도 피해아이들 부모들도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것을 대부분 모릅니다.

  • 17. 대전
    '19.11.9 9:03 PM (49.143.xxx.179)

    얼마전에 뉴스 나왔던 대전 중학생 애들 학폭 사건 있잖아요. 신고했다는 이유로 가해자가 피해자를 또 때렸다네요.
    그리고 강제전학당했구요. 뭐 그리 못된 애들이 있는지..
    확실하게 증거 잡아서 확실하게 잡아야 할 거 같아요.

  • 18. 란진
    '19.11.9 9:10 PM (124.50.xxx.45)

    주말 상관없이 연락을 드려야
    긴급하단걸 알죠
    월요일까지 기다리면 별일 아닌게 됩니다

  • 19.
    '19.11.10 9:19 AM (211.215.xxx.52)

    학교에 신고는 해야겠지만 월요일이 어떨까요
    주말에 해봤자 실익이 없잖아요
    차분하게 그간의 피해리스트를 꼼꼼히 작성하고
    대비 계획을 철저히 세운 후 행동하셔야
    고 못된것들 혼을 내주고 못된 행동을 막지
    어설펐다가 고 못된것들에게 재미있는 놀잇감을 던져주는게 되어 더 힘들수 있으니 주도면밀하게 일을 실행하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0093 들러리의 비애... 예견된결과 2019/12/02 999
1560092 이 상황 제가 너무 과한건가요? 4 감떨어져 2019/12/02 1,682
1560091 누군가 만나고 와서 기분이 별로인데요 7 그냥 2019/12/02 2,018
1560090 '고래고기' 같은 청와대 22 ... 2019/12/02 1,562
1560089 나경원 너무 추하고 구질구질해요. 24 .... 2019/12/02 2,344
1560088 수능컷 예상보다 높아진 이유가 5 소라 2019/12/02 3,302
1560087 얼굴에 머리카락이 달라붙은 것 2 얼굴 2019/12/02 1,038
1560086 빨간색 스웨터 추천 좀 해주세요 ... 2019/12/02 211
1560085 전세 계약 특약사항 넣자는데 무슨 뜻인지 알려주세요 14 골치아퍼 2019/12/02 2,131
1560084 숙대는 그리고 여학생 이과 2019/12/02 908
1560083 아이 입술옆 버짐? 안 없어져요 4 돌아와앵두입.. 2019/12/02 684
1560082 "무식해서"…나경원 원내대표의 '팀킬' 6 헐! 2019/12/02 1,841
1560081 요즘 드라마 재미있는거 또 뭐있나요? 1 wisdom.. 2019/12/02 612
1560080 수학 가 2등급컷, 결국 85군요... 16 수능 2019/12/02 4,548
1560079 김치찌개, 육수로 사골국물 쓸 때에도 어묵 넣어도 괜찮을까요? 1 요리 2019/12/02 472
1560078 기막히게 부동산물량 잠기게한 정책들 28 ㅎㅎㅎ 2019/12/02 2,247
1560077 싱크대 밑에 배관 막혀 설비불렀는데 넘 싸게 해주셨어요.. 7 ㅇㅇ 2019/12/02 1,819
1560076 발바닥에 티눈 하나도 없이 깨끗하신 분들 많나요? 14 2019/12/02 2,782
1560075 5세에 놀이학교vs영유 4 halloh.. 2019/12/02 684
1560074 언어치료.어린이상담치료, 잘하는곳 추천 부탁합니다 2 구함 2019/12/02 388
1560073 모유수유 중 수면 대장내시경 2 .... 2019/12/02 305
1560072 상속소송 변호사 추천해주실 수 있으실까요? 2 2019/12/02 654
1560071 토,일 저는 특별한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10 1박2일 2019/12/02 5,668
1560070 저렴이 다운코트 1 신청자 2019/12/02 1,104
1560069 막 가슴이 나오기 시작한 여아 수영복 어떻게 입히시나요? 3 물놀이 2019/12/02 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