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뭐든지 혼자하니 외롭네요.

외롭다 | 조회수 : 4,135
작성일 : 2019-11-09 17:25:11
남편이 점심 먹자고 나가자 하길래 화장도 신경써서 하고
옷도 차려입고 나왔는데 남편은 오늘도 밥만 먹고 집으로 가네요.
나간 김에 점심먹고 날씨 좋으니 바람이라도 쐬고 차도 마시고
싶었는데 눈치없이 밥먹고 자판기커피 혼자 뽑아먹고
집에 가자고.,저는 혼자 백화점 왔는데 뭐라도 살래도 망설여지고
맘에 드든건 비싸고ㅜㅜ
만날 친구도 없고 애들도 제각각 나가버리니 너무 외롭네요.
백화점에 부부들 같이 다니는거 부러워요.
IP : 106.101.xxx.186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먼저
    '19.11.9 5:30 PM (1.225.xxx.117)

    주말에 점심 먹으러 나가는것도 귀찮아하는 남자들도 많아요
    이왕 나온김에 어디가자
    뭐구경좀 같이하자 그러면 안되나요

  • 2. 남편은
    '19.11.9 5:34 PM (106.101.xxx.186)

    돌아다니는거 싫어하는 사람이라 쇼핑가거나 마트 장보러 다녀도 살갑게 봐주고 이런것도 없고 멀찌감치 떨어져
    빨리 가자고 눈치만 주는 사람이라 나갔다 기분 나빠져서 들어와요.

  • 3. 애초
    '19.11.9 6:59 PM (14.41.xxx.158)

    출발할때부터 어디서 뭘 먹고 어디로 가 바람 좀 쐬자고 님이 제시를 해야 그나마 가는 둥하죠

    잘 쏘다니는 남자는 지가 알아서 코스를 돌지만 대부분 남자들이 쇼핑을 하거나 커피숍에 가만 앉아 커피를 마시는 자체를 일이고 성가시다 생각하기에 안하려 하죠

    바람 쐬는 곳 동선을 님이 꿰고 있어 거기 커피자판기나 편의점 있는 곳으로 정해 커피 두잔 사서 마시면서 걸으면 되잖아요 이거 잔머리를 님이 빨랑빨랑 써야 남편 데불고 뭘 하든가하죠 잔소리 한다고 될일이 아님

  • 4. 둥둥
    '19.11.9 7:54 PM (118.33.xxx.91)

    맞아요. 혼자는 외로워요.
    전 남편이 잘 나가는 성격이라 같이 나가고 돌아다녀요.
    근데 남편이 아니라 친구가 필요해요 전.
    친구가 없어요.
    친구 셋이었는데, 하나는 오해가 생겨 멀어졌고.
    오해풀려도, 사소한 오해로 틀어질수 있는 사이는 다시 돌아가지 않더라구요.
    또 한명은 멀리 살아서 만나진 못하고 가끔 전화만 해요.
    남은 한명 가끔 만나는데.. 것도 만나기 힘들더라구요.
    마음맞는 친구 많은 사람 부러워요.

  • 5. 둥둥
    '19.11.9 7:56 PM (118.33.xxx.91)

    서초 집회도 매번 혼자 나갔는데 나중에는 싫더라구요
    그래서 댓글로 마음으로 동참하고 있어요.
    혼자는 어디든 외롭고 뻘쭘해요.
    남편과는 정치성향이 다르다보니 가족끼리 오는 사람 부러워요.

  • 6. .......
    '19.11.10 4:04 PM (125.136.xxx.121)

    전 이해못하는 사람입니다. 친구없어도 혼자서 잘놀고 신랑 데리고 다니는게 더 귀찮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0803 성인용 기저귀 문의 3 내꿈을펼치마.. 2019/12/03 631
1560802 “민식이법 발의자 민주당 강훈식 의원 무면허 운전’ 등 법규 위.. 12 .... 2019/12/03 1,319
1560801 두피 마사지 하니까 눈 밝아지는거 맞는거 같아요~ 8 2019/12/03 2,628
1560800 선거법, 공수처 오늘 본회의 상정한다고했는데 기사 났어요? 6 .... 2019/12/03 578
1560799 겨울(1,2월)에 유럽을 가는데 겉옷을... 9 옷이문제 2019/12/03 955
1560798 40대 남성 탈모에 마2녹실, 판C딜, 비오틴 어떤게 좋은가요?.. 2 건강해 2019/12/03 864
1560797 직구 초보예요~ 100불정도 구입했는데 왜 관세를 내라하죠? 11 관세 2019/12/03 2,233
1560796 피부과는 전문의를 찾아가는게 나을까요? 3 고민 2019/12/03 961
1560795 고3맘님들,재수생맘님들 어찌지내시나요? 16 힘들다 2019/12/03 2,635
1560794 시식을 너무 비위생적으로 하네요 6 마트에서 2019/12/03 2,926
1560793 성인 여자 4명 여행지 추천 7 부탁드려요 2019/12/03 1,462
1560792 ㅋㅋ 아베때문에 너무 즐거워요 4 상모지리 2019/12/03 1,600
1560791 초등학교 2학년 어벤저스 봐도 되나요 4 질문 2019/12/03 310
1560790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들 왜 이리 탈이 많나ㅡ시사인 5 기레기아웃 2019/12/03 954
1560789 패딩 살짝 찢어졌는데요,, 패치 파나요? 16 질문 2019/12/03 2,564
1560788 4~50대 약먹는 사람들 많을까요? 13 ..... 2019/12/03 3,236
1560787 자녀 대학보내놓고 퇴직하는거 뒷북인가요? 20 어릴땐 뭐하.. 2019/12/03 2,963
1560786 삶에 의욕없고 부정적인 분들에게 한번 추천드리고 싶네요 5 추천 2019/12/03 2,133
1560785 언니들 패딩 메이커좀 찾아주세요 7 ... 2019/12/03 1,479
1560784 대장내시경을 받았는데...ㅠㅜ 4 대장 2019/12/03 2,218
1560783 헐. 유니클로 엄청 짜증났나보네요.jpg 25 무리수 2019/12/03 22,638
1560782 우리아이들 위해 꼭 읽어주세요. 동성애 관련실태 15 hj 2019/12/03 1,986
1560781 반1등 국숭세단 ?? 26 ... 2019/12/03 4,016
1560780 "화장품 제조사 '깜깜이'될 판"..화장품법 .. 9 !!! 2019/12/03 1,195
1560779 출생년도에 따라 대운이 바뀌나요? 5 출생년도 2019/12/03 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