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문]文대통령 "윤석열 아닌 누가 와도 안흔들릴 시스템 개혁 중요"

역시 | 조회수 : 4,587
작성일 : 2019-11-08 16:03:29
다음은 이날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 전문

"여러분, 반갑습니다.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입니다.

적폐 청산과 권력 기관 개혁에서 시작하여 생활 적폐에 이르기까지 반부패 정책의 범위를 넓혀 왔습니다. 권력 기관 개혁은 이제 마지막 관문인 법제화 단계가 남았습니다.

공수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로 한발 더 다가갈 것입니다.

한편으로는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중심으로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비리와 부패를 근절하고, 국민 삶 속의 생활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채용비리, 갑질, 사학비리, 탈세 등 고질적인 병폐를 청산하면서 우리 사회는 좀 더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로 달라지고 있습니다.

한때 50위권 밖으로 밀려났던 부패인식지수가 다시 회복되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고, 공공기관의 청렴도도 매년 올라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갈 길이 멉니다. 여전히 사회 곳곳에 만연한 반칙과 특권이 국민에게 깊은 상실감을 주고 있고, 공정한 사회를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여전히 높습니다.

오늘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로 확대 개편하는 것은 부패를 바로 잡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우리 사회 전반에 공정의 가치를 뿌리내리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각오를 분명히 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위법 행위 엄단은 물론, 합법적 제도의 틀 안에서라도 편법과 꼼수, 특권과 불공정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다루는 안건들은 우리 사회를 보다 공정한 사회로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당면 과제들입니다.

어느 한 부처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고, 범부처적인 협업이 이루어져야 성과를 낼 수 있는 과제들입니다. 결코 논의나 의지 표명에만 그치지 말고, 국민들께서 확 달라졌다고 체감할 수 있도록 과거의 잘못된 관행들로부터 철저하게 단절시켜 주기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실효성 있는 방안들을 총동원하는 고강도 대책이 필요할 것입니다. 대책 마련과 실천, 그리고 점검이 이어지도록 여러 부처가 함께 협력해 주기 바랍니다.

첫 번째 논의 안건으로 전관특혜를 다루는 것은 매우 의미가 큽니다.

퇴직 공직자들이 과거 소속되었던 기관과 유착하여 수사나 재판, 민원 해결까지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전관특혜는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불공정 영역입니다. 공정한 나라로 나기 위해서는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합니다.

힘 있고 재력 있는 사람들의 전유물이 되어 평범한 국민들에게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전관특혜를 공정과 정의에 위배되는 반사회적 행위로 인식하고, 이를 확실히 척결하는 것을 정부의 소명으로 삼아 주기 바랍니다.

전관특혜로 받은 불투명하고 막대한 금전적 이익에 대한 철저한 조사로 공정 과세를 실현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비단 법조계뿐만 아니라 퇴직 공직자들이 전관을 통한 유착으로 국민생활과 직결된 민생과 안전은 물론, 방위산업 등 국가 안보에 직결되는 분야까지 민생을 침해하고 국익을 훼손하는 일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공직자윤리법을 개정하며 노력해 왔지만 아직 국민의 눈높이에 한참 부족합니다. 전관 유착의 소지를 사전에 방지하고, 공직자들의 편법적인 유관기관 재취업을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강력하게 시행해야 할 것입니다.

입시학원 등 사교육 시장의 불법과 불공정도 바로잡아야 합니다. 관계 부처 특별점검을 통해 실태를 명확히 파악하고, 불법행위는 반드시 엄단해야 합니다. 학원가의 음성적인 수입이 탈세로 이어지지 않도록 소득이 있는 곳에 과세가 있다는 원칙도 반드시 확립하기 바랍니다.

사교육비 부담이 상대적 박탈감으로 이어지고,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불신도 높은 만큼 교육 불평등 해소와 대학 입시의 공정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라도 꼭 필요한 일입니다.

채용의 공정성 확립은 우리 청년들의 절실한 바람입니다. 정부는 그동안 공공부문에서 채용의 공정성을 확립하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공공기관 실태조사를 통해 채용비리를 적발·단속하고, 적극적인 피해자 구제 조치를 취했습니다. 채용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벌한다는 원칙을 앞으로도 더욱 엄격히 지켜나갈 것입니다.

제도적으로는 블라인드 채용을 전체 공공기관에 도입하여 학력이나 출신 지역, 가족 관계를 배제하고 오로지 능력으로 평가되도록 선발 방식을 바꾸었습니다. 그 결과 합격자의 다양성이 확대되고 절차와 결과의 공정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습니다. 더욱 발전시켜 누구에게나 공정한 기회를 주는 채용제도를 안착시켜 나가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정책 수요자의 수용성입니다. 당사자인 취업준비생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 여길 때까지 채용제도를 끊임없이 보완하고 개선해 주기 바랍니다.

공공 부분이 앞장서고 민간 부분도 함께 노력하여 공정채용 문화가 사회 전체로 확산되어야 할 것입니다.

조합원 자녀 우선 채용 의혹 등 국민들이 불공정하게 여기는 것에 대해서도 불신을 해소하고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특별히 검찰개혁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매우 높습니다. 국민들이 공권력 행사에 대해서도 더 높은 민주주의, 더 높은 공정, 더 높은 투명성, 더 높은 인권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검찰개혁으로 요구가 집중되어 있는 것 같지만 다른 권력기관들도 같은 요구를 받고 있다고 여기면서 함께 개혁 의지를 다져야 할 것입니다.

검찰은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서는 상당 수준 이루었다고 판단합니다. 이제 국민들이 요구하는 그 이후의, 그 다음 단계의 개혁에 대해서도 부응해 주기 바랍니다.

공정에 관한 검찰의 역할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와 기소 과정에서 인권과 민주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 주기 바랍니다. 그런 면에서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개혁에 나서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높이 평가합니다.

그러나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개혁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 드립니다."



IP : 116.44.xxx.84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감사합니다
    '19.11.8 4:13 PM (39.7.xxx.11)

    우회적인 표현이 눈에 띕니다.

  • 2. ....
    '19.11.8 4:18 PM (108.41.xxx.160)

    인면수심들아 뜨금이라도 한 거니?
    전관예우 못하고 살게 될까 봐 조국 장관 잡았겠지!
    그래도 기차는 간다.
    그러니 순순히 기차에 올라타라
    개길 생각하지 말고

  • 3. ㅇㅇㅇ
    '19.11.8 4:22 PM (203.251.xxx.119)

    언제나 자한당편, 기득권편, 언론편, 재벌편에서 수사한 검찰이
    문대통령의 말씀을 알아들을까요

  • 4. ..
    '19.11.8 4:23 PM (121.166.xxx.208)

    저렇게 인격적으로 대해주니까 만만하게 보고
    정치검찰직꺼리 하고 있는건데
    마지막이려니 하고 납작엎드려서 잘해라 이 돼지새꺄

  • 5. 언제나
    '19.11.8 4:28 PM (211.177.xxx.144)

    지지합니다

  • 6. 윤석열이
    '19.11.8 4:30 PM (121.141.xxx.171)

    반성하고 갔으면 좋겠네요

  • 7. 미리내
    '19.11.8 4:34 PM (222.107.xxx.71)

    잘 읽었어요.

  • 8. 글쎄요...
    '19.11.8 4:34 PM (222.152.xxx.15)

    "윤석열이
    반성하고 갔으면 좋겠네요"

    -----
    윤석열이 반성할 사람 같았으면 아예 시작을 더럽게 안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진 보니 고개 숙여 인사하던데 저게 완전 가식이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 9. ㅇㅇ
    '19.11.8 4:38 PM (49.142.xxx.116)

    윤총장님이 잘해주실거라고 믿어요. 문프가 믿고 쓰고 계신 분이니.. 문프의 사람 보는 눈 믿습니다.

  • 10. 검찰개혁
    '19.11.8 4:39 PM (58.122.xxx.174)

    아 근데 crazy XX에는 몽둥이가 약이라는 말이 왜 이리 떠오를까요

    검찰들 저 것들은 저렇게 점쟎게 이야기하면 못 알아들거나 못 알아들은 척 할 것 같아요.
    윤석열이 반성할 인간이면 이렇게 막 나가지고 않았을듯요

  • 11. ...
    '19.11.8 4:41 PM (61.72.xxx.45)

    대통령말씀을 새겨 둘으셨길!
    윤총장

  • 12. 그렇지요
    '19.11.8 4:52 PM (123.213.xxx.169)

    법은
    누가 되는 공동체에서 지키라는 행동입니다.
    이 걸 어기면 제재 받아야 합니다....

  • 13. 그냥
    '19.11.8 4:58 PM (211.206.xxx.180)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기이한 권력체가 검사집단예요.
    박정희와 짬짜먹기 했고 그 아류들과 계속 그렇게 노는 집단.
    개혁해야죠.

  • 14. 윤석열
    '19.11.8 5:03 PM (14.45.xxx.221)

    제대로 새겨 들으시요.

  • 15. ...
    '19.11.8 5:08 PM (61.253.xxx.225)

    제발 이제라도 대통령님 말씀 좀
    새게들어라.

  • 16. 내용만 봐도
    '19.11.8 5:17 PM (1.230.xxx.106)

    기분이 좋아지네요

  • 17. ..
    '19.11.8 5:28 PM (58.124.xxx.164)

    윤은 무엇을 느꼈나?
    더이상 두고볼수없는 오만함을 버리고,
    하루빨리 제대로 개혁에 동참하길..

  • 18. ㅇㅇ
    '19.11.8 5:35 PM (82.43.xxx.96)

    윤석열은 대통령의 말씀을 이해할 수준이 안돼요.
    멧돼지수준이라 조국장관 엮기위해 끝까지 난동을 부릴겁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또 일어나지 않도록 검찰개혁이 시스템화 되고 공수처설치가 되어야죠.

  • 19. ..
    '19.11.8 6:02 PM (106.102.xxx.11)

    문통은 말로 점잖게 한다해서 저인간이 알아듣고 그리 할줄 아직도 생각하나?
    결국 공염불에 그치고 말것을...

  • 20. ...
    '19.11.8 6:25 PM (222.104.xxx.175)

    문대통령님 겉으로 유해보이셔도
    강인하신분입니다
    윤짜장 정신차리렴

  • 21. 무식한
    '19.11.8 8:04 PM (1.226.xxx.16)

    멧돼지, 쇼는 잘해요.
    고개 숙이는 척...
    하긴 저 쇼에 모두 감쪽같이 속아넘어갔죠.

  • 22. ..
    '19.11.8 8:54 PM (223.39.xxx.3)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 23. 윤짜장너
    '19.11.9 2:22 AM (1.234.xxx.6)

    실컷 욕먹고 제발 오래오래 살아라
    사는 동안 인간으로 볼일 없다.
    저 위에 감히 문프 거리는 한 분
    가면 써도 다 보임

  • 24. 황교안계엄령
    '19.11.9 7:00 AM (221.150.xxx.179)

    무고한 한가정을 저지경으로 만든 광검놈들
    절대 용서하면 안됩니다
    반드시 그들이 저지른 죄값은 치러야죠
    그놈들도 처절하고 고통스럽게!!!!!!!!!

  • 25. 말뿐이
    '19.11.9 7:03 AM (61.84.xxx.134)

    도대체 그래서 언제 개혁한다는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5724 고등학교때 성적 올리는게 불가능한 일인거예요? 2 ㅇㅇ 16:05:05 97
1565723 엄마랑 사이 그저그런데.. 3 ㅇㅇ 16:04:42 116
1565722 깍뚜기를 절이지 않고 담가는데 4 걱정.. 16:03:52 112
1565721 급체후에는 밥을 어떻게 먹어야되나요 2 000 16:01:54 78
1565720 넷플릭스로 8세 6세 남아와 함께 볼 영화나 만화^^ 1 ㅇㅎㅎ 16:01:43 37
1565719 인서울대학 이거 맞나요? 4 초보 15:59:06 320
1565718 임신기간 중 흰머리 어떻게 하나요? 1 ㅇㅇ 15:56:22 198
1565717 서울에 새로 세워진 전두환 동상.jpg 1 저도가야할듯.. 15:54:05 371
1565716 발등에 아령 가벼운걸 살짝 떨어뜨렸는데요 2 15:54:00 146
1565715 두피스케일링 제품좀 추천해주세요 //// 15:50:59 47
1565714 요즘에 더플코트 입으면 촌스러워 보일까요? 10 ... 15:45:00 543
1565713 카레 한 대접 먹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질라 하네요 4 으휴 15:43:43 357
1565712 양준일 나온 퀴즈프로 엠시하던 최선규 아나운서 지금 뭐해요? 3 빙글빙글 15:43:36 552
1565711 X사부일체 .. 신조어때문에 원 한자성어를 잊었어요. 1 ㅇㅇ 15:42:09 288
1565710 아픈 분들 멘탈관리 어떻게 하시나요 2 15:42:03 242
1565709 대파국 맛있게 끓이는 법 좀 알려주세요 2 ㅇㅇ 15:40:00 181
1565708 인성 좋다는 결혼 프레임 7 현실 15:39:49 444
1565707 다이슨 에어랩 사신분들 정말 좋나요 6 .. 15:39:11 522
1565706 3개 2천원 너무 맛있어서 큰일이에요 8 꽈배기 15:35:08 1,141
1565705 이 정도면 노후준비 충분하겠죠? 3 ㅇㅇ 15:33:47 755
1565704 혜경궁사건은 어떻게 결론난거에요? 5 이해안됨 15:32:17 341
1565703 임용통과해도 2년내 발령을 못받으면 취소되나요? 9 15:27:22 1,211
1565702 비싼걸로 살 필요 없는 물건이 뭐가 있을까요? 15 ㅇㅇ 15:26:59 1,281
1565701 아파트에 한달째 방치된 차 4 아파트 15:26:45 711
1565700 청라에 부모님모시고 갈만한 맛집 추천부탁드려요 2 사과 15:26:25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