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컨하우스 두신 분들 두 집 살림 안어려우신가요

세컨하우스 | 조회수 : 4,156
작성일 : 2019-11-06 22:13:55
공기 좋은 산골에 작은 빌라 하나 사서 주말에 보낼까 하는데
체력도 약한데 해내지 못하면 어쩌나 싶네요.
마음은 열정 가득한데 막상 하면 여러 변수가 생기지 싶어요.
매주 30킬로 이상을 운전해서 이틀 자고 오는거 나중엔 귀찮아지면 어쩌죠?
산만해지고 힘만 들어 포기하게 될거면 시작을 말아야겠죠??;;
도시생활에 염증을 느껴요
탈출구가 필요한데......
IP : 222.235.xxx.4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11.6 10:22 PM (211.36.xxx.228)

    일단 세컨하우스라 해도 결국 똑같은 이중살림살이가 되어갑니다.
    세탁기 냉장고 침대 인덕션 식탁 등등
    외려 서울집보다 살림살이 더 많아져서..저는 서울집이 세컨이 됐어요.
    힘들때도 있지만 더이상 제가 서울에서만 살라하면 못살것같아서
    시골집 포기못하고 유지하고 있어요.
    처음과 반대로 평일은 시골 이젠 주말만 서울에서 보내고 있어요.

  • 2. ....
    '19.11.6 10:29 PM (58.148.xxx.122)

    30킬로면 주말주택치곤 엄청 가까운데요.

  • 3. ...
    '19.11.6 11:00 PM (61.72.xxx.45)

    30킬로면
    고속도로면 30분이고
    국도여도 먼 거린 아니네요
    저라면 콜!

  • 4. ...
    '19.11.6 11:14 PM (14.39.xxx.161)

    주말마다 부모님댁 가는데
    서울 집에서 70km 가까이 돼요.
    30이면 정말 가까운 거리네요.
    공기 좋은 산골이라니 궁금합니다.

  • 5. 그냥 임대한번
    '19.11.6 11:22 PM (118.91.xxx.159)

    해보시고 결정하셔도..

  • 6.
    '19.11.6 11:48 PM (211.252.xxx.147)

    저는 제주도 매주 오가는 생활 3년째 인데 아직 안지쳐요.
    제주 살림 최소이지만 꼭 마음에 드는것들만 들여서 모두 제자리 만들어 놓으니ᆢ서울 가는날 잠깐만 움직이면 말끔해져요.다음주에 오면 새집온듯 호텔온듯 기분 좋아요~
    일상을 떠나와서 온전히 나한테만 집중하는 2~3일이 너무 소중해요.
    건강도 좋아지고 표정도 밝아지니 남편이나 가족들도
    저의 부재를 기꺼이 감수하고 두집살이 응원해주었어요.
    물론 마음뿐인 응원이라 제가 없는 2박3일 동안 서울집은 빨래,설거지,청소 엉망이라 다녀오면 집안일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지만 그까짓것 금방 해치울 에너지 얻어서 오니 힘들지 않아요.
    탈출구 필요하시면 시도해보세요~

  • 7. 뭐였더라
    '19.11.6 11:58 PM (211.178.xxx.171)

    30킬로면 엄청 가까운덴데.. 서울시내에서는 그런 곳 찾기 힘들겠죠?

  • 8.
    '19.11.6 11:59 PM (223.38.xxx.199)

    휴식이 아니라 일 때문에 사무실 옆에 세컨하우스 두고 사는데
    여긴 도우미 일주일 두번 부르고 가볍게 계절 짐 거의없이 지내고, 본집은 방하나가 창고 거기 양집 공동으로 쓰는 짐보관하며 한달한번 청소업체 불러 관리해요.

  • 9. ...
    '19.11.7 12:12 AM (220.120.xxx.159)

    차로 한시간반거리 강원도에 있어요
    마당있는 단독주택이요
    회사원남편이 거의 매주가요
    가면 일만하다오는데 그걸 좋아해요
    전 몇번 안가요
    부부 중 누구하나는 좋아해야집 꼴이나요
    살림은 진짜 두집살림이예요
    저흰 8년정도 됐어요

  • 10. ..
    '19.11.7 12:46 AM (222.104.xxx.175)

    아파트에서 30킬로 정도 시골집
    10년 넘었는데 아무래도 일이 많아요
    마당 잡초 관리 나무 관리 심은 채소 가꾸랴
    허리도 안좋고 손마디도 굵어지고 거칠어져요
    전원주택을 구입하시기전에 임대해서 살아보세요
    살아보시고 취향에 맞으시면 그때 사시는게 좋을것같아요
    공기도 좋고 기분도 좋아지지만 두집 관리하기 힘들어요

  • 11. ..
    '19.11.7 7:18 AM (59.0.xxx.163)

    저도 두집 살림 일년찬데
    지방에만 있다 서울에 세컨하우스를 마련한거라 그런지
    너무 좋네요. 볼거리도 많고 친구들도 만나고요.
    지방에 있는 집은 아줌마가 오셔서 청소해주셔서
    일은 없고요. 왔다갔다 하기 다소 피곤한데
    요즘 기차가 하도 빨라 피곤함도 없는것 같아요.
    좀 부지런해지는것 같아요.
    전기차 사서 돌아다니려고요.

  • 12. ㅊㅅ
    '19.11.7 9:43 AM (220.120.xxx.235)

    저도 세컨하우스

    청소는세컨하우스는 로봇청소기로
    본집은 아주머니가

    경비걱정되면 당연히 비추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2254 저..10킬로 뺐어요... .... 03:55:46 210
1562253 매년 9월인가에 재산세 내는데 저는 왜 안나오죠? 재산세 03:55:31 55
1562252 트리암시놀론40mg 엉덩이근육주사 허리통증 03:55:14 49
1562251 자라 어느 나라 옷인가요? 3 궁금 03:34:28 297
1562250 언론이 3분으로 사람-정부- 잡는 세상 누구냐 03:34:04 63
1562249 클래식 피아노곡 찾아주세요~ 3 ... 02:13:03 262
1562248 초등 저학년 정규수업시간에 애니메이션 보는 것 3 공교육 02:12:34 296
1562247 서울 중고등 학군 좋은 곳 추천해주세요.. 3 고민 02:10:52 389
1562246 이것의 이름이 뭔가요? 5 .. 02:03:44 505
1562245 대장암 기사에서 궁금한 게 있어요 1 궁금해요 01:51:11 564
1562244 40대 이후에 문신은 진짜 깨더군요 7 .. 01:46:10 1,535
1562243 잠을 한 4시간 자다가 깨는데 왤까요 4 .... 01:38:46 1,113
1562242 남친하고 헤어졌어요. 2 그넝로연 01:33:00 1,062
1562241 헐.. 검찰 특검해야할듯 ㄷㄷ 10 특검이답 01:31:31 1,467
1562240 jtbc 거지만 이 스포트라이트 175편 꼭 보세요. 외교문서 01:31:20 342
1562239 노예처럼 일해야했던 1939년 독일 노동시간.jpg 황교안봐라 01:26:08 499
1562238 분실물 많이들 찾으세요? 2 아이고 01:14:53 250
1562237 속눈썹 뽑으면 다시 안나나요? 3 01:08:53 723
1562236 정준희 교수, 언론은 왜 국민을 만만하게 보나 6 ... 01:03:57 762
1562235 그렇게 좋아하던 공일오비 콘서트 영상을 보니 7 공일오비 00:55:36 928
1562234 근육율 38%면 많은걸까요? Dd 00:53:35 213
1562233 대구 떡볶이 집 한 곳만 간다면 7 푸르 00:44:35 763
1562232 좀전에 손흥민 골 보신 분? 11 와와 00:42:42 1,815
1562231 최경영 '검찰의도는 탄핵' 10 ㄱㄴㄷ 00:41:44 1,132
1562230 방금 손흥민 골 넣는거 보셨어요? 9 .. 00:41:30 1,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