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컨하우스 두신 분들 두 집 살림 안어려우신가요

세컨하우스 | 조회수 : 4,276
작성일 : 2019-11-06 22:13:55
공기 좋은 산골에 작은 빌라 하나 사서 주말에 보낼까 하는데
체력도 약한데 해내지 못하면 어쩌나 싶네요.
마음은 열정 가득한데 막상 하면 여러 변수가 생기지 싶어요.
매주 30킬로 이상을 운전해서 이틀 자고 오는거 나중엔 귀찮아지면 어쩌죠?
산만해지고 힘만 들어 포기하게 될거면 시작을 말아야겠죠??;;
도시생활에 염증을 느껴요
탈출구가 필요한데......
IP : 222.235.xxx.4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11.6 10:22 PM (211.36.xxx.228)

    일단 세컨하우스라 해도 결국 똑같은 이중살림살이가 되어갑니다.
    세탁기 냉장고 침대 인덕션 식탁 등등
    외려 서울집보다 살림살이 더 많아져서..저는 서울집이 세컨이 됐어요.
    힘들때도 있지만 더이상 제가 서울에서만 살라하면 못살것같아서
    시골집 포기못하고 유지하고 있어요.
    처음과 반대로 평일은 시골 이젠 주말만 서울에서 보내고 있어요.

  • 2. ....
    '19.11.6 10:29 PM (58.148.xxx.122)

    30킬로면 주말주택치곤 엄청 가까운데요.

  • 3. ...
    '19.11.6 11:00 PM (61.72.xxx.45)

    30킬로면
    고속도로면 30분이고
    국도여도 먼 거린 아니네요
    저라면 콜!

  • 4. ...
    '19.11.6 11:14 PM (14.39.xxx.161)

    주말마다 부모님댁 가는데
    서울 집에서 70km 가까이 돼요.
    30이면 정말 가까운 거리네요.
    공기 좋은 산골이라니 궁금합니다.

  • 5. 그냥 임대한번
    '19.11.6 11:22 PM (118.91.xxx.159)

    해보시고 결정하셔도..

  • 6.
    '19.11.6 11:48 PM (211.252.xxx.147)

    저는 제주도 매주 오가는 생활 3년째 인데 아직 안지쳐요.
    제주 살림 최소이지만 꼭 마음에 드는것들만 들여서 모두 제자리 만들어 놓으니ᆢ서울 가는날 잠깐만 움직이면 말끔해져요.다음주에 오면 새집온듯 호텔온듯 기분 좋아요~
    일상을 떠나와서 온전히 나한테만 집중하는 2~3일이 너무 소중해요.
    건강도 좋아지고 표정도 밝아지니 남편이나 가족들도
    저의 부재를 기꺼이 감수하고 두집살이 응원해주었어요.
    물론 마음뿐인 응원이라 제가 없는 2박3일 동안 서울집은 빨래,설거지,청소 엉망이라 다녀오면 집안일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지만 그까짓것 금방 해치울 에너지 얻어서 오니 힘들지 않아요.
    탈출구 필요하시면 시도해보세요~

  • 7. 뭐였더라
    '19.11.6 11:58 PM (211.178.xxx.171)

    30킬로면 엄청 가까운덴데.. 서울시내에서는 그런 곳 찾기 힘들겠죠?

  • 8.
    '19.11.6 11:59 PM (223.38.xxx.199)

    휴식이 아니라 일 때문에 사무실 옆에 세컨하우스 두고 사는데
    여긴 도우미 일주일 두번 부르고 가볍게 계절 짐 거의없이 지내고, 본집은 방하나가 창고 거기 양집 공동으로 쓰는 짐보관하며 한달한번 청소업체 불러 관리해요.

  • 9. ...
    '19.11.7 12:12 AM (220.120.xxx.159)

    차로 한시간반거리 강원도에 있어요
    마당있는 단독주택이요
    회사원남편이 거의 매주가요
    가면 일만하다오는데 그걸 좋아해요
    전 몇번 안가요
    부부 중 누구하나는 좋아해야집 꼴이나요
    살림은 진짜 두집살림이예요
    저흰 8년정도 됐어요

  • 10. ..
    '19.11.7 12:46 AM (222.104.xxx.175)

    아파트에서 30킬로 정도 시골집
    10년 넘었는데 아무래도 일이 많아요
    마당 잡초 관리 나무 관리 심은 채소 가꾸랴
    허리도 안좋고 손마디도 굵어지고 거칠어져요
    전원주택을 구입하시기전에 임대해서 살아보세요
    살아보시고 취향에 맞으시면 그때 사시는게 좋을것같아요
    공기도 좋고 기분도 좋아지지만 두집 관리하기 힘들어요

  • 11. ..
    '19.11.7 7:18 AM (59.0.xxx.163)

    저도 두집 살림 일년찬데
    지방에만 있다 서울에 세컨하우스를 마련한거라 그런지
    너무 좋네요. 볼거리도 많고 친구들도 만나고요.
    지방에 있는 집은 아줌마가 오셔서 청소해주셔서
    일은 없고요. 왔다갔다 하기 다소 피곤한데
    요즘 기차가 하도 빨라 피곤함도 없는것 같아요.
    좀 부지런해지는것 같아요.
    전기차 사서 돌아다니려고요.

  • 12. ㅊㅅ
    '19.11.7 9:43 AM (220.120.xxx.235)

    저도 세컨하우스

    청소는세컨하우스는 로봇청소기로
    본집은 아주머니가

    경비걱정되면 당연히 비추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774 재취업한지 석달째 2 ... 07:36:50 160
1186773 홈쇼핑 란제리 추천 이그 07:36:06 53
1186772 빈둥거리는 자녀들 밥 어떻게 차려주시나요? 7 방학동안 07:28:52 294
1186771 자꾸 성폭행이라고 하는 도른 인간들 26 ..... 07:27:19 386
1186770 코로나 확진자대 사망자 비가 궁금한데요. 4 covid1.. 07:26:22 140
1186769 능력 안되면 싼집으로 이사가는 게 당연해요 5 ㅇㅇ 07:21:23 421
1186768 "갑상선암은 착한 암 아닙니다".. 방치땐 말.. 3 굿모닝 06:58:17 1,050
1186767 서민앵벌이 4 개탄 06:52:06 370
1186766 원피스에 달린 양쪽 어깨끈 용도가 뭐예요? 4 원피스 06:49:13 934
1186765 결혼이 탈출구가 아닌데 ㅜ 결혼하고 싶단 글 많이 올라오네요 7 결혼 06:37:01 688
1186764 집값 내려갈까요? 7 sj 06:17:40 954
1186763 성범죄가해자 부모 가족들 마인드들 이제 이해가 됩니다. 27 ㅇㅇ 05:58:55 1,608
1186762 삼성역 근처 풀옵션 오피스텔 어디로 구하는게 나을까요? 삼성역 05:52:38 229
1186761 트럼프가 저를 텔레그램 비밀방에 초대했어요 21 ... 05:47:43 2,768
1186760 차가 점점 커지지 않나요? 6 ..... 05:26:56 1,230
1186759 꿈에서 제가 키우던 개를 만났습니다. 7 사랑해 05:19:57 879
1186758 김어준의 뉴스공장 7월15일(수)링크유 8 Tbs안내 04:55:53 660
1186757 이런보험으 1 82cook.. 04:20:31 319
1186756 무고였던 박진성 시인도 자살기도를 했었습니다. 5 RIP 04:03:58 2,260
1186755 나이들수록 인간관계가 귀찮아요 11 힘들다 03:32:41 3,009
1186754 부동산은 부가세를 별도로 받던데 탈세는 없나요? 1 03:25:56 583
1186753 회사에서 열 받는일이 있는데 퇴사 예정입니다. 4 ㆍㆍㆍ 03:16:48 1,475
1186752 이재명 "고위층, 공직할지 부동산 사업할지 선택하라&q.. 11 부동산 03:14:35 1,186
1186751 힘들어요 그만두고파요 5 못살겠음 03:07:22 1,841
1186750 대중교통으로 가서 2박3일 지낼 곳 추천부탁드립니다~ 1 ... 02:56:15 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