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몸 안 좋을 때 생각나는 음식

... | 조회수 : 3,607
작성일 : 2019-10-29 20:52:23
제가 아프면 엄마가 사과를 반으로 갈라 씨를 파낸 다음 숟가락으로 사과를 긁어서 먹여줬었어요.
열나고 막 아프다가 달콤한 사과즙이 입에 들어오면 살 것만 같고 그랬거든요.
문득 이런 생각이 드네요.
우리집에 믹서가 없었나? 강판도 없었나?
사과 숟가락으로 긁고싶은 밤이네요.
귀찮아서 안하겠지만


IP : 122.38.xxx.110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Oo
    '19.10.29 8:55 PM (124.50.xxx.130)

    저는 소고기넣은 미역국이나 소고기 구이 먹음 기운이 나더라구요.
    당이 높은 과일도 피로회복에 좋아요

  • 2. 지나가다
    '19.10.29 8:56 PM (223.38.xxx.220)

    저는 굴(한데 잘못 먹으면 죽음이라죠 ㅠㅠ), 무화과, 그리고 물론 소고기,
    엄청 싱싱하고 당도 높은 과일들,

  • 3. 복숭아요
    '19.10.29 8:59 PM (211.227.xxx.172)

    복숭아요. 대부분 통조림으로 해결할때가 많지만요..

  • 4. ~~~
    '19.10.29 9:01 PM (175.211.xxx.182)

    정식 한 상 이요.
    누가 갓 지어낸 쌀밥에
    뜨끈한 국에
    생선 구워서
    정식 한 상 해줬음 좋겠다, 싶어요~
    한 상 딱 먹고 누우면 좋겠다 생각 나드라구요

  • 5. 숟가락
    '19.10.29 9:06 PM (39.122.xxx.138)

    저는 갓 끊인 뜨끈한 누룽지 한사발.
    손으로 쭈욱 찢은 김치 한줄.
    또는 얼큰하고 맑게 끊인 파 육개장.

  • 6. ㅇㅇ
    '19.10.29 9:06 PM (121.138.xxx.41)

    저는 흠 좀 이상한게
    몸이 피곤하고 안좋고 하면 라면을 먹으면 나아요.
    몸에 좋다라기보다는 그냥 마음이 그렇게 느끼는듯.

  • 7. 저는
    '19.10.29 9:08 PM (112.154.xxx.63)

    선지해장국이요 ㅎㅎ

  • 8. 저도
    '19.10.29 9:09 PM (211.186.xxx.155)

    라면이요.

    어릴때 부터 아프면 라면 먹었어요.
    라면 먹으면 기운이 나요.

  • 9. 저도~
    '19.10.29 9:09 PM (223.38.xxx.234)

    윗님~저도 라면이요
    몸살기운이 으슬하게 올라오면 김치 넣은 칼칼한 라면 먹으면 땀이 나면서 몸에 기운이 돌아요.
    예전에 유럽에 겨울에 갔을때, 감기기운이 있었는데 국물이 먹고 싶어서 찾아다닌 기억이...
    그 후로 해외 나갈때 조그만 컵라면을 꼭 챙겨요 ㅎㅎ

  • 10. 달걀찜
    '19.10.29 9:13 PM (49.181.xxx.163)

    위장이 약한편인데 속아풀때
    꼭 생각나요 물많이넣고
    탕처럼 만든 달걀찜

  • 11. 바지락칼국수
    '19.10.29 9:18 PM (211.246.xxx.36)

    으슬으슬할때 칼칼한 겉절이김치와 먹고싶어져요
    수제비도 좋고요

  • 12. ...
    '19.10.29 9:25 PM (183.98.xxx.110)

    어릴때도 지금도 미역국에 밥 말아 잘 익은 김치 얹어 먹고 나면 제일 든든하고 기운나요

  • 13. ㄴㄴㄴㄴ
    '19.10.29 9:30 PM (221.140.xxx.230)

    전 미역국

  • 14.
    '19.10.29 9:39 PM (14.45.xxx.129)

    입맛없을때 누룽지숭늉 생각나요...

  • 15. 감기기운
    '19.10.29 9:43 PM (211.112.xxx.251)

    몸 늘어지고 으슬으슬 할땐 꼭 콜드 오렌지쥬스가 먹고 싶어요. 비타민씨는 매일 먹고 있는데도..
    다른 메이커는 안되고 콜드오렌지 쥬스만요. 이런지 십년도 넘은것 같애요.

  • 16. 서울의달
    '19.10.29 10:01 PM (112.152.xxx.139)

    전 어릴때 열나고 아파 밥 안먹을때 카레라이스를 해줬어요. 카레를 너무 좋아해서 아파서 입맛 없었는데 한그릇 뚝딱 먹었어요~^^

  • 17. 저도
    '19.10.29 10:11 PM (223.62.xxx.16)

    푹 끓인 소고기미역국, 소고기 무우국,
    오렌지 쥬스

  • 18.
    '19.10.29 10:53 PM (175.208.xxx.150)

    끓인 부드러운 소고기 미역국
    양파 토마토 건더기 씹히게 썰어
    볶아 끓인 토마토 스프요.
    신기하게 그걸 먹음 기운이
    나더군요. 저두 소고기무국 오렌지갈은 주스 좋아합니다.
    근데 몸이 살아나는 기운은 토마토 스프 먹을 때 ㅎㅎ

  • 19. 육개장
    '19.10.30 9:00 AM (175.208.xxx.235)

    얼큰, 뜨끈 육개장이요. 아님 짬뽕.
    입덧할땐 매콤,새콤 도라지와 오이 그리고 데친 오징어들이 넣은 초무침이 그리 먹고 싶었네요. 츄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3239 등산 갔다가 다리에 알이 .. 00:53:05 33
1563238 양준일 Because 들어보세요~!! 너무 좋아요. 시티팝 좋아.. 1 대박 00:46:54 171
1563237 강남인근 싼원룸월세 추천 2 니가최고 00:40:25 122
1563236 슬픈기억 6 기억소환 00:35:05 361
1563235 살 뺐는데 복근이 조금 보여요 3 친구 00:30:44 223
1563234 미국,호감 33%..비호감 59% 3 국민일보 00:30:26 217
1563233 방금 서울대 글 삭제됐네요? 1 ㄱㄱ 00:30:23 924
1563232 이 나이에 연극배우가 되고 싶네요 2 ㅋㅋ 00:30:16 256
1563231 오징어 순대집 1 즐거운하루 00:29:32 275
1563230 지금 9번에서 송창식씨 나옵니다 7 ㅈㄷㄳ 00:23:19 336
1563229 펭수 목소리로 신나고 싶으신분 1 신이나 00:20:51 277
1563228 82 집사님들~ 좋은일 00:16:38 121
1563227 그냥 떠나려고요. 가능할까요? 1 자유여행 00:15:40 632
1563226 Do you speak english? 나마야 00:14:07 387
1563225 논술발표 아이는 아무 느낌이 없나봐요 1 ㅡㅡㅡ 00:13:06 465
1563224 김치가 꽁꽁 얼었어요. 도와주세요. 3 콕콕 00:12:40 593
1563223 버버리나 몽클레어 패딩으로 6 고가 00:10:11 855
1563222 심재철 누드사진 사건 아세요?? 6 누구냐 00:08:30 1,261
1563221 케겔운동 힘드네요 1 부탁ㅜㅜ 00:07:08 323
1563220 좋아하면은요~ 너그럽게되나요? 3 좋아 00:03:33 337
1563219 외노자는 왜자꾸 늘리는걸까요?불체자들도요. 21 .. 00:01:10 571
1563218 요즘 건동홍 전화기 정시로가기 어려운거 맞죠? 9 .. 2019/12/09 828
1563217 강아지랑 밤산책을 나가는데...고양이와 새 3 111 2019/12/09 565
1563216 90억재산이면 김건모결혼은 하겠네요 10 지나가리라 2019/12/09 3,456
1563215 아파트 하자처리 안해주는 건설사요~ 8 456 2019/12/09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