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몸 안 좋을 때 생각나는 음식

... | 조회수 : 3,657
작성일 : 2019-10-29 20:52:23
제가 아프면 엄마가 사과를 반으로 갈라 씨를 파낸 다음 숟가락으로 사과를 긁어서 먹여줬었어요.
열나고 막 아프다가 달콤한 사과즙이 입에 들어오면 살 것만 같고 그랬거든요.
문득 이런 생각이 드네요.
우리집에 믹서가 없었나? 강판도 없었나?
사과 숟가락으로 긁고싶은 밤이네요.
귀찮아서 안하겠지만


IP : 122.38.xxx.110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Oo
    '19.10.29 8:55 PM (124.50.xxx.130)

    저는 소고기넣은 미역국이나 소고기 구이 먹음 기운이 나더라구요.
    당이 높은 과일도 피로회복에 좋아요

  • 2. 지나가다
    '19.10.29 8:56 PM (223.38.xxx.220)

    저는 굴(한데 잘못 먹으면 죽음이라죠 ㅠㅠ), 무화과, 그리고 물론 소고기,
    엄청 싱싱하고 당도 높은 과일들,

  • 3. 복숭아요
    '19.10.29 8:59 PM (211.227.xxx.172)

    복숭아요. 대부분 통조림으로 해결할때가 많지만요..

  • 4. ~~~
    '19.10.29 9:01 PM (175.211.xxx.182)

    정식 한 상 이요.
    누가 갓 지어낸 쌀밥에
    뜨끈한 국에
    생선 구워서
    정식 한 상 해줬음 좋겠다, 싶어요~
    한 상 딱 먹고 누우면 좋겠다 생각 나드라구요

  • 5. 숟가락
    '19.10.29 9:06 PM (39.122.xxx.138)

    저는 갓 끊인 뜨끈한 누룽지 한사발.
    손으로 쭈욱 찢은 김치 한줄.
    또는 얼큰하고 맑게 끊인 파 육개장.

  • 6. ㅇㅇ
    '19.10.29 9:06 PM (121.138.xxx.41)

    저는 흠 좀 이상한게
    몸이 피곤하고 안좋고 하면 라면을 먹으면 나아요.
    몸에 좋다라기보다는 그냥 마음이 그렇게 느끼는듯.

  • 7. 저는
    '19.10.29 9:08 PM (112.154.xxx.63)

    선지해장국이요 ㅎㅎ

  • 8. 저도
    '19.10.29 9:09 PM (211.186.xxx.155)

    라면이요.

    어릴때 부터 아프면 라면 먹었어요.
    라면 먹으면 기운이 나요.

  • 9. 저도~
    '19.10.29 9:09 PM (223.38.xxx.234)

    윗님~저도 라면이요
    몸살기운이 으슬하게 올라오면 김치 넣은 칼칼한 라면 먹으면 땀이 나면서 몸에 기운이 돌아요.
    예전에 유럽에 겨울에 갔을때, 감기기운이 있었는데 국물이 먹고 싶어서 찾아다닌 기억이...
    그 후로 해외 나갈때 조그만 컵라면을 꼭 챙겨요 ㅎㅎ

  • 10. 달걀찜
    '19.10.29 9:13 PM (49.181.xxx.163)

    위장이 약한편인데 속아풀때
    꼭 생각나요 물많이넣고
    탕처럼 만든 달걀찜

  • 11. 바지락칼국수
    '19.10.29 9:18 PM (211.246.xxx.36)

    으슬으슬할때 칼칼한 겉절이김치와 먹고싶어져요
    수제비도 좋고요

  • 12. ...
    '19.10.29 9:25 PM (183.98.xxx.110)

    어릴때도 지금도 미역국에 밥 말아 잘 익은 김치 얹어 먹고 나면 제일 든든하고 기운나요

  • 13. ㄴㄴㄴㄴ
    '19.10.29 9:30 PM (221.140.xxx.230)

    전 미역국

  • 14.
    '19.10.29 9:39 PM (14.45.xxx.129)

    입맛없을때 누룽지숭늉 생각나요...

  • 15. 감기기운
    '19.10.29 9:43 PM (211.112.xxx.251)

    몸 늘어지고 으슬으슬 할땐 꼭 콜드 오렌지쥬스가 먹고 싶어요. 비타민씨는 매일 먹고 있는데도..
    다른 메이커는 안되고 콜드오렌지 쥬스만요. 이런지 십년도 넘은것 같애요.

  • 16. 서울의달
    '19.10.29 10:01 PM (112.152.xxx.139)

    전 어릴때 열나고 아파 밥 안먹을때 카레라이스를 해줬어요. 카레를 너무 좋아해서 아파서 입맛 없었는데 한그릇 뚝딱 먹었어요~^^

  • 17. 저도
    '19.10.29 10:11 PM (223.62.xxx.16)

    푹 끓인 소고기미역국, 소고기 무우국,
    오렌지 쥬스

  • 18.
    '19.10.29 10:53 PM (175.208.xxx.150)

    끓인 부드러운 소고기 미역국
    양파 토마토 건더기 씹히게 썰어
    볶아 끓인 토마토 스프요.
    신기하게 그걸 먹음 기운이
    나더군요. 저두 소고기무국 오렌지갈은 주스 좋아합니다.
    근데 몸이 살아나는 기운은 토마토 스프 먹을 때 ㅎㅎ

  • 19. 육개장
    '19.10.30 9:00 AM (175.208.xxx.235)

    얼큰, 뜨끈 육개장이요. 아님 짬뽕.
    입덧할땐 매콤,새콤 도라지와 오이 그리고 데친 오징어들이 넣은 초무침이 그리 먹고 싶었네요. 츄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747 오호 요새 현실 상황 잘 표현한 만화 1 02:31:31 118
1186746 시댁 관련 돈 얘기예요 5 02:30:34 243
1186745 좀전에 인터넷이 끊겼었어요. ㅇㅇ 02:25:18 89
1186744 (19금)성욕이 끓는 시기가 있죠? 4 dz 02:06:29 604
1186743 여기도 5,6년 전에 집값 하락한다고 바람 넣는 세력 있었을까요.. 4 .. 01:55:20 273
1186742 시장님이 지켜온, 그린벨트를 푸는 자가 누군가요? 15 ㅇㅇ 01:48:35 809
1186741 아, 날짜가 자꾸 보여서! ........ 01:38:00 222
1186740 금목걸이 18k 어디가 이뻐요? 1 기획미투시로.. 01:32:29 139
1186739 시장님 가족 돕고 싶어요. 2 시장님 01:25:28 626
1186738 미친듯이 정직하게 먹는데로 찌는 몸무게 5 미친 01:22:36 446
1186737 남편이 당첨된 아파트 아내 이름으로 할 때 10 01:19:11 756
1186736 발각질 제거는 하고 샌들을 신자는.. 7 어지간하면 01:03:57 1,224
1186735 혹시 이런 분들 계시나요? ㅋㅋㅋ 17 혹시 00:59:52 1,327
1186734 다이어트 시 채소에 섞기 좋은 소스는 뭔가요. 5 .. 00:57:19 458
1186733 노푸해서 머리카락 굵어졌다는 사람 4 ... 00:46:33 1,387
1186732 주문하지도 않은 화장품 8 ㅜㅜㅜ 00:45:29 748
1186731 대문 단독 기사 퍼온 사람인데 1 ... 00:42:59 398
1186730 59세 이빨 뿌리가 쑤시네요. 9 크리스티나7.. 00:25:53 1,186
1186729 카드 자동갱신 안해주는건 주로 어떤 경우인가요? ... 00:24:53 327
1186728 진짜 2차 가해자들은 누구? 21 기자회견 후.. 00:24:04 872
1186727 펌 여성부 여성단체 뭐하냐 4 00:19:28 351
1186726 종편방송 전과있는 출연자 2 방송 00:19:27 668
1186725 공수처의 목적이 9 결국 00:18:50 285
1186724 기더기라는 단어 6 .. 00:15:06 292
1186723 진중권.배현진이 싸운다 ㅋ 15 빵터졌네 00:14:50 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