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이 급매로 나왔을 경우

| 조회수 : 1,606
작성일 : 2019-10-16 02:21:23
제가 전원 주택을 알아보는데 되게 저렴한 매물이 나왔어요.
원래는 매도자가 3억에 산 집인데 사정이 있어  1억 8천으로 급매로 내놓았다는데..
이유를 직접 물어보기도 뭐하고..
물어보더라도 사실대로 말 해주는 경우는 잘 없을거 같아서요.
집이 좀 수리할 곳이 있긴 하던데 제가 그냥 보기에도 1억 8천은 너무 싼거 아닌가
2억 2천~2억 3천 받아도 되는거 같은데...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대부분 이럴 경우 어떤 종류의 말못할 사정들이 있는거죠?
무슨 문제가 있어서  이렇게  1억 이상이나 확 내려서 진행할까요?
그리고.. 
내 집 처음 살 때
딱 보자마자 이 집이 내집이구나.. 이런 느낌이 드셨는지요?
아니면 그냥 돈에 맞춰서 별 문제 없으면 그냥 맞춰서 사는 편인가요?
첫 집이라... 궁금하네요 ^^
IP : 112.168.xxx.7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진간히도
    '19.10.16 4:01 AM (119.198.xxx.59)

    정 떨어졌나봅니다.
    돈을 그만치 손해를 보는걸 감수하면서까지
    빨리 털고 나오려는걸 보니
    그 집 매도후 집에 우환이 겹쳤던가
    이웃과 분쟁이 생겨서
    에라잇 이노무 집구석~퉷퉷의 심정일 수도 있구요.

    여쭤보세요.
    지레짐작하지 마시구요

  • 2. ..
    '19.10.16 5:30 AM (112.140.xxx.170)

    돈이많은 집인가보네요..
    저도 오만정 다 떨어진집 본전에 팔았어요.
    조금 이익봄

  • 3. 전원
    '19.10.16 5:40 AM (39.7.xxx.122)

    그것도도 주택에 해당되니
    세금많이나오죠
    일년에 몇번안가는데 유지비용
    만만핞죠
    안팔리죠
    조금이라도 건질수있을때
    팔아버리려고하죠

  • 4. ㅇㅇ
    '19.10.16 6:52 AM (117.111.xxx.135)

    부동산사서 손해보는 경우도 흔해요.
    제가 2억원에 산 부동산 전주인은 5억5천에 샀던 부동산이였어요.
    3억5천 손해보신거죠.
    그때가 나라경기가 침체기라 안팔리기도했고
    그분은 강원도에서 펜션모텔업을 하던분이였어요.
    2억이라도 받아서 건물하나 더지면
    2년에 3억은 넘게번다고 하시더군요.
    안팔리는거 가지고 있느니 팔아서 돈활용하는게 빠른거죠.
    싸게 사는대신 2억 일시불로 지불해달라는게 요청사항이였어요.
    그래서 집싸게 샀는데 나쁜거 하나없이 다 좋았는데 단점은 한동안 이웃주민들이 눈치는 좀 주시더군요.

  • 5. 가끔
    '19.10.16 7:03 AM (58.127.xxx.156)

    자살자나 범죄에 사용된 집이 나오기도 해요.....

    아무도 모르긴 하죠

  • 6. 그집만
    '19.10.16 8:03 AM (211.212.xxx.185)

    보지말고 주변 다른 집들, 서울에서 재개발 대상이 아닌 오래된 단독주택단지들 시세를 확인해보세요.
    요즘 전원주택 가격 많이 떨어졌고 앞으로도 계속 떨어질거예요.
    앞으로 똘똘한 한채만 오를겁니다.
    강남아파트 오르는거 보세요.

  • 7. 반면에
    '19.10.16 10:25 AM (211.117.xxx.26)

    돈이 많은 집면 별창처럼 샀다가 빨리 처분해야 할 사정이 생긴 걸수도 있지요.
    다주택자 세제 문제라던가 뭐 기타 등등 문제 때문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4666 죄송한데요 다스뵈이다? 그거요 4 ㅇㅇ 2020/02/21 946
1604665 부산 19세 확진자는 진천 퇴소자 아들..'잠복기 2주 맞나' .. 6 ... 2020/02/21 3,467
1604664 방탄) 시국에 죄송) 신곡 어떤가요? 35 2020/02/21 2,421
1604663 이혼했는데.. 외로움이 관건이네요 50 .... 2020/02/21 21,562
1604662 저도 우체국 쇼핑 맛있는거 추천해볼께요^^ 110 플랫화이트 2020/02/21 20,952
1604661 신천지 모아서 프린세스호에 태워버리고 싶네요. 6 겨울비처럼 2020/02/21 725
1604660 PD수첩이 직접 만난 신천지 교주 이만희 - 2007 방송분 .. 에이엠 2020/02/21 1,181
1604659 속보라는데 중국교도소에 코로나 500명 감염 6 점입가경 2020/02/21 4,429
1604658 이만희 고향, 신도들 성지..관광버스 5~6대씩 청도로 2 뉴스 2020/02/21 1,855
1604657 이단은 어떻게 사람들이 쉽게 빠지나요 20 ㅇㅇ 2020/02/21 5,033
1604656 신천지확진자 말고...마스크써도 걸린사람 있을까요? 13 슈가 2020/02/21 4,628
1604655 지금 다스뵈이다 보는데 노래만 시작하면 눈물이... 8 정태춘 2020/02/21 1,105
1604654 파는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을때 어떻게 해야 되나요? 3 햄버거스테이.. 2020/02/21 886
1604653 정신의학과 약은 한번 먹으면 계속 먹어야하나요? 22 .... 2020/02/21 2,484
1604652 전기세가 갑자기 엄청 뛰었어요..이유를 모르겠어요 11 ... 2020/02/21 3,700
1604651 박원순의 진짜 웃기는 코미디 75 숟가락얻기 2020/02/21 4,914
1604650 대형교회 매주 수금이 수억에서 수십억이라네요 14 그러니 2020/02/21 2,974
1604649 진짜 증오할 정도로 싫어하는 사람이 잘못된 경우 보셨나요? 13 ㅇㅇ 2020/02/21 2,310
1604648 버라이어티에 실린 샤론최의 기고문 입니다. 5 .... 2020/02/21 2,075
1604647 서초동 신천지신자 과천교회도 다녀갔다네요 3 ㅁㅁ 2020/02/21 1,956
1604646 오늘 삭튀하는 날인가요 ㅎㅎ 14 ... 2020/02/21 1,284
1604645 속보 부산 19세 확진자 아버지, 진천 2주 격리 후 퇴소 11 corona.. 2020/02/21 5,551
1604644 정태춘 가수 나오네요` 3 ㅁㅁ 2020/02/21 1,089
1604643 논산 훈련소 괜찮을까요? 1 .... 2020/02/21 582
1604642 2세에 대한 욕망은 여성이 남성보다 낮을까요? 5 ... 2020/02/21 1,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