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서울) 길냥이에게서 태어난 하얀 오드아이 아기냥이 입양하실분~

북극곰 | 조회수 : 2,218
작성일 : 2019-10-15 04:42:10
여름에 이사오기전 동네에 캣대디 어르신댁에 눈도 못뜬 애기냥 3마리 버리고 갔다고 글올린 적이 있었는데요. 오늘도 그 어르신 부탁을 받고 글올려봅니다.







3마리 아기냥은 우유수유때문에 어르신이 막노동도 못나가고 보살폈지만....결국엔 2마리는 별이 되고 한마리만 입양갔다고 하고요. 뻔히 어미가 있었을텐데 일주일도 안된 아기냥들을 버린 인간땜에....ㅠㅠ







지난주 어르신이 흰 아기고양이 사진을 보내시면서 입양보내고 싶다고 하셨는데요. 18살 유기견출신 저희집 보물 멍멍이...1차병원 동물병원 오진으로 간과 신장이 손상되고 2차병원 입원중 의료사고로 멀쩡하던 녀석이 갑자기 별이 되는 바람에 사실 아무것도 하고 싶지않고...입양공고도 나중에 내고 싶은데, 아기고양이는,이쁜,시기가 있는거잖아요? 좋은 가족 만났으면 하는 바람으로 공고를 내봅니다.







어르신은 암냥 4마리 ...일명 이쁜이들 데리고 사시는데, 모두 중성화해서 외출냥으로 키우시고 계시고 동네 길냥이들 밥주시는,캣대디 어르신이세요 .



원래는 가방기술자이신데....공장 문닫고 애들 먹이려고 그후로 공사현장 막노동 다니세요.



밖에도 여러곳에 애들 사료와 간식 주시지만 ...항상 집안 창문을 열어두셔서 길냥이들이 밥먹고 맛난 간식도 먹고...이불에서 잠도 자고 추위도 피하고 가고요.







이번 흰냥이는 오드아이로 2-3개월된 수컷이라고 하고 , 원래 밥주시던 카망이라는 턱시도가 얼마전 데려왔다고 해요. 카망이를 올해 tnr하려고 했는데, 임신이라 못데려갔는데 태어난 아이가 하얀 아기냥인가 봅니다. 어르신 손을 타서무릎위에도 누워있고 순하다고 합니다.



제가 어미랑 같이 입양가면 좋겠다고 했더니...어미냥은 아직 손타는 아이는 아니라고 하는데 자기 새끼 하양이는 끔찍이 챙긴다고 하시네요.







지난번에 어르신 핸폰번호 올리고...고등어애기 한마리 입양갔다고 하시는데...그후 고양이카페에서 새끼고양이 입양하는 고양이학대자나 파충류에게 먹이로 주는 인간같지않은 인간들까지 있다는 글을 봐서 제가 입양조건2가지를 붙이려고 합니다.







1. 끝까지 사랑으로 책임져주실 마음의 준비가 되시고 1년정도는 가끔 1달에 한번정도 어르신 카톡으로 사진 보내주실 분







2. 고양이학대자나 파충류 먹이로 주는 사람을 피하기 위해 입양시 어르신과 서로 신분증 확인하고 , 책임입양비로 어르신 사정이 어려우니 5-7만원,상당의 캣차우나 캐츠랑 대포사료나 고양이간식 보내주실분







카톡아이디 msi5864로 카톡주시면 어르신 연락처 알려드리겠습니다.
IP : 1.229.xxx.17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북극곰
    '19.10.15 4:44 AM (1.229.xxx.179)

    http://m.ppomppu.co.kr/new/bbs_view.php?id=freeboard&no=6666280

  • 2. mimi
    '19.10.15 4:47 AM (87.135.xxx.94)

    도움안되는 글이지만 그래도 아기냥이 꼭 좋은 곳으로 입양갔으면 좋겠어요. 어르신 정말 고생이 많으시네요. 글 올려주신 분도 맘 잘 추스리길 바랍니다.

  • 3. 북극곰
    '19.10.15 4:59 AM (1.229.xxx.179)

    mimi님 고맙습니다.ㅠㅠ

  • 4. 봄가을
    '19.10.15 6:51 AM (114.206.xxx.93)

    정말 천사분들이시네요.
    하양이랑 턱시도 짠하고 안쓰러워요.
    좋은곳으로 입양가길 바라 봅니다..
    천사님들도 복 많이 받으세요

  • 5. 사진보니
    '19.10.15 8:11 AM (123.214.xxx.169)

    마음 아프네요 ㅠ
    꼭 좋은가족 만나길 바래요

  • 6. ....
    '19.10.15 9:16 AM (116.33.xxx.3)

    집이 좁고 이미 두 마리 기르고 있어서 아쉽네요.
    한창 귀여울 때인데 좋은 집사 만났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글 중에 파충... 너무 끔찍하네요.

  • 7. 호이
    '19.10.15 10:31 AM (61.254.xxx.120)

    입양계약서1(현직변호사작성) >
    http://blog.naver.com/pullkkot/221287077124
    입양계약서(한국고양이보호협회)2 >http://www.catcare.or.kr/townadop/3085711
    입양신청서 받을 수 있는 곳 >
    http://cafe.naver.com/ilovecat/3355250

    어르신과 북극곰 두분 건강하시고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441 20년만에 1시간 넘게 걸었네요 ... 23:51:50 37
1246440 돌봄전담사들 너무 하는거 아닙니까? 1 돌봄 23:49:41 112
1246439 눈먼돈 10조 생기겠네요 8 .. 23:48:18 255
1246438 이건희 사망을 대하는 내외신의 차이... NYT vs Joong.. 4 극과극 23:45:35 268
1246437 윤석열은 시대정신에 맞는가 2 예고라디오 23:45:15 50
1246436 송#국이 김좌진 후손이라고 생각하세요? 5 Rr 23:45:03 268
1246435 딸 아이가 생리를 안 해요 1 ... 23:44:57 246
1246434 삼겹살 - 굽고 자른다, 자르고 굽는다 2 내일은고기 23:41:25 151
1246433 추미애 수사지휘권, 검찰압박이다 44% 5 전국지표조사.. 23:38:21 184
1246432 냉장고를 샀는데 배송이 늦어 1등급 환급 안되는줄알았는데. 3 ... 23:36:28 361
1246431 신장투석하면 장애 등록되나요? 4 .. 23:33:47 391
1246430 서울 서쪽 집밥 쿠킹클래스 배울수 있는 곳 추천해주세요 2 00 23:27:22 161
1246429 월세 계약 갱신권 월세 계약갱.. 23:26:46 179
1246428 67세 엄마가 우울해하고 힘들어하세요 6 oo 23:23:00 1,111
1246427 비비고 한섬만두 어때요? 8 ㅇㅇ 23:21:44 533
1246426 차 바꾸면 시댁엔 언제 말씀하시나요? 19 .. 23:19:55 1,121
1246425 한글에서 그림삽입 했는데 2 야매로 한글.. 23:18:52 241
1246424 몸이 찬 사람은 어떤 술 마시면 좋은가요? 5 ㅇㅇ 23:18:46 400
1246423 이런 말에 아무렇지 않은 분 계세요? 22 파란하늘10.. 23:13:24 1,293
1246422 아들이 군입대 지원한다고. 5 고등맘 23:12:54 493
1246421 집값오르신분들 23 .... 23:12:05 1,448
1246420 진우 얼굴 공개했네요 20 .. 23:08:43 3,555
1246419 독감 붓기 1 스피릿이 23:06:20 177
1246418 맛있는 건조 오징어 어딨을까요? 2 ㅡㅡ 23:06:03 281
1246417 설악산 아침일찍 가려고 하는데요.. 궁금한점.. 1 설악산 23:01:17 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