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응팔...... 눈물나게 재미있어요..

밥풀 | 조회수 : 2,712
작성일 : 2019-09-13 01:05:54
딸이 고3이라 명절에 안내려가고 놀고 있어요.
장손며느리라 20년동안 뼈빠지게 일했는데
고3이
이리 좋은 거군요!
둘째 아들은 남편이랑 srt 태워서 내려보내고

저는 와인 한잔 하며 응팔 보고 있고
고3은 공부하고 있는 이 시간이
참 좋네요...

저는 92학번, 남편은 88이라서
응팔 주인공들 90학번 언저리라
많은 부분 공감하며
어제부터 정주행중이예요....

딸이 버스 타고 학원 가는 길에 본
고 김주혁님 마지막현장모습도 기억나고..
꽤 센치?해지는 밤입니다.

지금 수능 보는 인원이
저시절 학력고사 응시인원의
딱 절반인 것도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고요...
변진섭 이문세 유재하 이승환 노래들..
그냥 눈물이 납니다...

뜬금없이
모든 수험생 어머님들을 응원하며
글 마무리하렵니다.
IP : 211.36.xxx.63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9.13 1:10 AM (39.7.xxx.144)

    91학번인데요
    진짜 눈물나게 재밌죠 이거.

    그리고 우리시대가 음악의 노래의 황금기
    진짜 맞아요

    그때 얼마나 노래가 일상이었는지..
    그저 거리만 걸어다녀도 항상 풍요롭게 흥겹게 들리곤 했죠
    진짜 좋은곡들 무지 많이 쏟아졌엇어요

    매일밤 음악 녹음하니라 다들 바빴고요ㅎㅎ

  • 2. 원글
    '19.9.13 1:12 AM (211.36.xxx.63)

    라디오 열심히 녹음해서
    나름 플레이리스트 만들어
    남친 여친에게 선물하던 세대죠..^^
    그 시절 그 멜로디는
    참..
    보석같아요..

  • 3. 전 덕선이랑
    '19.9.13 1:36 AM (211.245.xxx.178)

    동갑~~
    보는내내 추억이 방울방울. .
    응답시리즈중 유일하게 시청했어요. ㅎㅎ
    처음이 1997이었는데 그때는 결혼해서 큰애 키운때라 정신없을 시기라 기억나는게 하나도 없어요.
    응팔은 보고또봐도 왜그렇게 재밌는지 몰라요. ㅎ

  • 4. ...
    '19.9.13 1:37 AM (37.248.xxx.9)

    저도 92학번이예요.
    친구랑 길거리를 걷다가 레코드가게에서 흘러나오는
    노래가 너무 좋아 한참을 그 가게 앞에 서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 5. Re211245
    '19.9.13 1:49 AM (211.36.xxx.63)

    아 정말
    응팔드라마는
    꽁꽁 꼬불쳐놓고
    혼자서만 풀고? 싶은 드라마예요 ㅠ
    보면서 실시간으로
    수다떨며 보고 싶네요 ㅠ

  • 6. Re37248
    '19.9.13 1:52 AM (211.36.xxx.63)

    남친들과
    헤어졌던 과정까지
    꼼꼼하게?
    풀고싶은 작품입니다 ㅠ

  • 7. 감상이
    '19.9.13 2:59 AM (120.142.xxx.209)

    풍부하신듯
    저마다 취향이 다른데 전 통 재미를 못느끼니 ㅠ
    내가 삭막하나 싶네요 진심
    하긴 전 좋아하는 배우 가수도 딱히 없어요 ㅠ

  • 8. 제가
    '19.9.13 3:44 AM (202.14.xxx.177)

    그 즈음이었는데 기묘하달만큼 접점이 없었어요.
    소재는 제법 인데 텔링이 전혀 공감이 안갔어요.

    한동안 잊었던 김준선의 아라비안나이트를 듣고 따라불렀던거 정도? 노래는 좋았네요.

  • 9. 제가
    '19.9.13 3:50 AM (121.88.xxx.63)

    71년 90학번인데, 사실 내용이 현실적이진 않았지만 그래도 주인공들이 나와 동갑이라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고, 지난 시리즈 항상 사투리만 듣다가 이건 서울 배경이라 더 실감났어요.
    노래 다 좋았고, 에피들도 재밌고 연기도 다들 잘하고.
    저는 응답하라 시리즈중 이게 최고에요. 그담이 응칠.

  • 10. ...
    '19.9.13 7:41 AM (39.7.xxx.139)

    저도 딱 71년생 90학번이라 그 당시 올림픽부터 그 당시 노래들... 다 학교가는 버스 안에서 귀가 짓무르게 들었던 음악들이고 수학여행에서의 각종 주접들도 생각나고요 ㅋㅋ
    전 응답하라 중에 딱 이것만 봤어요.

  • 11. ㅐㅐㅐ
    '19.9.13 8:15 AM (211.178.xxx.151)

    빠른71 89학번이라 드라마보는 내내 제 리즈시절이 생각났어요.
    우리들도 처음부터 엄마.중년은 아니었잖아요.

    잠깐만 들러보고 싶네요. 그 시절의 나를.

  • 12. ....
    '19.9.13 10:51 AM (183.107.xxx.96)

    71년생...제 인생드라마에요

  • 13. ...
    '19.9.13 2:17 PM (124.49.xxx.118)

    원글님, 찌찌봉입니다! ㅋㅋ
    저 92학번, 중3 아이가 응팔 보고 싶다고 해서 생전 안 하던 케이블 유료 결제해서 지금 보고 있어요.
    추억이 방울방울 돋네요. 저는 경주 수학여행 에피소드가 제일 재밌었고 모든 면에서 공감 백프로에요.
    남편이 외국인들과 자주 만나는데 태국 등 동남아에서도 응답하라 시리즈가 인기 있대요. 넘 신기~ 그 사람들은 뭘 알고 좋아할까요? 하긴 우리 세대 아닌 10대, 20대 울 아이, 제 조카들도 응팔 재미있다고 해서 놀랐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08760 우리 알바충 왕따 시켜요~ 3 저는 09:43:49 30
1508759 조국지지자들은 왜 29 .. 09:37:55 264
1508758 청원3종(나경원,윤석열1,2)끝까지갑니다. 3 끝까지간다~.. 09:36:18 60
1508757 많은게 마음에 들지 않는 회사 하트 09:35:55 73
1508756 어제 서울중앙지검 앞 8 검찰개혁 09:35:04 377
1508755 치질로 병원가면 수술 뿐인가요??? 2 ... 09:34:03 88
1508754 검찰, 조국 딸 어제 소환…'스펙 부풀리기' 의혹 조사 15 웬비밀소환 09:33:31 421
1508753 가족들 목줄 죄어가며 왜 버티냐는말 7 ... 09:33:31 250
1508752 검찰 현황....gif 17 완전딱이네요.. 09:28:54 1,044
1508751 대응4팀) 추석 갈비찜 매운감비찜으로 변신 비법 3 ㅋㅋ 09:27:50 245
1508750 공황장애 치료할 병원 좀 추천해 주세요. 병원 추천 09:25:55 70
1508749 알바가 아무리 도발해도 관심주지 말고 클릭도 하지 마시자고요~ 10 저는 09:25:24 118
1508748 대응3팀) 깻잎찜이 맛있어서.. 10 09:24:06 466
1508747 현재 조국과 문통 지지하는 비율이 적어지지 않았을까요? 16 제생각 09:23:57 513
1508746 오늘아침 하늘이 참 예뻐요! 5 가을 09:23:56 158
1508745 조국은 뭘 믿고 버틸까? 34 .. 09:22:46 582
1508744 정치쪽 따로 건의 4 ㅠㅠ 09:22:06 100
1508743 어그로들 새 아이템이 정경심 교수 갑질인가요?? 13 ㅎㅎ 09:21:40 160
1508742 형제간에 돈거래하시나요 12 ........ 09:18:34 536
1508741 정경심은 증권사 직원에게 반말하고 집안종처럼 부리나요? 31 갑질 09:17:34 840
1508740 말장난.. 빠져나갈 구멍을 어떻게 만들어 놓았을지.. 1 살람 09:16:32 170
1508739 끌올- 언론사 가짜뉴스 청원 20만은 채웁시다. 7 자나깨나 09:15:52 163
1508738 윤석열 끝났네요. 언제 옷 벗나~~~~ 13 ㅋㅋ 09:15:51 1,655
1508737 조민은 국가시스템 이용해서 난도질 치고 지 아들은 입으로 떼운다.. 8 *** 09:15:50 301
1508736 대한민국 아파트는 '일본산 쓰레기'로 지어졌다 1 일본산금지불.. 09:14:52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