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돈 버는 재미로 산다는 분들

ㅡㅡ | 조회수 : 8,054
작성일 : 2019-09-12 22:20:58
마지 못해 하는 일이면 그런 얘기 못할것 같은데..
무슨 재밌는 일을 하시는지 궁금하네요.

IP : 223.38.xxx.217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19.9.12 10:25 PM (117.111.xxx.50)

    사업해요
    월소득이큰

  • 2. ..
    '19.9.12 10:27 PM (175.116.xxx.93)

    개인사업. 내가 쏟은 에전지가 온전히 나의 것으로 환원되는..

  • 3. 돈모으는 재미
    '19.9.12 10:31 PM (211.246.xxx.8)

    저흰 20년전 힘겹게 살면서(지금생각해보면)
    빡세게 돈모았던 재미가 컸어요
    하루하루가 힘겨워서 돈버는 재미는 모르고
    지나쳤는데
    그때 빡세게 모은돈이 마중돈이 되어서
    노후까지 준비된 상황입니다
    돈 버는 재미도 크지만 모으는 재미도 있더라구요

  • 4. 윗님
    '19.9.12 10:31 PM (117.111.xxx.50)

    제경우는 아닌대요?
    굉장히 좋아하는일이고 자이성취가 말도못해요~~
    일이좋으니 하는과정도 즐겁고 당연히 금전적으로도 풍족해지고~~오로지 돈만벌어서가 아니예요 ㅋ

  • 5. 첨에
    '19.9.12 10:42 PM (211.36.xxx.93)

    고전했는데. 지금은 시스템이 갖춰져서 자동적으로 돈이 들어와요. 9-6시까지 근무하고 일주일에 3-4번은 직원들이랑 술자리 해서 늦게 들어가지만. 월수 2천쯤 되니 힘들다는 느낌 전혀 없이 즐겁기만 해요

  • 6. 보리
    '19.9.12 10:45 PM (58.238.xxx.39)

    일하는 즐거움이 큰데
    보상이 그만큼 따라오니 재미도 있겠죠.
    신기한건 사주보면 딱 내 직업군이 나오더라고요.
    교육사업인데 보람이 큽니다.

    월요일이 즐거워요.
    연휴 3일이 마지노선이고 4일째부터는
    지루해서 더이상 쉬기 싫고 일하러 가고 싶어요.
    20년 넘었는데 인정을 해주고 결과도 좋아서
    보람이 큽니다. 학부모님들 예의도 바르고~

    가끔 5년에 한번쯤 볼까 말까한 진상 학부모
    더러 만나기도 하여 속 상할때도 있는데
    감정코칭 공부한게 도움이 되어
    절대 휘말리지 않고 차분하게 응대를 하니
    그마저도 감내해야 할 숙명으로 여깁니다.

  • 7. ㅎㅎㅎ
    '19.9.12 10:47 PM (223.33.xxx.204)

    전 많이 벌지는 못하지만 올해부터 내가 바는건 무조건 내노후를 위해서 저축합니다 그러니깐 재미있네요...

    그동안은 벌어서 자식교육하느라.ㅎㅎㅎ

  • 8. 부럽네요..
    '19.9.12 10:55 PM (211.186.xxx.155)

    저는 전공을 살려서 중고딩때 부터 꿈이였던
    너무 하고 싶었던
    꿈의 직업을 가지고 일을 하고 살긴 하는데...
    예술쪽인데요....
    좋아하던 걸 일로하다보니
    점점 무서워지다가 심지어 이제는 일이 끔직히 싫어지기까지 했어요.
    일만 들어오면 너무너무 무섭고 숨막히고...
    큰일이예요...
    게다가 어린 친구들의 열정과 실력은 엄청나고
    그 엄청난 실력자들한테 계속 뒤쳐지고 밀리고....
    일거리는 점점 줄고..
    저는 이제 나이도 많이 들었는데 이제와서 다른 일을 하자니
    두렵고...
    이 일은 숨막히고.....
    ㅠㅠ

  • 9. 부럽네요..
    '19.9.12 10:56 PM (211.186.xxx.155)

    사업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똑똑하신 분들일까요.....

  • 10. 사업은
    '19.9.12 11:08 PM (211.36.xxx.93)

    똑똑보다는 운과 배포. 도박과 비슷해요

  • 11. ....
    '19.9.12 11:19 PM (61.51.xxx.218)

    집에서 혼자 옷 쇼핑몰해요. 투자자금없이 시작한지 2년째, 현재 월 순수익 500-600 되구요 좋아하는 옷 매일 보니 재밌어요.
    월 순수익 1000목표로 하고 있는데 지금은 돈이 그냥 숫자로 느껴져요. 월 순수익 300에서 500 그렇게 올라갈때마다 게임 레벨업 되는 기분이고 내가 벌어서 그런지 예전만큼 쉽게 안써져요.
    안 좋은건 시력 1.5/1.5이던게 급 침침해지고 있다는거.
    참고로 40초반 애 둘 엄마예요.

  • 12. 할수있는일을
    '19.9.12 11:22 PM (125.143.xxx.1)

    열심히 하다보니 일한만큼 보상이 오는 차원을떠나
    돈이 상상이상으로 들어올때 쓰는말 같아요
    1단계 노동의 가치로서의 돈벌이를 뛰어넘어
    2단계 기대이상의 돈이 들어오는 상황

  • 13.
    '19.9.12 11:25 PM (121.88.xxx.86)

    저도 개인사업..
    월급쟁이 할때는
    돈버는 재미? 그게 모야ㅡ.노동이잖아. 했죠 ㅋㅋ

    돈버는 재미는 월급받아서는 안 생기죠.

  • 14.
    '19.9.12 11:27 PM (121.88.xxx.86)

    그게 순수익 월천이 넘어가면서 들어오면서
    아..돈이 모이는 재미가 있구나 하는걸 느꼈어요.

    저도월요일이 제일 ㅈㅎㅎ음.
    직장다닐땐 일요일 오후부터 우울ㅎ했는데...

  • 15. 겁쟁이
    '19.9.13 12:24 AM (175.223.xxx.103)

    전 겁쟁이거든요..
    그래서 운전도 못하고
    비행기도 못타봤고요.
    상상만해도 공포에 질려서요.

    진짜 용기있고 겁없고 배포큰 분들이 너무 부러워요.

    인생이 얼마나 활기차고 생기넘칠까.....

  • 16. ..
    '19.9.13 1:26 AM (14.38.xxx.118)

    가르치는 직업...
    많이 벌진 못하지만 이 정도 버는거면 서울에 몇억짜리 아파트
    월세받는 것과 같다고 해서...
    그거에 위안받아 한푼도 안쓰고 제가 버는건 족족 다 모아요.
    돈 모으는 재미에,
    학생들이 제 강의를 많이 좋아해서 보람도 있어요.

  • 17. ... ..
    '19.9.13 10:11 PM (125.132.xxx.105)

    어떤 일을 하면서 큰 돈을 벌어서가 아니라
    부부가 열심히 일하면서 집안을 안정적으로 꾸려나가고
    노후 대책을 제대로 세워서 계획대로
    꾸준히 조금씩이라도 돈 모이는게 재미있더라고요.

  • 18. ...
    '19.9.13 10:37 PM (182.222.xxx.120)

    돈좋아하는 사람은 액수에 상관없는것 같아요
    아는사람이 50넘어 마트에 일다니는데
    돈모은 재미가 크대요.
    재산도 있고 잘 사는데
    평생 돈돈 하며 전업으로만 살다
    따박따박 돈들어오는게 이렇게 재밌는줄 몰랐다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1499 시월 중순에 강릉 목포 안동편 출시 !!! 리듬오브코리.. 00:52:45 23
1231498 그알 보면 우리 경찰 너무 무능해요 3 .. 00:43:33 393
1231497 비밀의 숲, 황시목 검사 소리 치는것 2 ㆍㆍㆍ 00:41:25 314
1231496 그알 그 여자 사이코패스 7 추리 00:40:07 828
1231495 이지훈 같은 스타일의 남자가 있더라구요 ㅡㅡ 00:39:43 317
1231494 비밀의 숲 추리 맞춰서 남편한테 으쓱 2 요건 00:39:13 250
1231493 그알보셨으면 체크 한번 해보시죠 5 ... 00:31:58 1,170
1231492 오늘 그알 마지막에 제보 전화번호 9 역대급 00:31:38 904
1231491 비숲 세아씨 화장요 1 .. 00:27:52 571
1231490 그알...대단한 여자네요... 12 .... 00:21:11 2,071
1231489 갈치조림에 어울리는 국 뭐가있을까요... 3 줌마 00:15:49 312
1231488 와우..최씨 지금 남편 최고네요 40 ..... 00:15:47 3,118
1231487 스시만드는 횟감을 파는 곳이 따로 있을까요? 3 혹시~ 00:14:41 228
1231486 그알 보니까 전문직 남자들... 5 FF 00:12:14 1,979
1231485 자가격리후 자금경색으로 후유증 심각해요. 3 힘들어요 00:09:28 990
1231484 제가 한 음식이 맛있었던 적이 단 한번도 없어요. 5 00:09:11 395
1231483 남자가 자식보다 더 좋을수 있는지 이해불가 2 .. 00:06:37 626
1231482 그것이 알고싶다. 보시나요? 소름 ㄷㄷㄷㄷㄷ 24 ㅇoo 00:04:26 3,106
1231481 꽁꽁 언 갈비탕 해동하려면 상온 vs 냉장실 어디가 좋나요? 1 냉동 00:02:11 143
1231480 가수 이지훈 매불쇼 유튜브 밑에 댓글ㄷㄷㄷㄷ 2 ... 2020/09/26 1,546
1231479 은퇴한 아빠가 할만한 알바가 있을까요? 7 알바 2020/09/26 691
1231478 새싹삼 드셔보셨나요? ㅇㅇㅇ 2020/09/26 159
1231477 집 보러온 사람이.. 24 노랑 2020/09/26 2,930
1231476 잠수이별? 심장이 쪼인다.. 6 .. 2020/09/26 901
1231475 별 잘알 분들께 질문요 동북쪽 하늘에 별이름.. 9 북동쪽 2020/09/26 351